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기다리는 그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

<플로리다 프로젝트>

여섯 살 무니와 무늬 엄마 헤일리는 미국 플로리다 디즈니랜드 건너편에 위치한 ‘매직 캐슬’ 모텔에 산다. 일용직 노동자, 마약 중독자, 매춘부가 모여드는 그곳에서 무니와 친구들은 유쾌하고 엉뚱한 놀이로 자신들만의 매직 캐슬을 만든다. 한여름 플로리다의 경쾌한 색감, 흘러간 팝송, 이와 대조되는 미국 빈곤층의 현실과 그 현실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감독은 사랑스러운 눈으로 바라본다. 2015년 아이폰으로 촬영한 감각적인 영화 <탠저린>으로 마니아층을 대거 형성한 션 베이커 감독의 신작. 1월 개봉.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시네아스트들에게 지금 가장 기대하는 작품이 뭐냐고 물으면 대부분이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을 들 것이다. 동명의 소설(한국어 번역판 제목은 <그해, 여름 손님>)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1980년대 이탈리아의 여름을 배경으로 열일곱 살 고등학생과 20대 교수가 서로에게 끌리는 과정을 섬세하게 다룬 퀴어 로맨스물이자 성장영화로 이미 수많은 상을 받았고, 또 받을 전망이다. 감독은 <비거 스플래쉬>로 매력적이고 독특한 연출력을 선보인 루카 구아다니노다. 2018년 상반기 개봉 예정.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은 2017년 말 LA 비평가협회상 시상식에서 감독상과 촬영상을 받았고 주연을 맡은 샐리 호킨스는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예고편으로 접한 미장센만으로도 가슴이 뛰게 만드는 이 영화는 1960년대 냉전 시대에 미국 정부가 극비로 운영하는 연구소의 청소부이자 언어 장애를 가진 엘리사가 신식 무기 개발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물고기 인간’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판타지물이다. 외로움에서 피어난 사랑은 몽환적인 색감으로 더욱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2월 개봉.

 

 

<코코>

<코코>

픽사의 열아홉 번째 애니메이션 <코코>가 미국 전역을 휩쓸고 한국에 온다. 뮤지션을 꿈꾸는 소년 ‘미구엘’이 우연히 죽은 자들의 세상으로 들어가게 되면서 황홀하고 기묘한 이야기가 펼쳐지는 <코코>는 <겨울왕국>보다 높은 로튼 토마토 지수를 기록하며 2018년 상반기 가장 기대되는 애니메이션으로 자리 잡았다. 영화가 끝나면 자연스럽게 흥얼거리게 될 주제곡 ‘Remember Me’ 역시 관람의 흥을 돋우는 요소 중 하나. 1월 11일 개봉.

마음을 훔치는 숙소

22 pieces

여행의 한 조각이 되길 머무르는 마음으로 이름으로 지은 이름인 피스 호스텔 교토(Piece Hostel Kyoto)와 피스 호스텔 산조(Piece Hostel Sanjo)에 이어 2017년 12월 22일에 프리미엄 호스텔을 오픈했다. 22개의 객실로 이뤄진 22 피스 호텔은 2~5명이 머물기에 좋도록 디자인 되었고 모든 객실이 키친 시설을 갖추고 있다. 객실 타입 별로 테라스, 2층 침대, 큰 다이닝 테이블 등이 있다.

웹사이트 22pieces.jp

 
 

Bunka Hostel Tokyo

도쿄의 아사쿠사 전철역에서 5분 거리에 있는 분카 호스텔은 벙커처럼 만든 도미토리 객실을 갖추고 있다. 저렴한 가격에 머물 수 있는 도미토리 호스텔이지만 각각의 침대를 밖에서 볼 수 없도록 영리하게 디자인했고 여성 여행자 전용 도미토리와 가족이나 소규모 그룹이 머물 수 있는 객실도 있다. 1층에는 사케를 캐주얼하게 즐길 수 있는 이자카야가 여행자를 반긴다.

웹사이트 bunkahostel.jp

 
 

안달루시아 글램핑

아파트 전체를 빌리는 것부터 숲 속의 오두막, 작은 섬에 홀로 있는 집, 나무 위에 지은 통나무 집 등 다채로운 숙소를 둘러볼 수 있는 에어비앤비에서 발견한 안달루시아 글램핑. 1930년대의 빈티지 에어스트림을 개조해 아날로그 여행을 꿈꾸는 사람들이 찾으면 좋을 곳이다. 캠핑카 내부는 샤워실은 물론 CD플레이어부터 세탁기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춘 덕분에 불편함이 없다.

웹사이트 airbnb.com

연말 미식 투어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카라반

호주의 따뜻한 기운을 식탁으로 옮긴 카라반. 합정동에 이어 도산공원에도 등장했다. 유럽과 미주,아시아가 뒤엉킨 호주 특유의 자유분방한 식문화를 반영하듯 폭넓지만 알찬 메뉴들을 만날 수 있다. 아보카도 토스트와 퀴노아 포리지, 베이크 에그 등 호주의 브런치 메뉴를 비롯해 퀴노아 샐러드와 컬리플라워 샐러드 등의 다양한 샐러드 메뉴와 팬케이크, 프렌치 토스트, 에그 베네딕트 같이 전통적인 브런치 메뉴까지 갖췄다. 매일 새벽 매장에서 굽는 유기농 사워도우 빵을 놓치지 말길.

주소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 46길 35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킨카 이자카야

틀에 넣어 만든 고등어 초밥 ‘사바 오시즈시’, 고소한 검은깨 소스에 버무린 시금치 ‘고마아에’, 마요네즈에 버무려 구어 낸 굴 ‘카키마요’, 연어와 오이, 낫또 등을 섞어 김에 싸먹는 살몬 낫토 등 메뉴 하나하나가 심상치 않다. 셰프 잇페이 이와타가 전통 일식과 타파스를 결합한 퓨전 메뉴를 선보이며 캐나다로 넘어가 젊고 쾌활한 이자카야를 찾는다면 좋은 선택이 될 것. 이자카야의 이웃인 킨톤 라멘도 들러보길. 각종 채소와 돼지, 닭 뼈 그리고 최고급 가다랑어를 넣고 20시간 이상 끓여 육수를 내는 전통 라멘을 만날 수 있다.

주소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45길 10-5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구스아일랜드 펍

여럿이 둘러 앉는 자리에 맥주가 빠질 수 있나. 세계 3대 맥주 어워드인 ‘AIBA(Australian International Beer Awards) 2017’에서 ‘라이트 어메리칸 위트비어’ 부문 동상을 수상한 착실한 브루어리 구스아일랜드가 익선동에 자신의 이름을 건 펍을 오픈 했다. 다양한 크래프트 맥주 라인업뿐 아니라 구스아일랜드 브하우스에서만 양조되고 판매되는 하우스비어까지 맛 볼 수 있다. 찰떡궁합인 버팔로윙&감자튀김은 꼭 같이 맛보자.

주소 서울 종로구 수표로28길 32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모수 서울

한 해 동안 고생 많았던 나에게 호사스러운 만찬을 대접하고 싶다면 샌프란시스코에서 미슐랭 1스타를 받은 모던아시안레스토랑 모수MOSU의 서울 버전 ‘모수 서울’에 방문해도 좋겠다. 더 프렌치 런드리와 베누 등 미슐랭 3스타에서 커리어를 쌓았던 안성재 셰프가 샌프란시스코에 이어 서울까지 확장한 파인아시아요리를 맛 볼 수 있는 곳. 한국의 발효와 일본의 가이세키 등을 응용한 무려 10여 가지의 코스가 준비돼 있다. 순무, 자스민, 깻잎을 더한 캐비어 요리와 유바, 산초장아찌와 함께 하는 전복 요리, 전북 임실군 쌀밥에 송로버섯을 더하는 등 독창적이고 흥미진진한 미식 경험을 하게 될 것.

주소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로 55가길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