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맥주 투어


🍺 덥고 습한 동남아 날씨 특성상 묵직한 에일보다는 청량감 있는 라거가 대세다. 베트남의 쌀국수를 떠올릴 수 있는 칼로리도 가벼운 컵누들을 곁들여보자. 국물과 함께라면 해장은 덤이다.

 

 


🍺 단순하면서 시원한 라거의 ‘창(Chang)’은 간이 세고 향신료가 들어있는 음식과 잘 어울린다. 불맛을 살린 해물 철판볶음면 위에 치즈 크래미를 올리면, 조화로운 안주가 된다.

 

 

🍺 ‘타이거 맥주’는 마른 안주랑 마시는 것이 가장 좋은데, 삐쩍 마른 안주 보다는 통통한 마른 안주여야 한다.

 

 


🍺 필리핀에서 탄생한 맥주인 만큼 망고 또는 파인애플처럼 상큼한 열대 과일과 잘 어울린다. 필리피너들처럼 ‘산미구엘’에 얼음을 넣어 온더락으로 마셔볼 것.

 

 

🍺 거품이 많고 부드러운 일본 맥주는 무엇을 곁들여도 잘 어울리지만, 와사비가 들어간 톡쏘는 맛과 매칭하면 그 풍미가 배가 된다.

 

 

🍺 물 좋기로 유명한 칭다오에서 까다롭기로 유명한 독일 양조법이 더해져 탄생한 맥주다. 거품과 탄산이 풍부해 고기가 들어간 묵직한 안주와 궁합이 맞는다.

 

 

🍺 ‘피츠’는 탄산이 강하고 밍밍한 맛이 나 간이 센 안주가 어울리는데, 다소 느끼한 맥앤치즈나 짭쪼름한 스팸 김치 덮밥을 추천한다.

 

 

연관 검색어
,

1인분의 독서

<혼자회의>

잠시 방심한 사이에 해야 할 일이 산더미처럼 쌓이는 당신. 저자 야마자키 다쿠미는 왜인지 모르지만 항상 바쁘다면 규칙적으로 ‘혼자 회의’를 해보라고 권한다. 내 문제를 가장 잘 해결할 수 있는 사람, 바로 자신과 회의하라는 것. 주제를 정하고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며 해결 방법을 찾아가는 과정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라이스메이커

 

<혼자서 완전하게>

혼자가 되기로 마음먹은 후 하기 싫은 일은 안 하고 보기 싫은 사람은 안 보는 삶을 살게 된 저자 이숙명이 싱글의 삶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전하는 에세이다. ‘막힌 변기를 뚫고, 집주인이나 이웃들과 협상해야’ 하는 것이 싱글 라이프의 현실이라고 자조하지만 그럼에도 혼자여야만 누릴 수 있는, 포기할 수 없는 그 거대한 쾌락을 이야기한다. 북라이프

 

<싱글 레이디스>

성인 여성은 결혼하거나, 결혼했었거나, 결혼할 예정이거나, 결혼하지 않아서 고통받는 존재로 정의되어야 할까. 저자 레베카 트레이스터는 나 홀로 멋지게 살아가는 여성들이 얼마나 많은지 설파하고 1백 명 이상의 이혼 여성들을 인터뷰하여 이들이 비혼으로 사는 다양한 이유와 독립적인 태도를 여러 사례와 함께 지적으로 담았다. 북스코프

 

<가정식 혼밥>

내가 나를 대접하는 한 그릇의 레시피를 담았다. 1인용 주물냄비 하나만을 사용한 레시피가 무려 65가지에 달한다. 채소찜부터 고기와 생선찜, 수프, 면 요리에 전골, 영양밥까지 매일 한 가지만 따라 해도 두 달을 맛있고 건강하게 보낼 수 있다. 4단계를 넘지 않는 간단한 조리법도 매력적. 디자인하우스

 

연관 검색어
, ,

혼자 놀기

권농동 커피플레이스 → 종묘 → 세운상가 → 이마 빌딩

나는 구도심의 낙후와 노쇠가 자본과 젊은 피를 만나 세련되고 힙하게 포장된다 하더라도 결코 사라지지 않는 세월의 구질구질함과 청승맞음이 못 말리게 좋다. 낮은 빌딩의 연식과 골목의 인상을 살피는 동안 호기심이 발동해 발걸음이 더욱 씩씩해지는 종로 구석구석 산책은 내게 활기를 준다. ‘권농동 커피플레이스’에서 베이글과 커피 한 잔으로 간단히 요기한 뒤 창덕궁과 종묘를 잇는 서순라길을 따라 내려오다 보면 서울에 이리 한적한 곳이 있다는 사실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종묘광장공원의 할아버지 무리를 뒤로하고 종묘 안으로 단숨에 들어선다. 일자로 긴 종묘 정전을 두고 어느 건축가는 ‘빈자의 미학’을 이야기하지만, 나는 서울에서 하늘만 보고 싶을 때 종묘 생각이 간절해진다. 죽은 왕들에게 발랄한 작별을 고하고 나오면 바로 세운상가가 있다. 종로 보쌈 골목을 지나 1983년에 지어진 이마 빌딩 앞에서 멈춘다. 종로 코아빌딩, 출판문화회관 등 종로구를 산책하다 만난, 좋아하는 빌딩들이 모두 고 홍순인 건축가의 작업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건 얼마 되지 않았다. 일본도 아니고 서울 시내에 자리한 건물 중 이렇게 단정한 맵시와 당당한 자태의 타일 건물은 아마 이마 빌딩밖에 없을 것이다. 정도전의 집터였다가 왕실의 마구간이기도 했다는, 명당의 기운을 품은 이마 빌딩 ‘스타벅스’에 앉아 커피를 마신다. 나 홀로 산책이라면 숲, 공원, 산이 아니라 도시의 내부로 간다. 산책은 내게 사색이나 명상의 시간이 아니라 에너지를 얻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임나리(온라인 매거진 <포스트 서울> 편집장)

 

카페 커피스트 → 서울시립미술관 → 덕수궁 → 성공회성당

서촌에 살 당시 집 근처 작은 골목들을 벗어나 기분 전환하고 싶을 때 걷던 코스다. 사직공원 건너편으로 큰길을 건너 성곡미술관 쪽으로 향한다. ‘카페 커피스트’가 나온다. 이곳에서 맛있고 진한 커피 한 잔을 부스트 삼아 정동길로 향한다. 뻔한 코스라 해도 나는 정동길이 좋다. 적절한 경사로를 따라 성프란치스코 교육회관, 이화여고와 예원학교의 오래된 벽돌 건물에 햇빛이 어리는 모습을 구경한다.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전시를 보는 것도 좋겠지만 정원에 잠깐 앉아 쉬기만 해도 좋다. 다시 덕수궁 돌담을 따라 걷는다. 담벼락이 제법 높은데, 그 위로 궁 안 커다란 벚나무들의 끄트머리가 보인다. 멋진 길이다. 물론 사람이 적을 때 얘기지만. 대한문 쪽으로 나오면 못생긴 시청 신청사와 시끄러운 차 소리에 정신이 혼미하다. 덕수궁 앞을 재빨리 지나 비스듬한 골목으로 빠지면 내가 정말 사랑하는 곳이 나온다. 중구 정동 3번지, 성공회성당이다. 빛을 머금은 주황색 기와, 로마네스크 양식의 육중한 돌벽, 거기에 한옥 양식을 접목한 독특함까지 이곳의 면면은 나를 사로잡는다. 조선일보 정동별관 앞을 지나 동화 면세점까지 난 짧은 길을 걷는 것도 큰 즐거움이다. 항상 분주한 세종로사거리에서 한 꺼풀만 들어오면 이런 정취가 있는 것이다. 서울은 오래된 도시이며 시간의 레이어가 층층이 쌓여 있다는 점을 사람들은 종종 잊는다. 서울의 예전 모습을 상상하며 혼자 걷는 건 꽤 즐거운 일이다. 김하나(카피라이터, <힘 빼기의 기술> 저자)

 

WxDxH → 카페 오롯 → 서울숲 → 제인 마치 메종

서울숲 인근으로 오게 된 것은 결혼을 하고 작업실과 집을 옮기면서다. 다들 ‘핫’하다고 말하는 성수동이지만 좁은 골목으로 이뤄진 이 동네가 나에게는 외가가 있던 제기동과 비슷해 왠지 정감이 갔다. 작업을 마무리하는 오후 5~6시경, 퇴근하는 아내를 마중 나가는 길에 몇몇 가게를 둘러보고 사람과 사물, 공간을 만나는 시간을 가장 좋아한다. 발길이 향하는 곳은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W×D×H과 ‘카페 오롯’. 두 건물과 가정집을 연결해 특이한 구조를 지닌 카페 오롯은 개발이 비교적 덜 된 뚝섬역 근처라 한적하다. 이곳의 가장 큰 매력은 나의 오랜 말동무인 친한 형을 만날 수 있다는 것. 1시간가량 수다를 떨다 보면 아내의 퇴근 시간이 된다. 발길을 돌려 서울숲역으로 향한다. 아내는 퇴근 후 서울숲을 산책하기를 좋아한다. 주말에는 붐비는 곳이지만 우리 부부에게는 하루하루의 쉼표 같은 장소다. 숲을 크게 한 바퀴 돌면 생각을 멈추고 걷는 데만 집중하게 되는데 종일 작업에 골몰하다 머리를 비우는 개운한 시간이다. 마지막 행선지는 집이지만 옆집인 ‘제인 마치’ 메종에 이따금 들른다. 프랑스 스타일의 소품과 개성 강한 의상이 즐비한 이곳은 나에게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처럼 신비로운 공간이다. 제인 마치 메종의 야외 테라스에 앉아 주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맞은편에서 사무실을 쓰고 있는 주얼리 브랜드 H.R의 디자이너 박혜라 실장까지 대화에 합세하곤 한다. 혼자 때로 둘이 걷는 길이지만 성수동 새촌 산책은 우연히 만나는 다정한 이웃이 빠지면 좀 허전하다. 김진식(가구 디자이너)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