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트 비기너를 위한 유튜버 구독 추천 리스트

지루한 운동을 재미있게 만드는 캐시의 Blogilates

– 구독자 수 303만명(2017년 11월 기준)

캐시의 영상을 따라하다보면 겨우 음악 하나 끝났을 뿐인데 온몸이 땀으로 뒤덮이는 경험을 할 수 있다. 가령 ‘스쾃 챌린지’라는 영상은 테일러 스위프트의 ‘Call me maybe’에 맞춰 쉬지 않고 스쾃을 하는데, 음악과 캐시의 구호에 맞춰 따라 하다 보면 시간이 금방 지나간다. 캐시의 유튜브 채널인 Biogilates에는 500개가 넘는 다양한 영상을 보유하고 있는데, 모든 영상에서 발랄한 인사로 시작해 끝날 때까지 지치지 않고 활기찬 그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무엇보다 운동을 하는 내내 끊임없이 말을 하며 깨알 팁들까지 알려줘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혼자 하는 운동은 싫다면 피트니스 블랜더

– 구독자 수 449만명(2017년 11월 기준)

혼자서는 절대 운동을 열심히 할 자신이 없다면, 함께 운동할 파트너를 찾아 채널 피트니스 블랜더를 구독해보자. 운동 덕후 부부인 켈리와 다니엘은 집에서도 특별한 장비 없이도 친구 혹은 연인과 함께할 수 있는 커플 운동을 선보인다. 초보자라면 운동 난이도에 맞는 영상을 선택하는 것이 좋고 부위별 집중 훈련이 필요하다면 복근, 허벅지 등 필요한 부위에 맞는 영상을 선택해 따라 해봐도 좋다. 피트니스 블랜더 채널에서는 다이어트에 있어서 운동만큼이나 중요한 식이요법, 건강식 레시피도 영상으로 보여주니 참고할만하다.

 

홈트레이닝의 정석 레베카 루이즈의 X HIT

– 구독자 수 204만명(2017년 11월 기준)

유튜브에 ‘마일리 사이러스’라고 검색하면 상위에 뜨는 영상이 가수 마일리 사이러스의 공연 영상이 아닌 레베카 루이즈의 ‘마일리 사이러스 다리 운동’이라는 것을 아는가? 레베카 루이즈는 강인하고 단호한 말투로 카운팅을 하며 포기하지 말라 용기를 북돋아주어 끝까지 따라 할 수밖에 없게 만든다. 악명 높기로 유명한 다리 운동인 마일리 사이러스 다리 운동 외에도 한 편당 십분에서 이십분 정도의 짧고 굵은 하드 트레이닝을 부위별로 진행하니 구독 버튼을 누르고 하루에 두세 편씩 따라 해보자.

 

차분한 요가 선생님 요가 아드리엔

– 구독자 수 273만명(2017년 11월 기준)

요가 유튜버 중 가장 유명한 아드리엔은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요가부터 고난도의 요가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의 동영상을 보유하고 있다. 요가 영상답게 다른 음악은 배제한 채 차분히 아드리엔의 목소리에만 귀 기울이게 만들어 동작에 집중할 수 있다. 이 채널의 특별한 점은 당뇨병 환자를 위한 요가, 댄서를 위한 요가, 선생님을 위한 요가 등 세부적인 타깃을 가지고 있다는 것. 도움이 되는 자세나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부위를 풀어줄 수 있는 동작들을 설명한다. 플레이 시간 별로 재생목록을 가지고 있는 것도 독특하다. 짧게 끝마칠 수 있는 20~25분짜리 요가 영상부터 1시간이 넘는 영상 리스트까지 다양하다.

 

슈투트가르트의 핫 스폿

 

슈투트가르트에서 놓치면 안되는 곳

페스티벌을 위한 열정이 슈투트가르트 사람들을 권태에서 깨우는 자극이라면, 예술과 디자인을 향한 관심은 이들의 생활에 스며든 일상 그 자체다. 시내의 오페라하우스에서는 매주 발레리나 강수진이 30년간 몸담은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은 물론 시립 합창단, 교향악단, 오페라단의 정기 공연이 열리고, 또 다른 콘서트홀과 미술관에서는 현대무용 공연과 컨템퍼러리 아트 전시가 이어진다. 낮에는 미술관 투어를, 저녁에는 페스티벌 순회를 하는 반전 일정도 괜찮고, 크리스마스 마켓을 반나절 둘러본 후 저녁에 오페라 공연을 감상해도 좋다. 호박 축제가 한창인 루트 비히스부르크의 왕궁을 둘러본 후 시내로 돌아와 재즈 콘서트를 볼 수도 있다. 어떤 일정을 따르든 슈투트가르트에서는 매일이 축제다.

 

마크트할레

1층은 치즈, 와인, 청과, 정육, 식료품 등 다양한 그로서리가 가지런히 놓인 디스플레이로 눈길을 끌고, 2층에는 유럽 브랜드의 라이프스타일 편집숍이 줄지어 있다. 가격은 조금 비싼 편이지만 가게 주인들이 친절하고 내부도 깔끔해 눈요기를 하기 좋다.

주소 Dorotheenstraße 4 70173 Stuttgart
문의 markthalle-stuttgart.de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빌헬마 동식물원

뷔르템베르크의 왕이던 빌헬름 1세가 1846년 이곳에 스페인 알람브라 궁전을 본뜬 별장을 지었고, 지금은 동물원과 식물원이 함께 있다. 꼼꼼히 둘러보다 보면 너덧 시간이 훌쩍 지날 만큼 방대한 동식물군을 갖추고 있다. 발걸음을 늦추는 아름다운 별궁과 정원의 풍경 또한 인상적이다.

주소 Wilhelma 13, 70376 Stuttgart
문의 wilhelma.de

 

 

고트리프 다임러 메모리얼

자동차 산업의 선구자이자 메르세데스 벤츠를 만드는 다임러사의 창업주 고틀리프 다임러가 처음 자동차 엔진을 발명한 작업장이 바로 바트칸슈타트에 있다. 작은 전시관에 가깝지만 호젓하고 아름다운 분위기에 역사적으로 의미 깊은 실물 전시품이 자리 잡고 있어 찾아가볼만 한 곳이다.

주소 Taubenheinstraße 13 70372 Stuttgart
문의 + 49 711 17 30 000

 

 

쿤스트뮤지엄

2005년에 개장한 컨템퍼러리 아트 갤러리. 슈투트가르트 다운타운의 랜드마크인 슐로스플라츠(Schlossplatz) 광장 맞은편에 자리 잡고 있다. 다양한 특별 전시가 1년에 서너 차례 이어지고, 상설 전시 때는 독일 작가 오토 딕스(Otto Dix)의 강렬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주소 Kleiner Schloßplatz 1 70173 Stuttgart
문의 kunstmuseum-stuttgart.de

예능이 사랑한 남자들

통장 요정, 김생민

영수증이 예능의 소재가 될 줄이야. 영수증을 읽어주며 스튜핏! 그레잇! 이라는 직격탄을 날리는 김생민. 성실함과 꾸준함으로 예능계를 지켜온 그의 수직 상승세를 모두가 응원하는 분위기이다. <김생민의 영수증>은 끝이 났지만 정규 편성을 외치는 시청자들의 응원에 탄력을 받아 <짠내투어>라는 새로운 예능에 고정이 되었고, 신동엽, 강호동과 같은 소속사의 식구가 되었다. 일주일에 세 번은 은행에 출근한다는 그. “돈은 안 쓰는 것”이라는 현실적이면서 허를 찌르는 그의 착한 예능이 꾸준히 이어지기를!

 

결혼 조하, 우효광

아내 앞에선 한 없이 귀여워지는, 표현을 아끼지 않는 아내 바보 우효광은 바다 건너 한국 팬들에게 ‘우블리’란 별명을 얻게 되었다. 실시간 검색어가 사랑하는 추자현, 우효광 커플을 보고 있으면 결혼 조하! 라는 우블리의 말처럼 결혼은 좋은 것이라는, 상상으로만 그리던 남편상이 실제로 존재할지도 모른다는 환상에 한번 더 빠지게 된다. 자신이 나온 방송과 댓글을 꼭 챙겨 본다는 그에게 잘 먹는 모습 보기 좋으니 앞으로도 그 식성을 유지해 달라는 당부와 대륙의 별에게는 이제 그의 용돈을 올려줘도 되지 않겠냐는 메세지를 남기고 싶다.

 

급식체 선생님, 권혁수

호박고구마에게 새 생명을 불어 넣은 권혁수는 <나 혼자 산다>에서 즐겁게 먹으면 0칼로리, 생활 버닝 다이어트, 저염 다이어트라는 미워할 수 없는 먹보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변신의 귀재인 그는 만화 캐릭터를 넘어 설민석 선생님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는 설혁수 선생님으로 맹활약 중이다. 요즘의 트렌드인 급식체를 짚어주며, 세종대왕님께서 들으시면 노하실 단어와 문장들을 자유자재로 구사하고 예문과 상황까지 설파 중이다. 그의 영향력으로 모든 대화창에서 동의보감과 용비어천가를 찾으며 다음 급식체 특강을 기다리게 되었다.

 

미대 오빠, 김충재

<나 혼자 산다>에 그가 등장한 건 아주 짧은 시간이었다. 그 짧은 등장에도 박나래를 포함한 여심을 사로 잡기에 충분했던 것. 무심히 두른 앞치마, 작업에 열중하는 모습, 수줍음과 과묵함이 공존하는 그의 모습은 상상 속에만 살던 ‘미대 오빠’의 로망을 200% 충족시켜 주었다. 시청자들은 나래바에 초대 받은 후 일어난 삼각관계로 포장된 뒷 이야기가 기다려질 뿐. 그동안 그는 기안 84의 학교 후배를 넘어 ‘스피커(Speeker)’라는 소속사와 계약을 해 화보 촬영, 인터뷰와 같은 활동에 나섰다. 그를 더 자주 만날 수 있게 되다니! 박나래의 남자로만 남기에는 너무 아까운 그였다.

 

녤뭉美, 강다니엘

그야말로 2017년의 주인공. 음원 차트, 음악 방송, 광고를 넘어 예능까지 접수한 강다니엘. 예능 신고식에서 춤을 빼놓을 수 없고, 무엇이든 열심히 하려는 신인의 자세, 중간중간 비춰지는 어설픔이나 천진난만한 미소, 다니엘은 예능이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요소들을 모두 갖추었다. 그는 아이돌이 거쳐갈 수 있는 모든 예능을 휩쓸며 SBS 토요 예능 <마스터키>의 고정이 되었으며, 특히 워너원 완전체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엿볼 수 있는 <워너원 GO>에서는 멤버들끼리 허물 없고 애교 넘치는 그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연관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