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 톱 모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KAIA GERBER

이번 시즌 패션위크의 핫 이슈라면 단연 카이아 거버가 아닐까. 처음엔 1990년대 슈퍼모델 신디 크로퍼드의 딸인 ‘금수저’ 모델 정도로 관심을 받기 시작했지만, 한 시즌만에 주요 컬렉션의 오프닝과 피날레를 책임지는 톱 모델로 급성장했다. 바비 인형을 연상시키는 긴 팔다리와 거침없는 워킹은 젊은 시절의 신디를 떠올리게 한다. 더 놀라운 건 이 완벽한 모델의 나이가 고작 열여섯이라는 사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GISELE FOX

짧은 빨강 머리에 주근깨가 선명한 얼굴을 가진 지젤 폭스. 전형적인 미녀는 아니지만 레트로 룩이 잘 어울리는 독특한 외모로 전 세계를 사로잡았다. 귀여운 외모로 평소에도 말간 메이크업에 수수한 옷을 입을 것 같은 그녀의 데일리 룩은 대반전! 그녀의 SNS에는 활동적이고 보이시한 옷차림의 장난기 넘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가득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HU WONG

뉴 시즌 가장 주목받는 아시안 모델은 단연 추웡. 중국인인 그녀가 정식 데뷔한 건 2015년이지만 본격적으로 눈에 띄기 시작한 건 지난 시즌부터다. 가장 모던한 아시안 모델이라고 평가받는 추웡은 이번 시즌 역시 드리스 반 노튼, 발맹, 에르메스 등 빅 쇼에 연이어 등장하며 입지를 다졌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JUNG SO HYUN

해외 컬렉션 무대에서 한국인 모델을 만나는 것보다 반가운 일이 또 있을까. 지난 시즌 알렉산더 왕 컬렉션으로 데뷔한 이후 누구보다도 바쁜 패션위크 일정을 소화해낸 정소현은 보이시한 헤어와 동양적인 마스크가 매력적인 한국인 모델이다. 최소라, 정호연, 배윤영 등 해외에서 주목받는 여느 모델과 달리 한국에서 거의 활동하지 않고 해외 컬렉션에서 먼저 인정받기 시작했다. 그야말로 혜성처럼 세계 무대에 등장한 정소현, 다음 시즌 역시 그녀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을 듯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HIANDRA MARTINEZ

아기 고양이를 연상시키는 매력적인 마스크를 가진 히안드라 마르티네즈. 지난 시즌 생 로랑의 익스클루시브 모델로 강렬하게 데뷔한 후 톱모델로 승승장구하는 중이다.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시크한 애티튜드로 두 시즌 만에 패션계의 워너비 모델이 됐다.

윈터 아우터 트렌드, 비비드 퍼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FANCY FURS

컬러 퍼를 트렌디하게 입기 위해 필요한 조건은 단 두 가지. ‘과유불급’이란 말은 잠시 잊을 것, 그리고 당당한 애티튜드를 유지할 것! 화려한 퍼 코트에 양털 핸드백이나 퍼 햇, 볼드한 이어링을 더해 연출하는 맥시멀리즘 스타일이 대세니 말이다. 힙한 무드를 추가하고 싶다면 베이스볼 캡이나 빈티지 스니커즈로 살짝 힘을 빼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겨울 스타일 키워드, 빈티지 퍼

VINTAGE FURS

이번 시즌 빈티지 퍼 코트의 스타일링 키워드는 앤티크. 클래식한 백과 워치, 스테이트먼트 이어링처럼 1940년대의 레트로 무드를 연상시키는 아이템을 선택해 드레스업 해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