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초이 최문경의 미학

차분하고 다부진 인상의 디자이너 최문경.

브랜드 문초이(MOON CHOI)에 대해 소개해주기 바란다. 문초이는 젠더리스 패션을 추구하는 브랜드로 뉴욕을 중심으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나는 디자인을 할 때 성별을 구분하지 않는다. 요즘 다양한 분위기의 젠더리스 룩이 쏟아져 나오는데, 남성과 여성 모두 편하게 입을 수 있도록 상반된 요소의 균형을 맞추는 데 집중하고 있다.

문초이의 2018 S/S 컬렉션 의상을 보면서 그 균형이 적절하게 이루어져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남성과 여성, 누가 입든 아주 자연스러워 보인다. 성별에 따라 신체가 다르기 때문에 남녀 모두 입을 수 있는 옷을 만들기 위해서는 정교한 테일러링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내가 테일러링에 집중하게 된 데는 아버지의 영향이 크다. 사업가인 아버지는 언제나 출근 전 양복 매무새를 단정하게 정돈하며 ‘옷차림은 사람의 정체성과 성격을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강조하셨다. 그리고 교복을 입던 어린 시절의 기억도 내 디자인의 기초가 되었다. 교복이라는 정해진 틀 안에서 변형을 꿈꿨다. 그래서 문초이 컬렉션은 클래식 테일러링을 기반으로 하지만 유니크한 요소가 곳곳에 숨어 있다.

2018 S/S 문초이 컬렉션을 설명한다면? 컬렉션을 구상할 때 스토리텔링에 집중했다. 침대에 앉아 있는 성별을 알 수 없는 어떤 사람의 뒷모습을 떠올렸다. 그 사
람의 벗은 등 위로 마치 줄무늬 같은 블라인드 그림자가 드리우고 침대 위에는 캐시미어, 리넨, 울 등 갖가지 패브릭이 엉켜 있는 이미지가 머릿속에 자리 잡았다. 그 결과 앞뒤가 바뀐 코트, 줄무늬 자수의 시스루 소재, 창문에서 영감을 얻은 네모난 힙색 등이 탄생했다.

옷을 디자인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뭔가? 테일러링 기술, 소재, 실루엣. 문초이의 컬렉션을 보면 전형적인 테일러드 룩이 떠오른다. 하지만 그 안에 나만의 메시지와 재해석을 담았다. 이를 표현하기 위해서는 아주 정교한 기술이 필요하다. 또 브랜드가 기반으로 삼고 있는 모던한 실루엣을 구현하려면 적절한 소재의 선택이 중요하다. 지금 인터뷰를 하고 있는 이 자리에는 본인의 여동생과 어머니가 함께 있다. 문초이는 가족이 함께 이끌어나간다. 어린 시절 가족끼리 갤러리를 자주 다녔는데, 살바도르 달리 같은 예술가를 보면서 옷도 작품이 될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이 일을 계기로 나와 동생은 패션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직관적인 나는 패션 디자인을, 철두철미한 동생은 경영을 각각 공부했다. 마침 둘이 같은 해에 졸업하면서 함께 문초이를 론칭하게 됐다. 그리고 사업가인 부모님도 브랜드 경영에 많은 도움을 주신다.

학창 시절 3.1 필립 림에서 인턴사원으로 근무했다고 들었다. 졸업하자마자 브랜드를 론칭한 이유가 궁금하다. 파슨스 디자인 스쿨 재학 시절 인턴십 프로그램에 지원해 3.1 필립 림 액세서리 팀에서 6개월 동안 일했다. 학생 신분이었기 때문에 사실 큰 기대는 없었다. 그런데 어시스턴트 디자이너로 실무에 참여할 기회를 얻었고, 덕분에 많은 것을 배웠다. 2016년 졸업하면서 생각지도 않게 많은 상을 받았다. 전교생 중 5%만 선발하는 ‘Design of Year in Womenswear’에 뽑혀 졸업 패션쇼에 참여했고, 4학년 1년 동안의 과정을 기록한 포트폴리오가 ‘Winner of Portfolio Year in Womenswear’에서 1등 상을 수상했다. 또 졸업 후에는 ‘CFDA+2016 Design Graduates’ 프로그램의 멤버로 뽑히면서 여러 브랜드에서 콜라보레이션 제의를 받기도 했다. 이에 힘입어 패션 브랜드에서 경험을 쌓는 것도 중요하지만, 한 살이라도 더 어릴 때 신선한 디자인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해 브랜드를 론칭했다.

마지막으로 가장 궁금한 부분이다. 문초이의 옷은 어디에서 구입할 수 있나? 브랜드 공식 웹사이트인 ‘moonchoistudio.com’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한국어 서비스를 조만간 시작할 예정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스타들의 겨울 액세서리가 궁금해!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KNIT BEANIE

지루한 겨울 스타일링에 활기를 더하는 니트 비니. 이를 포인트로 활용하고 싶다면 폼폼 장식 혹은 컬러풀한 아이템을 선택할 것. 특히 하연수처럼 내추럴한 히피펌 헤어 스타일에 폼폼 비니를 매치하면 한층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낼 수 있다. 아직 부족하다고? 그렇다면 아기자기한 샤넬 브로치를 세팅한 현아의 패션 센스를 눈 여겨 보시길! 심심한 비니에 브로치 장식 만으로도 유니크한 룩을 연출할 수 있으니 말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MUFFLER

기나긴 겨울에 떼어 놓을 수 없는 베스트 베이직 아이템은 단연 머플러다. 이제는 춥다고 ‘막’ 두르기보다는 ‘멋’스럽게 연출해보자. 차정원과 제시카는 화사한 컬러의 프린지 스타일 머플러를 울 재킷에 착용해 세련되고 도시적인 이미지를 완성했다. 반면 체크 패턴의 머플러는 캐주얼한 룩에 제격이다. 만약 모노톤 컬러의 머플러뿐이라면 이선빈과 같이 체크 패턴의 재킷과 매치해 스타일링의 강약 조절을 시도해볼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GLOVES

겨울철 필수 아이템인 글러브는 앙증맞은 니트 소재와 세련된 분위기를 선사하는 가죽 소재 등이 있다. 뻔한 디자인의 장갑이 지겹다면 표예진처럼 배색 포인트가 더해진 니트 글러브를, 러블리한 캐주얼 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벙어리 장갑이 제격이다. 이수경과 박민영처럼 아우터와 톤온톤 컬러의 장갑 역시 패션 센스를 높이는 아이템 중 하나! 최근에는 로고 프린트, 비즈 장식은 물론, 롱 슬리브 글러브까지 다양한 종류로 출시하니 선택의 폭은 무궁무진하다.

반짝이는 소녀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MILLIE BOBBY BROWN

birth: 2004.2.19, Spain

데뷔작 & 대표작

2013년 ABC 드라마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원더랜드>로 데뷔한 밀리 보비 브라운은 뒤이어 2014년 BBC 아메리카 시리즈 드라마 <인트루더스>에서 열연을 펼쳐 원작자인 스티븐 킹에게 극찬을 받으며 초신성으로 떠올랐다. 이 기세를 몰아 2016년에 방영을 시작한 넷플릭스 SF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의 주연으로 캐스팅되며 그야말로 스타덤에 올랐다. 밀리의 인기 비결은 주인공인 초능력 소녀 ‘일레븐’에 빙의한 듯한 소름 끼치는 연기력!

패션 스타일

밀리의 패션 스타일을 하나로 정의하는 건 무리다. 그녀는 이제 막 열네 살이 되었기 때문. 그래서인지 잠재력으로 가득한 이 슈퍼스타에게 눈독을 들이는 패션 하우스가 수두룩하다.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그녀의 팬을 자처하며 루이 비통 쇼에 <기묘한 이야기>의 포스터를 프린팅한 룩을 버젓이 내놓았다. 한편 라프 시몬스는 캘빈 클라인 쇼에 밀리를 뮤즈로 초청하고 그녀만을 위한 시상식 드레스를 선사하는 등 아낌없이 공을 들이고 있다. 아직 조금 어색하고 과장된 스타일을 연출한들 어떠랴. 어떤 옷을 입어도 사랑스러운 열네 살 소녀인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HLOE & HALLE BAILEY

birth: 1998.7.1 / 2000.3.27, USA

데뷔작 & 대표 앨범

언니인 클로이 베일리는 2003년 영화 <파이팅 템테이션스>를, 동생인 할리 베일리는 2006년 영화 <라스트 홀리데이>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베일리 자매는 2013년 유튜브 채널에 비욘세의 ‘Pretty Hurts’ 를 커버한 영상을 올려 한순간에 유명해졌다. 이후 2015년 비욘세의 파크우트 엔터테인먼트와 1백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하고, 2016 년엔 첫 EP인 <Sugar Symphony>를 공개해 호평을 받으며 뮤지션으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패션 스타일

베일리 자매의 패션 스타일은 ‘시밀러 룩’으로 정의할 수 있다. 모든 스케줄을 함께 하기도 하거니와 쌍둥이처럼 닮은 때문인지 언제나 비슷한 옷을 입고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다. 완전히 똑같이 입기보다 컬러와 패턴을 맞추는 방식으로 스타일링하는 것이 포인트. 여러 패션 행사에 초청되는 것은 물론 각종 화보를 비롯해 돌체 앤 가바나의 2017 F/W 컬렉션에서도 모델로 활약하며 패션계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AMANDLA STENBERG

birth: 1998.10.23, USA

데뷔작 & 대표작

네 살 때부터 디즈니 카탈로그를 비롯한 다양한 광고에서 모델로 활동하던 아만들라 스턴버그. 2011년 영화 <콜롬비아나>를 통해 배우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이후 2012년 <헝거게임>의 ‘루’ 역할로 두터운 팬덤을 형성했다. 최근 싱글 앨범 <Let Me Baby Stay>를 발표하며 가수로도 활동 중이다.

패션 스타일

아만들라는 얼마 전 아프로헤어에서 블론드 컬러의 버즈 컷으로 스타일을 바꾸며 변신을 감행했다. 대중이 어떤 인물에 매료되는지, 무엇이 자신을 돋보이게 만드는지 잘 알고 있는 이 소녀는 주로 비비드한 컬러의 룩을 즐겨 입는다. 이런 영민함은 그녀의 사상에도 반영되어 있다. 자신을 양성애자라고 밝힌 아만들라는 동물 보호 운동과 흑인 인권 활동을 펼치며 사회적으로도 영향력 있는 인물로 성장하고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SADIE SINK

birth: 2002.4.16, USA

데뷔작 & 대표작

세이디 싱크는 2012년 브로드웨이 뮤지컬 <애니>로 배우의 꿈을 이룬다. 대표작은<기묘한 이야기> 시즌 2. 사랑스러운 외모와는 상반된, 스케이트를 즐겨 타는 거친 성격의 열세 살 ‘맥스’를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패션 스타일

미우미우의 패션 필름 <Miu Miu Whispers>에 클로이 세비니, 엘르 패닝 등 다섯 명의 뮤즈 중 한 명으로 간택되며 새로운 패션 스타의 탄생을 알렸다. 빨간 머리에 주근깨를 가진 귀여운 소녀답게 공식 석상과 각종 패션 화보에는 여성스러움이 돋보이는 러블리한 드레스를 즐겨 입는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ROWAN BLANCHARD

birth: 2001.10.14, USA

데뷔작 & 대표작

2010년 디즈니 주니어 오리지널 시리즈 <댄스어랏 로봇>으로 데뷔. 디즈니 채널의 성장 드라마 <라일리의 세상>에서 ‘라일리’ 역할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한마디로 마일리 사이러스, 셀레나 고메즈의 뒤를 이을 디즈니 스타로, 그리고 미국의 국민 여동생으로 거듭났다는 말씀.

패션 스타일

오프닝 세레모니의 쇼에 모델로 등장하거나 샤넬, 구찌, 코치, 겐조 등 여러 패션 하우스의 쇼와 행사에 꾸준히 러브콜을 받고 있는 로완 블랜차드. 그녀가 이토록 패션계의 사랑을 받는 건 타고난 패션 센스나 아리따운 외모 덕만은 아니다. 어리지만 소신 있게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기 때문. 그녀는 다양한 사회문제에 관심을 기울이며 아만들라 스턴버그와 함께 가장 영향력 있는 10대로 손꼽히고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YARA SHAHIDI

birth: 2000.2.10, USA

데뷔작 & 대표작

여섯 살 때부터 광고 모델로 활동하던 야라 사히디는 2009년 영화 <이매진 댓>으로 이름을 알렸다. 미국 ABC 채널에서 2014년 시즌 1을 시작해 2017년 시즌 4까지 인기리에 방영된 시트콤 드라마 <블랙키시>.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문화적 정체성을 그린 이 작품에서 야라는 주인공 ‘조이 존슨’으로 열연했다. 2018년 방영 예정인 <블랙키시>의 스핀오프 드라마 <그로우니시>에서도 주인공을 맡았다.

패션 스타일 

최근 감각적인 시상식 패션으로 주목받고 있는 야라 사히디. 그녀가 유독 편애하는 건 바로 무지개색 줄무늬 드레스다. 이뿐만 아니라 비비드한 컬러와 과감한 패턴의 드레스를 다채롭게 섭렵하고 있는데, 덕분에 그녀의 아이코닉한 폭탄 머리와 반짝이는 검은 피부가 한층 돋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