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조트 컬렉션 키워드 10

ANTONIO MARRAS

1 GO PLAID

몇 시즌째 이어져온 체크 트렌드에도 변화가 생겼다. 포멀한 글렌 체크 중심에서 화려한 컬러의 깅엄, 그리드 체크로 흐름이 바뀌기 시작한 것. 특히 안토니오 마라스의 수트처럼 한 벌로 차려입는 스타일링이 강세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 TRENCH PLAY

매 시즌 다양하게 변주되어 보는 재미를 선사하는 트렌치코트. 리조트 시즌에는 장식적인 요소를 배제한 실루엣과 팔머 하딩의 룩에서 엿볼 수 있는 컷아웃 디테일이 인기를 끌 전망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3 TENDER NEON

원색과 무채색에 가려졌던 네온 컬러의 반란이 시작됐다. 델포조 등 굵직한 브랜드의 키 룩에 사용되며 존재감을 드러낸 것. 리조트 시즌의 네온 컬러는 기존에 비해 훨씬 부드러우니 부담 없이 도전해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4 COOL STRIPE

스트라이프가 주는 여유롭고 시원한 분위기 때문일까? 핀 스트라이프부터 멀티 스트라이프까지 각양각색의 스트라이프 패턴이 트렌드로 떠올랐다. 가장 돋보이는 브랜드는 럭비 티셔츠에 스커트를 더한 스텔라 진. 가볍고 편안한 아이템의 조합으로, 여행지에서 간편하게 시도할 만하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5 SOCKS MATCH

드레스와 스포티한 양말, 이보다 과감한 조합이 있을까? 프라다는 시퀸 스커트와 시스루 블라우스에 레이싱 패턴의 도톰한 삭스를, 알토는 포멀한 슬립 드레스에 운동복을 연상시키는 새빨간 니 삭스를 매치했다. 이 트렌드에서 기억해  야 할 포인트는 단 한 가지, 룩이 화려할수록 반전 매력이 배가된다는 것이다.

 

 

DEREK LAM 10 CROSBY

6 REAL WHITE

리조트 시즌의 컬러 팔레트는 화이트 하나로 충분하다. 막스마라와 지방시, 크리지아, 데렉 램 텐 크로스비가 앞다투어 올 화이트 룩을 선보였으니까! 특히 버킷 햇과 와이드 팬츠로 마무리한 데렉 램 텐 크로스 비의 트래블 룩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하다.

 

 

MICHAEL KORS COLLECTION

7 WILD FLOWERS

섬세하고 여린 분위기의 플로럴 원피스는 옷장에 잠시 넣어두자. 리조트 시즌에는 강렬한 컬러 블록과 그래픽적 터치로 자유분방한 매력을 표현한 플로럴 패턴이 대세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8 SEE-THROUGH

넘버21과 마커스 루퍼의 드레스를 보면 누구라도 시스루에 빠질 수밖에 없을 것. 패브릭과 은은하게 비치는 살결의 조화가 어찌나 매력적인지! 짙은 색의 슬립을 레이어드해 투웨이로 연출하면 일상에서도 무리 없이 소화할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9 GLAM LEISURE

애슬레저를 압도하는 글램 레저의 시대가 도래했다. 롱 트렌치코트나 레더 베스트, 시스루 블라우스처럼 존재감 있는 아이템과 선명한 원색의 트랙 팬츠를 함께 입어보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10 MODERN VICTORIAN

빅토리안 스타일이 모던하게 재해석됐다. 볼륨감 넘치는 슬리브와 섬세한 주름, 러플 디테일을 가미한 조셉과 엘러리의 룩이 대표적인 예로, 중세의 로맨틱한 감성에 동시대적 감각을 불어넣은 것이 특징이다.

니트의 계절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번 시즌엔 수많은 니트 아이템 중 페어아일, 아가일 등으로 대표되는 사랑스러운 노르딕 패턴이 단연 돋보인다. 경쾌한 컬러가 배색된 도톰한 노르딕 패턴 풀오버에 몸을 맡겨보자. 어딘지 모르게 다정한 느낌의 패턴을 보는 순간, 그리고 포근한 촉감이 몸에 닿는 순간 추위가 잠시 잊힐지도 모르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패딩 재킷의 힘

JIL SANDER

코트와 패딩 재킷 사이의 간극이 크던 시절이 있었다. 솜털을 가득 채운 캐주얼한 패딩 재킷과 날렵한 선을 이루며 떨어지는 코트는 그 장르가 엄연히 달랐으니까. 하지만 패딩 재킷은 겨울마다 디자이너들의 감각을 주입하는 키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하며 거듭 진화했다. 그리고 마침내 이번 시즌 패딩 재킷은 한 단어로 정의하기 어려운 신선함으로 무장한 상태다.

그 대표적인 예로 미우미우의 다운 재킷을 들 수 있다. 스키 점퍼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에 풍성한 여우 털을 더한 패딩 아우터는 실크 팬츠, 크리스털 주얼리와 어우러지며 딱딱한 울 코트로는 표현하기 어려운 발랄함까지 더했으니! 실크 슬립 드레스 위에 걸친 토즈의 가죽 트리밍 파카나 질샌더의 패딩 블레이저는 또 어떤가. 특히 테일러링을 접목한 패딩 제품을 대거 선보인 로돌포 팔리아룬가의 마지막 질샌더 컬렉션은 패딩의 우아한 매력을 깨닫기에 충분하다. 한편 사카이는 두툼한 컬러 패딩 코트 아래로 자유분방한 느낌의 워싱 데님 스커트를 매치해 한겨울에 참고하기 좋은 실용적인 스타일로 눈길을 끈다.

하지만 가장 눈여겨볼 아이템은 따로 있으니 바로 롱 패딩 코트! 연예인들이 촬영 도중 잠시 짬이 날 때 입을 법한 아우터는 상상하지 말길. 발렌시아가의 원 컬러 룩, 겐조의 롱스커트를 매치한 스타일이나 펜티 푸마의 재기발랄한 체크 롱 패딩 코트 룩 등 긴 실루엣을 영민하게 활용한 스타일링이 돋보이니 말이다. 겨울철 보온을 완벽히 책임질 듯한 생김새도 마음에 쏙 들지만 본연의 볼륨을 한껏 살린 실루엣도 세련돼 보인다. 그러니 올 겨울, 하늘하늘한 코트 대신 두툼하고 투박한 패딩 재킷을 선택하는 건 꽤 자연스러운 현상이 아닐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