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봄에 유행할 스타일은?

CHIC LAVENDER

보스텔 컬러 팔레트는 S/S 시즌이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가장 대표적인 컬러!  2018 S/S 헤라서울패션위크에는 특히 라벤더 컬러의 활약이 돋보였다. 기존의 파스텔 컬러가 지닌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이미지보다는 좀 더 모던하고 시크한 분위기로 표현 된 것이 특징.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RUFFLES

이번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가장 눈에 띈 디테일은 바로 러플! 드레스, 톱, 스커트, 액세서리 등 다양한 아이템에서 러플 디테일을 만날 수 있었다. 제이쿠와 로맨시크, YCH는 로맨틱한 느낌을 강조했고,  라이는 레더 러플 장식으로 강렬한 액센트를, 카이는 새틴 톱의 칼라와 커프스에 러플 장식을 가미해 화려함을 더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NEW SUIT

이 쯤 되면 옷장에 슈트 한 벌 갖춰야 하지 않을까? 서울패션위크의 디자이너들은 기존의 매니시하고 클래식한 스타일이 아닌, 한층 자유롭게 재해석된 스타일의 슈트를 선보였다. 스포티한 무드를 가미한 참스, 셔츠와 팬츠를 한 벌처럼 연출한 로우 클래식, 점프슈트와 테일러드 재킷을 매치한 미스지 컬렉션 등 디자이너들의 개성 넘치는 스타일을 놓치지 말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ATHLEISURE 

전세계의 패션피플이 열광하는 애슬레져 트렌드는 다음 시즌까지 그 열기를 이어갈 전망! 트랙슈트, 볼캡, 트랙팬츠, 헤드밴드 등의 스포티한 아이템을 수많은 디자이너들의 런웨이에서 만날 수 있었으니.  트렌치코트, 러플 드레스, 블레이저 등의 의상과 믹스매치한 디자이너들의 쿨내 나는 스타일링도 관전 포인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BOLD EARRINGS

내년 봄 스타일 지수를 평가하는 항목이 있다면 언밸런스한 디자인의 큼직한 이어링은 결코 뺴놓을 수 없는 체크 요소 중 하나 일  듯.  어깨 위로 길게 늘어뜨리는 패브릭 소재의 캐주얼한 이어링부터 모던한  메탈, 혹은 묵직한 플라스틱까지… 마치 옷의 일부처럼  존재감을 어필하는 이어링의 활약을 눈여겨  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패스트 패션이 달라졌어요

AMERICAN APPAREL

매 시즌 트렌디한 옷을 사기 위해 드나들던 자라에 타임리스(timeless) 웨어 섹션이 등장했다. 군더더기라곤 없는 캐시미어 스웨터, 툭 떨어지는 오버사이즈 코트, 질 좋은 자카드 드레스 등 클래식한 옷으로 가득한 공간이다. 더 나아가 연령대와 생김새가 각기 다른 모델 말고시아 벨라, 크리스티나 드 코닌크, 야스민 와르셈이 등장한 광고 캠페인까지 보면, 자라 타임리스 라인엔 ‘누구나 오래 입을 수 있는 옷’이 있다는 이미지가 단번에 박힌다.

SPA 브랜드가 한 철 입는 옷을 판다는 인식에서 벗어나 클래식한 디자인에 우수한 품질을 갖춘 라인을 취급하기 시작했다. 어느덧 세 번째 컬렉션을 론칭한 유니클로 U 라인도 지향점이 비슷하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크리스토프 르메르는 ‘베이식을 새롭게 정의한다’는 목표로 두고두고 입을 수 있는 니트 드레스, 심리스(seamless) 다운 재킷, 체스터 코트를 디자인했다. 한결 간결하지만, 최첨단 테크닉을 동원하고 신소재를 사용한 점이 남다르다. 유행을 벗어나지 않는 디자인, 고급스러운 분위기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이 패스트 패션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가 된 셈이다.

모던한 테일러링에 중점을 둔 H&M 스튜디오 리미티드 컬렉션도 전 세계의 특정 매장에서 판매하는 것은 물론, 파리 편집숍 콜레트와 협업한 캡슐 컬렉션을 전개한다. 지난 8월 론칭한 브랜드 아르켓(Arket) 역시 누구에게나 꼭 필요한 베이식 컬렉션을 선보인다. 오가닉 메리노 울 컬렉션이나 무게와 두께가 각각 다른 코튼 티셔츠 등 고급스러운 소재로 만든 기본적인 옷이 주를 이룬다.

파산 신청을 하고 사라졌던 브랜드 아메리칸 어패럴의 쿨한 복귀도 이러한 흐름으로 읽을 수 있다. 기존과 동일한 로고와 깔끔한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노동자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한다는 ‘스웨트숍 프리(Sweatshop Free)’ 정책을 전면에 내세운 것. 온두라스의 화기애애한 생산 공장과 온실가스를 줄이는 시스템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둔 이들의 홍보는 옷의 품질을 강조하고, 브랜드에 대한 신뢰를 높인다. 무조건 빨리, 많이, 저렴한 옷을 만드는 건 더 이상 무의미하다는 듯 말이다. 기본기를 강조하는 분위기 덕분에 오래도록 손이 가는 옷이 도처에 깔리게 되었으니, 우리에 게는 더없이 반가운 일이 아닐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Woman in Indigo

오버사이즈 핀스트라이프 재킷, 안에 입은 가봉한 캐미솔 모두 잉크(EENK).
브랜드를 대표하는 모던한 ‘핸디 백’, 구조적인 ‘할로 백’의 핸들, 실키한 캐미솔과 스커트, 터틀넥처럼 연출할 수 있는 롱 머플러, 가봉한 오버사이즈 트렌치코트 모두 잉크(EENK).
벨벳 뉴스보이 캡, 금속 핸들로 포인트를 준 버킷 백, 가봉한 우아한 실루엣의 롱 드레스와 같은 디자인으로 완성한 드레스 모두 잉크(EENK).
데님 로브 코트, 데님 와이드 팬츠, 니트 브라톱 그리고 가봉한 테일러드 재킷 모두 잉크(EENK).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