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oming Scene

체크 니트 스웨터와 후드 머플러, 니트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왼쪽부터) 김설희가 입은 블랙 레이스 퍼프소매 블라우스 3백5만원, 실크 플로럴 프린트 맥시스커트 2백2만원, 김별이 입은 플로럴 프린트 니트 집업 점퍼 4백5만원, 플로럴 프린트 니트 스커트 2백22만원, 서유진이 입은 지오메트릭 프린트 실크 블라우스 1백68만원, 플로럴 프린트 맥시스커트 3백5만원 모두 구찌(Gucci).
김설희가 입은 멀티컬러 니트 체크 코트 6백30만원, 지오메트릭 패턴 셔츠 1백50만원, 니트 팬츠 1백64만원 모두 미쏘니(Missoni). 김별이 입은 지오메트릭 패턴 니트 베스트 2백49만원 미쏘니(Missoni), 체크 스커트 79만8천원 아임 이솔라 마라스(I’m Isola Marras).
김설희가 입은 벌키한 레드 니트 터틀넥 1백42만원, 잔 꽃무늬 시폰 스커트 1백72만5천원, 서유진이 입은 체인 프린트 실크 원피스 5백40만원대, 타이츠 부츠 가격 미정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김별이 입은 퍼 칼라 체크 코트, 서유진이 입은 퍼 칼라 플로럴 프린트 코트 모두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왼쪽부터) 김별이 입은 시폰 드레스 가격 미정 발렌티노(Valentino), 앵클부츠 가격 미정 로저 비비에(Roger Vivier). 김설희가 입은 플로럴 프린트 벨벳 블라우스와 팬츠 모두 가격 미정 발렌티노(Valentino), 자수 장식 새틴 펌프스 1백88만원 구찌(Gucci). 서유진이 입은 플로럴 프린트 홀터넥 가운 가격 미정 발렌티노(Valentino).
네크라인에 니트를 덧댄 시스루 시폰 드레스 8백35만원 펜디(Fendi).
비즈 장식 앙고라 카디건, 브라톱, 퍼 벨트, 깃털 장식 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왼쪽부터) 김별이 입은 플로럴 프린트 슬리브리스 톱과 팬츠, 퍼 스톨 모두 가격 미정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레오퍼드 프린트 퍼 슬리퍼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김설희가 입은 하늘 프린트 실크 블라우스와 팬츠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서유진이 입은 플로럴 프린트 벨벳 재킷, 깃털 장식 달리아 프린트 스커트, 퍼 슬리퍼 모두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김별이 입은 지오메트릭 패턴 퍼 코트 88만원 와이씨에이치(YCH), 퍼 슬리퍼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서유진이 입은 플로럴 프린트 벨티드 퍼 코트 1천1백80만원대 블루마린(Blumarine), 플로럴 프린트 시폰 드레스 1백28만원 아임 이솔라 마라스(I’m Isola Marras), 퍼 슬리퍼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왼쪽부터) 김설희가 입은 리버시블 트렌치코트 가격 미정 버버리(Burberry), 체크 팬츠 가격 미정 마르니(Marni), 뮬 가격 미정 셀린느(Celine). 서유진이 입은 체크 케이프 코트 가격 미정 버버리(Burberry), 타탄 체크 울 스커트 78만원 푸시버튼(pushBUTTON), 파이톤 가죽 뮬 1백98만원 세르지오 로시(Sergio Rossi). 김별이 입은 타탄 체크 케이프 코트 가격 미정 마르니(Marni), 체크 팬츠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펌프스 가격 미정 셀린느(Celine).

트렌치코트, 어떻게 입을까?

낙낙한 실루엣의 트렌치코트 가격 미정 앳코너(a.t.corner), 블랙 셔츠 17만8천원 클루드클레어(Clue de Clare), 와이드 팬츠 28만8천원 렉토(Recto), 블랙 뮬 25만8천원 렉켄(Rekken).
베이지 터틀넥 42만5천원 더캐시미어(The Cashmere), 드라마틱한 플레어스커트 39만9천원 질 스튜어트 뉴욕(Jill Stuart New York), 톱 핸들 백 68만5천원 덱케(Decke).
피코크 컬러의 터틀넥 32만5천원 래트 바이티(LÄTT BY T), 나뭇잎 프린트 슬립 원피스 35만9천원 질 스튜어트 뉴욕(Jill Stuart New York).
모던한 앵클부츠 40만원대 아쉬(Ash).

블루 메리제인 슈즈 31만8천원 캠퍼(Camper), 그레이 앵클 삭스는 에디터 소장품.
연관 검색어

니트 낭만 시대

LOEWE

서늘한 가을바람을 막아 몸을 포근하게 감싸줄 니트가 필요하다면 새로 살 필요 없이 엄마가 젊은 시절 입고 옷장 깊숙이 넣어놓은 옷을 다시 꺼내봐도 좋겠다. 이번 시즌은 트렌드 뒤편에 머물러 있던 예스러운 니트의 활약이 유독 두드러진다. 촌스럽게 느껴지던 일명 ‘할머니 니트’가 영민한 디자이너들의 손길이 닿자 각 브랜드의 개성을 담은 가장 핫한 아이템으로 대변신했다. 투박한 니트를 끌로에와 이자벨 마랑은 팬츠 수트와 함께, 코치와 발렌티노는 하늘하늘한 드레스와 함께 스타일링했다. 그 밖에 미쏘니와 프라다의 런웨이에 등장한 상하의가 니트로 통일된 레인보 컬러 룩은 빈티지한 분위기를 극대화했으며 벌룬 슬리브로 페미닌한 실루엣을 완성한 미우미우의 니트 룩은 당장 입고 싶은 마음이 들 정도로 세련되고 동시대적이다. 이처럼 팔색조 매력을 가진 니트 룩은 컬러와 디테일이 화려한데도 누구나 쉽게 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특히 어떤 스타일의 데님과도 환상적인 궁합을 이룰 만큼 활용도가 높으니 현실에서 가능한 스타일인가 하는 걱정은 접어두시라. 이번 시즌 포근하고 따뜻한 니트의 또 다른 숨은 매력을 재발견해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