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가 만든 데님

세븐티 스튜디오에 대해 소개해주기 바란다. 수년 전부터 친하게 지내던 4명의 크리에이터가 모여서 만든 데님 전문 브랜드다. 구성원끼리 오랫동안 알고 지낸 사이라 일단 팀워크가 아주 좋다. 데님을 워싱할 때 온도를 70℃ 이상 올리지 않는 점에 착안해 브랜드 이름을 ‘세븐티 스튜디오’라고 정했고, 온도를 표시하는 기호 ℃를 로고의 모티프로 활용했다.

아이비가 의류 브랜드를, 그것도 데님 브랜드를 론칭했다는 소식을 듣고 꽤 놀랐다. SNS에서 옷을 좋아하는 모습을 워낙 많이 보여주었기 때문에 의외의 선택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다만 데님을 선택했다는 사실을 많은 분이 놀라워했다. 매일 즐겨 입지만 의외로 잘 소화하기 어려운 것이 데님 옷이다. 해외 브랜드의 데님 옷은 동양인의 체형을 고려하지 않은 디자인이라 불편한 점이 많은데 그런 부분을 보완한 데님 옷을 만들고 싶었다.

세븐티 스튜디오를 대표하는 시그니처 아이템은 무엇인가? 복사뼈 바로 위까지 내려오는 일자 데님 팬츠가 가장 많이 팔렸고 몇 차례 리오더할 정도로 반응이 좋다. 그래서 이번 시즌에는 이 아이템을 더욱 다양한 컬러로 출시했다. 그리고 데님 제품이다 보니 화이트 로고 장식 티셔츠를 함께 구매하는 고객도 많다.

이번 시즌 세븐티 스튜디오가 제안하는 룩의 특징은? 웨어러블함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지난 시즌에는 독특한 디자인의 자칫 유행을 타는 디자인의 아이템도 있었는데, 이번 시즌은 언제 입어도 무난한 컬러와 핏으로 제작하는 데 주력했다.

세븐티 스튜디오의 제품은 어디에서 만날 수 있나? 오늘 촬영한 해방촌 매장과 브랜드 공식 홈페이지, 온라인 편집숍에서 만날 수 있다.

세븐티 스튜디오 데님 팬츠의 특징을 꼽는다면? 깡마른 모델이 아니라 내가 모든 제품을 여러 번 피팅하고 수정을 거쳐 만들었다. 164센티미터의 보통 키를 가진 나를 기준으로 만들어 절대 팬츠를 잘라 입을 일이 없을 것이다. 게다가 나는 골반이 큰 편이라 그동안 어떤 팬츠를 입어도 허리 부분이 불편했는데 그런 부분을 보완해 만들어 아주 편하다. 입어보면 알 수 있다. 불편한 옷을 싫어하는 여자가 만든 데님 팬츠이니 믿고 입어보기 바란다.

하루하루가 무척 바쁠 것 같다. 여가 시간에는 주로 무얼 하나? 최근 두 달 정도는 여가 시간이 거의 없었다. 뮤지컬 두 편과 드라마 촬영으로 눈코 뜰 새가 없었다. 게다가 세븐티 스튜디오의 일을 겸하고 있으니 전보다 배는 바쁘다. 브랜드를 이끄는 게 철저한 계획과 끊임없는 노력, 비즈니스 역량까지 갖춰야 하는 일이라는 사실을 뼈저리게 느꼈다. 전에는 짬이 나면 쇼핑을 했는데 지금은 조금이라도 쉬려고 마사지를 받는다.

여성들이 세븐티 스튜디오의 옷을 어떻게 입기를 바라나? 어떤 옷과 스타일링해도 잘 어울리고 매일 손이 가는 편안하고 무난한 데님 옷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 핏과 원단이 좋아서 늘 입고 싶은 데님을 만들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생각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말을 빛내 줄 레드

FENDI

레드를 향한 여인의 판타지가 2017 F/W 시즌 힙하게 구현됐다. 버건디, 와인, 토마토 레드 등 미묘하게 다른 레드 팔레트가 한데 어우러진 아이템의 조합은 가히 환상적이다.

주목할 부분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한 가지 톤의 레드로 통일한 룩이 유독 많다는 것, 그리고 홀리데이 시즌에 잘 어울리는 ‘글래머러스한(!)’ 무드뿐 아니라 서로 다른 소재를 적재적소에 섞어 평상시에도 활용할 수 있는 룩이 대거 눈에 띈 점이다. “레드만큼 매혹적인 색채도 없을 거예요.” 펜디의 칼 라거펠트가 올가을 가장 공들인 팔레트 역시 레드다. 건축적인 실루엣의 레드 코트와 페이턴트 가죽 사이하이 부츠, FF 로고를 활용해 디자인한 이어링으로 완벽하게 치장한 켄달 제너는 더없이 관능적이었고, 시스루 드레스를 입은 모델 키 호웰은 고혹적이기 이를 데 없었다. 프라다의 레드 벌룬 드레스와 구찌의 레트로풍 플로럴 프린트 후드 코트, 지암바티스타 발리의 프릴 장식 레이스 가운, 가브리엘라 허스트의 토마토 레드 팬츠 수트는 또 어떤가. 레드 하나로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빨간색’이 살짝 부담스럽게 느껴진다면 펜디나 지암바티스타 발리 컬렉션에 등장한 레드 부츠나 조르지오 아르마니가 선보인 구조적인 플라스틱 이어링 등 레드 액세서리 하나만 추가해도 확실한 효과를 볼 수 있다. “고민스러울 땐 레드를 입으세요!(When in doubt, Wear red.)” 디자이너 빌 블라스의 조언을 절감하게 되는 겨울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olor Crush

레드 페이턴트 램스킨 트렌치코트 4백80만원 버버리(Burberry), 레이스 브라톱 가격 미정, 스팽글 롱스커트 6백30만원 모두 니나 리치(Nina Ricci).
베이비핑크 시퀸 미니드레스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화이트 스틸레토 힐 가격 미정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네이비 라미네이트 코트 트렌치코트 2백 70만원 버버리(Burberry), 안에 입은 딥 네이비 드레스 5백 78만원 니나 리치(Nina Rich).
PVC소재 트렌치코트, 시퀸 미디스커트 모두 가격 미정 프리마돈나(Fleamadonna), 볼드한 이어링 가격 미정 셀린느(Celine), 화이트 스틸레토 힐 가격 미정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실버 컬러 무통 재킷 가격 미정 샤넬(Chanel), 슬리브리스 터틀넥 톱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옐로 벨벳 하프 드레스 78만원 4천원 푸시버튼(pushBUTTON).
반짝이는 코튼 트렌치코트 1백6만원대 르메르 바이 매치스패션닷컴(Lemaire by machesfashion.com), 옐로 벨벳 드레스 1백62만원대 알투자라 바이 매치스패션닷컴(Altuzarra by machesfashion.com), 페이턴트 가죽 사이하이 부츠 가격 미정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롱 글러브 가격 미정 니나 리치(Nina Ricci).
라일락 컬러 퍼를 장식한 PVC 소재 레인코트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레드 톱 24만원 푸시버튼(pushBUTTON), 레드 페이턴트 가죽 팬츠 59만8천원 엠에스지엠 바이 아이한스타일닷컴(MSGM by ihanstyle.com), 도형 모양 드롭 이어링 58만원대 오스카 드 라 렌타 바이 네타포르테(Oscar De La Renta by NET-A-PORTER), 화이트 스틸레토 힐 가격 미정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실버 컬러 패딩 점퍼 1백7만원 엠에스지엠 바이 아이한스타일닷컴(MSGM by ihanstyle.com), 실버 컬러 패딩 베스트 72만원 푸시버튼(pushBUTTON), 슬리브리스 터틀넥 톱 가격 미정 루이 비통(Louis Vuitton), 브라운 레더 팬츠 가격 미정 참스(Charm’s).
벨벳 패딩 점퍼 1백2만원, 같은 소재의 트레이닝팬츠 43만8천원 모두 엠에스지엠 바이 아이한스타일닷컴(MSGM by ihanstyle.com), 핑크 브라톱 가격 미정 니나 리치(Nina Ricci).
주얼 장식 니트 톱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반짝이는 실버 컬러 레더 팬츠 가격 미정, 여린 핑크 컬러의 레인코트 49만원 모두 프로엔자 스쿨러(Proenza Schouler), 레드 스틸레토 힐 65만원 스튜어트 와이츠먼(Stuart Weitzman).
멀티컬러 시퀸 미니드레스 7만9천원 자라(Zara), 플라워 모티프 이어링 49만원대 오스카 드 라 렌타 바이 네타포르테(Oscar De La Renta by NET-A-PO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