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으로 간 사람들 ②

서울 레트로 바이브 @인현시장

이관호(서울-털보)

인현시장은 선술집과 작은 식당들이 빽빽한 옛 풍경 그대로 60년째 충무로에서 한자리를 지킨 재래시장이지만, 젊은 사람들에겐 아직 낯선 곳이다. 좁은 시장 입구는 대로변에서 잘 보이지 않고 한번 들어서면 미로처럼 복잡한 길이 길게 이어져 탐험에 나서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노포마다 피어나는 연기를 뚫고 들어가면 시장길 중간쯤에 있는 식당 ‘서울-털보’를 찾을 수 있다. 서울털보는 낮에는 밥집, 밤에는 술집으로 운영되는 공간이다. 이곳을 운영하는 이관호는 인스타그램에 #인현시장이라는 해시태그를 거의 처음으로 등장시킨 청년 사업가다.

“구청에서 재래시장에 가게를 내는 청년 사업가에게 지원을 해주는 프로그램이 있다고 해서 시작했어요. 고민도 많이 했죠. 워낙 후미진 데 난 자리라 장사가 될까 싶었거든요. 한번 열심히 해보기로 마음먹고 뛰어들었는데 새로 문을 여는 가게들이 점점 생기더라고요. 지금은 독립 잡지 만드는 작업실, 드라이플라워 가게, 닭강정집처럼 젊은 주인장들이 운영하는 가게들이 꽤 있어요. 젊고 세련된 감성의 가게들이 시장 속으로 좀 더 들어왔으면 좋겠어요. 재래시장에 활기도 불어넣고 유동인구도 늘어나면 모두 좋잖아요.”

5~6년간 비어 있던 서울-털보의 공간은 수도와 전기도 없이 방치되어 있었다고 한다. 이관호는 주방 시설과 화장실, 전기 공사까지 직접 하면서 많은 공을 들였고, 서울 곳곳에 버려진 오래되고 낡은 가구들을 수집해 실내에 배치했다. 그렇게 완성된 지금의 서울-털보의 레트로 컨셉트는 인현시장 특유의 분위기와 근사하게 어우러지지만, 공사 당시에는 갖은 고생을 겪었다고. 길이 워낙 좁아 짐을 옮기기 쉽지 않았고 가게가 닿아 있는 이웃 상인들과 갈등도 있었다. “에폭시를 칠할 때는 시장 어르신들이 냄새가 난다고 무척 싫어 하셨어요. 그래서 한여름이었는데도 창문을 꼭꼭 닫아놓고 에폭시 공사를 했죠. 오픈 날짜를 미루더라도 시장 사람들에게 공사로 피해를 주면 안 된다고 생각했거든요. 이곳에서 잘 지내려면 원래 계시던 상인들과 갈등 없이 어울리는 것도 아주 중요해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재즈가 흐르는 시장 @후암시장

김성(사운드독)

보수를 마치고 빛이 잘 드는 현대식 시장으로 탈바꿈한 후암시장. 큰길에서 한 골목 더 들어가면 참기름 냄새가 풍기는 방앗간, 오랜 시간 자리를 지킨 정육점, 매일같이 북적거리는 국숫집이 보인다. 시끌시끌한 시장 소리만 들리던 이곳에 몇 달 전부터 재즈 음악이 잔잔히 흐르기 시작했다. 방앗간과 고깃집 사이에 자리한 ‘사운드독’은 시장 한가운데에 자리를 펴고 음악을 듣는 재즈 바다. “재즈 바를 여는 것이 평생 꿈이었어요. 더 늦기 전에 뭐라도 해보자 싶어 자리를 보러 다녔는데, 시장 안으로 들어오니 월세가 아주 저렴하더라고요. 재즈는 원래 이렇게 깊숙한 곳에 찾아와 들어야 제맛이죠. 방앗간 기계가 쿵쿵대고, 고춧가루 냄새도 좀 나고. 그런 곳에 재즈가 흐르는 거예요. 고급 재즈 바에 앉아 심각한 표정으로 듣는 것보다 이 편이 더 재미있지 않아요?”

저녁 6시가 되면 후암시장 상인들은 가게를 정리하며 하루를 마치고, 사운드독은 그때부터 재즈의 볼륨을 높인다. 해가 지는 순간부터 온전한 재즈의 시간이 시작되는 셈이다. 라이브 공연이라도 열리면 뮤지션들이 방앗간 앞에 자리를 펴고 악기를 연주하는 이색적인 풍경이 펼쳐진다. “전에 후암시장은 가게들이 문을 닫으면 하도 어두워서 인적이 드물었어요. 그런데 이렇게 불을 켜두고 음악을 트니까 밤에도 오가는 사람들이 많아졌죠. 어린 손자와 할아버지가 손을 잡고 찾아오기도 하고, 젊은 사람들이 산책하다 들러 맥주 마시면서 재즈를 듣다 가기도 해요. 이런 자유로운 분위기가 좋아요.”

김성의 플레이리스트는 주로 1960년대 이전의 올드 재즈로 채워져 있다. 비 내리는 날과 해가 좋은 날의 시장 분위기가 다르듯 그의 플레이리스트도 날씨에 따라 조금씩 달라진다. “지금 흘러나오는 노래는 장고 라인하르트(Django Reinhardt)의 기타 연주곡 ‘뉘아주(Nuages)’예요. 이 가게를 열고 나서는 젊었을 때 좋아했던 비가 다시 기다려지더라고요.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이곳이 어떻게 달라져갈지 알 수 없지만, 재즈가 흐르기 시작한 뒤로 이 시장이 더 재미있는 장소가 됐다는 것만은 확신해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지하 시장 아틀리에 @서울중앙시장 신당창작아케이드

이재훈(Bloc)

서울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신당창작아케이드는 서울중앙시장의 지하보도로 내려가면 연결되는 아티스트 레지던시다. 1971년에 지어진 지하 쇼핑 아케이드에 있는 57개의 빈 점포를 리모델링해 작업실로 쓸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고, 공예와 디자인 분야의 아티스트들에게 지원하는 입주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1층은 대형 재래시장으로, 지하는 작가들과 상인들이 공존하는 아케이드로 쓰이는 독특한 구조인 이곳에서 이재훈은 4년째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조명과 테이블 오브제 등 금속 소재를 활용한 디자인 소품을 만든다.

“1년마다 심사를 받아 입주 기간을 연장해요. 우선 이곳에서 지내면 경제적인 부담이 많이 줄고, 문화재단의 지원을 가까이서 받을 수 있어서 좋아요. 전시나 페어에 참여할 기회도 많고요. 금속 작업에 필요한 재료를 파는 을지로나 공구상가가 가깝다는 것도 장점이죠. 제가 있는 곳 바로 옆이 공동 작업실이에요. 금속이나 도자기 공예에 쓰이는 덩치가 큰 장비들이 놓여 있죠. 소음이 많이 생기는 기계 작업은 상인들이 가게를 닫고 나갈 때쯤 진행하는 편이에요. 여긴 그렇게 서로 맞춰가면서 생활하는 곳이죠.”

저마다 다른 예술 장르를 다루는 아티스트들과 나란히 입주해 생활하면서 느끼는 또 하나의 이점은 다른 작가들과 영감을 주고받으며 편하게 교류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 덕분에 다른 소재를 섞거나 아이디어를 결합하는 협업 프로젝트도 종종 진행한다. “섬유를 다루는 작가, 가죽 디자이너를 이곳에서 만나 조명 작품을 함께 만든 적이 있어요. 가끔은 작업에 금속 구조물이 필요한 작가를 돕기도 하고요.” 시장 특유의 냄새와 어수선한 분위기가 생소하기만 하던 때도 있었다. 여러 장단점 사이에서 이재훈은 공간의 매력을 점차 알아갔고 1년에 한 번씩 열리는 시장 미화 프로그램에도 참가했다. 오랜 역사를 가진 시장인 만큼 외부인들이 이해하기 힘든 일들이 벌어질 때도 있지만 상인과 작가들은 서로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이곳만의 새로운 분위기를 만들어가는 중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포틀랜드 쇼핑 가이드 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서프보드와 커피

COSUBE

하와이, 캘리포니아에서나 볼 법한 숍이 포틀랜드에도 생겼다. 커피와 맥주, 서핑을 한 공간으로 끌어들인 복합문화공간 ‘코수베’가 바로 그곳이다. 다양한 가격대의 서프보드를 판매하고 맞춤 제작 역시 가능하다. 매주 목요일에 숍에서 서프보드를 직접 만드는데 이때 가게를 찾으면 생맥주를 들이켜며 누군가의 서프보드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볼 수 있다. 주말마다 서부의 해안가로 서핑을 떠나는 이들에게 이보다 매력적인 공간이 또 있을까. 카틴 USA(Katin USA), 빌라봉(Billabong), 다크시즈(Dark Seas) 등의 서핑 브랜드는 물론, 편안하고 심플한 스타일의 의류까지 두루 선보인다. 게다가 포틀랜드의 유명 커피 브랜드 코아바 커피(Coava Coffee)의 원두로 내린 커피를 마시며 길고 넓은 테이블에서 맘껏 쉬다 갈 수 있으니 꼭 서퍼가 아니더라도 코수베를 찾아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주소 111 NE Martin Luther King Jr. Blvd.
웹사이트 www.cosube.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지구를 생각하는 침구

PARACHUTE HOME

LA의 베니스 비치 가까이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두었던 럭셔리 침구 브랜드 파라슈트가 올해 초 23번가에 두 번째 스토어를 오픈했다. “파라슈트는 제품의 퀄리티와 장인정신을 중요하게 생각해요. 포틀랜드는 어떤 도시보다 이 두 가지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도시죠. 창의적이고 디자인이 존중받는 포틀랜드에 매장을 오픈하고 싶었어요.” CEO 아리엘 카예(Ariel Kaye)의 말이다. 몇 년 전 이탈리아의 럭셔리 호텔에서 휴가를 보내는 동안 편안하고 부드러운 침구의 매력에 빠진 아리엘은 미국으로 돌아와 비슷한 제품을 찾았지만 구할 수 없었고, 결국 침구 브랜드를 직접 론칭하기에 이른다. 파라슈트의 모든 제품은 포르투갈, 터키, 이스탄불, 미국의 로컬 장인이 만드는데, 친환경, 무독성 섬유를 평가하는 ‘OEKO-TEX’ 인증을 받았다는 사실을 몰라도 손으로 리 넨을 쓰다듬어보기만 하면 파라슈트가 업계에서 왜 이토록 주목받는지 깨달을 수 있다. 유엔의 ‘낫싱 벗 넷츠 (Nothing but Nets)’ 캠페인을 통해 말라리아가 창궐하는 지역에 베드 넷(Bed Net)를 만들어주는 등 사회환원 프로젝트도 꾸준히 진행하는 착한 브랜드다.

주소 820 NW 23rd Ave.
웹사이트 www.parachutehome.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일러스트레이터와 보내는 시간

OUTLET STUDIO

‘아웃렛 스튜디오’는 일러스트레이터 케이트 빙거먼 버트 (Kate Bingaman-Burt)가 작업실 겸 워크숍과 이벤트 진행 공간으로 쓰는 곳이다. 케이트는 주로 그날 구매한 물건을 그리는데 구매한 것이 없는 날에는 그날의 다른 흔적이라도 남겨 하루도 빠짐없이 그림을 그리는 아티스트다. 아웃렛 스튜디오는 그녀의 그림뿐 아니라 포틀랜드의 다양한 아티스트의 작품과 독립 출판물 등을 소개하고 그림 수업, 출판물 창간 기념 파티, 소설가의 낭독회 등 재미있는 이벤트를 여는 것으로 유명하다. 얼마 전 열린 포틀랜드의 뮤직 페스티벌 피카톤(Pickathon)에서는 드로잉과 독립 출판물로 채워진 작은 책방을 만날 수 있었는데 케이트는 이렇게 사방으로 열심히 뛰어다니며 젊은 아티스트들의 작업을 알리고 사람들이 책과 그림을 더 가까이 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그녀의 인스타그램(@katebingburt) 계정을 팔로하고 미리 약속을 잡아 유쾌하고 친절한 케이트와 대화의 시간을 가져봐도 좋다.

주소 2500 NE Sandy.
웹사이트 www.outletpdx.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취향이 깃든 가게

SHOP BOSWELL

포틀랜드의 모자 디자이너 브룩스 보즈웰(Brooks Boswell)이 오픈한 숍으로 모자는 물론 옷과 액세서리, 리빙 제품까지 다양하게 선보인다. 건축과 순수 미술, 섬유 디자인에 조예가 깊은 디자이너가 꾸민 만큼 근사한 감각이 돋보이는 공간이다. 큰 창으로 쏟아지는 햇빛은 식물과 캔버스 의자를 은은히 비추고 아름다운 소품들은 높은 천장까지 이어지는 형태로 배치되어 있다. 옷 가게보다는 어느 작가의 아틀리에인 듯한 느낌을 내고 싶었다는 브룩스의 의도는 진열된 옷과 액세서리에서 드러나는 그녀의 독특한 취향으로 빛난다. 1960년대 포크 아트 감성의 아이템, 오버사이즈 실루엣과 파스텔 색감의 의상, 30개의 독립 디자이너 브랜드 제품까지 다양한 물건들을 동시에 선보이는데도 마치 하나의 컬렉션처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숍 보즈웰’의 주인공은 뭐니 뭐니 해도 그녀가 직접 디자인한 모자다. 창이 넓은 사파리풍 모자부터 너풀너풀한 밀짚모자, 까끌한 촉감이 매력적인 도자기 접시, 멋스러운 셔츠 드레스, 손가락 모양 귀고리와 귀여운 일러스트가 그려진 엽서까지 숍 보즈웰에서는 원하는 무엇이든 찾을 수 있다.

주소 729 SE Morrison St.
웹사이트 www.shopboswell.u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미니멀리스트의 물건

JOHAN

공간은 주인을 닮는다. ‘요한’은 더욱 그렇다. 온통 흰색 벽으로 둘러싸인 이 공간의 오너 로라 호스가드 (Laura Housgard)는 미니멀한 디자인과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미니멀리스트다. 뉴욕에서 한 번의 시행착오를 겪고 포틀랜드로 돌아온 로라는 살고 있는 아파트에 자신이 가지고 싶은 것들만 가져다 둔 작은 숍을 열었고, 이 비밀스러운 숍의 존재가 소문이 나면서 공간의 규모에 한계를 느껴 현재의 매장을 오픈했다. “사람들에게 무모한 소비를 부추기고 싶지 않아요. 요한에서는 소개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들만 선보이려 노력하죠. 유행을 타지 않는 디자인, 좋은 소재로 만들어 적어도 10년 이상 입을 수 있는 옷,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물건에 매력을 느껴요.” 로라의 공간에서는 적당한 양의 제품이 적절한 간격을 유지한 채 자리를 지키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곧 ‘오픈 갤러리’라는 이름의 전시 공간에 ‘클로즈드 갤러리’라는 이름을 붙인 새로운 컨셉트의 이벤트 공간도 선보일 예정이다.

주소 632 SW Pine St.
웹사이트 www.shopjohan.com

 

연관 검색어
,

포틀랜드 쇼핑 가이드 ②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향기 그윽한 곳

OLO FRAGRANCE

5년 전만 해도 포틀랜드의 작은 로컬 브랜드에 불과했던 ‘올로 프래그런스’는 이제 향수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법한 세계적인 브랜드로 성장했다. 조향사인 헤더 질라프 (Heather Sielaff)와 남편인 조너선 질라프(Jonathan Sielaff)가 오픈한 이곳은 올로의 스튜디오 겸 멀티숍으로 운영된다. 원래 오래된 자전거 숍이었는데 인테리어 디자이너 필립 윌리엄스 (Phillip Williams)의 손길로 향수를 판매하는 공간으로 재탄생 했으며, 곳곳에 자리한 커다란 식물과 멋진 향수 보틀이 올로의 향기와 아름다운 조화를 이룬다. 오더메이드로 제작되는 올로의 향수는 제작은 물론 라벨링과 제품 촬영, 판매까지 전 과정이 두 사람의 손을 거쳐 완성된다. 올로 프래그런스에서는 올로의 모든 향수 컬렉션은 물론 드림 콜렉티브(Dream Collective), 베터 레이트 댄 네버(Better Late Than Never), 헤이즐 콕스(Hazel Cox), 에리카 위너(Erica Weiner) 등 리빙 제품, 예술 작품과 향기로운 차까지 다양하게 만날 수 있다. 얼마 전 디퓨저 중심의 새로운 향수 라인 시엘라 스튜디오(@sielastudio)를 론칭했다.

주소 1407 SE Belmont St.
웹사이트 www.olofragrance.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아이를 위한 예쁜 가게

THE YO! STORE

귀엽고 유쾌한 분위기의 ‘더 요! 스토어’는 사라 래드클리프(Sarah Radcliffe)가 노스웨스트 지역에 두 번째로 문을 연 공간이다. 그녀의 첫 번째 숍이었던 요! 빈티지(Yo! Vintage)와 달리 이곳은 아동복과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중심으로 소개한다. 아들이 태어난 후 아동 제품에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되면서 기능과 디자인에 충실한 유럽 아동복 브랜드를 들여놓기 시작한 것이다.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빈티지 옷을 발견할 수 있었던 요! 빈티지는 사라졌지만, 사라가 직접 고른 감각적인 키즈, 리빙, 여성 제품을 더 요! 스토어와 온라인 사이트에서 동시에 만날 수 있으니 아쉬워할 일만은 아니다. 사라는 매달 첫 번째 일요일 포틀랜드 아티스트와 디자이너가 모여 직접 제품을 판매하는 ‘선데이즈드 콜렉티브 (Sundazed Collective)’의 큐레이터로도 활동한다. 에이스 호텔 옆에 위치한 더 클리너스(The Cleaners, 403 SW 10th Ave)에서 오픈 에어 뮤지엄(Open Air Museum) 의류, 미녹스(Minoux) 주얼리 등 10여 가지 브랜드의 제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주소 935 NW 19th Ave.
웹사이트 www.yoportland.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아름답게 채운 공간

SPARTAN SHOP

넓고 확 트인 공간을 눈이 즐거워지는 아름다운 리빙 제품으로 가득 채운 ‘스파르탄 숍’에 들어서는 건 언제나 설레는 일이다. “제품을 선택할 때는 품질과 수명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요. 유행 따라 쓰고 금세 버려지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이 우아함이 유지되는 제품을 추구하죠.” 텍사스 오스틴과 포틀랜드에 매장을 가지고 있는 오너 큐리 퍼슨(Currie Person)은 여러 매체에 소개된 유명인사이기도 하다. 계절에 어울리는 것으로 시즌마다 바뀌는 제품도 있지만 생활에 꼭 필요한 클래식한 아이템이 주를 이룬다는 데는 변함이 없다. 그래서 리빙 제품에 관심 있는 이라면 매장을 빈손으로 빠져 나오기가 여간 힘든 게 아니다. 모든 제품이 하나의 작품처럼 빛나지만 카티 본 리먼(Kati Von Lehman)의 도자기, 사라 바너(Sara Barner)의 액세서리와 포틀랜드에서 활동하는 작가 에이미 번스틴(Amy Bernstein)의 회화 작품이 특히 훌륭하다.

주소 1210 SE Grand Ave.
웹사이트 www.spartan-shop.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로컬 디자이너의 작품

MANTEL

다운타운에서 조금 떨어진 덴버 애비뉴를 찾아가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맨틀’이라는 가게가 있기 때문이다. 벽난로 위에 진열해놓은 장식품을 일컫는 단어 맨틀(mantel) 을 이름으로 삼은 리빙숍으로 미국과 포틀랜드 지역 디자이너들이 만든 핸드메이드 소품을 주로 취급한다. 맨틀의 오너인 카렌 맥 클레랜드(Karen McClelland)는 10여 년간 학생들에게 도예를 가르친 예술가이기도 하다. 오랜 시간 직접 도자기를 만들고 홈웨어 컬렉션과 라이프스타일 제품을 꾸준히 모으며 기른 안목은 맨틀만의 제품을 큐레이팅하는 데 훌륭한 배경이 되었다. “카티 본 리먼(Kati Von Lehman), 타마라 브라이언(Tamara Bryan), 트룰리 킨드레드(Truly Kindred), 울프 세라믹(Wolf Ceramics) 등 로컬 브랜드가 많아요. 주변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를 소개하고 지지하는 게 제게는 가장 중요한 가치죠.” 맨틀에서는 빈티지한 감성과 모던한 디자인의 훌륭한 조화를 확인할 수 있다.

주소 8202 N Denver Ave.
웹사이트 www.mantelpdx.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아티스트의 천국

HAND-EYE SUPPLY

오픈한 지 꽤 지났지만 포틀랜드의 트렌드를 전적으로 반영하면서 끊임없이 변화하는 가게 ‘핸드아이 서플라이’에 대한 소개를 빠뜨릴 수 없다. 노트와 펜, 셰프를 위한 칼과 도마, 작업복과 장갑 등 손으로 무언가를 만드는 이들을 위한 모든 제품을 일제히 소환한 공간으로 제품은 물론이거니와 디스플레이 선반, 벽에 걸린 사진까지 창의적인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것으로 가득하다. 예술가들이 갖고 싶은 장비와 기능성 의류는 그야말로 아름다움과 기능성을 두루 갖추고 아마추어든 프로든 그들의 능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데 그중에서도 아티팩트 백 코(Artifact Bag Co.) 앞치마, 가이어 글러브 컴퍼니(Geier Glove Company) 장갑은 제품을 사용하기 위해서라도 무언가 만들어야만 할 것 같은 충동을 일으킬 만큼 매력적이다. 매주 화요일에는 ‘큐리아서티 클럽(Curiosity Club)’ 이벤트를 열어 유명 디자이너들의 강연을 선보이니 숍을 찾기 전 웹사이트 방문은 필수다.

주소 427 NW Broadway.
웹사이트 www.handeyesupply.com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