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패션위크 #18SS #스타스타일

1 핫펠트 예은

WHERE 프리마돈나(fleamadonna) STYLE 허리가 잘록한 레드 재킷과 삭슈즈의 컬러 매치.

 

2 소녀시대 효연

WHERE 카이(KYE) STYLE 검정과 노랑의 컬러 대비가 돋보이는 독특한 디자인의 레이스 후디.

 

3 김유정

WHERE 슈퍼콤마비(SUPERCOMMA B) STYLE 캐주얼한 레터링 티셔츠와 아찔한 미니스커트가 만난 올블랙 패션!

 

4 이종석

WHERE 비욘드클로젯(BEYOND CLOSET) STYLE 화이트 티셔츠와 데님, 체크 재킷, 스니커즈로 완성한 데일리 룩.

 

5 레인보우 재경

WHERE 더스튜디오케이(THE STUDIO K) STYLE 가을 느낌 물씬 풍기는 카키 컬러 오버사이즈 롱 코트와 핑크 미니백.

 

6 공효진

WHERE 푸시버튼(pushBUTTON) STYLE 스카잔과 트렌치코트가 믹스매치된 코트와 서로 다른 컬러의 앵클 부츠.

 

7 안재현

WHERE 노앙(NOHANT) STYLE 짙은 브라운 컬러 수트와 코발트 블루 컬러의 니트 풀오버로 발휘한 감각적인 컬러 매치.

 

8 이청아

WHERE 로우클래식(LOW CLASSIC)  STYLE 따뜻한 베이지 컬러 드레스와 가죽 스트랩을 손에 쥔 센스 있는 백 스타일링.

 

9 샤이니 키

WHERE 참스(CHARM’s) STYLE 참스와 카파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한 넉넉한 실루엣의 블랙 와이드 팬츠 수트.

 

10 오연서

WHERE YCH(와이씨에이치) STYLE 길이가 다른 재킷과 셔츠의 레이어링과 볼드한 스테이트 이어링.

 

내년 봄에 유행할 스타일은?

CHIC LAVENDER

보스텔 컬러 팔레트는 S/S 시즌이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가장 대표적인 컬러!  2018 S/S 헤라서울패션위크에는 특히 라벤더 컬러의 활약이 돋보였다. 기존의 파스텔 컬러가 지닌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이미지보다는 좀 더 모던하고 시크한 분위기로 표현 된 것이 특징.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RUFFLES

이번 헤라서울패션위크에서 가장 눈에 띈 디테일은 바로 러플! 드레스, 톱, 스커트, 액세서리 등 다양한 아이템에서 러플 디테일을 만날 수 있었다. 제이쿠와 로맨시크, YCH는 로맨틱한 느낌을 강조했고,  라이는 레더 러플 장식으로 강렬한 액센트를, 카이는 새틴 톱의 칼라와 커프스에 러플 장식을 가미해 화려함을 더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NEW SUIT

이 쯤 되면 옷장에 슈트 한 벌 갖춰야 하지 않을까? 서울패션위크의 디자이너들은 기존의 매니시하고 클래식한 스타일이 아닌, 한층 자유롭게 재해석된 스타일의 슈트를 선보였다. 스포티한 무드를 가미한 참스, 셔츠와 팬츠를 한 벌처럼 연출한 로우 클래식, 점프슈트와 테일러드 재킷을 매치한 미스지 컬렉션 등 디자이너들의 개성 넘치는 스타일을 놓치지 말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ATHLEISURE 

전세계의 패션피플이 열광하는 애슬레져 트렌드는 다음 시즌까지 그 열기를 이어갈 전망! 트랙슈트, 볼캡, 트랙팬츠, 헤드밴드 등의 스포티한 아이템을 수많은 디자이너들의 런웨이에서 만날 수 있었으니.  트렌치코트, 러플 드레스, 블레이저 등의 의상과 믹스매치한 디자이너들의 쿨내 나는 스타일링도 관전 포인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BOLD EARRINGS

내년 봄 스타일 지수를 평가하는 항목이 있다면 언밸런스한 디자인의 큼직한 이어링은 결코 뺴놓을 수 없는 체크 요소 중 하나 일  듯.  어깨 위로 길게 늘어뜨리는 패브릭 소재의 캐주얼한 이어링부터 모던한  메탈, 혹은 묵직한 플라스틱까지… 마치 옷의 일부처럼  존재감을 어필하는 이어링의 활약을 눈여겨  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패스트 패션이 달라졌어요

AMERICAN APPAREL

매 시즌 트렌디한 옷을 사기 위해 드나들던 자라에 타임리스(timeless) 웨어 섹션이 등장했다. 군더더기라곤 없는 캐시미어 스웨터, 툭 떨어지는 오버사이즈 코트, 질 좋은 자카드 드레스 등 클래식한 옷으로 가득한 공간이다. 더 나아가 연령대와 생김새가 각기 다른 모델 말고시아 벨라, 크리스티나 드 코닌크, 야스민 와르셈이 등장한 광고 캠페인까지 보면, 자라 타임리스 라인엔 ‘누구나 오래 입을 수 있는 옷’이 있다는 이미지가 단번에 박힌다.

SPA 브랜드가 한 철 입는 옷을 판다는 인식에서 벗어나 클래식한 디자인에 우수한 품질을 갖춘 라인을 취급하기 시작했다. 어느덧 세 번째 컬렉션을 론칭한 유니클로 U 라인도 지향점이 비슷하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크리스토프 르메르는 ‘베이식을 새롭게 정의한다’는 목표로 두고두고 입을 수 있는 니트 드레스, 심리스(seamless) 다운 재킷, 체스터 코트를 디자인했다. 한결 간결하지만, 최첨단 테크닉을 동원하고 신소재를 사용한 점이 남다르다. 유행을 벗어나지 않는 디자인, 고급스러운 분위기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이 패스트 패션 브랜드가 추구하는 가치가 된 셈이다.

모던한 테일러링에 중점을 둔 H&M 스튜디오 리미티드 컬렉션도 전 세계의 특정 매장에서 판매하는 것은 물론, 파리 편집숍 콜레트와 협업한 캡슐 컬렉션을 전개한다. 지난 8월 론칭한 브랜드 아르켓(Arket) 역시 누구에게나 꼭 필요한 베이식 컬렉션을 선보인다. 오가닉 메리노 울 컬렉션이나 무게와 두께가 각각 다른 코튼 티셔츠 등 고급스러운 소재로 만든 기본적인 옷이 주를 이룬다.

파산 신청을 하고 사라졌던 브랜드 아메리칸 어패럴의 쿨한 복귀도 이러한 흐름으로 읽을 수 있다. 기존과 동일한 로고와 깔끔한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노동자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한다는 ‘스웨트숍 프리(Sweatshop Free)’ 정책을 전면에 내세운 것. 온두라스의 화기애애한 생산 공장과 온실가스를 줄이는 시스템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둔 이들의 홍보는 옷의 품질을 강조하고, 브랜드에 대한 신뢰를 높인다. 무조건 빨리, 많이, 저렴한 옷을 만드는 건 더 이상 무의미하다는 듯 말이다. 기본기를 강조하는 분위기 덕분에 오래도록 손이 가는 옷이 도처에 깔리게 되었으니, 우리에 게는 더없이 반가운 일이 아닐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