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을 밝혀줄 다이어리

1 오롤리데이 OH, LOLLY DAY!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지난 버전 1, 2부터 큰 인기를 끌었던 오롤리데이(@ohlollyday)의 MES 12 MOIS ver.3 다이어리. 그레이, 핑크, 블루, 카키 총 네 가지 컬러로 출시해 판매되고 있다. 프랑스어로 ‘나의 열두달’이라는 뜻의 mes 12 mois 문구가 쓰여진 깔끔한 단색 커버에 어울리게 내지 역시 특별한 디자인없이 심플한 구성이다. 내지는 눈이 편안하도록 새하얀 컬러 대신 은은한 골드 브라운 컬러로 되어 있어 빈티지함도 느낄 수 있다. 첫 번째, 두 번째 버전의 아쉬움을 보완한 점까지 소비자를 생각하는 마음에 한 번 더 눈길이 간다. 다이어리 외에도 디자인 엽서, 에코백까지 다양하게 판매하고 있으니 한 번은 둘러보시길.

 

 

2 디어메종 DEAR MAISON

A MONTH IN 시리즈로 ver.1부터 시작해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를 배경으로 한 ver.7 다이어리를 출시한 디어 메종(@shop_dearmaison). 내지 중간중간 필름카메라로 촬영한 사진이 삽입되어 있어 다이어리를 넘기다 보면 마치 그 나라를 여행하고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지기도 한다. 이번 7번째 버전은 특별하게 베이비핑크 컬러 커버의 리미티드 제품도 출시되어 분홍 덕후들의 마음을 홀리고 있는 중! 디어메종 역시 다이어리를 포함해 캘린더, 노트, 휴대폰 케이스 등 갖가지 스테이셔너리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현재 온라인몰에서 A MONTH IN 시리즈 2SET를 10% 할인 판매하고 있으니 친구와 하나씩 나눠 가지는 것도 좋겠다.

 

 

3 초이시 CHOISY

심플하면서 꽉 차있는 구성이 매력적인 초이시(@studiochoisy)의 2018 Scheduler. 체계적인 스케쥴 관리를 위한 다이어리가 필요하다면 실용적으로 쓸 수 있는 이 다이어리를 추천한다. 2018 Scheduler가 매력적인 또 다른 이유는 바로 커버 때문인데, 컬러에 따라 커버가 다르게 구성되었기 때문이다. 크림과 코스탈 블루, 미드나잇 네이비(갤러리아몰 익스클루시브) 컬러는 천연가죽을 바인딩에 최적화되도록 재생한 커버라 더욱 특별하다. 온라인몰에서는 올해 새롭게 출시된 트로피칼 그린 컬러가 아쉽게도 품절이지만, 공식몰에서는 볼 수 없는 미드나잇 네이비와 실버리 블루 컬러가 갤러리아몰에서 판매중이니 이제  다양한 컬러 덕분에 행복한 고민에 빠질 차례다.

달콤한 선물

1 모엣&샹동 미니 모엣 로제 임페리얼 아담한 사이즈로 파티에서 한 손에 들고 즐기기 좋다. 붉은 장미 향 샴페인이 파티의 흥을 돋운다. 200ml, 2만원대.

2 꿀건달 산벚나무꿀 꽃 향이 가장 진해지는 4월에 채밀한 꿀. 벚꽃꿀 특유의 쏘는 맛과 향기가 매력적이다. 감로꿀과 2병 세트, 2만7천원.

3 타이거타이거 골든타이거 더치커피 흔들면 황금빛 물결이 일렁이는 더치커피. 와인잔에 얼음과 함께 섞어 담으면 예쁜 칵테일 부럽지 않다. 3만2천원.

4 에디아르 포레드 프루츠 블렌디드 티 라즈베리, 체리, 레드커런트 등 4가지 붉은 과일 향을 블렌딩한 홍차. 상큼하고 달콤한 티를 즐기는 친구에게 선물하기 좋다. 3만2천원.

5 교토 베네토 말차 쿠키 말차 비스킷 사이에 마스카포네 치즈를 사용한 초콜릿이 들어 있는 쿠키. 치즈의 산미와 말차의 진한 풍미가 커피와 잘 어울려 손님을 대접하는 다과로 내기 좋다. 1만3천원.

6 라메종드아모린 브르타뉴 캐러멜 살레위드 솔티드 버터 프랑스 브르타뉴 지방의 버터와 사탕수수로 만든 쫀득한 캐러멜. 달콤하고 짭조름한 맛이라 곁에 두고 자꾸만 집어 먹게 된다. 2만7천원.

7 스티븐 스미스 티메이커 메도우 캐모마일과 장미, 다양한 국화과 꽃잎에 루이보스를 블렌딩한 티. 이름처럼 초원을 연상시키는 편안한 향기가 마음을 가라앉혀준다. 2만5천원.

8 뵈브 클리코 옐로 라벨 뵈브 클리코의 시그니처인 옐로 라벨 보틀의 미니 버전. 이 샴페인 한 병이면 어느 파티에서건 환영받는다. 375ml, 5만원대.

9 로스팅 마스터즈 빈투바 초콜릿 코스타리카의 카카오빈을 직접 로스팅해 만든 수제 초콜릿. 레몬 향, 꽃 향, 과일 향, 캐러멜 향 4가지 맛의 초콜릿 세트로 빈투바 초콜릿을 모두 맛볼 수 있다. 3만2천원.

책에서 발견한 파티 레시피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허브와 와인 식초에 재운 목심 스테이크

from <레이먼 킴 심플 쿠킹>
<레이먼 킴 심플 쿠킹>은 마트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만드는 간편한 레시피를 소개한다. 그중에서 파티를 위한 메인 메뉴를 꼽자면 바로 스테이크. 허브와 와인 식초에 재운 목심 스테이크의 포인트는 굽기 전 열두 시간 동안 소스에 재워두는 것. 소금과 후추를 뿌려둔 목심을 유리나 도자기 그릇에 담고 마늘, 황설탕, 레드 와인 식초, 올리브유, 파슬리, 바질, 타임, 소금, 후추 등을 섞어 만든 양념장에 열두 시간 재운 다음 구우면 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from <리틀 포레스트>
기독교도 아니라는 이유로 크리스마스를 특별히 축하하지 않는다던 <리틀 포레스트> 주인공의 어머니는 평범한 크리스마스 케이크 대신 자주색과 노란색이 들어간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굽는다. 흑미로 자주색을, 호박으로 노란색을 내는데 두 가지 반죽을 모양 틀에 하나씩 부어 구운 다음 세로로 세워 생크림을 바른다. 주인공은 이렇게 구운 케이크가 ‘크리스마스 파티’를 위한 것이 아니라 ‘송년회’를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스페인 갈라시아 지방의 문어 감자 요리

from <히데코의 사계절 술안주 秋 사케편>
계절별로 기획 중인 <히데코의 사계절 술안주>의 가을 사케편은 사케와 어울리는 안주로 채워져 있다. 그중에서도 애피타이저로 준비하면 좋을 문어 감자 요리는 문어를 삶는 과정만 빼면 만들기도 간편하다. 삶은 문어는 쉽게 구할 수 있으니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 문어 다리와 삶은 감자에 올리브유, 파프리카 파우더와 소금만 순서대로 뿌리면 된다. 다만 레시피에는 문어 삶은 물에 감자를 삶으라고 되어 있어 문어를 직접 삶아 만들지 않으면 삶은 감자에 문어의 맛이 배지는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