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에 나올 판타지 룩

LUISA BECCARIA

당신 생애 최초의 뷰티 뮤즈는 누구였나? 양 갈래로 묶은 폼폼 헤어가 트레이드마크인 <작은 숙녀 링>의 링? 아니면 <가위손>의 위노나 라이더? 나의 첫 뷰티 뮤즈는 ‘세라’ 였다. 1995년 작 판타지영화 <소공녀>의 세라 말이다. 정수리에 얹은 거대한 리본 아래로 탱탱하게 구부러져 내려오던 리젤매튜스의 머리 모양은 서른을 훌쩍 넘긴 지금도 선명하게 기억한다. 세라는 열 살 먹은 소녀가 핑크를 졸업하겠다고 결심하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하기도 했다. 당시 어린 내 눈에 크림색 더블 코트와 올리브그린 컬러 교복을 입은 소녀가 현대판 공주처럼 보였던 것. 현실과는 지극히 멀지만 어딘가 모르게 꿈꾸는 듯한 동화적인 분위기는 이번 시즌 패션 디자이너들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연금술사의 정원’이라는 컨셉트 아래 무려 1백20벌의 의상을 소개한 구찌, 런웨이에 호화로운 뉴 르네상스 시대를 펼친 돌체 앤 가바나, 디즈니 애니메이션 <판타지아>를 모티프로 차용한 마리 카트란주의 환상적인 컬러 스펙트럼은 어릴 적 누구나 한번쯤 꿈꾸던 스타일이다. 런웨이의 판타지아 스타일을 현실에서 시도하고 싶다면 달콤한 파스텔컬러와 은은한 진줏빛 광채로 빛나는 피부가 필수다. 입술은 매끄러운 광택이 흐르는 유리알 같은 입술이나 자두 과즙에 물든 듯한 입술로 연출해보길.

“메이크업에서 컬러는 오랜 시간 장난기 어린 모습이나 전형적인 특성을 내포하는 것으로 여겨져왔어요. 절대 난해하지 않게 표현하세요!.” 파스텔컬러를 사용할 때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린 데스노이어의 조언처럼 섬세하되 어린아이가 바른 것처럼 보일 정도로 단순해야 한다는 점을 기억하자. 물론 나만의 판타지 스토리를 완성할 매혹적인 향수도 잊지 말아야 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저자극 #무자극 뷰티라이프

아기에게 발라주어도 될 정도로 순한 저자극 화장품, 특히 더마 코스메틱의 인기가 끝없이 치솟고 있다. 더마 코스메틱은 더마톨로지(dermatology)와 코스메틱(cosmetics)의 합성어로 병원이나 약국에서 판매되는 화장품을 말한다. 국내 업계 양대 산맥인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을 필두로 다양한 회사가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를 데일리 스킨케어에서 머물지 않고 보디, 헤어 케어 영역까지 확장시키고 있다.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 가습기 살균제와 생리대 대란으로 화학물질에 대한 의심이 높아진 것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을 터.

더마 코스메틱은 일반 화장품이 추구하는 외적인 아름다움보다는 피부 건강에 초점을 맞춰 만들어지기 때문에 알코올, 파라벤, 향료, 색소, 설페이트 계열의 계면활성제 등 자극적이고 부작용을 유발하는 성분이 배제된다. 그렇다고 일반 화장품은 자극이 많으니 쓰지 말라는 얘기는 아니니 오해는 말길. 미파문피부과 문득곤 원장의 이야기가 이해를 도울 것이다. “의약품이 아닌 이상 화장품이 함유할 수 있는 성분의 농도나 기능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더마 코스메틱이 일반 화장품에 비해 미용 효과가 좋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더마 코스메틱은 피부를 잘 알고 다양한 임상 사례를 갖고 있는 피부과 전문의가 피부과학(dermatology) 측면으로 접근해 개발했기 때문에 문제성 피부를 더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죠. ‘집중 솔루션’ 개념의 제품으로 보면 됩니다.”

와인피부과 김홍석 원장은 아무리 안전하고 순한 화장품이라고 해도 모든 사람의 피부에 맞는 화장품은 없으니 성분에만 지나치게 연연해 제품을 단편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조언한다. “개인적으로 불필요한 향료나 색소를 넣은 화장품을 좋아하진 않지만 피부 성질과 취향에 따라 사용시 문제가 없는데도 그 화장품은 무조건 피부에 좋지 않으니 쓰지 말라고 말할 수는 없어요.” 정리하면 일반 화장품보다 더마 코스메틱이 낫다는 말에는 어폐가 있으며, 더마 코스메틱은 쉽게 예민해지는 문제성 피부가 고민일 때 꽤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가지 더 알아둬야 할 것은 더마 코스메틱의 흉내만 낸 사례도 적지 않다는 사실. 브랜드명에 ‘닥터’, ‘더마’가 붙어 있는 제품 중에도 스테로이드처럼 의사 처방이 필요한 성분을 넣은 가짜 더마 코스메틱도 유통되고 있으니 성분표를 꼼꼼하게 따져보는 노력은 필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매트 vs 글로시, 스타들이 선택한 버건디 립은?

#MATTE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매트한 텍스쳐와 활활 타오를 듯 강렬한 버건디 컬러의 ‘매트 버건디’립이 SNS 피드를 점령했다. 그것도 현아와 제시, 황보 등 걸크러쉬를 대표하는 스타들에 의해 스웨그 넘치는 모습으로 말이다. 특히 버건디 립에 강렬한 색감을 강조하기 위해 눈가는 소프트한 브라운 아이섀도와 블랙 아이라인으로 정리해 전체적인 밸런스를 맞췄다는 점도 눈여겨볼 포인트.

Artist Tip “매트한 마무리를 위해서 바르기 전, 티슈로 립을 한 번 찍어내 유분기를 정리해주세요. 라인이 삐뚤빼뚤하면 완성도가 떨어져 보이니, 립펜슬이나 립브러쉬를 이용해 라인을 정교하게 정리한 후 안쪽을 꼼꼼하게 채워주는 식으로 연출하면 GOOD!”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3CE 무드레시피. #시크폴, 3.5g, 1만7천원대. 프라이머를 바른 듯 깨끗하고 매끄러운 텍스쳐가 밀리는 현상 없이 발색을 도와준다. 깊이감이 느껴지는 컬러로 올 가을, 머스트 해브 아이템!

루나 런웨이 크림 립스틱 (LUNAxKYE). #17호, 3.5g, 2만원. 빛의 난반사를 이용해 입술의 주름을 흐려 팽팽한 립을 연출해 주는 것이 장점. 선명한 컬러 발색과 매트한 무광 포뮬러로 트렌디한 메이크업이 가능하다.

더페이스샵 플랫 벨벳 스틱. #카시스 레드, 1.4g, 9천원. 바를수록 부드러워지는 포뮬러가 특징. 유니크한 플랫 스퀘어 쉐입으로 립 라인을 따라 섬세하게 표현할 수 있어 더욱 추천한다.

바비브라운 크러쉬드 립 칼러. #플럼, 3.4g, 3만9천원. 비타민 C, E, 비즈 왁스 성분이 포함된 부드러운 세미 매트 포뮬러가 입술에 완벽 밀착돼 생기있는 컬러를 연출한다.

나스 어데이셔스 립스틱. #베티. 4,2g, 3만9천원. 부드러운 벨벳 피니쉬로 가벼우면서도 끈적임 없는 마무리가 가능하다. 단 한 번의 터치만으로 드라마틱하고 강렬하게 발색되는 립스틱.

 

 

#GLOOSY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강력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버건디립은 더없이 멋진 컬러지만 선뜻 소화하기에는 부담스러운 게 사실. 이럴 땐 글로시한 텍스쳐의 버건디립으로 한결 부드럽고 여성스럽게 연출해 보자. 립스틱을 바르다 만 듯 번지게 마무리하거나, 입술 위에 슬쩍 찍어 그라데이션하는 방식으로 무심하게 바른다면 자유분방하면서도 세련 무드의 버건디립이 완성된다.

Artist Tip “뭉개지거나 번져있는 텍스쳐를 입술 위에 바로 시도할 경우, 생각했던 것보다 과해져 부담스럽고 금방 지저분해지기 마련. 우선, 약지 손가락 끝에 립스틱을 발라 입술 위 톡톡 찍어내듯 자연스럽게 컬러를 발색해 주세요. 손끝 체온이 립컬러가 잘 밀착될 수 있도록 도와주니까요. 그 후 투명 립글로스를 듬뿍 얹어 글래머러스한 버건디 립을 연출하는 것을 추천해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샹테카이 립시크 녹턴. 2g, 5만3천원. 크리미한 립스틱의 질감과 립글로즈의 글로시한 질감의 장점만을 담은 제품. 콜라겐과 히알루론산 성분이 함유돼 글래머러스한 텍스쳐의 립 표현이 가능하다.

로레알 파리 샤인 온 라커 스틱 #907 버건디 크레이즈, 3g, 1만9천원대. 멀티 샤인 오일 성분이 입술 표면을 투명하게 감싸줘 한 번의 터치만으로 눈부신 반짝임을 만날 수 있다.

어딕션 립 스테인. 5.5g, 3만 3천원. 리퀴드 제형으로 입술 위 촉촉하게 발색 되는 제품. 물들인 듯 자연스러워 그라데이션 립과 풀 립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AHC 임프레시브 세럼 립스틱 EX. #로즈마르살라, 3.4g, 3만5천원. 입술에 닿는 순간 온도에 반응하여 터지는 오일 캡슐이 도톰한 광택감과 수분감을 부여한다. 복합 굴절 빛감 부스팅 효과로 선명한 발색이 오랫동안 유지되는 것 또한 장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