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을 팝니다 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삶에 필요한 기쁨

불필요상점

‘불필요상점’에는 컨셉트가 명확히 다른 두 개의 방이 존재한다. 한쪽은 앤티크 룸이고 다른 한쪽은 컬러풀한 레트로 스타일이다. 황동 제품이 많은 고풍스러운 앤티크 룸에는 어디에서 생산해 어떤 도시를 거쳐 이곳에 왔는지 알 수 없는 신원 불명의 아름다운 물건들이 가득하다. “생활에는 불필요하지만 삶에 필요한 것들이 있잖아요. 딱 1백 일 동안만 한시적으로 생산한 노먼 록웰의 그릇과 실 꿰는 남자가 그려진 마이센의 도자기는 설렘과 기쁨을 줘요.” 바깥쪽 레트로 스타일 방에는 업사이클링에 재미를 붙인 이곳의 대표가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물건에 새로운 쓸모를 부여한 제품이 진열돼 있는데 그중 하나가 고장난 믹서와 오래된 도르래에 알전구를 엮어 완성한 조명이다. “가져오고 싶은 물건은 여전히 많은데 집에 쌓아놓자니 더 이상 놓을 데가 없더라고요. 물욕 넘치는 맥시멀 라이프에 균형을 맞추기 위해 이제는 사고팔면서 대리 만족합니다.” @6feetunderseoul

주소 서울시 용산구 녹사평대로46길 16-5
영업시간 11:00~20:00, 월요일 휴업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나름의 방식으로

그들 각자의 주택

풀이 무성하게 자란 공터를 마당으로 삼은 연희동의 한 주택에는 ‘서울 콜렉터’의 쇼룸이자 대여 공간인 ‘그들 각자의 주택’이 있다. 서울을 중심으로 근대에 생산된 생활용품을 수집하던 두 친구는 자신들을 ‘서울 콜렉터’라 이름 붙이고 수집품들을 본격적으로 내놓았다. “수집하고 기록하는 데 흥미를 느낄 뿐 진열장에 고이 모셔두고 애지중지하지 않아요. 생활 속에 녹아 있는 물건을 각자의 방법으로 사용하는 데 의미를 두죠.” 두 사람은 취향이 서로 다르지만, 시대적으로 의미가 있다고 판단되는 물건 앞에서는 마음이 통한다. 그리고 그들의 공간 그들 각자의 주택에서 그 교집합을 확인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 서양 문화가 유입되던 시절 만들어진 강렬한 패턴의 그릇부터 세이코사의 대리석 시계, 1990년대에 생산된 옥색 문고리까지 진열장 곳곳에서 매혹적인 동양의 빛이 묘하게 녹아든 서양의 미감을 발견할 수 있다. 이곳에서는 서울 콜렉터의 기존 라인과 함께 시즌마다 다른 나라의 컬렉션을 선보이는데, 이번 행선지는 네팔이다. 네팔 각지를 꼼꼼히 조사하기도, 무작정 걷기도 하면서 황동 잔과 향꽂이, 트레이 등 보물 같은 물건들을 모았다. 네팔 컬렉션에 맞춰 꾸민 새로운 룸도 대여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사전에 예약하면 영화 <커피와 담배>를 감상하며 네팔산 히말라야 커피와 물담배를 즐길 수 있다. @seoul_collector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5 길 54-24
영업시간 목~일요일 13:00~20:0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여행 속의 시간

오데옹 상점

고즈넉한 연희동의 한 골목에 자리한 빈티지 상점 ‘오데옹’. 커튼으로 가려진 창 옆의 문을 열고 들어서면 유럽의 가정집이 연상되는 풍경이 펼쳐진다. 낡은 의자와 수납장이 본래 제자리인 듯 놓여 진귀한 물건들을 품고 있다. 이 곳의 대표는 여행지에서 얻은 영감을 불어넣기 위해 매번 공간을 새롭게 구성하며, 여행하고 공간을 재정비하느라 길게는 20일 가까이 문을 닫기도 한다. 최근엔 프랑스 파리와 앙부아즈를 여행하며 새롭게 들여온 소품으로 공간을 채웠다. 1920~30년대 유럽 문화를 좋아한다는 그녀는 80년은 족히 돼 보이는 엽서와 요즘은 보기 드문 화려한 장식의 페이퍼 나이프, 펭귄 북스의 오리지널 버전 등 고전 양식이 깃든 소품들을 모은다. 그렇다고 무조건 오래되고 아름답다는 이유만으로 들여오지는 않는다. 우리가 예쁘기만 한 사람과 사랑에 빠지지 않듯 보는 순간 좋은 느낌이 드는 물건이 선택의 첫째 기준이다. “상처 나거나 부러진 것을 더 좋아해요. 누군가에게 버려진 물건을 곁에 두면 나와 내 공간을 수호해준다고 믿거든요. 내가 그것들을 구해준 거니까요.” 오랜 시간을 지나온 물건들은 그녀에겐 하나하나 사연이 있고 살아 숨 쉬는 존재다. “오데옹에서는 여행지에서 보낸 시간을 되새길 수 있어요. 그 덕에 매일 살아갈 힘을 얻죠. 이곳에 찾아오는 분들도 그 기분을 함께 느낄 수 있으면 좋겠어요. ” @odeongshop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52-6
영업시간 인스타그램 공지 확인
문의 010-8259-7775

 

‘서브 남주’병 유발자들

어른 남자, 김재욱

이렇게 온 마음을 다해 응원하는 서브 남주는 처음이다. 드라마 <사랑의 온도> 속 박대표가 그 주인공. 무심한듯 다정한 위로, 열일하는 남자의 섹시미, 모성애를 자극하는 눈빛, 어느 하나 빠지는 것 없는 박대표를 연기하는 김재욱은 어른 남자의 취향을 지닌 여성들의 마음을 제대로 저격 중이다. 현실이라면, 박대표 같은 남자를 마다할 수 있을까?

 

남길 선배, 장기용

서브 남주병을 유발하는 또 한 명의 주인공은 장기용이다. 그는 드라마 <고백 부부>에서 20살로 돌아온 장나라의 털털한 매력에 푹 빠졌다. 서툴지만 진심이 담긴 표현으로 장나라는 물론, 브라운관 1열의 소녀 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장기용. 모델 출신다운 187cm의 큰 키와 각진 어깨로 극중 ROTC 제복을 찰떡 같이 소화했다. 2016년이 유정 선배의 해였다면, 올해는 단연 남길 선배의 해라고 말할 수 있겠다.

 

이토록 훈훈한 짝사랑, 정해인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 종영했다. 이종석과 수지의 투샷을 못 본다는 사실보다 정해인과의 작별이 더욱 아쉬운 요즘이다. <당잠사>는 정해인의 발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짝사랑하는 수지의 주변을 그림자처럼 맴돌며 든든히 지켜주는 그의 모습은 전국 짝사랑 남녀의 감정 이입을 불러 일으키기 충분했다. 재판을 앞두고 수지를 듬직하게 끌어안는 장면은 단연 하이라이트!

 

맘찢남, 공명

<변혁의 사랑> 속 공명은 극중 재벌 3세인 최시원의 사고처리 전담반이다. 이와 함께 금수저를 꿈꾸는 뇌섹남으로 분한 공명은 최시원과는 괴상한 브로맨스를, 강소라와는 츤데레 로맨스를 보여준다. 강소라를 좋아하지만 매번 화를 내며 그 사실을 숨기는 공명은 여러 서브 남주의 운명처럼 ‘키다리 아저씨’ 역할으로 여자 주인공이 아닌, 브라운관 1열을 설레게 하는 중. 엄청난 ‘냉미남’이 사실은 좋아하는 여자에게만 ‘온미남’이라는 클리셰에도 불구하고, 그의 섬세한 감정과 눈물 연기 때문에 괜히 마음 아프고 눈길이 더 간다.

 

美친 존재감, 우도환

사이비 종교를 주제로 다루뤄 화제를 모은 드라마 <구해줘>. 우도환은 드라마 초반부터 화끈한 액션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위기에 빠진 친구는 물론, 짝사랑하는 서예지를 위해 제 한 몸 내던지는 그의 박력 넘치는 모습은 마치 21세기 초 인터넷 소설 속 남자 주인공을 떠올리게 했다. 경상도 사투리를 완벽 소화하는 중저음의 목소리는 또 어떻고? 그의 다채로운 매력은 드라마 <매드독>으로 이어졌다. 표준어를 구사하며 수트 간지를 폭발시키는 그의 모습은 어쩐지 볼수록 초면이지만, 결론은 두 모습 다 美치도록 매력적이다.

연관 검색어
, ,

겨울을 책임질 고막남친들

1 멜로망스

수많은 아이돌을 제치고 음색 하나로 음원차트 1위를 지키고 있는 멜로망스. 높은 음을 무심히 오르내리는 보컬 김민석의 인기를 가늠할 수 있는 영상을 준비했다. Play

 

2 박원

박원의 노래 속 등장하는 남자들은 전형적인 나쁜 남자거나 사연이 많다. 마음을 후벼파는 ‘All of my life’를 비롯하여 ‘노력’이란 노래의 가사가 특히 그러하다.

 

3 최낙타

부드러운 목소리, 요망한 가사 그리고 청순한 외모에 10cm 권정렬의 질투를 한 몸에 받고 있는 남자. 그는 드라마 ‘고백부부’의 OST에 참여해 주인공들의 달달지수를 높여주었다.

 

4 폴킴

음악을 늦게 시작했다지만 빠른 상승세로 ‘고막 남친’ 반열에 오른 싱어송라이터. 그의 곡 중 ‘길’과 ‘Stranger’는 지친 누군가에게 들려주고픈 훌륭한 위로곡이다.

 

5 마이큐

몽환적인 분위기를 가진 마이큐의 음악은 연말이면 꼭 다시 꺼내 듣게 된다. 그의 노래를 듣다보면 그는 사실 ‘연애 고수’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보며, 늘 컨셉이 뚜렷한 앨범 커버들도 인상적이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