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 HOLIDAY

널 위해 준비했어! 로맨틱한 불꽃놀이

9월의 마지막 날, 일 년에 단 한번뿐인 불꽃축제가 열린다. 혼비백산의 불꽃축제를 피하고 싶다면, ‘명당 of 명당’으로 손꼽히는 콘래드 호텔을 추천한다. 콘래트 호텔의 37층에 위치한 ’37 그릴 앤 바’에서는 푸아그라, 송로버섯, 랍스터 등 최상의 재료들로 구성된 코스 요리와 함께 불꽃놀이를 즐길 수 있다. 좀 더 가벼운 메뉴를 원한다면, 가을 바람 아래 맥주가 술술 넘어가는 루프탑 ‘버티고’가 차선책이 될 수 있다. 이 외에도 축제를 즐기고 수 많은 인파를 피해 편안하게 저녁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피크닉 아이템, 디너 코스, 샴페인이 포함된 다양한 패키지를 선보인다. 여의도를 함께 지키고 있는 글래드 호텔 역시 축제의 피로도를 줄이고 여유로운 연휴의 시작을 위해 담요, 샴페인, 조식을 준비한 패키지를 준비했다. 보다 자유롭고 로맨틱한 불꽃축제 나들이를 위한 패키지들을 눈여겨 볼 것. 예약 문의 콘래드 호텔  / 글래드 호텔

 

 

어디 갈까? 코스 고민? 넣어둬!

길고 긴 연휴, 아직 별다른 계획이 없거나 번뜩이느 코스가 떠오르지 않는다면 네스트 호텔과 워커힐 호텔이 준비한 코스를 믿고 따라가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듯. 네스트 호텔의 가장 큰 장점은 가깝지만 멀리 여행을 다녀온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것. 맛있다고 소문난 조식, 객실에서 바로 바라볼 수 있는 바다와 일출,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을왕리 해수욕장과 무의도 그리고 사계절 인피니티 스파풀(STRAND)까지. 온전한 휴식을 취하기에 완벽한 코스가 될 것이다. 가을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워커힐 호텔의 산책로를 빼놓을 수 없다. 숙박과 더불어 시크릿 가든 트레킹, 가을 밤 하늘의 별빛과 달빛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천체 관측이 가능한 패키지를 선보인다고 한다. 가족과 연인 모두에게 충만한 가을 밤을 선물할 수 있을 것이다. 예약 문의 네스트 호텔 / 워커힐 호텔

 

 

가을 탈 땐? 루프탑으로!

SNS 피드에는 온통 하늘과 날씨에 대한 찬사로 가득하다. “가을 탄다”라는 말을 수시로 쓸 만큼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 밤을 보내는 것이 무척이나 아쉽다. 이런 살랑이는 마음을 달래기 위해 신라호텔과 반얀트리는 루트탑을 활용한 패키지를 준비했다. 남산이 한 눈에 보이고 수영장에 달빛이 비치는 어반 아일랜드 루프탑에서 석양과 시원한 맥주 그리고 맥주를 마시지 않을 수 없는 메뉴로 구성된 루프탑 플레이트의 조화를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반얀트리의 테라스에서는 9월 28일과 29일 양일간 ‘Spanish Fiesta’가 열린다. 디제잉, 수제 맥주 그리고 와인과 환상의 페어링을 이루는 파에야를 비롯한 스페인 대표 메뉴들을 뷔페 형식으로 즐길 수 있다. 가을은 정말 살찌는 계절이 아닐 수 없다. 예약 문의 신라호텔 / 반얀트리

 

 

배부르고도 풍성한 한가위

배불리 그리고 맛있게 먹는 것에 초점을 둔다면 낮에는 인터컨티넨탈 서울을, 저녁에는 더 플라자를 공략하면 되겠다. 우선, 인터컨티넨탈 30층의 스카이 라운지에서 맛볼 수 있는 ‘스카이 런치’는 12시부터 3시까지 제공되며 가격은 6만 8000원부터 시작된다. 이탈리아풍의 에피타이저와 디저트, 메인 메뉴는 한우 안심, 양갈비, 쇠고기 와규 꽃등심, 대구구이, 토마토 스파게티 등 총 7가지 중 원하는 음식을 고를 수 있다. 더 플라자의 도원, 무라사키, 투스카나에서는 골든위크 동안 특선 코스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한가위 특선(1인 55,000원)과 중추가절 특선(1인 75,000원) 중 입맛에 맞게 고르면 된다. 예약 문의 인터컨티넨탈 서울 / 더 플라자

#마리가간다 쿠알라룸푸르의 반전 매력

 

#1 SHOPPING

현대적인 쇼핑몰 VS. 전통 시장


SURIA KLCC

규모부터 입이 떡 벌어지는 쿠알라룸푸르 최대 쇼핑몰! 루이비통, 디올 같은 명품 부티크부터 막스 앤 스펜서, 탑샵, 빈치 등의 캐주얼 브랜드, 히말라야, 사사 등의 뷰티 스토어까지 어마어마하게 다양한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 아마도 수리아 KLCC 몰을 샅샅이 구경하려면 하루는 족히 걸릴 듯.

주소
241, Kuala Lumpur City Centre, City Centre, 50088 Kuala Lumpur, Wilayah Persekutuan Kuala Lumpur, Malaysia

영업시간
10:00~22: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ENTRAL MARKET

1888년부터 영업해 온 쿠알라룸푸르 전통 시장 센트럴 마켓. 유니크한 공예품, 선물용으로 구입하기 좋은 다양한 기념품, 말레이시아 느낌 물씬 풍기는 민속적인 옷과 가방 등 이국적인 쇼핑 아이템이 가득하다.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독특한 아이템을 발견하는 재미에 소소한 흥정의 재미까지 더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세련된 아이템보다는 기념품을 고른다고 생각하고 방문하는 것이 좋을 듯. 차이나 타운과 함께 둘러보기 좋다.

주소
Jalan Hang Kasturi, City Centre, 50050 Kuala Lumpur, Wilayah Persekutuan, Malaysia

영업시간
10:00~21:3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 FOOD

쾌적한 레스토랑 VS. 진짜 로컬 맛집


MADAM KWAN’S

쿠알라룸푸르 맛집을 찾으려면 대형 쇼핑몰을 찾을 것! 로컬 식당에 비해 가격은 좀 비싸지만, 쾌적한 환경에서 영어 메뉴를 보며 실패 없는 한끼 식사를 즐길 수 있으니까. 마담 콴스 역시 대형 쇼핑몰인 수리아 KLCC와 파빌리온에 입점되어 있는데, 다양한 말레이시아 전통음식을 깔끔하고 모던한 분위기에서 맛볼 수 있어 관광객과 현지인 모두에게 인기 있는 곳.

주소
Lot 420 421, Kuala Lumpur City Centre, Suria KLCC, Duta Suria, 50088 Kuala Lumpur, Wilayah Persekutuan Kuala Lumpur, Malaysia (*수리아 KLCC 점)

영업시간
11:00~22:30

다른 매장 알아보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WONG KEE

현지인 99%!! 메뉴판에 영어라고는 단 한 글자도 보이지 않는 ‘레알’ 로컬 맛집 웡키. 조금만 늦게 가도 솔드아웃!! 오픈 시간인 12시 30분부터 식당은 이미 거의 만석이고, 주문 후 최소 30분은 기다려야 음식을 받아볼 수 있다. 마음의 여유가 몹시 필요한데다, 말도 잘 통하지 않아서 동공지진을 몇 차례 경험해야 하지만, 겉은 바삭하고 속은 살살 녹는 돼지고기 구이 맛은 정말 최고! (미어캣처럼 목을 길게 빼고 눈을 꿈뻑거리고 있으면 친절한 다른 손님들이 통역을 도와주기도.)

주소 30, Jalan Nyonya, Pudu, 55100 Kuala Lumpur, Wilayah Persekutuan Kuala Lumpur, Malaysia

영업시간 12:30~15: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3 COFFEE

힙 터지는 핫플레이스 VS. 말레이시아 대표 체인


PULP @ APW BANGSAR

서울 성수동에 들어선 복합 공간들처럼, 오래된 인쇄소 건물과 부지를 감각적인 카페와 맛집, 이벤트 공간으로 변신시킨 쿠알라룸푸르 핫 플레이스 APW! 시내 중심과 조금 떨어진 위치임에도 이 곳 때문에 도로 정체가 생길 정도다. 특히 현지 트렌드세터들의 인스타그램을 점령한 카페 PULP는 주말엔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인기가 많은데, 에스프레소 베이스의 커피와 콜드브루 모두 훌륭했다. 주말엔 AWP에서 플리마켓, 공연 같은 이벤트도 개최하니 홈페이지(apw.my)에서 일정을 확인 할 것.

주소
29, Jalan Riong, Bangsar, 59100 Kuala Lumpur, Wilayah Persekutuan Kuala Lumpur, Malaysia

영업시간
평일 7:30~22:00, 토·일 9:00~23: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OLD TOWN WHITE COFFEE

올드 타운 화이트 커피는 쿠알라룸푸르 여행 필수 코스이자, 말레이시아를 대표하는 커피숍 겸 레스토랑이다. 겉보기엔 그냥 평범한 커피숍 같지만, 이 곳의 간판 메뉴인 달달한 화이트 커피와 바삭한 카야 토스트는 묘하게 중독성이 있어 한 번쯤 맛볼 만 하다. 음료와 디저트 뿐 아니라 든든하게 배를 채울 만 한 음식 종류도 많고 맛도 준수한 편. 센트럴 마켓, 파빌리온 등 쿠알라룸푸르 곳곳에 체인이 있으니 가까운 매장을 방문해보자.

주소
1, Jalan Tun Sambanthan 4, Brickfields, 50470 Kuala Lumpur, Wilayah Persekutuan Kuala Lumpur, Malaysia (*Brickfields 점)

영업시간
24시간 영업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좋아요👍를 부르는 세계 스트리트 푸드

한 번도 본적 없을 태국의 무지개 치즈 토스트

치즈가 쭉 쭉 늘어나는 토스트는 흔하지만, 치즈가 마치 무지개를 연상시킨다면 이야기가 다르다. 스트리트 푸드 천국인 방콕에서 요즘 핫한 먹거리는 해피 치즈 토스트(@happychessetoast)의 오색찬란한 ‘레인보우 치즈 토스트’다. 맛은 우리가 아는 치즈 토스트 맛이지만, 무지갯빛의 치즈를 쭉쭉 늘어뜨려 먹는 맛에 가게는 인산인해를 이루고 카메라로 그 순간을 포착하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한 가지 단점이라면 페스티벌, 야시장에서만 잠깐 나타났다 사라진다는 것. 다음 판매처가 궁금하다면 해피 치즈 토스트 페이스북에서 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이상한 솜사탕 아이스크림

호주의 아쿠아S(@aquas_au)는 멜번과 시드니에 있는 아이스크림 가게다. 알록달록 팝콘, 대왕 마시멜로 등 신기한 토핑들을 사용해 한 번쯤 맛보고 싶은 아이스크림을 많이 판매하는데 그중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솜사탕이 둘러진 바다 소금(sea salt) 맛 아이스크림이다. 비주얼은 마치 구름 위에 끄트머리만 살짝 보이는 동산을 연상시키는데, 아이스크림 색깔 마저도 초록색, 하늘색 등이라 그림속에서나 볼 법하다. 토핑에 따라 가격은 천차만별이지만 대략 4~6달러.

 

먹어보지 않을 수 없는 비주얼의 첸돌(Chendol)

싱가포르에 방문할 예정이 있다면 꼭 먹어봐야 할 길거리 음식이 바로 첸돌이라는 이름의 빙수다. 첸돌은 두리안과 팥, 옥수수, 코코넛 우유 등 다양한 재료를 넣어 만든 작은 사이즈의 컵 빙수라고 할 수 있는데 가장 독특한 재료는 맨 위에 올라간 초록색 젤리이다. 판단 잎으로 만들어 살짝 형광빛을 띄는 이 재료는 특별한 맛이 나지는 않지만 첸돌 속 다른 재료들과 어우러져 독특한 맛을 만들어낸다. 단돈 천원으로 맛볼 수 있는 이 달콤하고 시원한 맛은 싱가포르에서의 더위와 갈증을 해소시켜 줄 것이다.

 

 

클래스가 다른 생일 도넛

미국 시카고의 일리노이에 위치한 도넛 가게 파이어 케익스(@firecakes)에는 남다른 도넛을 판매한다. 생일 도넛이라는 이름의 ‘벌스데이 도넛’이 그것인데, 생일날은 칼로리 따위는 잊어도 된다는 듯 비주얼과 사이즈부터가 남다르다. 손바닥보다 훨씬 큰 사이즈의 알록달록한 스프링클과 초콜릿 드리즐로 장식된 도넛 안은 크림으로 가득 차 있다. 하나에 만원 정도라서 가격이 부담스러울 수 있으나 모양으로도, 맛으로도, 크기로도 절대 실망시키지 않을 테니 시카고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꼭 방문해보길.

 

독특한 토핑 경쟁, 홍콩 에그와플(Egg waffle)

홍콩의 에그와플은 우리나라의 길거리 음식인 호두과자나 땅콩빵을 연상시키는 말랑말랑한 식감의 와플에 갖가지 토핑이 올라가는 메뉴다. 아이스크림이나 크림, 쨈이나 딸기나 바나나 같은 과일들이 올라가는데 어찌 보면 한국에서도 유행하는 크레페가 떠오르기도 한다. 가게마다 특색 있는 토핑과 메뉴를 선보이고 있으니 둘러보다 마음에 드는 에그와플을 발견한다면 망설이지 말고 일단 먹어야한다. 지나가고 나면 아까 본 것과 같은 토핑의 와플은 다시 만나지 못할 수도 있으니까.

 

맥주와 환상의 짝꿍, 독일의 국민간식 커리부어스트(Curry Wurst)

독일의 국민간식이라고 불리는 커리부어스트. 골목, 거리마다 위치한 노점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인데 맥주의 나라답게 맥주와도 찰떡같이 잘 어울리는 안주이자 디저트다. 잘 삶아진 소시지와 따끈따끈하게 튀겨진 프렌치프라이에 커리 가루와 케첩, 마요네즈 등을 뿌려먹는 간단한 음식임에도 불구하고 남녀노소가 사랑하는 간식으로 꼽힌다.

 

든든한 한끼 채식, 이스라엘의 팔라펠(falafel)

이스라엘을 방문하게 된다면 엄격한 종교 국가 특유의 독특한 분위기와 음식이 조금 생경할 수 있다. 그럴 땐 길거리 음식인 팔라펠을 먹어볼 것. 팔라펠을 쉽게 설명하자면 콩을 갈아 만든 가루에 크로켓과 같이 채소 및 감자를 갈아 넣고 기름에 튀긴 완자라고 할 수 있다. 이 완자를 토르티야와 비슷하게 생긴 얇은 빵에 얹어서 야채와 함께 먹는 것도 역시 팔라펠이라고 부르는데, 중동 음식인 만큼 고기와 유제품이 전혀 들어가 있지 않은 채식 메뉴지만 포만감이 커 걸어 다니면서 먹어도 든든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