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에 빠진 자동차

지난 9월 뉴욕 패션위크에서 포착한 장면 하나. 비좁은 브루클린 골목 길에 ‘#WANGFEST’라고 적힌 검은 차량이 줄지어 들어섰다. 눈부신 조명을 실은 차가 일제히 검은 버스 한 대를 가리키자 카이아 거버를 비롯해 켄달 제너, 미즈하라 키코 등 모델 군단이 차례로 버스에서 내려 길을 걷기 시작했다. 어둑한 길거리를 런웨이로 뒤바꾼 알렉산더 왕 쇼의 드라마틱한 순간이었던 것!

비단 왕뿐만이 아니다. 자동차가 패셔너블한 오브제 역할을 하는 장면이 요즘 곳곳에서 목격된다. 먼저 코치의 스튜어트 베버는 런웨이 한가운데 빈티지 카를 들여놓더니 쇼 직후엔 키스 해링 콜라보레이션 컬렉션 론칭을 기념하는 일러스트 옐로 캡을 도로 한복판에 내놨다. 발렌시아가의 뎀나 바잘리아 역시 차에 푹 빠졌다. 자동차 바닥을 연상시키는 카 디자인 스커트와 사이드미러를 본뜬 클러치 백을 런웨이에 올리는 것으로도 모자라 편집숍 콜레트와 협업한 컬렉션을 위해 반듯하게 쪼갠 포르쉐 두 조각(!)을 매장에 비치한 것. 펜티 × 푸마는 모터사이클에 헌정하는 컬렉션을 완성했다. 특히, 무릎까지 오는 길이의 바이커 쇼츠와 함께 선보인 현란한 오토바이 퍼포먼스는 모두의 환호를 사기 충분했다.

“자동차는 언제나 제게 큰 감을 선사했습니다.” 알아주는 차 수집가인 랄프 로렌은 이러한 현상을 누구보다 자연스레 받아들이는 모습이다. “매끈한 실크와 가죽을 사용하고, 자동차에서 느껴지는 파워풀한 실루엣을 적극 활용했습니다.” ‘카 컬렉션’이라 명명한 쇼가 펼쳐진 그의 차고는 빈티지 부가티를 포함한 수십 대의 자동차, 그리고 여기에서 영감을 얻은 의상으로 빼곡하게 채워졌다. ‘See Now Buy Now’ 시스템을 천명한 이 컬렉션은 다음 날 매디슨 애비뉴 플래그십 스토어에 걸리자마자 날개 돋친 듯 팔렸다. 패션과 자동차가 전하는 스토리가 꽤 설득력이 있음을 증명이라도 하듯 말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A Long Day

브라운 베이지 컬러 니트 스웨터, 코듀로이 니렝스 스커트, 사이하이 부츠와 벨트 모두 가격 미정 니나 리치(Nina Ricci).
키 모티프 프린트 드레스 가격 미정 에르메스(Hermes), 화이트 플레어 팬츠 가격 미정 지암바티스타 발리(Giambattista Valli), 앵클부츠 가격 미정 디올(Dior), 큼직한 버클 벨트 2만5천원 자라(Zara).
플로럴 패턴 벨벳 드레스 가격 미정 발렌티노(Valentino), 프린트 타이츠 가격 미정, 주얼 장식 스트랩 슈즈 24만9천원 모두 에뎀 × 에이치앤엠(Erdem × H&M).
청키한 그린 스웨터 1백8만원 이자벨 마랑(Isabel Marant), 체크 팬츠 가격 미정 마르니(Marni).
노르딕 패턴 니트 스웨터 1백20만원 로에베(Loewe), 체크 하이웨이스트 팬츠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옐로 벨벳 드레스 1백67만원대 알투자라 바이 매치스패션닷컴(Altuzarra by Matchesfashion.com), 스웨이드 니하이 부츠 가격 미정 디올(Dior), 의자에 걸린 시어링 코트 가격 미정 끌로에(Chloe).
등이 트인 앙고라 니트 스웨터 99만8천원 넘버21(N°21), 페트롤 블루 니트 팬츠 가격 미정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낙낙한 실루엣의 피셔맨 스웨터 34만8천원 렉토(Recto), 블랙 튈 스커트 가격 미정 디올(Dior), 바닥에 놓인 모피 트리밍 슈즈 가격 미정 구찌(Gucci).
레드 스티치가 돋보이는 벨티드 코트 1백98만원 조셉(Joseph).
스트라이프 롱 셔츠와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셀린느(Celine), 허리에 두른 브라운 베이지 컬러 니트 스웨터 니나 리치(Nina Ricci).

거리에서 찾은 네 가지 트렌드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RUFFLE PLAY

움직이는 찰나의 모습이 중요한 스트리트 신에서는 열 가지 액세서리보다 물결치듯 움직이는 러플이 더 큰 힘을 발휘하는 법. 그래서일까, 패션위크 기간 스트리트를 누비는 패션 피플의 룩에 생동감을 더하는 러플을 쉽게 볼 수 있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RED ACCENT

최근 가장 핫한 컬러는 뭐니 뭐니 해도 레드가 아닐까. 패션위크 기간에 선명한 레드 컬러 아이템으로 한껏 차려입은 패션 피플이 스트리트를 화려하게 물들였다. 스타일링 방법도 간단하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빨간색으로 통일할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BELT BAG

‘응답하라’시리즈에서나 볼 법한 벨트 백이 디자이너들의 손길을 거쳐 세련된 패션 아이템으로 진화했다. 스타일링이 어려울 거라는 건 기우! 플로럴 프린트 드레스나 매니시한 수트와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며 스트리트의 잇 아이템으로 등극했으니까. 유행은 돌고 돈다는 말을 실감하게 하는 벨트 백의 유행은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NEW STREET ICONS

런웨이에 서는 모델만큼이나 유명한 패션 피플. 최근엔 패셔니스타로 등극한 배우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 파격적인 스타일로 늘 플래시 세례를 받는 DJ 시타 애블런, 파리를 베이스로 활동 중인 바이어 유유 장저우, 유니크한 스타일로 스트리트 포토들에게 포착되는 패션 인플루언서 클라라 코넷이 새로운 스트리트 퀸으로 떠오르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