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찔한 하의 실종

스트리트 패션 퀸들의 스타일을 참고해 오버사이즈 상의에 롱부츠를 신을 것.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이 시기에 ‘하의 실종’ 룩을 언급하는 게 아이러니하다는 점은 인정한다. 하지만 2017 F/W 패션위크에서 수많은 디자이너가 오프닝 룩으로 앞세운 것이 바로 팬츠리스(pantsless) 패션, 일명 노 팬츠(no pants) 룩 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생 로랑 바이 안토니 바카렐로, 스텔라 매카트니, 끌로에, 로에베, 마크 제이콥스는 약속이나 한 듯 재킷이나 짧은 코트만을 입은 모델의 캣워크로 쇼의 시작을 알렸으니! 실제로 상의 아래 아무것도 입지 않았는지 혹은 마이크로 쇼츠나 미니드레스를 입었는지 알 길이 없지만, 어째든 하의가 종적을 감췄다는 건 같았다. 그러니까 아주 박시한 아우터를 미니드레스처럼 연출했다는 말씀. 새로운 이브닝 웨어의 탄생이라 할 만큼 신선하고 매력적일지라도 솔직히 봄이나 초가을, 아주 잠시 시도해볼 법한 스타일로 느껴지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리얼 웨이에서 스타일링의 귀재들이 팬츠리스 패션을 어떻게 연출하는지 살펴보면 사계절 내내 시도할 수 있는 룩이라는 데 이의를 제기할 수 없을 것이다.

먼저 하의 실종 룩을 유난히 즐기는 헤일리 볼드윈의 스타일을 눈여겨보자. 여름에는 박시한 티셔츠에 피시넷 스타킹과 워커를 더해 펑크 룩을 시도했고, 얼마 전 패션위크 기간에는 청재킷으로 1990년대 하이틴 스타처럼 연출하거나 짧은 테일러드 재킷으로 시크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그녀를 보면 알 수 있듯 ‘쿨 내’를 풍기고 싶다면 오버사이즈 티셔츠나 캐주얼한 아우터가, 우아한 레이디라이크 스타일에 마음이 간다면 허리 라인이 강조된 테일러드 재킷이 제격이다. 헤일리 볼드윈처럼 단신이라면 다리를 과감하게 드러내 하체가 한층 길어 보이는 효과를 노려도 좋다.

그렇다면 겨울에는 노 팬츠로 어떻게 거리로 나설 수 있을까? 몇 시즌 전 등장한 신종 패션 아이템인 길디긴 사이하이 부츠가 그 해법이 되어줄 것이다. 여러 스트리트 퀸의 스타일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는데, 허벅지를 아주 살짝 노출하거나 스타킹이나 레깅스를 활용하면 한겨울 칼바람도 아랑곳하지 않고 팬츠리스 룩을 즐길 수 있다. 스타킹이나 레깅스를 신는 경우 사이하이 부츠와 같은 색을 선택해 하의 실종 패션처럼 보이도록 눈속임하는 게 신의 한 수!

노 팬츠로 노출을 즐기는 헤일리 볼드윈을 비롯해 킴 카다시안, 리한나, 카일리 제너처럼 가십 걸이 아니어도 좋다. 올겨울엔 과감한 길이의 사이하이 부츠와 오버사이즈 테일러드 재킷으로 하의 실종 룩을 마음껏 즐겨보면 어떨까? 단 재킷 안에 그보다 짧은 마이크로 쇼츠나 미니드레스를 입는 걸 잊으면 곤란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Road Rules

 

UP TO SPEED

여행에 최적화된 사이드미러 형태의 클러치 백 발렌시아가(Balenciaga).

 

SIGNAL LIGHTS

영롱한 오브제들과 함께 도로 위에 멈춰 선 플랩 백 펜디(Fendi).

 

 

TRACK STAR

구불구불한 길 위로 떠오른 우아한 곡선의 플랩 백 미우미우(Miu Miu).

 

 

HAUTE TO HANDLE

자동차 부품과 어우러진 체인 프린트의 플랩 백 에르메스(Hermes).

 

 

TAKE THE WHEEL

레트로풍 로드스터 패턴이 감각적인 블랙 미니 백 코치(Coach).

빈티지 퍼의 매력

VETEMENTS

영화 <로얄 테넌바움> 속 기네스 팰트로의 전설적인 퍼 코트. 적당히 투박하면서도 묘하게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는 그(!) 퍼 코트가 2017 F/W 시즌 런웨이에서 대거 포착됐다. 빛바랜 듯 빈티지한 브라운 컬러가 은은히 감도는 퍼 코트들은 그 자체로 존재감이 강렬하지만, 이번 시즌 유독 다양한 스타일로 변주되며 힙하게 부활했다.

그중 가장 눈에 띈 건 드리스 반 노튼의 100주년 컬렉션에 등장한 40대 배우 안로르 너츠가 입은 캐멀 컬러 인조 퍼 코트였다. 단정한 블랙 니트 터틀넥과 반짝이는 홀로그램 컬러 팬츠에 인조 퍼 코트를 걸치고 큼직한 젬스톤 이어링을 한 그녀가 어찌나 쿨해 보이던지! 베트멍 쇼의 문을 연 은발의 여인은 또 어떤가. 그녀가 입은 밍크 코트는 클래식하면서도 남다른 포스를 풍기며 신선하게 다가왔다. 넘버21과 펜디, 마이클 코어스 쇼에서 로맨틱한 분위기로 변주된 퍼 코트 역시 매력적이었다. 인타르시아 플로럴 프린트로 포인트를 준 밍크 코트 하나로 우아한 룩을 연출한 펜디는 뭇 여인들의 구매욕을 제대로 자극했으며 이탈리아 여배우 안나 마냐니의 스타일을 오마주한 넘버21은 인조 퍼 코트에 골드 브로케이드 스커트를 매치해 페미닌한 느낌을 강조했다.

“투박한 퍼 코트가 올드하다는 고정관념은 버리세요. 이 시대 가장 핫한 스트리트 레이블 중 하나인 와이 프로젝트를 비롯해 베트멍, J.W. 앤더슨 쇼에서 가장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아이템이 바로 브라운 퍼 코트니까요.” 비욘세의 스타일리스트 마르니 세노 폰테의 말처럼 입는 방법에 따라 얼마든지 쿨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으니 이제 겨우내 함께할 퍼 코트를 신중하게 고르는 일만 남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