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essory Makers – 1064 STUDIO

1064 STUDIO

디자이너 노소담

1064 스튜디오라는 이름에는 어떤 의미가 있나? 금의 녹는점인 1064.18℃에서 착안했다. 금속이 녹아 주얼리가 되듯 많은 사람들의 일상에 녹아들길 바라는 뜻이다.

디자인이 굉장히 건축적인데 어디에서 영감을 받나? 자연물보다는 조각상이나 건축물, 모빌 같은 것들. 하나의 조각이 만들어지기까지 작가가 가졌을 아이디어나 생각을 상상할 때 느껴지는 압도감이 매력적이다. 특히 조각가 알렉산더 칼더의 작품과 디자인 철학을 좋아한다.

디자인, 퀄리티, 가격 중 어떤 요소를 우선시하나? 디자인. 다른 브랜드에서 보지 못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새로운 소재를 사용하기 좋아하는 편이라 지난 시즌에는 아크릴로, 이번 시즌에는 레진으로 컬렉션을 완성했다. 합리적인 가격 역시 중요하다고 생각해 하나의 아이템으로 여러 가지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게끔 제안하고 있다.

제품의 예술적인 분위기 때문에 스타일링 방향을 고민하는 고객도 많지 않나? 맞다. 색감이나 소재가 독특하니까. 나는 화려한 색의 주얼리를 선택한 날에는 무채색의 옷으로 힘을 빼고, 가을이나 겨울에는 검은 옷에 존재감 넘치는 골드 네크리스 하나로 포인트를 주라고 조언하는 편이다.

디자이너에게 가장 필요한 역량은 무엇일까? 끈기 아닐까. 시간이 지나면서 강했던 자신감이나 자아도 조금씩 흔들려 다른 방향을 찾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때 무너지지 않으려면 끈기가 필요하다.

브랜드가 반응이 좋아 웃을 일이 많겠다. 최근에는 특히 더 그렇다. 새 컬렉션인 ‘The Sense of Sight’의 선공개 이미지가 인스타그램을 온통 도배할 정도로 리포스팅됐다. 그 덕분에 해외에서도 연락이 많이 왔다. 클로에 카다시안이 직접 구매하기도 했고. MoMA에서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소식도 들었는데, 열심히 해온 것이 보상받는 듯해 기쁘다. 1064studio.com

Accessory Makers – Marge Sherwood

MARGE SHERWOOD

디자이너 엄성은ㆍ김순영

브랜드 소개를 부탁한다. 마지셔우드는 실용적이면서도 세련된 가방을 만들고자 론칭한 브랜드다. 브랜드 네임은 우리가 생각하는 뮤즈의 분위기를 지닌, 영화 <리플리> 주인공 기네스 팰트로의 극 중 이름에서 차용했다.

무척 친해 보이는데 둘은 어떻게 만났나? 패션쇼를 기획하는 회사에서 만나 친해졌고 이후에는 각자 다른 브랜드의 홍보 마케팅 일을 했다.

공동으로 운영하면 의견이 부딪칠 때도 많을 것 같은데. 맞다.(웃음) 생각하는 게 완벽히 일치할 수는 없지 않나. 그래서 평소에 대화를 많이 나누는 편이다. 일하는 내내 이야기를 하고도 집에 가서 또 전화 통화를 한다. 세세한 부분까지 의견을 나누고 함께 풀어나가지 않으면 좋은 결과물이 나올 수 없다고 생각한다.

시작하길 잘했다고 생각한 순간은? 너무너무 많다.(웃음) 해외에서 첫 바잉 주문을 받았을 때, 유통사에서 톱 셀러 1위에 올랐을 때, 컬렉션 무대에 우리 가방을 선보였을 때, 거리에서 우리 가방을 든 고객을 만났을 때, 가족에게 칭찬받을 때.

당신들처럼 전향을 꿈꾸는 직장인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나? 6년간 사업을 이끌어오면서 가장 크게 느낀 점은 자신감과 확신이 있다면 뭐든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시작하지 않으면 어떤 결과도 없다는 걸 잊지 말길 바란다. 흔한 말이지만, 만에 하나 실패하더라도 경험이 되지 않겠나.

어떤 브랜드로 남길 원하나? 우리 같은 평범한 여성들이 부담 없이 떠올리는, 편하면서도 꾸준한 브랜드가 되었으면 한다. margesherwood.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Accessory Makers – 꼼므알

COMME.R

디자이너 이초롱

꼼므알은 어떤 브랜드인가? 가방 중심의 잡화 브랜드다. 꼼므알은 프랑스어로 ‘~와 함께’라는 뜻인데, 사람들이 언제 어디서나 우리 가방과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의미에서 브랜드명으로 삼았다.

이전에는 어떤 일을 했나? 니트 디자이너였다. 기초부터 다양하게 배우고 연습했기 때문에 지금의 내가 있지않나 생각한다.

기업에 소속된 디자이너일 때와 달라진 점이 있다면? 진정으로 원했던 디자인을 하고 있다는 점. 또 고객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는 안정적인 판매를 위해 베이식한 제품을 만드는 경우가 많은데, 꼼므알의 가방은 굉장히 독창적이다. 그런 디자인은 우리 말고도 잘할 수 있
는 이들이 많지 않나. ‘디자인만 봐도 꼼므알의 것임을 알 수 있는 가방’을 만들고자 했다.

가방 디자인을 보면 과감한 스타일링을 즐길 것 같다. 오히려 깔끔하고 실용적인 룩을 선호한다. 주로 운동화를 신고, 가방 하나로 포인트를 주는 식이다.

기업 디자이너 출신이니 도움을 주는 주변인도 많겠다. 맞다. 함께 일하던 디자이너나 MD, VMD 그리고 비슷한 시기에 사업을 시작한 동료들이 많은 조언을 해준다.

SNS를 보니 여행을 자주 다니는 것 같은데. 좋았던 여행지를 소개해달라. 여유가 있을 때마다 떠나려 하는 편이다. 최근에는 LA의 에보키니에 다녀왔는데, 신선한 편집숍부터 음식까지 모든 게 마음에 들었다. 여행을 떠나면 그곳에서만 살 수 있는 향초를 사오곤 한다. 머리가 복잡해질 때 켜두고 가만히 누워 있으면 힐링이 되거든.(웃음)

앞으로 이루고 싶은 꿈은? 꼼므알의 아이덴티티를 인정받고 국내외에서 꾸준히 성장하는 것. 그리고 누구든 함께, 재밌게 일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어나가는 것이다. commer.co.kr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