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천국 방콕

 

1. BLUE WHALE CAFE

허브의 한 종류인 ‘버터플라이 피’에서 추출한 블루 컬러로 독특한 음료를 선보이는 블루 웨일 카페. 아직은 한국인 보다 일본, 중국인들에게 더 인기 있는 곳이다. 커피의 맛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은근한 단맛을 내는 블루 라테와 콜드블루가 대표 메뉴. @bluewhalebkk

주소 392/37 Maha Rat Road 영업시간 10:00~20: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 MAKE ME MANGO

왓포 사원 근처에 있는 망고 디저트 카페. 작은 공간을 아기자기하게 꾸민 인테리어 덕분에 아늑한 분위기에서 디저트를 즐길 수 있다. 망고, 망고 스티키라이스, 망고 아이스크림 등 5가지 메뉴를 한 번에 맛볼 수 있는 시그너처 메뉴 ‘메이크 미 망고’를 추천한다. @makememango

주소 67 Maha Rat Road 영업시간 10:30~20: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3. FABLAB CAFÉ

독특한 패션 아이템을 선보이는 편집매장 팹랩에서 운영하는 카페. 시험관에 담긴 각각의 재료를 비이커에 직접 넣어 섞어 마시는 Tubes and Cubes 시리즈가 인기 메뉴! 딸기, 커피, 녹차 중 선택할 수 있고 간단한 식사도 가능하다.  @fablab.cafe

주소 132 Ekkamai 14 Alley 영업시간 10:00~24: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4. PATOM ORGANIC LIVING

오가닉 바디 제품을 선보이는 브랜드 파톰 오가닉 리빙에서 운영하고 있는 카페 겸 스토어. 싱그러운 아로마 향과 식물이 어우러진 공간은 마치 비밀의 정원 혹은 온실 속에 들어와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간단한 카페 메뉴와 건강식을 맛볼 수 있다. @patom_organic_living

주소 9/2 Soi Sukhumvit 49/6 영업시간 9:30~19: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5. FEATHERSTONE CAFÉ & BISTRO

페더스톤 카페 앤 비스트로의 시그너처 드링크 ‘Featherstone’ Sparkling Apothecary’는 마치 마법의 물약을 마시는 듯 신비로움이 느껴진다. 꽃잎과 허브, 과일 등을 넣어 얼린 얼음에 시럽과 탄산수를 직접 넣어 마시는데, 사진을 찍지 않고는 도저히 버틸 수 없는 극강 비주얼을 자랑한다. @featherstone_cafe

주소 60 Ekamai 12 영업시간 10:30~22: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6. KARMA KAMET DINER

감각적인 아로마 제품을 선보이는 카르마 카멧의 카페 겸 레스토랑. 멋스러운 인테리어와 근사한 브런치 메뉴도 큰 몫을 하지만 수많은 여자들이 이곳을 찾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무지개 빛 솜사탕 ‘Rainbow Cloud’ 때문! (솜사탕을 앞에 두고 여자친구의 사진을 찍는 남자들의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디저트 메뉴 레인보우 클라우드는 데이타임에만 주문할 수 있으니 일정을 체크할 것. @karmakamet

주소 30/1 Soi Metheenivet 영업시간 10:00~23:3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7. SIWILAI CITY CLUB

감각적인 편집매장 시위라이에서 운영하는 소셜 클럽. 아늑한 방갈로와 야외 테이블이 갖춰진 테라스는 쇼핑몰에 있다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랑한다. 카페와 디저트, 식사와 주류까지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핫 플레이스! @siwilaicityclub

주소 8 1031 ploenchit road (Level 5, Central Embassy) 영업시간 11:00~24: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세상 비겁한 남자

차라리 평생 사라져버리지

H는 내 중학교 동창이자 전 남자친구다. 중학교를 졸업하고 15년 만에 동창회에서 다시 만났다. 술에 좀 취한 우리는 ‘그때 나 너 좀 좋아했는데’ 하면서 어디서 백 번은 들은 것 같은 식상한 동창회 로맨스로 흘러갔고, 그렇게 가까워진 H와 재회한 지 2주 만에 연인이 됐다. H와 나는 장거리 연애를 했다. 그가 상하이에 살았기 때문이다. 거리는 그다지 중요치 않았다. 우리는 한 달에 한 번씩 번갈아 상하이와 서울을 오가며 만났다. 볼 때마다 사이가 꽤 좋은 편이었는데 문제가 하나 있었다. H의 주특기는 뜬금없는 연락 두절. 잘나가다 한번씩 사라져버렸다. 카톡도 읽지 않고 전화도 안 받았다. 그러다 3~4일 후 갑자기 나타나서는 ‘많이 바빴다, 몸이 아팠다, 우울했다, 너 피곤할까 봐 그랬다’는 식의 변명을 구구절절 늘어놨다. 하루는 여느 때처럼 H가 휙 하고 사라져버렸다. 연락이 끊긴 지 8일째 되던 날 나는 이게 어쩌자는 건가 싶어 폭풍 카톡을 보냈다. ‘너 매번 도대체 왜 그러는 거야?’ ‘나 너무 걱정되네.’ ‘괜찮은 거야?’ ‘카톡 읽기라도 좀 해.’ H의 회사 메일로 메일도 보냈다. 그건 분명 읽을 테니까. 근데 반응이 없었다. 열흘째 되던 날 또 카톡을 보냈다. ‘너 이번에 너무 심하다. 무슨 사고라도 있는지 많이 걱정돼. 오늘 퇴근길에 너희 어머니께 전화해볼 생각이야. 도대체 어디 있는 거니?’ 카톡 전송 완료. 3분쯤 지나자 H에게 전화가 왔다. “어이쿠, 미안해. 내가 너무 바빴어. 좀 우울하기도 하고. 혼자 있고 싶었어. 많이 걱정했어? 나 잘 있는데. 너도 잘 지냈어?” 나는 소름이 끼쳤다. 엄마한테 전화한다는 한 마디에 즉각 반응하다니. 기가 차서 말도 나오지 않았다. 그 날 퇴근길에 H의 어머니가 아니라 H에게 전화를 걸어 헤어지자고 말했다. N, 30세, 여

 

꼭꼭 숨겨라 머리카락 보일라

어제부로 B와의 연애를 끝냈다. 2년 넘게 만났지만 나는 B의 지인을 단 한 명도 만난 적이 없다. B가 유치원 다닐 때부터 친했다는 20년지기 친구 C도 본 적이 없고, 중학교 때부터 학원에 같이 다녔다는 여사친 P도 못 봤다. P는 종종 B를 만나는 자리에 자기 남자친구를 데려와 셋이 함께 시간을 보내곤 했는데, 나는 그 자리에도 초대받지 못했다. 사귄 지 1년쯤 됐을 때까지만 해도 그냥 그러려니 했다. 아, 이 남자가 신중하고 싶구나 하고. 하지만 해도 너무한다 싶었다. 나는 심지어 B의 생일 파티에도 가지 못했다. “우리는 둘이 따로 파티 하자. 오붓하고 좋잖아.” B는 둘만의 시간이 더 좋다면서 헤헤거렸다. 그제는 B의 승진을 축하하는 술자리가 있었다. 나는 이번에도 함께하지 못했다. “진짜 친한 정예 멤버만 모이는 자리야. 남자끼리 노는 데 오면 너 너무 심심하잖아.” B의 설명은 그랬다. 나는 결국 폭발했다. “왜 자꾸 나는 안 데려가? 오빠 친구들 무슨 문제 있어? 우리 불륜 아니지? 유부남이 아닌 이상 나를 이렇게까지 감출 필요가 있어?” B가 망설이다가 대답했다. “우리 다 직장인이라 회사 얘기밖에 안 하는데 너 오면 소통도 잘 안 되고 솔직히 좀 그렇잖아. 너 취직하면 그때 가자. 너 취준생이라는 거 애들은 모른단 말이야. 너도 괜히 기죽고 싫지 않아? 이해하지?” 나는 멍해졌다. 실실거리는 B의 표정을 보니 욕지기가 치밀었다. 아, 그랬구나. 결국 너는 내가 창피한 거였어. 이제 모든 게 다 설명되네. 2년 동안의 연애가 한순간에 끔찍한 기억이 됐다. 취직이 안 돼 힘들어하던 내 모습이 B의 눈에는 그저 바보 같아 보였던 거다. 모든 위로는 가짜였고. 헤어지자는 말에 B는 도대체 이유가 뭐냐 물었지만 설명할 가치도 없었다. 자랑스러운 어엿한 직장인 여자 만나서 평생 비겁하게 살아라. A, 28세, 여

 

나는 잘못이 없소이다

관계가 좀 복잡했다. L은 내 전 남자친구고, T도 내 전 남자친구인데 둘은 친구다. L은 1년 전 헤어졌고, T는 최근에 만 었다. L 때문에 T를 알게 됐는데 L과 헤어진 후에도 T와 친구로 지냈다. 문제는 항상 술이다. T와 새벽까지 술을 마시다가 모텔에 갔다. 아무런 대화 없이 섹스만 했다. 다음 날 정신이 든 우리는 해장국도 같이 먹었다. 내가 우리 미친 거 아니냐고 물으니까 T가 이게 뭐 어때서 하고 쿨하게 굴었다. T가 괜찮게 느껴졌다. 연락을 자주 했다. 자주 만나 시간을 보내니까 그냥 이대로 연인이 되어도 좋겠다 싶어졌다. T에게 물었다. “우리 무슨 관계야? 너 L한테 나 보는 거 말했어? 계속 만날 거면 관계를 좀 정리하는 게 어때?” T는 대답했다. “우리 사귀는 거 아니야? 우선은 비밀로 하자. 내가 준비되면 알아서 정리할게.” 어딘가 믿음직스러웠다. 두 달 정도 비밀 연애를 지속하다가 자꾸 숨어 지내는 기분이 들어 이참에 L에게 고백해버리자고 T를 설득했다. T는 뭐라고 말을 꺼내야 할지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그러다 일이 터졌다. T와 손을 잡고 걸어가다가 L을 마주친 거다. T는 그 순간 내 손을 확 던지듯 놨다. L이 일단 앉아서 얘기하자며 T를 데려갔고 나는 뻘쭘하게 뒤따라 카페로 들어갔다. “둘이 뭐야? 사귀는 거야? 야, 내 전 여친 만나면 만난다고 말을 하지 왜 숨어 다니냐?” L이 따졌다. 내가 나서서 화를 냈다. “황당한 건 알겠는데, 내가 왜 네 허락을 받아야 되니? 누가 누굴 혼내 지금!” 나는 그렇게 쏘아붙이고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T가 곧장 나를 따라와 불러 세웠다. 나를 붙잡는구나 싶었다. T에게 왜 그렇게 벙어리처럼 아무 말 못 하고 앉아 있느냐고, 우리가 좋아하는 게 죄냐고 따졌다. T가 울상이 되어 말했다. “진정 좀 해. 솔직히 우리 그냥 잠만 몇 번 잔 거잖아. 그냥 미안하다고 하고 넘어갈 일이지 우리 뭐 있는 것처럼 묘하게 굴고 그래. 괜히 나만 나쁜 놈 됐잖아. L한테 가서 말해. 사귀는 거 아니고 우리 그냥 실수했다고.” 치졸하고 비열한 놈. 대단한 우정 지키느라 수고가 많으십니다. J, 26세, 여

연관 검색어

찍는 맛

니콘 키미션 360

니콘에서 선보인 첫 번째 액션 카메라는 3백60도 촬영이 가능하다. 수심 30미터와 영하 10도일 때도 멀쩡하고 2미터 높이에서 떨어뜨려도 끄떡없다. 극한 상황의 현장감을 사방으로 빈틈없이 담아내 험난한 아웃도어 촬영에 활용하기 좋다. 영상 촬영에 재미를 더하는 타임랩스나 슈퍼랩스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64만8천원.

 

미고 픽타

이제 아이폰으로 셀카를 찍을 때 셔터를 어떻게 누를지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미고 픽타는 아이폰에 부착하고 셔터를 눌러 촬영할 수 있는 그립. LCD 터치로는 섬세하게 조절할 수 없었던 노출과 줌, 보정 기능을 5개의 다이얼과 버튼으로 제어할 수 있다. 아이폰의 성능을 셔터 카메라의 세계로 확장시킨 제품이다. 15만5천원.

 

삼성 기어 360

더 작고 귀여워진 기어 360이 갤럭시8의 친구가 되어 돌아왔다. 가장 큰 특징은 3백60도 영상을 4K 해상도로 촬할 수 있고 스마트폰 호환이 편리하다는 것. 영상을 유튜브나 페이스북에 바로 업로드할 수 있고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을 진행할 수도 있다. 손잡이 일체형으로 혼자 동영상을 찍고 전송하기도 쉽다. 24만9천원.

 

인스탁스 스퀘어 SQ10

인스탁스의 즉석카메라에 디지털 기술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카메라. 필름 없이도 촬영한 사진을 확인할 수 있고, 데이터를 저장했다가 출력할 수도 있다. 촬영할 때 화면에서 바로 필터를 선택하거나 저장된 사진을 골라 보정이 가능해 나만의 독특한 감성을 담은 사진을 간직할 수 있다. 35만원.

 

고프로 카르마

산과 바다를 돌아다니며 격한 촬영을 해내던 액션캠 히어로 5가 이젠 하늘까지 날아올랐다. 초보자도 사용하기 쉽도록 비행 전 조종 방법을 익힐 수 있는 튜토리얼과 시뮬레이터가 들어 있고, 게임기처럼 생긴 컨트롤러로 조작할 수 있다. 원 버튼 자동 이착륙, 자동 귀환, 자동 비행 기능까지 스스로 제 몸을 잘 챙기는 드론이라 사용자는 뭘 찍을지 구상하기만 하면 된다. 1백69만원.

 

로모그래피 심플 유즈

일회용 카메라처럼 생긴 다회용 카메라다. 기존에 들어 있는 필름을 다 쓰면 새 필름을 끼워서 찍으면 된다. 몇 번을 쓸 수 있을지는 예상할 수 없지만, 관리만 잘하면 제법 오래 쓸 수 있다. 플래시 앞에 컬러 필터를 조합하면 조명을 덧씌운 효과가 난다. (로모크롬 퍼플 기준) 3만6천원.

 

바우드 픽

자유롭게 구부려 원하는 위치에 묶거나 꽂을 수 있는 액션캠이다. 아웃도어의 익스트림한 현장보다는 일상의 기록을 담기에 좋다. 보드를 타면서 발목에, 자전거를 타면서 핸들에, 여행 가는 길의 트렁크에 묶고 그저 틀어놓기만 해도 다양한 시점의 영상이 완성된다. 13만9천원.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