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소녀 같은 브이로거

옆집 소녀 같은 편안함

조수잔 SUSAN

조수잔은 밥 먹을 때도, 자기 전에도 유튜브를 끼고 살던 유튜브 광팬이었다. 뭐가 그렇게 재밌느냐고 묻는 건 새삼스럽다. 이미 어떤 세대에게 유튜브는 라디오나 텔레비전의 자리를 대신한 지 오래니까. ‘나도 한번 해볼까?’라는 생각이 드는 것도 자연스러운 일. 학창 시절부터 친구들과 노는 모습이나 자신의 특기인 노래 부르는 모습을 찍는 걸 즐겼기에 브이로그를 망설일 이유가 더 욱 없었다.

“일기를 영상으로 쓴다고 생각하면 쉬워요. 아침에 눈뜨자마자 카메라를 드니까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밖에 없는데 저는 제 자신에 대해 보여주는 걸 좋아해서 더 잘 맞았던 것 같아요.” 영상은 사실 내용이랄 게 없다. 그저 조수잔이 아침에 일어난 순간부터 외출하고 집에 돌아오기까지의 모습을 편집해 보여준다. 하지만 밤사이 생긴 뾰루지도 가리지 않은 민낯으로 카메라에 인사를 하고 외출을 위해 변신한 후 (조수잔은 ‘같이 준비해요’ 라는 채널을 만들어 외출 전 화장하는 모습을 공유한다) 사람들과 만나서 노는 그의 모습은 순식간에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으며 구독자 수 15만 명을 돌파했다. 최근에는 지역 홍보를 위해 조수잔에게 여행 비용을 지원하겠다는 지역도 많아졌다. 조수잔은 그렇게 1박 2일로 국내 여행을 하며 해당 지역에서 구독자를 만나기도 하고 지역 구석구석을 소개하면서 브이로그를 채워간다.

“댓글을 보면 ‘수잔님 영상 보면서 위로 받았다’고 말하는 분이 많아요. 저 자신이 자극적인 콘텐츠를 싫어하기도 하고요.” 구독자 수가 많아지면서 조수잔은 그들과 함께할 수 있는 채널도 오픈했는데 이 채널에서는 구독자들이 보내준 선물을 개봉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거나 실시간 스트리밍 방송을 4시간씩 하며 구독자들과 소통한다.

“TV는 시간에 맞춰 봐야 하고 VOD는 구입해서 봐야 하죠. 유튜브는 아이디가 있건 없건 들어가서 바로 볼 수 있어서 접근성이 좋아요. 콘텐츠 자체도 가벼워 시간 때우는 용도로도 편하고요. 연예인만 나오던 영상에 일반인이 담기니까 보는 분들이 더 가깝게 느끼는 것 같아요. 그래서 팬층이 두터워질 수 있는 것 같아요.” 조수잔은 얼마 전 CJ 산하의 영상 크리에이터들이 소속된 다이아 TV와 계약을 마쳤다. 하지만 수익 창출을 위해 브이로그에 접근하는 사람이 있다면 조심스러워야 한다고 조언한다. “본인이 열심히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잘되는 데엔 운도 분명히 작용하거든요. 전혀 예상하지 못한 콘텐츠에서 조회 수가 올라가기도 하기 때문에 처음부터 저처럼 직업으로 하려는 생각은 하지 마시고 취미로 시작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직업 유튜버가 되기로 결심한 만큼 앞으로 조수잔이 풀어낼 영상이 일상을 보여주는 데 그치지 않을 것만은 분명하다. 조수잔의 유튜브 채널

브이로거의 영상으로 만드는 잡지

영상으로 만드는 잡지

카인다 쿨 아영 KINDA COOL

스튜디오로 훤칠하고 멋진 여성이 들어왔다. 뷰티와 패션으로 수십만 명의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는 카인다 쿨 아영이다. 뷰티 채널이 잘되면서 패션 채널을 오픈했고 그녀의 일상이 궁금하다는 구독자의 요구가 늘어나면서 브이로그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카메라를 들고 혼자 대화하는 게 어색했어요. 컨셉트를 정해 연출하는 뷰티나 패션과는 또 다른 세계더군요. 그런데 떡볶이를 사 와서 먹을 때도 ‘이거 정말 맛있다. 너도 먹어봐’라고 말하니 친구랑 얘기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좋더라고요. 게다가 내가 내 일상을 편집해야 하는 거잖아요. 촬영한 걸 다시 보면서 소소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새삼 더 소중하게 느껴져요. 다른 분들도 그걸 느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꽃 시장에 가서 꽃을 사고 꽃병에 꽂는 걸 부러 보여주는 거거든요. 꽃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도 그걸 보면 ‘꽃 한 송이 사볼까?’라고 생각하고 고속터미널에 꽃 시장이 있다는 것도 알게 되죠. 이렇게 소소한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하는 느낌이 제일 좋아요.”

구독자가 많은 만큼 그녀는 자신이 올리는 영상이 사람들에게 어떻게 보이고 어떤 영향을 줄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고. 브이로그는 더더욱 그렇다. 촬영은 가리지 않고 다양하게 하지만 그중 어떤 모습을 편집해 어떻게 보여줄 것인지는 신중하게 생각한다. “가을이라면 그 계절의 느낌이 드러나도록, 밖에서 논다면 나도 저렇게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도록 편집해요. 그게 아니면 그냥 일기가 되어버리잖아요. 보는 사람에게 아주 작게라도 삶에 좋은 동기부여가 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거든요. 두고두고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수 있도록 영상의 퀄리티 면에도 늘 신경 쓰고요.” 멋진 영상을 만드는 데 욕심이 있는 만큼 아영은 평소 영상이라는 매체에 애정이 많다. 음악, 폰트 같은 디자인 요소들이 더해져 더 많은 영감을 복합적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콘텐츠이기 때문이다.

“유튜브를 크루로 하는 분들이 있어요. 찍는 사람, 편집해주는 사람이 다 따로 있죠. 그런데 저는 친근감이나 소통이 유튜브의 매력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1인 방송이라는 체제를 놓치지 않으면서 내용은 더 넓히고 싶어요. 예를 들어 지금 잡지 에디터를 만나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이런 일을 하고 싶어 하는 사람을 위해 함께 이야기를 나눠보는 에피소드를 만들 수 있겠죠. 매번 다르게 하는 건 쉽지 않겠지만 보는 분들에게 디자인적인 영감도 주면서 볼거리가 많은, 잡지처럼 재밌게 읽을 수 있는 콘텐츠를 계속 만들어가고 싶어요.” 카인다 쿨의 유튜브 채널

책으로 놀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청춘문고

독립 출판계에서 주목받은 작품 10편을 엄선해 작게 엮었다. 신선한 감각으로 쓰인 소설, 시집, 에세이에 각기 다른 청춘들의 사랑, 이별, 방황, 삶의 위트가 담겨 있다. 독립 출판과 함께 성장해온 테제의 네 번째 시집 <위로의 데이터>나 일상 속 섬뜩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일상의 살인>, 덕질 장려 잡지의 편집장 더쿠가 수집한 꿈 이야기 등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청춘의 대담이 거침없고 자유롭다. 디자인 이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쏜살문고

지난해부터 어니스트 헤밍웨이, 무라카미 류, 김승옥 등 국내외 작가의 고전과 에세이들 가운데 다시 읽으면 좋을 책들을 꾸준히 펴내고 있다. 작고 가뿐해졌을 뿐 아니라 단행본처럼 각 권마다 개성 있는 디자인의 커버가 소장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새로 나온 두 권, <무진기행>과 <인간실격>은 오직 동네 책방에서만 만날 수 있는 스페셜 에디션. 다음엔 어떤 기획을 선보일지 기대되는 시리즈다. 민음사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쪽클래식

문고판마저 무겁게 느껴진다면 한 장짜리 초경량 책도 있다. 밀봉된 커버를 찢어야 내용물을 읽을 수 있고, 하나의 종이가 아코디언 형태로 접혀 있어 한 쪽 독서가 가능하다. 무거운 책에 담기에는 짧은 명문들을 주제에 따라 묶었다. 새 컬렉션 ‘도시의 속살’은 도시의 민낯에 대한 이야기. 도시의 낭만이나 예찬은 없다. 볼프강 보르헤르트부터 나혜석, 이상, 오은 등 15명의 작가들이 도시에서 맛본 감정들을 담았다. 쪽프레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소설향

20년 전 처음 출간한 ‘소설향’ 시리즈의 특별판이다. 출간 당시에는 중편소설이 장편과 단편 사이에서 어중간한 취급을 받았지만 갈수록 소설이 홀쭉해지고 있는 요즘 새로운 옷을 입고 다시 태어났다. 5명의 작가들이 시대정신과 개인이 충돌하던 혼란스러운 시기에 마주했던 고뇌를 자신의 언어로 표현했다. 가벼운 책 무게와 달리 내용은 묵직하다. 작가정신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