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로거의 영상으로 만드는 잡지

영상으로 만드는 잡지

카인다 쿨 아영 KINDA COOL

스튜디오로 훤칠하고 멋진 여성이 들어왔다. 뷰티와 패션으로 수십만 명의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는 카인다 쿨 아영이다. 뷰티 채널이 잘되면서 패션 채널을 오픈했고 그녀의 일상이 궁금하다는 구독자의 요구가 늘어나면서 브이로그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카메라를 들고 혼자 대화하는 게 어색했어요. 컨셉트를 정해 연출하는 뷰티나 패션과는 또 다른 세계더군요. 그런데 떡볶이를 사 와서 먹을 때도 ‘이거 정말 맛있다. 너도 먹어봐’라고 말하니 친구랑 얘기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좋더라고요. 게다가 내가 내 일상을 편집해야 하는 거잖아요. 촬영한 걸 다시 보면서 소소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새삼 더 소중하게 느껴져요. 다른 분들도 그걸 느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꽃 시장에 가서 꽃을 사고 꽃병에 꽂는 걸 부러 보여주는 거거든요. 꽃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도 그걸 보면 ‘꽃 한 송이 사볼까?’라고 생각하고 고속터미널에 꽃 시장이 있다는 것도 알게 되죠. 이렇게 소소한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하는 느낌이 제일 좋아요.”

구독자가 많은 만큼 그녀는 자신이 올리는 영상이 사람들에게 어떻게 보이고 어떤 영향을 줄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고. 브이로그는 더더욱 그렇다. 촬영은 가리지 않고 다양하게 하지만 그중 어떤 모습을 편집해 어떻게 보여줄 것인지는 신중하게 생각한다. “가을이라면 그 계절의 느낌이 드러나도록, 밖에서 논다면 나도 저렇게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도록 편집해요. 그게 아니면 그냥 일기가 되어버리잖아요. 보는 사람에게 아주 작게라도 삶에 좋은 동기부여가 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거든요. 두고두고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수 있도록 영상의 퀄리티 면에도 늘 신경 쓰고요.” 멋진 영상을 만드는 데 욕심이 있는 만큼 아영은 평소 영상이라는 매체에 애정이 많다. 음악, 폰트 같은 디자인 요소들이 더해져 더 많은 영감을 복합적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콘텐츠이기 때문이다.

“유튜브를 크루로 하는 분들이 있어요. 찍는 사람, 편집해주는 사람이 다 따로 있죠. 그런데 저는 친근감이나 소통이 유튜브의 매력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1인 방송이라는 체제를 놓치지 않으면서 내용은 더 넓히고 싶어요. 예를 들어 지금 잡지 에디터를 만나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이런 일을 하고 싶어 하는 사람을 위해 함께 이야기를 나눠보는 에피소드를 만들 수 있겠죠. 매번 다르게 하는 건 쉽지 않겠지만 보는 분들에게 디자인적인 영감도 주면서 볼거리가 많은, 잡지처럼 재밌게 읽을 수 있는 콘텐츠를 계속 만들어가고 싶어요.” 카인다 쿨의 유튜브 채널

책으로 놀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청춘문고

독립 출판계에서 주목받은 작품 10편을 엄선해 작게 엮었다. 신선한 감각으로 쓰인 소설, 시집, 에세이에 각기 다른 청춘들의 사랑, 이별, 방황, 삶의 위트가 담겨 있다. 독립 출판과 함께 성장해온 테제의 네 번째 시집 <위로의 데이터>나 일상 속 섬뜩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일상의 살인>, 덕질 장려 잡지의 편집장 더쿠가 수집한 꿈 이야기 등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청춘의 대담이 거침없고 자유롭다. 디자인 이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쏜살문고

지난해부터 어니스트 헤밍웨이, 무라카미 류, 김승옥 등 국내외 작가의 고전과 에세이들 가운데 다시 읽으면 좋을 책들을 꾸준히 펴내고 있다. 작고 가뿐해졌을 뿐 아니라 단행본처럼 각 권마다 개성 있는 디자인의 커버가 소장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새로 나온 두 권, <무진기행>과 <인간실격>은 오직 동네 책방에서만 만날 수 있는 스페셜 에디션. 다음엔 어떤 기획을 선보일지 기대되는 시리즈다. 민음사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쪽클래식

문고판마저 무겁게 느껴진다면 한 장짜리 초경량 책도 있다. 밀봉된 커버를 찢어야 내용물을 읽을 수 있고, 하나의 종이가 아코디언 형태로 접혀 있어 한 쪽 독서가 가능하다. 무거운 책에 담기에는 짧은 명문들을 주제에 따라 묶었다. 새 컬렉션 ‘도시의 속살’은 도시의 민낯에 대한 이야기. 도시의 낭만이나 예찬은 없다. 볼프강 보르헤르트부터 나혜석, 이상, 오은 등 15명의 작가들이 도시에서 맛본 감정들을 담았다. 쪽프레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소설향

20년 전 처음 출간한 ‘소설향’ 시리즈의 특별판이다. 출간 당시에는 중편소설이 장편과 단편 사이에서 어중간한 취급을 받았지만 갈수록 소설이 홀쭉해지고 있는 요즘 새로운 옷을 입고 다시 태어났다. 5명의 작가들이 시대정신과 개인이 충돌하던 혼란스러운 시기에 마주했던 고뇌를 자신의 언어로 표현했다. 가벼운 책 무게와 달리 내용은 묵직하다. 작가정신

연관 검색어
,

사진책방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작품집 수집가의 서점

이라선

사진을 좋아하는 부부가 탐나는 책을 하나 둘 모으다가 문을 열게 된 책방이다. ‘이라선’에서는 개인 서재 같이 아늑한 분위기에서 사진집을 탐독할 수 있다. 두 사람은 한국에서 구할 수 없는 사진 관련 도서를 찾아 해외로 떠나는 일을 마다하지 않는데, 주로 사진 역사에 의미 있는 기록을 남긴 작가의 작품집이나 떠오르는 작가의 신간, 패션계가 사랑하는 사진가의 책을 들여온다. 흑백사진만이 예술로 취급받던 때 미술관에 처음으로 컬러 사진을 들인 작가 윌리엄 이글스턴의 사진집, 에르메스의 후원으로 만들어진 자크 앙리 라르티그의 사진집 등 천천히 감상하고 싶은 책들이 많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효자로7길 5
영업시간 화~일요일 12:00~20:00, 월요일 휴업
문의 010-8660-3567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현상하고 펼쳐 보는

사진 책방 고래

인쇄소와 현상소, 카메라 상점이 늘어선 충무로 골목에 두 달 전에 문을 연 ‘사진 책방 고래’. 현상소와 책방이 동시에 운영되고 있어 전문 사진가들도 자주 찾는 곳이다. 대표의 취향으로 채워진 선반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건 가까운 이의 일상을 포착한 사진가들의 책이다. 아내의 모습을 신혼여행지에서부터 죽는 순간까지 카메라에 담은 아라키 노부요시의 사진집과 아버지가 딸의 성장을 기록한 <윤미네 집> 등 작가마다 다른 시선으로 포착한 인물 사진 작품들이 흥미롭다.

주소 서울시 중구 충무로3가 25-5 3층
영업시간 월~금요일 10:30~19:00, 토요일 10:30~18:00, 일요일 휴업
문의 02-2266-2191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새로운 사진의 표현

피스

‘책방 이곶’에서 포토 프린트만을 선보이던 ‘피스’가 신사동으로 독립하면서 사진집을 들여놓기 시작했다. 유럽에서 주목받고 있는 작가들의 실험적인 세계관이 돋보이는 작품집들을 만날 수 있다. 스마트폰 앱으로 증강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최초의 사진집부터 바이닐과 사진집이 세트로 구성되어 음악과 사진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책 등 호기심을 자극하는 신기한 작품집들을 선보인다. 피스에서는 물감과 붓을 사용해 컬러 사진을 만드는 워크숍도 종종 열린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155길 26 3층
영업시간 14:00~20:00, 월·목요일 휴업
문의 010-4917-4133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