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트의 계절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번 시즌엔 수많은 니트 아이템 중 페어아일, 아가일 등으로 대표되는 사랑스러운 노르딕 패턴이 단연 돋보인다. 경쾌한 컬러가 배색된 도톰한 노르딕 패턴 풀오버에 몸을 맡겨보자. 어딘지 모르게 다정한 느낌의 패턴을 보는 순간, 그리고 포근한 촉감이 몸에 닿는 순간 추위가 잠시 잊힐지도 모르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패딩 재킷의 힘

JIL SANDER

코트와 패딩 재킷 사이의 간극이 크던 시절이 있었다. 솜털을 가득 채운 캐주얼한 패딩 재킷과 날렵한 선을 이루며 떨어지는 코트는 그 장르가 엄연히 달랐으니까. 하지만 패딩 재킷은 겨울마다 디자이너들의 감각을 주입하는 키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하며 거듭 진화했다. 그리고 마침내 이번 시즌 패딩 재킷은 한 단어로 정의하기 어려운 신선함으로 무장한 상태다.

그 대표적인 예로 미우미우의 다운 재킷을 들 수 있다. 스키 점퍼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에 풍성한 여우 털을 더한 패딩 아우터는 실크 팬츠, 크리스털 주얼리와 어우러지며 딱딱한 울 코트로는 표현하기 어려운 발랄함까지 더했으니! 실크 슬립 드레스 위에 걸친 토즈의 가죽 트리밍 파카나 질샌더의 패딩 블레이저는 또 어떤가. 특히 테일러링을 접목한 패딩 제품을 대거 선보인 로돌포 팔리아룬가의 마지막 질샌더 컬렉션은 패딩의 우아한 매력을 깨닫기에 충분하다. 한편 사카이는 두툼한 컬러 패딩 코트 아래로 자유분방한 느낌의 워싱 데님 스커트를 매치해 한겨울에 참고하기 좋은 실용적인 스타일로 눈길을 끈다.

하지만 가장 눈여겨볼 아이템은 따로 있으니 바로 롱 패딩 코트! 연예인들이 촬영 도중 잠시 짬이 날 때 입을 법한 아우터는 상상하지 말길. 발렌시아가의 원 컬러 룩, 겐조의 롱스커트를 매치한 스타일이나 펜티 푸마의 재기발랄한 체크 롱 패딩 코트 룩 등 긴 실루엣을 영민하게 활용한 스타일링이 돋보이니 말이다. 겨울철 보온을 완벽히 책임질 듯한 생김새도 마음에 쏙 들지만 본연의 볼륨을 한껏 살린 실루엣도 세련돼 보인다. 그러니 올 겨울, 하늘하늘한 코트 대신 두툼하고 투박한 패딩 재킷을 선택하는 건 꽤 자연스러운 현상이 아닐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윈터 룩을 완성시켜주는 발 끝 아이템 3

 

1 삭스

양말은 사계절 내내 신을 수 있는 아이템이지만 겨울에는 이 사소한 포인트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유난히 데일리 룩의 채도가 낮아지는 계절인 겨울에는 양말의 컬러 혹은 디자인에 초점을 맞춰볼 것. 패셔니스타 김나영의 캐주얼한 룩, 리한나의 믹스 앤 매치 룩의 마무리가 되는 것은 결국, 양말인 것이다.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 니 삭스

작년에 이어 올 겨울에도 유행이라는 싸이하이 부츠에 도전하기 부담스럽다면 니 삭스는 어떨까? 아무리 추워도 겨울에 놓치고 싶지 않은 하의 실종 패션에 따뜻함을 더해줄 아이템이다. 살짝 보이는 허벅지가 두렵다면 스킨 톤의 스타킹을 신은 뒤 레이어드 해보자.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3 스타킹

겨울 그리고 여자들에게만 주어지는 아이템, 스타킹. 단순히 추워서 신는다고 하기에는 이 아이템의 매력은 무궁무진하다. 이번 겨울에는 흔히들 신는 불투명 검정색 스타킹이 아닌 내가 좋아하는 컬러, 내가 좋아하는 디자인의 스타킹을 선택해서 아우터 밖으로 보여지는 틈새 엣지에 집중해보길.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