세상을 바꾸는 소셜 벤처 #마리몬드

 존귀함을 알리는 법

마리몬드 대표 윤홍조

마리몬드 윤홍조 대표의 원래 꿈은 평범한 회사원이었다. 극단을 운영하는 아버지를 보며 불안정한 직업에 회의를 느껴 평범한 삶을 살아야겠다고 막연히 생각했다. 대학생 시절 다른 학생들처럼 스펙을 쌓기 위해 지역사회의 문제를 비즈니스 프로젝트로 해결하는 대학생 동아리인 ‘인액터스’ 활동을 시작했다. 그리고 그곳에서 지금 ‘마리몬드’의 시작인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만났다. 그리고 새로운 꿈을 꾸기 시작한다.

“그때까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바라보던 제 시각이 지나치게 거시적이었다는 사실을 깨달았어요. 할머니들을 단순히 피해자로만 봐서는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분들은 피해를 극복하기 위해 인권운동가로서 삶을 살았던 거예요. 동정이나 연민의 대상이 아닌 존경의 대상이어야 하죠. 그런 생각으로 동아리 활동을 더 열심히 하게 되었고, 졸업을 앞두고 후회하지 않는 선택이 무엇인지 고민한 끝에 할머니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창업하기로 했어요.”

시작은 불확실했다. 여러 시행착오 끝에 자신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다 내린 결론이 플라워 패턴이었고, 플라워 패턴에 집중하며 사업이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할머니들의 압화(눌러 말린 꽃을 활용해 그린 그림)를 활용하다 지금은 좀 더 많은 할머니의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한 분 한 분의 이야기를 모티프로 꽃을 헌정하는 작업을 한다. 그렇게 할머니들의 이야기가 담긴 플라워 패턴은 휴대폰 케이스와 가방, 옷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완성되고, 영업이익의 50% 이상을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과 함께하는 NGO 단체에 기부한다. 3명이 지하 공간에서 시작한 회사는 이제 직원 수가 54명으로 늘었고 지난해 매 출이 45억원을 넘었으며 올해는 그 두 배 정도를 예상할 만큼 부쩍 상승해 일정 궤도에 올랐다.

“사업이 성장할수록 처음에 추구했던 가치가 무너지진 않을까 불안할 때가 있어요. 또 그 가치를 지나치게 강조하다 보면 오히려 튕겨나가는 사람들이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고요. 어떤 사업이든 성장하기 위해서는 성장통을 피할 수 없지만 그 성장통을 어떻게 최소화하느냐가 경영자의 숙제인 것 같아요. 마리몬드가 추구하는 가치와 문화를 직원들과 최대한 많이 공유하고 잘 유지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해야죠. ”

마리몬드의 변치 않는 가치이자 영원한 미션은 ‘모든 사람은 존재 자체로 귀하다’이다. 처음엔 고령의 할머니들이 한 분이라도 더 살아 계실 때 큰 결과물을 남기고 싶어 마치 폭주 기관차처럼 달렸다. 그런 생각으로 자신과 팀원들을 몰아붙였지만 어느 순간 목적이 아무리 훌륭하더라도 팀원들이 수단이나 부품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커리어가 전무한 상태에서 창업할 수 있었던 건 워낙 어려서 아무것도 몰랐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해요. 다만 회사가 이렇게 성장할 수 있었던 건 함께한 인재들 덕분이죠. 이전에는 공익적인 일을 위해서라면 모든 것을 헌신하고 희생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더 많은 인재가 이 분야로 넘어오지 못한 것 같아요. 하지만 이렇게 가치 있는 일을 하면서도 자신이 충분히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가능성과 확신, 희망이 있다면 좋은 인재가 더 많이 유입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 다.”

마리몬드의 두 번째 동반자는 아이들이다. 우리 아이들이 평화로운 세상에서 살 수 있도록 우리가 이렇게 활동하는 거라는 할머니들의 말씀과 가르침을 이어받은 결과다. 사업의 규모는 커지고 있지만 본질적인 가치를 잃지 않기 위한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 “원래는 타운홀 미팅에서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공유했는데 이제는 모든 팀원이 두 달에 한 번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 나가려고 해요. 그런 활동을 하면서 사업에 치중하지 않고 어떤 마음 가짐으로 할머니들을 동반자로서 대할 것인지 되새기려고 합니다. 마리몬드가 언젠가는 우리 사회를 사랑하는 사람의 존귀함을 이야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여러 회사가 모인 멀티 브랜드 그룹이 되길 바라요. 본래의 문화와 가치를 잃지 않고 다양한 회사가 하나의 그룹으로 공존하는 거죠.”

마리몬드 인간의 존귀한 가치를 지키기 위해 시작된 회사. 동반자인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가 담긴 꽃을 할머니들에게 헌정하고 그 꽃을 모티프로 다양한 패션 아이템과 리빙 아이템 등을 디자인한다. 문의 marymond.com

연관 검색어
,

세상을 바꾸는 소셜 벤처 #소녀방앗간

농촌과 도시의 공존

소녀방앗간 대표 김민영

시골 어르신들이 직접 담근 된장과 간장, 깊은 산속에서 채집한 나물, 텃밭에서 농약 없이 키운 쌈채소, 오랜 발효를 거친 과일청으로 맛을 낸 음식을 내는 식당 ‘소녀방앗간’. 2년여 전 성수동 골목길에서 시작한 소녀방앗간이 어느덧 여덟 곳째 지점을 열었다. “회사 이름은 방앗간컴퍼니예요. 이 회사에 소녀방앗간이란 브랜드가 있죠. 아직은 브랜드가 하나예요. 처음 시작했을 때는 대단한 규모로 키우는 것이 목표가 아니었어요. 그저 어르신들이 만들고 지켜낸 맛을 전달하고 싶었죠.”

소녀방앗간의 시작은 청송에서 맛본, 위안이 담긴 한 끼 식사다. 대학교에 들어간 후 경제적으로 독립해야겠다는 다짐에 최대한 많은 경험을 통해 진로를 찾아봐야겠다는 의지가 더해져 카페부터 베이커리, 주차 안내까지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섭렵하던 중에 어느 중소기업의 홍보팀에 입사하게 됐다. 작은 회사지만 함께 커나가야겠다는 각오로 2년간 그곳에서 일하다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관두게 되었고 몸과 마음도 쉴 겸 청송에 내려갔다.

“농산물 직거래 유통회사인 ‘생생농업유통’을 운영하시는 김가영 이사님과의 인연으로 청송에 내려갔어요. 그곳에서 식사로 매번 된장찌개와 채소 쌈 등을 먹었는데 정말 꿀맛이었죠. 소작농 어르신들이 정직하게 키운 농작물들이 유통 경로를 찾지 못해 단체 급식소나 군대에 헐값에 팔려 나간다는 얘길 듣고 이 농산물들을 서울에 팔아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처음엔 농산물을 직거래로 팔다가 음식을 만들어 어르신들의 맛을 전달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공동 창업자인 김가영 이사와 함께 소셜 벤처를 지원하는 성수동 프로젝트의 투자와 청송 어르신들의 도움으로 소녀방앗간을 시작했다. 이제는 청송뿐만 아니라 영양, 태백, 하동, 산청 등 15개의 지역에서 농산물을 비롯한 장류를 받고 있다. 농작물은 생생농업유통을 통해 계약재배를 하고 있는데 풍년이든 흉년이든 상관없이 계약금을 지급한다. 폭염과 가뭄 으로 농부에게 가혹했던 올해도 마찬가지다. 재료 단가가 높은 편이지만 소녀방앗간의 메뉴 가격은 6천원에서 8천원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

혼자였으면 해내지 못했을 일이다. 시골 작은 밭의 농부는 물론 물류팀, 서비스팀, 재무팀 그리고 디자인팀까지 하나의 뜻으로 모인 여러 사람의 힘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오늘도 매장에서 앞치마를 두르고 직접 뛰는 김민영 대표에게 누군가는 현실과 맞지 않는 로맨티스트냐고 묻는다. “이제야 저희를 좋아하고 아껴주시는 분들이 늘고 있는데 욕심을 앞세우면 브랜드가 금방 사라질 거예요. 소녀방앗간이 오래가길 바라는 마음에 이 일을 시작하고 세운 원칙을 끝까지 고수할 생각이에요. 저희의 언어와 생각이 세상의 그것과는 좀 다를 수 있어요. 하지만 지금은 소녀방앗간 모두의 에너지가 넘치니까 한번 해보려고요.”

소녀방앗간 농촌 어르신들이 지은 농산물과 시간과 정성을 들여 만든 전통 발효 음식 등을 정당한 가격에 구입하고 정직한 식재료로 한 끼 식사를 만드는 한식집. 메뉴에 식재료를 만든 농촌 어르신들의 성함과 다정한 설명이 덧붙여져 있다. 문의 sobang.artgrf.com

허니문을 위한 섹스 아이템

 

1 SEX TOYS

당장이라도 오르가슴에 이르게 할 듯한, 강렬한 기능에 귀여운 디자인까지 갖춘 섹스 토이 12.

1 크레센도 바이브(Crescendo Vibe) by 레드컨테이너 기기 내부에 6개의 모터가 들어 있다. 전용 앱을 다운로드하면 블루투스로 원격 조정할 수도 있다. 2 우머나이저 투고 (Womanizer To-Go) by 플레져랩 빨간 부분을 클리토리스에 갖다 대면 공기 압력으로 살살 빨아들여 쾌감을 느끼게 한다. 3 오보 레이온즈 S4(Ovo Lay-ons S4) by 레드컨테이너 양쪽으로 갈라진 날개가 자유자재로 휘고 양쪽에 별도의 모터가 들어 있어 곳곳의 성감대를 골고루 자극할 수 있다. 4 비두 아유(Vedo Ayu) by 플레져랩 이어폰만 한 작은 바이브레이터. 손가락에 끼워 성감대를 천천히 쓰다듬어볼 것. 5 시리진 컵케이크(Shiri Zinn Cupcake) by 레드컨테이너 깜찍한 외형과 달리 어마어마한 파워의 진동이 느껴지는 바이브레이터. 다섯 가지 패턴의 진동 모드를 즐길 수 있다. 6 비두 리오(Vedo Rio) by 플레져랩 미지의 영역을 탐험하고 싶은 커플을 위한 애널 바이브레이터. 촉감이 부드러워 초보자들도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섹스 토이. 7 이로하 미니(Iroha Mini) by 부르르닷컴 오목한 윗부분의 진동으로 자극하는 간편한 바이브레이터. 크기도 작아서 여행용 파우치에 쏙 들어간다. 8 이로하+(Iroha+) by 부르르닷컴 올려두기만 하면 충전되는 케이스가 있어 건전지를 끼울 필요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완벽한 방수 기능까지 갖췄다. 9 비두 터보 링(Vedo Turbo Ring) by 플레져랩 4개의 소형 모터에 부드러운 실리콘 커버를 씌운 커플용 섹스 토이. 가운데 링을 페니스에 끼워 사용한다. 10 데임 이바(Dame Eva) by 플레져랩 사용법이 조금 까다로운 커플용 바이브레이터. 기기를 클리토리스 위에 얹고 양 날개를 끼운 상태에서 삽입하면 금세 오르가슴에 다다른다. 11 시리진 아이스크림 (Shiri Zinn I-Scream) by 레드컨테이너 무려 열 가지 진동 패턴을 갖추고 있다. 울퉁불퉁해 보이지만 실리콘 재질이라 격렬하게 즐겨도 다칠 위험이 없다. USB로 충전할 수 있어 편하다. 12 원더러스트 클라리티(Wonderlust Clarity) by 레드컨테이너 진동 모드가 20단계까지 변경된다. 마음에 드는 모드에서 버튼을 빠르게 두 번 누르면 그 진동 패턴이 기기에 저장돼 언제든 똑같이 재현해낸다.

 

2. LOVE GEL

향기롭고 매끈한 상태로 밤을 보낼 수 있게 하는 러브 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3. PLAYING ITEMS

둘만의 아찔한 게임을 위한 어른들의 장난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