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발을 위한 헤어 스타일링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LOVE LOB

단발로 자르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혀 있다면 이번 시즌 펜디, 셀린느, 토가 쇼에서 활약한 로브(lob, long bob) 스타일을 추천한다. 층을 내지 않고 무겁게 자르는 점은 일반적인 보브 헤어와 같지만, 턱선 혹은 그 아래로 내려오도록 길게 자르는 것이다. 이렇게 자르면 머리를 묶을 수도 있으니 어울리지 않으면 어쩌나 염려할 필요가 없다. 포인트는 자른 단면이 머리채를 한 번에 잡고 무심하게 툭 자른 것처럼 보여야 한다는 거다. 이 스타일은 컨디셔너나 산뜻한 워터 트리트먼트를 발라 모발이 찰랑이게끔 만들어야 한다. 묵직하게 가라앉은 단발처럼 초라해 보이는 것도 없으니까!

“트리트먼트는 바르고 장시간 그대로 두어야 하는 게 단점인데, 이 제품은 손상돼 부풀어오른 머리가 단 10초 만에 금세 차분해져요. 실리콘 프리 제품인데도, 만져보면 모발이 확실히 촉촉한 느낌이 들어요.” 헤어 스타일리스트 권영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RETRO UP

모스키노와 엘러리 쇼에 오른 모델들이 관능적이면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는 머리를 고르게 빗은 다음 정수리 쪽을 부풀린 헤어스타일 덕분. 이 스타일은 크게 공들이지 않고도 브리지트 바르도처럼 섹시하거나 오드리 헵번처럼 우아한 느낌으로 연출하기에 효과적이다. 이마가 봉긋하다면 크루아상을 머리 위에 얹은 것처럼 앞머리를 띄워 연출한 퐁파두르 스타일에 도전해보길.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도 화려해 보일 수 있는 방법이다.

“분사력이 워낙 강해 아까운 생각이 들 정도지만 볼륨 업 효과가 확실해요. 뿌린 부분이 굳지 않아 빗질도 잘되고 자연스럽게 볼륨을 고정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헤어 스타일리스트 김승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LIKE A MERMAID

갓 머리를 감은 것처럼 보이는 웨트 헤어는 지난 S/S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활약이 돋보였다. 지암바티스타 발리와 르메르 쇼는 머리를 젖은 상태로 풀어 헤쳐 인어공주처럼 신비로운 느낌을 주는 스타일을 보여줬고, 유돈 초이 쇼의 모델들은 촉촉한 머리를 하나로 묶어 깨끗하고 정갈한 분위기가 났다. 머리가 늘 젖어 있는 것처럼 보이는 방법이 궁금하다고? 머리 전체에 솔트 스프레이를 뿌린 다음 손가락을 벌려 빗으면 된다. 좀 더 고정해야 할 때는 글로시한 젤 왁스를 조금 바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자칫 느끼해 보이는 웨트 헤어는 질감이 관건입니다. 흠뻑 젖으면 안 되고, 적당히 매트하면서 소금기를 머금은 바닷바람을 쐰 것처럼 살짝 촉촉해야 하죠.” 헤어 스타일리스트 김선희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것처럼 자연스럽게 마무리되지만 가볍게 달려도 헤어스타일이 흐트러지지 않을 정도로 고정력이 좋아요. 잔머리 없이 깨끗하고 촉촉하게 마무리할 수 있어 웨트 헤어를 연출하기에 제격이죠.” 헤어 스타일리스트 김선우

연관 검색어

4월의 신상

데님 재킷 SJYP

FEEL SO PEARL

매트한 블루 섀도를 눈머리부터 눈썹 뼈까지 반원을 그리듯 쓸어준다. 이때 눈꼬리 쪽 홀도 골격이 드러나도록 그리면 시크한 눈매가 완성된다. 펄 피그먼트로 섀도의 범위를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그러데이션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데님 재킷 SJYP

BLUE LASH

인조 속눈썹을 붙이지 않고 컬러 마스카라를 가닥가닥 도톰하게 바르는 것이 핵심. 뷰러로 속 썹 뿌리부터 컬을 만들고, 스크루 브러시에 네이비 섀도를 살짝 묻혀서 눈썹 앞머리부터 결을 따라 빗으로 쓸어준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듀이듀이

UNDER THE EYES

눈두덩 전체에 연한 브라운 섀도를 넓게 펴 바른다. 블루 아이섀도를 아랫눈썹 라인을 따라 눈머리부터 꼼꼼하게 채우고 그라데이션하면 푸른 음영이 깊이 있는 눈매를 완성해준다. 블루 톤과 잘 어울리는 은은한 코럴 톤의 크림 블러셔로 광대뼈를 윤곽을 살려준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H&M

HIGH LINE

매트한 베이지 섀도로 눈두덩 전체를 터치해 자연스러운 음영을 만든다. 눈머리에서 시작해 아이홀을 따라 곡선으로 블루 컬러 아이라인을 그리고, 면봉에 파운데이션을 소량 묻혀서 라인을 깔끔하게 정리한다. 네이비에서 블루로 이어지는 그러데이션으로 연출해도 좋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몸 속 독소, 너 나가!

아침에 눈 뜨는 것조차 버거울 정도로 얼굴이 붓고, 저녁 쯤엔 다리도 무겁고 붓는 느낌이 든다면 몸 속에 독소가 쌓여 순환이 제대로 안된다는 신호다. 영양제나 건강보조제를 아무리 챙겨먹어도 피로감이 느껴지는 것도 마찬가지. 몸속 노폐물 배출을 돕는 디톡스에 집중해야 한다는 얘기다. 장 운동과 피로 회복에 도움을 주고 컨디션까지 끌어올리는 디톡스에 대한 모든 것!

주스 클렌즈 디톡스

미란다 커, 비욘세, 케이트 허드슨 등 세계적인 스타들은 이미 주스 클렌즈(Juice Cleanse) 구루다. 일정 기간 동안 식사 대신 주스를 마셔 불필요한 소화 활동으로 인한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채소와 과일을 유효 성분을 공급하는 것. 믹서로 간 주스는 주스 속 섬유소가 오히려 소화를 방해할 수 있어섬유소를 배제한 착즙 주스를 활용한다. 색색의 채소와 과일에 들어있는 피토케미컬 성분은 체내 면역력을 높이고 노화 방지에 탁월한 효과를 발휘해 일석이조. 보통 2~3일간 주스만 마시는 것을 권장하지만 아침 공복에 한 잔만 마셔도 몸이 한결 가뿐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Advantage! 과일, 채소 이외에 치아시드, 밀싹, 아사이베리, 마카, 스피룰리나, 고지베리 등의 슈퍼푸드를 주스에 첨가해볼 것. 포만감과 영양이 업그레이드된 디톡스 주스를 즐길 수 있다.

 

워터 디톡스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물! 매일 마시는 물이지만 어떻게 마시느냐에 따라 몸 상태가 달라진다는 사실! 워터 디톡스는 물에 과일이나 허브를 넣고 1~2시간 우려낸마시는 초간단 디톡스 방법이다. 사과나 배는 콜레스테롤을 저하시키는 효과가 있고 키위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성인병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여기에 자몽이나 레몬그라스를 블렌딩하면 맛도 산뜻하고 디톡싱 효과도 업그레이드 된다. 민트와 허브는 식욕을 억제해 다이어터에게 제격. 간단하지만 체내에 쌓인 독소를 배출하는 과정을 촉진시켜 3일만 해도 몸이 가벼워질 정도로 효과적인 방법.

Advantage! 파르페처럼 유리병에 원하는 과일과 채소를 차곡차곡 담은 다음 물을 부어 수시로 마실 것. 시각적으로 기분 전환에도 도움을 준다.

 

오일 풀링 디톡스

주로 독소가 지용성이라는데 착안해, 식물성 오일로 입을 헹궈 독소를 제거하는 디톡스 요법인 오일풀링(Oil pulling) 역시 셀럽들에게 인기 만점인 디톡스법.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공복 상태에서 식물성 오일(올리브 오일, 코코넛 오일 등) 한 숟가락을 입에 넣고 20분 가량 가글링하면 된다. 시간을 지키는 것이 쉽지 않지만 꾸준히 하면 식물성 오일 속 풍부한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 A, B, C, E가 입속 세균을 줄이고 독소를 몸 밖으로 배출시켜 입병도 낫는다고.

Advantage! 칫솔질로도 제거할 수 없었던 세균까지 없애줄 만큼 강력한 효과를 발휘한다. 약해졌던 면역력을 키워줘 피부 트러블 같은 고질병을 스스로 회복할 수 있게 에너지를 끌어올려준다는 게 가장 큰 장점.

 

로푸드 디톡스

로푸드(Raw food)’디톡스 열을 사용하지 않고 가공하지 않은 요리, 즉 날 것살아 있는 효소를 곧바로 섭취하는 것. 가열을 하면서 영양소가 파괴되는 것을 막고 소화 흡수를 도와 체질 개선에 효과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주로 생으로 먹을 수 있는 과일과 채소 위주로 식단이 꾸려지는데, 식이섬유와 비타민,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몸속의 노폐물을 배출시키고 신진대사를 도와 건강한 밸런스를 되찾아준다. 극단적인 단식이나 원푸드보다 부담 없이 디톡스를 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Advantage! 과일이나 채소에 들어 있는 효소는 46℃ 이상에서 가열하면 파괴되니 최대한 손질 없이 식재료 그대로 먹는 것을 추천한다. 요리에 소질 없는 곰손도 무난히 식단을 꾸릴 수 있어 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