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보이는 것들 – 정려원 Preview

그레이 시스루 니트 그레이 양
블루 벨벳 터틀넥 세컨플로어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유튜버가 된 스타들

악동뮤지션 수현 – 모찌피치

구독자 수 63만명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현해 오빠인 찬혁에게 충격적인(?) 메이크업을 해주던 게 엊그제 같은데, 유튜브 채널 오픈 2주 만에 구독자 수 30만 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고 이제는 파워 크리에이터로 거듭난 악동 뮤지션 수현. 가을 메이크업, 엘사 메이크업 등 여느 뷰티 크리에이터와 비슷한 주제를 다루기도 하지만 같은 소속사 선배인 지드래곤의 콘서트 갈 준비하는 영상, 친한 친구인 배우 김보라 & 김새론과 함께하는 언박싱 영상 등 그녀의 채널에서만 볼 수 있는 영상들이 있어 더욱 반응이 뜨겁다. 아직까지는 어설프고 귀여운 콘텐츠들이 주를 이루지만 영상에서 보이는 뷰티에 대한 관심을 보면 앞으로의 발전이 더욱 기대된다.

 

산다라박 – DARA’s TV

구독자 수 25만명

뷰티 크리에이터로 변신한 스타들이 있다면, 일상을 공유하는 브이로거로 변신한 스타들도 있다. 산다라박은 2NE1의 일상과 대기실, 숙소 등의 비하인드스토리를 다룬 <2NE1 TV>를 찍던 경력으로 다라TV를 통해 CL과 함께 떠난 여행, 동생인 천둥과의 일상, 빅뱅 멤버들과의 휴식 시간 등을 보여주고 있다. 2NE1 해체 이후 근황을 궁금해하는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유튜브 채널을 오픈했다는 것만으로도 국내, 외 팬들에겐 반가운 소식일 것. 앞으로도 반가운 소식들이 자주 들리기를 바란다.

 

에프엑스 엠버 – Amber Liu

구독자 수 67만명

유튜브 채널을 가지고 있는 스타들 중 비교적 일찍 스타트를 끊은 엠버. 편안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올리는 채널이라 구독자 수도 많은 편이다. 콘텐츠는 주로 운동, 맛 리뷰 등의 일상이지만 친구들과 함께한 뮤비 리액션, 챌린지 영상, 노래 커버 영상 등 보여주고 있는 영상들의 카테고리는 다양하다. 가장 화제가 되었던 영상은 보이시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엠버에게 ‘가슴이 어디 갔냐’고 한 악플에 재미있게 대응한 ‘Where is my chest?’ 영상인데, 다름을 인정하지 않는 악플러들 앞에 당당히 맞서는 엠버를 앞으로도 응원하고 싶다.

 

김기수

구독자 수 12만명

김기수는 채널을 개설하고 일 년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200개의 영상을 보유한, 전문 뷰티 크리에이터 못지않은 뷰티 정보를 공유하는 뷰티 유튜버로 성장했다. 젠더리스 메이크업을 표방하는 김기수는 “하고 싶어요? 하세요! 바르고 싶어요? 바르세요!“라고 외치며 구독자들을 향해 자신감을 북돋아준다. 최근에는 ‘예쁘게 살래 그냥 살래?’ 코너를 통해 선보였던 팁을 모아 책을 내기도 한 엄연한 뷰티 저자. 화장을 잘 모르는 남자들을 위한 맨즈 뷰티부터 눈 크기 키우는 법, 입체 얼굴 만드는 법 등 꿀팁을 전수하는 코너 등 다양한 카테고리를 통해 구독자들과 소통하고 정보를 준다. 영상 속에서 그 만의 유쾌함을 보는 재미는 덤이다.

 

강유미 – 좋아서 하는 채널

구독자수 26만명

절친 안영미와 함께 여행, 먹방 등의 일상을 찍어 올렸던 <미미 채널>로 유튜브를 시작한 개그우먼 강유미는 작년 <좋아서 하는 채널>이라는 좀 더 전문적인 채널을 시작하며 먹방, 호텔 리뷰, 체험기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 업로드하고 있다. 그중 가장 독특한 콘텐츠는 바로 ASMR. 빼빼로 이팅 사운드, 롤플레잉 ASMR, 강아지 심야 간식 먹방 ASMR 등 주제가 매우 구체적이고 명확하고 또 독특해 매력적이다.

골든 글로브 시상식 베스트 스타 어워즈

 

이 몸매 실화 상

수상자 켄달 제너
후보 미란다 커, 헤일리 볼드윈

단 한 줌의 지방도 용납하지 않는 듯한 몸매의 소유자들이 어김없이 등장했다. 그 가운데에서도 단연 돋보인 사람은 바로, 켄달 제너. 또렷한 눈매가 강조된 메이크업, 어깨라인과 각선미가 부각되는 블랙 드레스, 마지막으로 그녀의 자신감이 드러나는 포즈까지. 마치 한 마리의 아름다운 블랙 스완을 보는 것 같은 그녀의 모습은 보일 듯 말 듯한 노출로 그 어느 때보다 더 섹시하게 느껴졌다. 근소한 차이로 켄달 제너에게 자리를 넘겨준 후보는 미란다 커와 헤일리 볼드윈. 완벽한 D라인의 섹시미를 보여준 미란다 커는 드레스 패턴이 조금 아쉬웠고, 헤일리 볼드윈의 스타일링은 멋졌지만 노출이 조금 과했다.

켄달 제너
미란다 커, 헤일리 볼드윈

 

 

베스트 메이크업 상

수상자 테일러 힐
후보 캐서린 뉴튼, 엠마 스톤

시상식에서 여배우의 드레스만큼이나 눈 여겨 볼 것은 바로, 그녀들의 메이크업. 어디에 포인트를 주냐에 따라 청순미부터 섹시미까지 보여줄 수 있는 매력이 천차만별이기 때문! 이번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도 다양한 메이크업을 한 스타들이 눈에 띄었다. 짙은 눈썹과 긴 속눈썹, 그리고 레드 오렌지 빛 립 컬러로 메이크업을 한 캐서린 뉴튼은 마치 백설공주를 연상케 했고 엠마 스톤은 하늘색 아이섀도우와 퍼플 계열의 립으로 확실한 컬러 포인트를 주면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가장 매력적인 메이크업을 선보인 주인공은 바로, 테일러 힐. 깔끔하게 올린 헤어스타일과 더불어 짙은 눈썹, 그리고 딥 버건디 컬러의 립이 블랙 드레스를 만나 힘있는 룩을 완성했다.

 

 

베스트 블랙 드레스 상

수상자 시얼샤 로넌
후보 갤 가돗, 마고 로비

이번 골든 글로브 시상식이 좀 더 특별했던 이유는 여배우들의 드레스가 블랙 색상으로 통일되었기 때문. 화려한 컬러의 드레스로 장식되는 시상식에서 돋보이기 힘든 블랙 컬러가 이번에는 제대로 빛을 내게 된 것이다. 영화 속 원더우먼이 실존한다면 이런 모습일까 싶은 모습으로 완벽한 보디 라인과 스타일링을 보여준 갤 가돗과 드레스에 수 놓아진 무늬로 시선을 사로잡은 마고 로비도 충분히 매력적이었지만 이 상의 주인공은 바로, 시얼샤 로넌. 뮤지컬 코미디 부문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그녀의 모습은 말 그대로 흠 잡을 곳이 없었다. 깔끔하게 정돈된 블론드 헤어와 블루 이어링, 그리고 어깨와 허리라인에 들어간 실버 포인트의 블랙 드레스까지. 모자라지도 않고 넘치지도 않았던 그녀의 완급 조절된 레드 카펫 룩은 그야말로 슈퍼 그뤠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