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벳 전성시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번 시즌 벨벳의 도약이 예사롭지 않다. 노숙한 이미지를 벗고 비비드한 컬러와 다양한 디자인으로 젊고 우아하게  업그레이드 된 것. 스트리스 패션 퀸들의 스타일링을 참고해 올 겨울 벨벳 아이템의 매력을 마음껏 누려보길.

 

 
 

CHAPTER 1 .

연말 그리고 연초 파티 룩을 연출할 때 벨벳 소재를 적극 활용해보자. 차르르 윤기가 흐르는 벨벳 드레스 하나면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도 우아하고 세련된 파티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칙칙하고 어두운 겨울 룩에 생기를 더하고 싶을 때도 벨벳 소재 테일러드 재킷이나 패딩을 눈여겨볼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HAPTER 2.

벨벳 룩이 부담스럽다면 비비드한 컬러의 백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다. 부드러운 촉감 덕분에 가죽 백과는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거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CHAPTER 3.

우아한 앵클 스트랩 힐부터 쿨한 슬라이더까지, 다채로운 디자인의 벨벳 슈즈도 쏟아져 나왔다. 특히 여성스럽고 고급스러운 스타일의 슈즈를 찾고 있다면 벨벳 소재가 제격이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칼바람을 막아줄 겨울 아우터 4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테디베어 코트

올 겨울 여성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테디베어 코트. 곰돌이 인형을 연상시키는 ‘뽀글뽀글’한 텍스처 덕분에 귀엽고 앙증맞은 느낌은 물론, 진부한 롱 패딩을 대체할 만한 보온성까지 갖췄다. 테디베어 코트는 데님 팬츠와 스니커즈 등 베이직 아이템을 활용해 편안하고 캐주얼한 느낌을 살리는 것이 포인트! 혹은 재경처럼 로퍼와 페도라를 매치하면 시크한 분위기를 완성할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에코 퍼

‘부의 상징’ 모피 코트의 시대는 이미 지났다. 지금은 ‘착한 패션’ 에코 퍼의 전성시대다. 모피에 비해 부담스럽지 않고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에코 퍼는 최근 더욱 비비드한 컬러와 화려한 패턴을 더하며 한층 진화하고 있는 중! 한예슬과 김나영처럼 캐주얼 룩으로 소화 가능하며, 보온성은? 말하기 입 아플 정도!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컬러 패딩

이른바 ‘평창 패딩’을 비롯한 롱 패딩이 직장인들의 교복이 되며 대중교통에서 심심치 않게 눈에 띄는 요즘. 패딩 스타일링에 차별화를 두고 싶다면 흔한 롱 패딩 대신 형형색색 컬러를 입은 패딩 점퍼를 추천한다. 도전하기 쉬운 파스텔 컬러부터 시선을 사로잡는 비비드한 캔디 컬러까지 선택의 폭은 넓다. 특히 봉긋 봉긋한 볼륨감의 퍼프 패딩이 주목 받고 있다. 상반된 분위기의 퍼프 패딩 스타일링을 선보인 아이린과 이선빈의 룩을 참고할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무통 재킷

흔히 ‘무스탕’이라고 말하는 무통 재킷. 무심한 듯 시크한 매력을 발하는 무통 재킷의 존재감은 여전히 빛난다. 오연서와 같이 가장 베이직한 브라운 무통 재킷으로 데일리 룩을 연출해도 좋지만, 투박한 무통 재킷에 원피스를 매치하면 금새 페미닌한 룩으로 변신한다. 블랙 무통 재킷에 화이트 원피스와 싸이하이 부츠로 러블리한 스타일을 완성한 김진경의 센스를 눈 여겨 보자.

진주의 변신은 무죄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클래식의 상징과도 같은 진주를 현대적으로 매만지고 싶었습니다.” 이번 시즌 마르코 드 빈센조 런웨이를 수놓은 건 투명한 플라스틱 안에 진주를 가지런히 배열한 주얼리였다. “먼 미래의 로맨틱 룩을 떠올렸어요. 컬러풀한 퍼 코트, 메탈릭한 플리츠 드레스 그리고 미래에도 존재할 진주 목걸이!” 마치 진주가 얼음에 둘러싸인 듯한 주얼리는 진주의 전형적인 이미지 대신, 동그란 형태와 차가운 표면에 초점을 맞춘 모습이었다. 발상의 전환으로 우아함과 올드함의 경계를 넘나드는 진주를 재조명한 디자이너는 그만이 아니다. 구찌는 영국과 일본, 17세기와 18세기, 도시와 시골을 총망라한 컬렉션 곳곳에 여러 겹 레이어링한 진주 목걸이를 더해 외계의 분위기를 냈고, Y 프로젝트 또한 사이하이 슬라우치 부츠에 이은 시선 강탈 아이템으로 진주 귀고리를 골랐다. 소용돌이치는 형태의 오버사이즈 펄 이어링은 크림색 니트 드레스나 데님 팬츠 같은 실용적인 옷 틈에서 신선한 분위기를 주입하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빅토리아 시대의 의복을 재해석한 알투자라와 블루걸 역시 마찬가지다. 고전적인 스타일을 컨템퍼러리하게 보이기 위해 이들이 택한 방식은 아이러니하게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진주를 트리밍하는 것이었으니. 이제 우리에게 남은 건, 먼지 쌓인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새로운 매력의 진주를 즐길 일뿐이란 말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관 검색어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