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남주’병 유발자들

어른 남자, 김재욱

이렇게 온 마음을 다해 응원하는 서브 남주는 처음이다. 드라마 <사랑의 온도> 속 박대표가 그 주인공. 무심한듯 다정한 위로, 열일하는 남자의 섹시미, 모성애를 자극하는 눈빛, 어느 하나 빠지는 것 없는 박대표를 연기하는 김재욱은 어른 남자의 취향을 지닌 여성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 중이다. 현실이라면, 박대표 같은 남자를 마다할 수 있을까?

 

남길 선배, 장기용

서브 남주병을 유발하는 또 한 명의 주인공은 장기용이다. 그는 드라마 <고백 부부>에서 20살로 돌아온 장나라의 털털한 매력에 푹 빠졌다. 서툴지만 진심이 담긴 표현으로 장나라는 물론, 브라운관 1열의 소녀 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장기용. 모델 출신다운 187cm의 큰 키와 각진 어깨로 극중 ROTC 제복을 찰떡 같이 소화했다. 2016년이 유정 선배의 해였다면, 올해는 단연 남길 선배의 해라고 말할 수 있겠다.

 

이토록 훈훈한 짝사랑, 정해인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 종영했다. 이종석과 수지의 투샷을 못 본다는 사실보다 정해인과의 작별이 더욱 아쉬운 요즘이다. <당잠사>는 정해인의 발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짝사랑하는 수지의 주변을 그림자처럼 맴돌며 든든히 지켜주는 그의 모습은 전국 짝사랑 남녀의 감정 이입을 불러 일으키기 충분했다. 재판을 앞두고 수지를 듬직하게 끌어안는 장면은 단연 하이라이트!

 

맘찢남, 공명

<변혁의 사랑> 속 공명은 극중 재벌 3세인 최시원의 사고처리 전담반이다. 이와 함께 금수저를 꿈꾸는 뇌섹남으로 분한 공명은 최시원과는 괴상한 브로맨스를, 강소라와는 츤데레 로맨스를 보여준다. 강소라를 좋아하지만 매번 화를 내며 그 사실을 숨기는 공명은 여러 서브 남주의 운명처럼 ‘키다리 아저씨’ 역할으로 여자 주인공이 아닌, 브라운관 1열을 설레게 하는 중. 엄청난 ‘냉미남’이 사실은 좋아하는 여자에게만 ‘온미남’이라는 클리셰에도 불구하고, 그의 섬세한 감정과 눈물 연기 때문에 괜히 마음 아프고 눈길이 더 간다.

 

美친 존재감, 우도환

사이비 종교를 주제로 다루뤄 화제를 모은 드라마 <구해줘>. 우도환은 드라마 초반부터 화끈한 액션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위기에 빠진 친구는 물론, 짝사랑하는 서예지를 위해 제 한 몸 내던지는 그의 박력 넘치는 모습은 마치 21세기 초 인터넷 소설 속 남자 주인공을 떠올리게 했다. 경상도 사투리를 완벽 소화하는 중저음의 목소리는 또 어떻고? 그의 다채로운 매력은 드라마 <매드독>으로 이어졌다. 표준어를 구사하며 수트 간지를 폭발시키는 그의 모습은 어쩐지 볼수록 초면이지만, 결론은 두 모습 다 美치도록 매력적이다.

연관 검색어
, ,

겨울을 책임질 고막남친들

1 멜로망스

수많은 아이돌을 제치고 음색 하나로 음원차트 1위를 지키고 있는 멜로망스. 높은 음을 무심히 오르내리는 보컬 김민석의 인기를 가늠할 수 있는 영상을 준비했다. Play

 

2 박원

박원의 노래 속 등장하는 남자들은 전형적인 나쁜 남자거나 사연이 많다. 마음을 후벼파는 ‘All of my life’를 비롯하여 ‘노력’이란 노래의 가사가 특히 그러하다.

 

3 최낙타

부드러운 목소리, 요망한 가사 그리고 청순한 외모에 10cm 권정렬의 질투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남자. 그는 드라마 ‘고백부부’의 OST에 참여해 주인공들의 달달지수를 높여주었다.

 

4 폴킴

음악을 늦게 시작했다지만 빠른 상승세로 ‘고막 남친’ 반열에 오른 싱어송라이터. 그의 곡 중 ‘길’과 ‘Stranger’는 지친 누군가에게 들려주고픈 훌륭한 위로곡이다.

 

5 마이큐

몽환적인 분위기를 가진 마이큐의 음악은 연말이면 꼭 다시 꺼내 듣게 된다. 그의 노래를 듣다보면 그는 사실 ‘연애 고수’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보며, 늘 컨셉이 뚜렷한 앨범 커버들도 인상적이다.

연관 검색어

바이닐 바로 모여!

1 만평

구수한 이름을 가진 만평은 복잡한 합정역을 벗어난 조용한 주택가에 위치해 있다. 별다를 것 없는 건물 2층으로 올라가면 마치 대학교 동아리방을 연상시키는 듯한 철문을 정면으로 맞닥뜨리게 되는데, 그 문을 여는 순간 만평의 세계는 펼쳐진다. 어딘가 어색하지만 충분히 조화로운 인테리어 속에서 미러볼은 오색으로 번쩍이며, 주인장이 직접 제작했다는 DJ테이블에서는 턴테이블이 쉴 새 없이 돌아간다. <무한도전>에 출연해 `양평이형`으로 이름을 알린 장기하와 얼굴들의 하세가와 요헤이가 한 달에 한 번 음악을 틀기 위해 방문한다니, 참고해도 좋을 듯하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27, 2층
영업시간 매일 18:00~02:00
문의 010-4755-9997

 

2 클리크 레코즈

조명과 아크릴 도매상이 밀접한 곳이라 퀵 오토바이가 쉼 없이 오가는 을지로 3가. 보물 찾기라도 하 듯 을지로 3가의 뒷골목을 굽이굽이 꺾어 들어가면, 마침내 인쇄소 3층에 자리한 클리크 레코즈가 눈에 들어온다. 이곳 주인장의 취향을 엿볼 수 있는 건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서부터다. 계단 옆 무심히 놓인 화분 덕에 다소 삭막했던 분위기가 전환되기 시작하고, 온통 하얀 내부 공간에 들어서면 그림처럼 전시된 LP 판이 마음을 정화시킨다. 커피 한 잔 마시면서 유니크한 공간 구경에 넋 놓고 있을 동안 프랑스인 DJ가 선곡한 일렉트로닉, IDM, 80년대 팝 음악이 공간을 가득 메운다.

주소 서울시 중구 을지로 12길 8, 3층
영업시간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14:00~20:00
문의 cliquerecords.kr@gmail.com

 

3 레코드이슈

경리단 길의 파란 벽돌집이라 불리는 레코드이슈는 강한 아우라만큼이나 그 속이 무척 알차다. 과연 레코드로 이슈를 이르킬만한 수많은 희귀 LP 판들이 가게 곳곳에 놓여 있는데, 장르별로 잘 구분되어 있어 취향에 맞춰 고르기 편하다. 핸드드립 커피나 맥주 한 잔을 들고 레코드판에 가려져 있던 구석진 곳으로 가면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아지트 같은 공간이 드러난다. 조용히 앉아 커다란 창문 밖을 바라보면 흐르는 음악과 함께 사계절 풍경도 흐르고, 그렇게 인스타 인생 컷도 PICK! 2000년대 이전에 탄생한 음반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을 위해 LP 음반과 아티스트를 소개하는 청음회도 매주 열릴 예정이라고 하니, 이보다 친절할 수가 없다.

주소 서울 용산구 회나무로 13가길 57, 1층
영업시간 평일15:00~22:00, 월요일 휴무
문의 02-6105-6139

 

4 백인 더 데이

힙합 카페였던 백인 더 데이가 힙합 바이널 바로 재오픈하면서 블랙뮤직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주인장 DJ 탐닉이 LP 판으로만 디제잉을 선보이면, 알엔비, 쏘울 등 힙합의 여러 장르를 오가는 명품 선곡에 저절로 글루브를 타게 된다. 고급 더치를 붐박스, 턴테이블, 마이크 모양으로 얼린 `아이스 큐브 라떼`는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는 레코드로만 디제잉하는 `스위치 레코드 데이`가 진행되며, 종종 힙합 음감회도 열린다고 하니 힙합의 필로 충만한 백인 더 데이의 프로참석러가 되어 보시길.

주소 서울 마포구 양화로 6길 99, 지하
영업시간 평일 18:00~02:00, 월요일 휴무
문의 02-325-0123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5 음레코드

`음`이라는 강렬한 텍스처를 대문짝만하게 붙여놓은 음레코드는 바이닐의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다. 국내외 희귀 LP에서부터 최신 앨범까지 두루두루 감상할 수 있는 1층의 감상실과 쇼룸에는 바이닐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2층의 홈레코딩 룸과 클리닝 룸에서는 그동안 국내에서 만나볼 수 없었던 전문적인 바이닐 케어 서비스와 컨설팅이 제공된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음레코드의 자랑, 루프트탑에 오르면 남산까지 한눈에 들어오는 진풍경과 맥주 한 잔의 콜라보가 기다리고 있다. 층층이 볼거리로 가득하니 시간을 여유롭게 두고 방문하시기를 권한다.

주소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10길 145
영업시간 평일 12:00~24:00 / 금, 토요일12:00~02:00 / 매주 월요일 휴무
문의 070-8959-9999

 

6 곱창전골

홍대 산울림 소극장 근처에 위치한 곱창전골에서는 곱창전골을 판매하지 않는다. 대신 곱창전골만큼이나 풍미가 깊은 7080 가요를 LP 판으로 마음껏 맛볼 수 있다. 곱창전골의 엉뚱한 매력은 이름에서 그치지 않고 인테리어에도 고스란히 적용되었다. 시대별 각종 잡동사니와 공간을 비추는 몽환적인 붉은 불빛은 제3의 세계로 이끄는 것만 같다. 물론 이 모든 언밸런스의 미학은 음악을 듣기 위한 준비물에 불과하다. LP 판이 겹겹이 쌓여있는 가게 정면에는 턴테이블과 DJ만이 설 수 있는 작은 무대가 연출되어 있다. 네 명의 DJ가  번갈아 가면서 LP판을 틀어주면 음악에 맞춰 고요함을 즐기거나 일어나서 춤을 추는 건 각자의 자유다.

주소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29길 8
영업시간 매일 19:00~04:00
문의 02-3143-2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