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끈한 입욕 시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더바디샵 프로스티드 플럼 샤워젤. 250ml, 1만 2천 5백원. 설탕에 조린 듯 달콤한 자두 향이 욕실을 가득 채우는 샤워 젤.

꼬달리 2017 럭셔리 바디 세트. 바디 버터 225ml + 스크럽 150g, 4만 9천원. 포도씨와 설탕, 꿀로 만든 보디 스크럽과 보디 버터를 오크우드 배럴에 담은 세트.

키엘 크렘 드 꼬르 스무딩 오일-투-폼 바디 클렌저. 250ml, 4만 2천원대. 아몬드와 바닐라가 섞인 부드러운 향의 오일이 물에 닿으면 산뜻한 거품으로 바뀐다.

라보라토리오 올파티보 데쿠베르트 샤워 젤. 250ml, 3만 9천원. 은방울꽃, 재스민, 머스크가 조화를 이룬 파우더리한 향의 보디 클렌저. 꿀과 오트 성분이 피부를 촉촉하게 지켜준다.

르 라보 샤워 오일. 250ml, 4만원대. 피부의 노폐물을 부드럽게 제거해주는 오일 타입 클렌저로 보습 효과도 뛰어나다.

디올 쟈도르 륄 디빈. 200ml, 12만 5천원. 관능적인 그라스 로즈 향의 드레스를 입는 기분이 드는 배스 퍼퓸. 피부에 직접 바르거나 욕조에 몇 방울 떨어뜨려 입욕제로 사용할 수 있다.

딥티크 도 손 샤워 오일. 200ml, 7만 4천원. 오일이 거품이 나는 에멀션으로 바뀌는 샤워 오일. 살구씨 오일이 들어 있어 물로 씻어낸 뒤에도 피부가 촉촉하다.

산타 마리아 노벨라 올리오 다 바뇨 노떼. 60ml, 9만 8천원. 오리엔탈 향의 배스 오일 겸 입욕제. 피부에 자연적으로 생긴 유분은 그대로 두고 노폐물만 씻어내준다.

겨울 피부를 위한 베이스

PETER PILOTTO

글로 파운데이션

찬 바람에도 건조해지지 않고 윤기 있는 피부를 만들기 위해선 파운데이션을 바르기 전 기초 작업이 필요하다. 수분 크림을 듬뿍 바르는 건 기본. 모공과 잔주름을 감쪽같이 감추고 피부 속부터 우러난 듯 은은한 광채를 만드는 글로 프라이머를 활용하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LAROCHE

공기처럼 가벼운 파운데이션

깃털 같다는 수식으론 부족하다. 최근 깃털을 넘어 공기처럼 가벼운 파운데이션이 등장했다. 일반적으로 질감이 가벼우면 지속력이 떨어질거라 생각하기 쉽지만 여기에 소개하는 파운데이션은 짱짱한 커버력과 지속력을 겸비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롱래스팅 쿠션

파운데이션에 비해 지속력이 부족해 자주 덧발라야 했던 쿠션이 달라졌다. 피지와 유수분의 양을 조절해 화장이 쉽게 망가지지 않고, 환경에 따라 빛 반사 정도가 일정해 어느 각도에서 보아도 은은한 광채가 나는 피부를 연출할 수 있다.

 

 

 

LAURA BIAGIOTTI

맞춤 컨실러

컨실러 카테고리가 세분화되는 추세다. 유독 칙칙한 눈가 주변을 한 톤 밝히고 아이 메이크업의 밀착력까지 높여주는 아이 전용 컨실러도 눈에 띄는 아이템. 스트로빙에서 착안해 안면 홍조나 노랗고 칙칙한 부위를 커버하기 위한 컬러 컨실러는 완전무결한 피부 톤을 만들어주는 숨은 공신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헤어를 위한 방한 뷰티

ANTONIO BERARDI

헤어에도 영양이 필요해

건조한 날씨 탓에 모발이 파삭파삭 마르는 겨울철엔 영양 성분이 풍부한 트리트먼트가 절실하다. 매일 아침 샴푸 후에 완벽하게 말리지 않은 상태에서 외출한다면 더더욱! 모발 중간부터 끝까지 트리트먼트를 충분히 바르고 빗으로 한 번 빗어주면 흡수력을 높일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