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de & Seek

멀티컬러 니트 카디건 77만9천원, 아이보리 니트 드레스 가격 미정 모두 마쥬(Maje).
시어링 코트 가격 미정 끌로에(Chloe), 아이보리 니트 드레스 가격 미정 마쥬(Maje).
어깨에 걸친 퍼 코트, 코듀로이 재킷, 니트 브라톱, 패치워크 베레모, 깃털 장식 머플러 모두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시어링 후드 코트 6백 99만원 준지(Juun.J), 니트 드레스 가격 미정 포츠 1961(Ports 1961), 레드 컬러 퍼 모자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맥시 드레스 99만 8천원 이자벨 마랑 에뚜왈(Isabel Marant Etoile), 퍼 블루종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네이비 퍼 베스트 가격 미정 스프렁 바이 란스미어 우먼스 에디션(Sprung by Lansmere Women’s Edition).
실크 플로럴 드레스 69만 8천원 부부리(BUBULEE), 핑크 퍼 코트 가격 미정 니나 리치(Nina Ricci), 그레이 퍼 슬라이더 8만 4천원 이뮤(EMU).
풍성한 블루 퍼 재킷 2백 30만원 잘루즈(Jalouse).
시어링 코트, 케이블 니트 스웨터, 광택이 도는 브라운 팬츠, 퍼 장갑 모두 가격 미정 막스마라(MaxMara).
폭스 퍼 아우터 1천 3백 88만원, 스킨 컬러 드레스 1백 58만원 모두 오프화이트(Off-White), 앵클 삭스 부츠 1백 36만원 펜디(Fendi).
브라운패턴 퍼 코트 88만원 와이씨에이치(YCH), 옐로 롱 드레스 3백 36만원, 버건디 레이스업 하이 부츠 가격 미정 모두 발렌티노(Valentino).
멀티컬러 스웨터 1백 90만원, 니트 베스트 1백 50만원, 화이트 니트 스커트 1백 90만원, 니트 삭스 17만원, 스트랩 샌들 1백 15만원 모두 버버리(Burberry), 버건디 퍼 코트 5백 90만원 이브 살로몬(Yves Salomon), 핑크 리버시블 퍼 베스트 2백 20만원 오나르 바이 비이커(Onar by Beaker).
플로럴 드레스 49만 5천원 비이커(Beaker), 퍼플 컬러 퍼 재킷 85만원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MICHAEL Michael Kors), 퍼 장식 레이스업 슈즈 1백 50만원대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패피들의 온라인 쇼핑 좌표

남다른 휴양지 룩

패션 블로거 박문정

아직 국내에 론칭하지 않은 해외 브랜드의 인기 제품을 빠르게 구입할 수 있어 평소 해외 직구를 많이 하는 편. 그 중 리볼브(revolve.com)는 휴양지로 여행을 떠나는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사이트다. 국내에서는 쉽게 구입하기 힘든 캘리포니아 스타일의 톱이나 드레스가 많아 남다른 리조트룩을 연출하기 좋다. 추운 겨울을 피해 따뜻한 곳으로 휴가를 떠날 계획이라면 리볼브를 둘러보길.

 

 엄마의 취향이 담긴 아이옷

마리끌레르 패션에디터 이지민

따님은 요즘 반짝거리는 공주 드레스에 빠져있지만, 패션 에디터인 엄마의 취향은 한결같다. 최근엔 손뜨개 니트나 크로쉐 디테일에 빠져있는데,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보를 얻고 해외 사이트에서 구매를 많이 하는 편. 올리엘라(www.olliella.com)는 내추럴한 무드의 바스켓 소품들을 판매하는데, 키즈 바스켓 백이 특히 사랑스럽고, 미샤앤퍼프(shop.misha-and-puff.com)는 니트 웨어부터 신발까지 다양한 아이템을 만날 수 있어 열심히 구입하는 곳. 아폴리나 키즈(www.apolina-kids.com)는 내추럴한 무드의 드레스와 보닛 등이 매력적이다.

 

오래 입어도 질리지 않는 스타일

쎄씨 피처디렉터 고현경

너무 과감한 스타일보다는, 적당히 차분하면서 오래오래 질리지 않을 만한 아이템을 구입하는 편. 해외 쇼핑보다는 국내 디자이너들의 온라인 숍을 애용한다. 그리고 마음에 드는 브랜드를 발견하면 꾸준히 구매하는 충성도 높은 소비자다. 오어(ore-store.com)는 이런 내 취향을 저격하는 브랜드. 매 시즌 신상품이 나올 때마다 꼭 하나씩은 구입하게 되는 곳. 작년부터 이용중인 얼바닉30(urbanic30.com)에서는 장갑과 머플러를 구입했는데 꽤 만족하고 있다. 그리고 요즘 푹 빠져있는 아밤(avam.co.kr)! 아밤의 텀블러백과 주주 드레스는 일주일에 3~4번은 손이 가는 아이템이다.

 

트렌디하고 스마트한 쇼핑

모델 박슬기

패션 아이템 쇼핑은 최근 매치스패션(matchesfashion.com)을 애용 중. 해외 배송 사이트 중에서도 프로세스가 간편한 편이고,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디렉팅이 구매욕을 상승시킨다. 겨울이 오기 전부터 품절됐던 발렌시아가의 아워글라스 코트도 여기서 구매했다. 앤아더스토리즈(stories.com) 뷰티 제품을 좋아하는데, 얼마 전 온라인 스토어가 오픈해 쇼핑이 한결 수월해졌다. 그 중에서도 프랑스 원료를 70% 이상 사용한 립스틱과 팔레트가 최애템! 특유의 프렌치 감성을 완성하기 좋다. 리빙 제품에도 관심에 많은데, 요즘엔 SNS에서 유명한 키친툴(kitchen-tool.co.kr) 사이트를 자주 방문한다. 깔끔하고 오래 쓸 수 있는 스마트한 리빙 소품이 가득하다.

 

유행타지 않는 베이식 아이템 

홍보대행사 APR 임지영 차장

심플하고 베이식하면서도 핏이나 디테일이 좋은 옷을 찾는 것은 그리 쉽지 않다. 수년간 여러 사이트에서 쇼핑을 해왔지만, 점점 기본 아이템이 괜찮은 쇼핑몰에 마음이 가는 편. 숍엠(shopm.kr)과 프라이빗룩북(privatelookbook.com), 플랫 에잇티(플랫80.com)는 지나치게 유행을 따르지 않지만 세련된 기본 아이템들을 구입할 수 있어 최근 눈여겨보고 있다. 인터넷 쇼핑에 실패하는 큰 이유 중 하나가 ‘소재’인데 이 세 곳은 소재도 꽤 신경 쓰는 듯. 숍엠에서는 헤링본 재킷을, 플랫 에잇티에서는 셔츠를 구입해 내내 잘 입었다.

유니크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패션 블로거 이난정

해외 브랜드 쇼핑도 즐겨 하지만, 우리나라에도 많이 알려지지 않은 유니크하고 괜찮은 브랜드들이 많다. 네이버 쇼핑 탭에 있는 ‘디자이너 윈도’ 페이지를 즐겨 보는 편인데, 유명한 디자이너들부터 신진 디자이너까지 다양한 국내 브랜드를 한눈에 볼 수 있다. 그 중 허환시뮬레이션과 쉐희진, 그리고 쉐희진의 세컨 레이블 쁘띠따쉬는 나와 너무 잘 맞아 매달 구입 중! 이인주 디자이너의 브랜드 문리도 추천하고 싶다.

 

내가 좋아하는 반지

네일 아티스트 박은경

네일 아티스트라는 직업 때문에 자연스럽게 손에 신경을 많이 쓰는 편. 특히 네일 스타일이 바뀔때마다 매치하는 반지도 달라지기 때문에, 옷이나 다른 액세서리에 비해 반지에 관심이 많다. 동대문에서 쇼핑을 하기도 하고 그때그때 눈에 보이는 반지를 구입하곤 하는데, 특히 애정하는 브랜드를 하나 꼽자면 엠주(Mzuu.co.kr)를 추천하고 싶다. 적당히 심플하면서도 유니크한 디자인이 많아 손에 스타일을 불어넣기 좋다.

시리우스의 빛

더 시리우스(THE-SIRIUS)는 어떤 정체성을 가진 브랜드인가? 남성복을 기본으로 한 유니섹스 브랜드로 미래지향적 패션을 추구한다.

스물다섯이니 비교적 이른 나이에 진로를 정했다. 패션의 어떤 부분에 매료되었나? 고등학생 때까지 패션과 관련해 경험한 것이라곤 가정 시간에 해본 바느질이 전부였다. 그런데 이후 K-팝이 주목받으면서 패션의 새로운 면에 매력을 느꼈다. 스타들의 화려한 옷차림, 즉 패션 디자인이 문화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걸 알게 되었다.

그렇다면 어떤 패션 브랜드를 지향하나? 하이엔드 패션을 이끄는 루이 비통 같은 브랜드. 루이 비통은 크루즈 컬렉션을 교토 미호 미술관에서 선보이는 등 범접할 수 없는 앞선 행보를 펼친다. 과거 콜라보레이션에서도 선구자 역할을 했듯이 말이다. 최종적으로는 에르메스처럼 가구, 건축, 현대미술을 아우르는 브랜드를 운영하고 싶다.

얼마 전 <SOL magazine>에서 비주얼 디렉팅을 한 페이지를 흥미롭게 봤다. 한국의 이미지를 보여달라는 주문을 받았다. 여러 명의 사진가를 섭외하고 오브젝
트도 구하러 다녔다. 앞서 언급했듯이 패션을 기반으로 하되 다양한 영역을 아우르고 싶다.

더 시리우스의 2018 S/S 컬렉션을 소개해주기 바란다. 이번 컬렉션의 테마는 바캉스다. 컬렉션을 준비할 때가 휴식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였다. 다양한 빛과 색을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더 시리우스의 옷은 스타일링을 거치고 룩북에 이미지가 담기면서 매력이 배가되는 것 같다. 스타일링은 내가 직접 하고 룩 북은 해외 사진가를 섭외해 촬영한다. 옷을 만들면서 받은 스트레스와 압박을 스타일링이나 이미지 편집처럼 다른 작업을 하며 즐겁게 털어버린다. 그리고 룩 북은 꼭 해외의 사진가와 장소를 섭외해 촬영한다. 과감하게 투자해야 그만큼 공을 들이기 때문이다.

론칭 이후 남성복을 선보이다 2018 S/S 컬렉션부터 여성복을 추가했는데, 특별한 계기가 있나? 런던 IFS(International Fashion Showcase)에서 디자인 어워드
를 수상해 메르세데스-벤츠사에서 참가비를 지원받아 밀라노에서 쇼를 선보이게 되었는데, 조건이 여성복도 함께 디자인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여성복을 선보이게 됐다. 좋은 계기가 된 것 같다.

그 때문인지 예전 컬렉션에 비해 소재나 디자인이 한층 여성스럽다. 그렇다기보다 트렌드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내가 패션 디자인을 시작했을 땐 리카르도 티시가 이끄는 지방시가 빅 트렌드를 낳았다면 지금은 셀린느나 르메르 가 그러하다. 한층 온화하고 부드러운 무드에 매력을 느끼게 되었다.

디지털의 힘이 강력해지면서 잡지계는 새로운 기로에 섰다. 디자이너들도 마찬가지다. 최근 만난 디자이너 중 가장 젊고, 가장 밀레니얼 세대답다. 난 인스타그램이
처음 생겼을 때부터 계정을 운영해왔다. 그리고 웹사이트나 SNS를 통해 해외 바이어나 매체와 많이 접촉하고 판매도 한다. 해외 고객이 90%를 차지할 정도다. 지금은 디지털의 힘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할 때다.

어디에서 더 시리우스의 옷을 접할 수 있나? 해외에서는 갤러리 라파예트 베이징, 영국의 머신 에이, 미국의 커브 등 편집숍에서 구입할 수 있다. 국내에는 아직 없지만 곧 반가운 소식을 전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