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극 #무자극 뷰티라이프

아기에게 발라주어도 될 정도로 순한 저자극 화장품, 특히 더마 코스메틱의 인기가 끝없이 치솟고 있다. 더마 코스메틱은 더마톨로지(dermatology)와 코스메틱(cosmetics)의 합성어로 병원이나 약국에서 판매되는 화장품을 말한다. 국내 업계 양대 산맥인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을 필두로 다양한 회사가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를 데일리 스킨케어에서 머물지 않고 보디, 헤어 케어 영역까지 확장시키고 있다.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 가습기 살균제와 생리대 대란으로 화학물질에 대한 의심이 높아진 것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을 터.

더마 코스메틱은 일반 화장품이 추구하는 외적인 아름다움보다는 피부 건강에 초점을 맞춰 만들어지기 때문에 알코올, 파라벤, 향료, 색소, 설페이트 계열의 계면활성제 등 자극적이고 부작용을 유발하는 성분이 배제된다. 그렇다고 일반 화장품은 자극이 많으니 쓰지 말라는 얘기는 아니니 오해는 말길. 미파문피부과 문득곤 원장의 이야기가 이해를 도울 것이다. “의약품이 아닌 이상 화장품이 함유할 수 있는 성분의 농도나 기능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더마 코스메틱이 일반 화장품에 비해 미용 효과가 좋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더마 코스메틱은 피부를 잘 알고 다양한 임상 사례를 갖고 있는 피부과 전문의가 피부과학(dermatology) 측면으로 접근해 개발했기 때문에 문제성 피부를 더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죠. ‘집중 솔루션’ 개념의 제품으로 보면 됩니다.”

와인피부과 김홍석 원장은 아무리 안전하고 순한 화장품이라고 해도 모든 사람의 피부에 맞는 화장품은 없으니 성분에만 지나치게 연연해 제품을 단편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조언한다. “개인적으로 불필요한 향료나 색소를 넣은 화장품을 좋아하진 않지만 피부 성질과 취향에 따라 사용시 문제가 없는데도 그 화장품은 무조건 피부에 좋지 않으니 쓰지 말라고 말할 수는 없어요.” 정리하면 일반 화장품보다 더마 코스메틱이 낫다는 말에는 어폐가 있으며, 더마 코스메틱은 쉽게 예민해지는 문제성 피부가 고민일 때 꽤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가지 더 알아둬야 할 것은 더마 코스메틱의 흉내만 낸 사례도 적지 않다는 사실. 브랜드명에 ‘닥터’, ‘더마’가 붙어 있는 제품 중에도 스테로이드처럼 의사 처방이 필요한 성분을 넣은 가짜 더마 코스메틱도 유통되고 있으니 성분표를 꼼꼼하게 따져보는 노력은 필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Get Healthy!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PORTS MONSTER

재미는 물론이고 적극 활용하면 칼로리 소모까지 덤으로 따라오는, 어른을 위한 실내 스포츠 놀이터. 실내 운동장에서 농구, 축구, 야구를 즐길 수 있으며 디지털 존에서는 스크린으로 야구, 축구, 핸드볼을 체험할 수 있다. 커플이라면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처럼 지상 6.5미터 높이에서 6개의 장애물을 건너가는 ‘로프 코스’를 추천. 여럿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레이저 사격, 다트 게임을 비롯해 사이클, 컬러풀하게 꾸며진 인공 암벽도 인기다.

스타필드 하남점
위치 경기도 하남시 미사대로 750 스타필드 하남 4층
문의 031-8072-8502

스타필드 고양점
위치 고양시 덕양구 고양대로 1955 스타필드 고양 4층
문의 031-5173-4009

 

 

3세대 애플 워치

운동할 때 스마트폰은 잠시 내려두자. 손목에 애플 워치만 있으면 되니까. 갓 출시된 애플 워치 시리즈 3엔 셀룰러가 내장돼 전화나 문자 등 스마트폰의 기능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50미터 방수 등급도 갖춰 착용한 채 수영도 할 수 있고, 기압 고도계가 해발 고도와 계단 오르기를 인식한다. GPS 기능만 갖춘 모델과 GPS와 셀룰러 기능을 모두 갖춘 모델 2종을 판매할 예정.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어싱 테라피

최근 셰일린 우들리를 비롯한 많은 할리우드 스타들이 맨발로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이 자주 눈에 띄는 이유가 바로 어싱 테라피(earthing therapy) 때문이다. 어싱(earthing)은 우리 몸과 지구의 착을 의미하는데, 맨발로 땅을 밟거나 전자파에 노출되지 않은 상태를 일정 시간 유지하는 행위가 어싱 테라피에 속한다. 몸에 축적된 정전기를 체외로 방출하고 음이온을 흡수해 활성산소가 중화되도록 하는 원리로, 꾸준히 실행하면 적혈구가 증가하고 혈류가 눈에 띄게 좋아진다. 하지만 도시에 살면서 맨발로 흙을 밟고 걷기가 쉽지 않을 터. 다행히 주변의 전자파를 차단하는 것만으로도 비슷한 효과를 볼 수 있다. 머리맡에 두고 자는 스마트폰을 1미터 이상 떨어뜨리고 전자파 차단 효과가 있는 베개나 이불, 양말, 앞치마 등을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연관 검색어
,

어머, 이건 사야 해! #보디케어

 

록시땅 시어 버터 울트라 라이트 바디 크림. 200ml, 5만5천원. 리코타 치즈나 수플레가 떠오르는 몽몽한 제형에 반했다.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는 가벼운 텍스처지만 보습 효과는 오래 유지되는 편이다. 시어버터 특유의 따뜻한 잔향이 기분 좋다.

EDITOR’S PICK!

“얼굴만큼 보디 케어에도 공들인다. 보디 크림을 고를 때 향기에 까다로우며, 꾸덕꾸덕하기보다 가볍고 빠르게 흡수되는 텍스처를 선호한다.” 뷰티에디터 윤휘진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