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는 그대로

투 도어(2-doors)’로 출근하기. 직장생활을 시작하고 차를 알게 된 이후 마음에 품었던 소망이다. 미끈한 몸매의 투 도어 쿠페라면 철야 근무 후 피곤에 찌든 채 운전하더라도 나는 멋질 것만 같았다. 대체로 우울한 출근길, 단 30분이라도 예쁘고 고급스러우면 좋겠고 그러면서도 비교적 편안한 운전을 약속해주었으면 하는 마음도 든다. 수많은 자동차 중에서 이 모든 것을 충족시키겠노라 작정한 브랜드가 없을 리 없다. 이를테면 오늘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까지 느긋한 마음으로 달린 벤츠 E클래스 쿠페(E400 4MATIC) 같은.

올해 나온 벤츠 E클래스 쿠페는 덩치가 크다(길이 4840mm). 분명히 수치상으로는 현대 그랜저(4930mm)보다 작은데 더 커 보인다. 2시간 남짓 전시를 둘러보고 나와 차를 다시 보아도 웅장한 국립현대미술관 앞에서 전혀 기죽지 않았다. 게다가 비슷한 차 중에는 말로만 4인승이지 뒷자리가 빠듯한 차도 많건만 165cm 키의 내가 앉아도 다리 앞 공간이 꽤 낙낙하다. 이렇게 한덩치 하는 차의 문제는 자그마한 여자 손에 차의 스티어링 휠이 어느 정도 부담스러운가 하는 점인데, 운전하기가 생각보다 쉬웠다. 분명 타 기 전에는 차체가 부담스러웠는데 운전석에 앉으니 훨씬 나았다. 푸근한 승차감 덕도 있다. 무릇 스포츠카 타입은 바닥으로 노면을 덜덜덜 다 느끼면서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자동차 마니아가 아니라면 매끄럽다고 느낄 만하다. 그도 그럴 것이 과천에 접어들어 움푹 파인 낡은 도로를 지날 때에 쓱 하고 오르고 내리는 묘한 느낌이 들었다. 오늘 몬 E클래스 쿠페가 디젤엔진에 비해 조용할 수밖에 없는 가솔린엔진 차량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정확히는 바퀴 주변으로 충격을 알아서 조절해주는 시스템(에어 보디 컨트롤)이 추가된 때문이다.

한편으로는 그 또한 당연하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차를 많이 타보면 ‘벤츠인데 그렇지 뭐’ 하는 평균 이상을 기대하는 마음이 생긴다. 바꿔 말하면 모자람이 없기에 특출난 것도 잘 못 느낀다는 의미다. 갖은 최신 운전 보조 장치(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가 수시로 뜨면서 넋 놓고 달리다 당하기 쉬운 접촉 사고나 차선 이탈을 죄다 막았다. 든든하다. 경험해선 안 될 일이지만, E클래스 쿠페는 스펙 상 시속 210km까지, 최대 60초는 운전자가 두 손을 놓아도 스티어링 휠이 바닥을 따라 똑바로 가게끔 알아서 움직인다. 소형차보다 힘이 두 배쯤 세고(V6 2996cc, 333마력) 가속도 두 배쯤 빨라서(시속 100km/h까지 5.3초), 호젓하지만 그만큼 좁고 고르지 않은 미술관 가는 길에, 이 차로 내가 할 수 있는 실수는 과속뿐이었다.

다섯 가지 운전 모드 중에서, 차가 많을 때 주로 사용한 것은 연비를 아껴주는 ‘에코’와 일상 수준에 맞는 ‘컴포트’였는데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았다. 그래도 스포츠카를 닮은 차니까, 나 역시 과속 카메라를 피해 달려보고 싶은 유혹을 끊임없이 느꼈고 그럴 때는 ‘스포츠 플러스’를 골랐다. 비슷한 타입의 차들은 스포츠 모드에선 마구 달리는 기분을 만끽하라고 인위적인 엔진음을 높이기도 하는데, E클래스 쿠페는 예상보다는 조용했다. 내가 가는 어떤 길도 2.5배쯤 시야를 넓히고 다가오는 모든 차를 경고해주며 호화로운 요트라도 탄 듯 기분을 ‘업’시켜 주는 이 차는 코너를 급히 돌아도 불안하지 않았다. 그만한 대가를 치러야 하는 것도 사실이다. 기분 탓인가? 공인 연비 리터당 9.3km는 내겐 계속 2리터가 모자란 7km대였고 이 차의 가격이 9천4백10만원이란 사실도 그리 억울하진 않았다. 디젤엔진을 쓰는 E 220d의 연비는 리터당 14.6km(복합)이고 가격은 7천1백90만원이다.

+ 스타일 우선파. 한 달에 30분밖에 못 타더라도 아름답고 편해야 한다면. 바로 아래 C클래스에도 쿠페가 있지만, E쿠페의 호화로움에 비길 순 없다.
사람들의 시선도 싫고 큰 덩치도 싫고, ‘비슷한 가격에 얼마나 많은 차를 고를 수 있는데!’ 하고 생각한다면 전혀 좋은 차가 아니다.

취향저격의 홀리데이 기프트

5만원 이상

*캡션을 클릭하면 구매 페이지로 연결 됩니다.

 

 

 

연말 약속 장소, 아직 못 잡으셨어요?

커플들의 성지, 망원동으로!

시끄러운 연말 분위기에서 벗어나 연인과 오붓하게 즐길만한 동네를 찾고 있다면, 망원동이 대안이 되어줄 것. 망원동 한적한 골목에 위치한 ‘비스트로르메르‘는 들어서는 순간, 파리의 어느 작은 비스트로에 온 듯한 느낌을 주는 곳. 채도를 낮춘 은은한 조명과 곳곳에 꽂아놓은 꽃들은 낭만적인 분위기를 이끌어 주는 데 일조한다. 이곳에서는 한식과 와인에 대한 매칭을 훌륭하게 소화해내는 건 물론, 청양고추 크림 파스타, 한우 스튜 등 한식을 재해석한 참신한 요리들을 만날 수 있다. 요리에 좀 더 집중하고 싶다면, 같은 망원동에 있는 ‘블루쿠치나‘를 눈여겨보자. 20년 경력의 셰프가 홀로 운영하는 1인 레스토랑인 이곳에서는 재료를 아낌없이 넣은 파스타, 라자냐, 양갈비 등의 서양 요리를 캐주얼하게 즐기기 좋다. 메뉴는 제철 재료에 따라 업그레이드되며 주말과 공휴일은 예약을 받지 않으니 미리 참고할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비스트로 로메르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9길 10
영업시간 평일 17:00~24:00, 토요일 12:00~24:00, 일요일 휴무
문의 02-333-2555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블루쿠치나 
주소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9길 18
영업시간 평일 11:30~22:30, 일요일 휴무, 브레이크 타임(토요일, 공휴일 제외) 평일 15:00~17:00
문의 02-6015-5741

 

 

영화와 함께하는 연말

친구들과 연말 무드를 즐기기 좋은 동네를 찾고 있다면, 단연 연남동이다. 홍대처럼 시끄럽지 않으면서도 구석구석 숨은 핫 플레이스들이 즐비하고 있기 때문. 연트럴 파크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자리한 ‘남국재견‘은 영화 음악감독 김동환과 영화감독 최시형이 문을 연 술집으로, 영화를 보며 차와 술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틀어놓은 영상 속에선 80, 90년대 홍콩 영화가 흐르고, 음악감독 출신의 주인장이 엄선한 음악들은 공간의 분위기를 더욱 무르익게 만들어 준다. 홍콩 영화를 무드로 하는 컨셉답게 대부분의 음료는 아시아에서 왔다. 중국, 베트남, 태국, 일본에서 들여온 맥주부터 남국재견의 시그니처 메뉴인 남국 하이볼, 세계 3대 홍차인 기문까지 다양한 주류를 즐길 수 있다. 매주 금요일에는 한국의 보물 같은 단편 영화들을 상영하고, 감독과의 GV도 마련되어 있다고 하니 얼마 남지 않은 연말, 홍콩 영화 속으로 흠뻑 빠져보고 싶다면 연남동 ‘남국재견’을 기억하자.

@ 남국재견
주소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46길 42-5 루프탑
영업시간 매일 18:00~02:00, 일, 월 휴무
문의 010-2484-3675

 

 

새로운 회식 장소가 필요해!

이태원 소월로에 독특한 공간이 하나 들어섰다. 건물의 크기부터 압도되는 이곳 ‘썬댄스 플레이스‘는 엔터테인먼트 IHQ의 정훈탁 대표가 문을 연 곳으로, 일본의 시부야, 미국의 베벌리힐즈, 뉴욕의 맨해튼 등의 핫 플레이스를 직접 돌아다니며 받은 영감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그래서일까, 이곳에서는 오픈 샌드위치, 홍콩와플, 아란치니, 가츠샌드, 이꾸라동 등 세계 각국의 요리를 만날 수 있다. 남산 바로 밑에 위치한 덕에 서울 전경이 훤히 내다보이는 탁 트인 시야를 자랑하며 커피와 브런치, 식사와 술까지 모두 한 공간에서 즐길 수 있어 동선의 번거로움을 줄였다. 분위기가 한 층 무르익어간다면, 이 기세를 몰아 압구정에서 자리한 뮤직 라운지 바, ‘제이앤제이슨‘으로 발길을 옮겨보자. 심장을 쿵쾅대게 만드는 비트 소리와 가득 채운 벽면 한쪽에서는 뮤지션들의 라이브 영상과 뮤직비디오 영상 등이 흘러나온다. 와인부터 칵테일, 보드카 등 다양한 주류를 즐기며 흥겨운 음악 소리에 맞춰 춤추기에도 좋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썬댄스 플레이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268
영업시간 일~목 12:00~23:00, 금, 토 12:00-24:00
문의 02-790-2292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제이앤제이슨
주소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49길 38
영업시간 평일 20:00~03:00, 주말 20:00~04:00
문의 010-2366-7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