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스타그램 슈퍼스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들깨

“들깨를 데려온 날 들깨순두부를 먹었거든요. 어릴 때는 지금보다 털 색이 더 옅었던 터라 ‘완전히 들깨색인데?’ 하고 들깨라는 이름을 붙여줬어요. 원래는 두부라는 이름을 꼭 쓰고 싶었는데 요즘 두부라는 이름이 너무 많은 거예요. 풀 네임은 들깨순두부입니다.” 퉁퉁 부은 얼굴을 하고 사색을 즐기는 스코티시폴드, 신중한 고양이 들깨. 창 앞에서라면 하루 종일 앉아 있기도 하는 들깨를 위해 집 안의 창 앞에는 작은 담요가 놓여 있다. 하루에 일정치의 독립적인 시간이 필요한 들깨는 어디 감히 집사가 고양이와 한 이불을 덮느냐는 듯 동침을 거부한다. 한 방에서 자더라도 꼭 본인 침대에서 잠들며 때로는 거실로 나가 소파에서 잔다. 치대는 것을 질색하고, 놀이도 적당히. 장난감으로 놀아도 곧바로 달려들지 않고 장난감 앞에서 엉덩이만 한참을 실룩거리다가 돌아서버리는 고고한 영혼을 지녔다.

“그래도 부르면 늘 쳐다보긴 해요. 물론 처음 불렀을 때만. 계속 부르면 반응 안 하고요.” 들깨의 킬링 포인트는 늘 어딘가 언짢은 듯해 보이는 시옷자 모양 주둥이. 시옷자 입을 하고 창가에 시큰둥하게 앉아 있다가도 집사가 집에 돌아오는 소리가 들리면 현관 앞으로 빠르게 마중 나가는 ‘마중냥’이다. @ddulggae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시오 & 기모 & 텐초 & 참외

안 모실 수는 있어도 한 마리만 모시기는 힘들다는 고양이 집사의 세계. 시오네는 시오를 시작으로 기모, 텐초, 참외까지 총 4마리의 고양이가 평화로운 날들을 보내고 있다. 져주고 양보하는 평화주의자 시오, 애교도 없고 입 떼는 법도 없는 묵언수행자 기모, 부르면 대답하고 항상 문 앞에 마중 나오는 텐초, 소심한 쫄보이면서 까불기도 잘하는 모순 매력의 참외까지. 이 대가족은 해외 <허핑턴포스트>가 집사의 계정에서 기모의 사진을 퍼가 실으면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이 신기한 고양이를 보아라, 부엉이를 닮았다’라는 헤드라인과 함께.

기모 얼굴 옆에 실제 부엉이 사진까지 붙여놓았다. “외국인 팔로어가 많아요. 중국인 팔로어가 몰리는 날은 어마어마하고요.(웃음) 일본에서는 기모를 보고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 나오는 먼지 귀신, 맛쿠로스케를 닮았다고도 하고요. 기모 사진이 한동안 안 올라오면 올려달라고 요청도 하고.” 범세계적인 팔로어를 거느리는 시오네 팔로어 수는 27만6천명. 하지만 네 마리의 고양이는 랜선 세상에서 자신들이 얼마나 인기 있는지는 관심 없다는 듯 오늘도 2층 창 앞에 줄 맞춰 앉아 식빵을 굽는다. 건너편 전깃줄에 비둘기라도 앉으면 조용하던 집이 난리가 난다. @1room1cat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로크 & 모그

수컷 로크를 데려오고 반년 뒤에 로크 동생이 있으면 좋겠다 싶어 암컷 모그까지 함께 살게 된 로크와 모그네 집. 그 사이 빌라 아랫집에 들깨가 새 식구로 들어오며 세 마리의 고양이가 따로 또 같이 살고 있는 중이다. “신기한 건 로크가 모그랑은 장난치면서 종종 모그를 물기도 하거든요. 그런데 아랫집 고양이 들깨 앞에서는 물기는커녕 배를 까고 벌러덩 누워요.” 로크와 모그는 전형적인 현실 남매인 셈이다. 러시안블루인 로크와 아메리칸 숏헤어인 모그는 생김새만큼이나 성격도 확연히 다르다. 로크가 사료에 약하다면 모그는 사료보다는 장난감이다. 두 고양이의 식욕과 유희욕 사이에서 부부인 커플 집사는 하루가 짧다.

“로크는 의사 표현이 확실해요. ‘밖에 나가고 싶다 혹은 밥을 달라, 밥 중에서도 습식 사료를 달라’며 말을 엄청 많이 해요. 반면 모그의 요구는 딱 하나예요. ‘놀자’. 한 가지라 편한 것 같지만 그렇지도 않은 게 체력이 다해도 헉헉거리며 끝없이 놀아요. 장난감을 던져주면 물어와요.” 마지막엔 장난감을 숨겨야 지독한 놀이가 끝이 난단다. 로크의 놀이는 짧지만 격정적이다. “현관문이 살짝 열리는 틈에 달려나가요. 신기한 건 절대 계단 아래로 내려가는 법 없이 늘 위층 복도로 올라가요. 혼자 신나서 막 뛰다가 쫓아오는 느낌이 없으면 멈춰서 왜 안 오지 하고 뒤돌아봐요.” @locke_mog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히끄

희끄무레해서 히끄, 절친으로는 꺼뭇꺼뭇한 꺼므가 있다. 길고양이였던 히끄는 제주도로 내려와 게스트하우스 스태프로 일하고 있던 지금의 히끄 집사, 일명 ‘히끄 아부지’를 우연히 만나 집 사로 간택한다. 만난 초기에는 두 집 살림을 하다 걸릴 정도로 제주 오조리를 누비는 자유 영혼이었지만 집사가 게스트하우스 ‘스테이 오조’를 열기 전부터 함께 지내기 시작했다. 호텔리어처럼 화이트 수트를 입고 손님들을 심드렁하게 맞이하는 히끄. 최근 히끄의 일상을 담은 에세이 <히끄네 집>이 출간됐는데 전국의 고양이 집사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으며 증쇄 중이다.

‘히끄 아부지’의 성별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나 집사는 “엄마라는 호칭만큼은 히끄를 낳아준 진짜 엄마를 위해 남겨두고 싶었다”라고 말한다. 목욕을 시켜도, 비행기를 타도, 낯선 집에서도 잠자코 있는 ‘적응력 갑’인 히끄. 전용 그릇에 간식을 차려줄 때 한눈파는 찰나 홀랑 간식을 다 집어먹고 안 먹은 것처럼 시치미 떼다가도, 식탐이란 자신과 멀다는 듯 집 마당과 텃밭을 고매하게 거니는 산책 고양이. 여러모로 헤어나오기 힘든 매력의 소유자다. @sina_heek

새해, 새 와인

스페인 사렐로 

1 마셋 블랑 드 블랑 MASET BLANC DE BLANCS

카탈루냐의 토착 품종인 사렐로(Xarel-lo)는 신선한 산도와 부드러움을 동시에 담고 있다. 풋사과와 파인애플 등의 풍성한 과일 향을 느낄 수 있지만 달지 않는 화이트 드라이 와인이다. 사렐로는 스페인 카바의 주요 품종이기도 하다. 소비뇽블랑이나 샤르도네 보다 가볍고 신선한 향을 내 식사 전 가볍게 즐기기 좋다. 1777년 스페인 최고의 와인 명산지 페네데스에 문 열어 2백50년 동안 와인과 카바를 빚어오고 있는 와이너리 마셋의 스테디셀러. 아영FBC

 

이탈리아 네로 다볼라

2  레갈레알리 네로 다볼라 REGALEALI NERO D’AVOLA

전세계 와인 산업의 떠오르는 태양, 시칠리아가 키운 고유 품종 네로 다볼라(Nero d’Avola)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드라이한 레드 와인. 투명한 루비 색을 띠는 네로 다볼라는 체리, 라즈베리, 오디 등 다양한 베리 향을 품고 있으며 부드러운 타닌 덕분에 스테이크나 바비큐 등 육류 요리와 잘 어울린다. 1830년에 설립돼 현재 8 대째 가족 경영으로 운영되고 있는 와이너리 타스카 달메리타(Tasca d’Almerita) 가 그간의 노하우를 담아 완성한 가성비 뛰어난 와인이다. 금양와인

 

프랑스 그로 망상·프티 망상 

3 에리 미나 화이트 HERRI MINA WHITE

프랑스의 남서부 지역 피레네 산맥과 접한 이룰레기(Irouléguy). 프랑스에서 가장 작은 규모의 와인 산지인 이룰레기에서 자라는 그로 망상(Gros Manseng), 프티
쿠르뷔(Petit Courbu), 프티 망상 (Petit Manseng)을 블렌딩한 화이트 와인이다. 풋풋한 과일 향과 산도, 뚜렷하게 미네랄이 느껴질 정도로 개성 강한 품종이라 첫 모금에는 조금 낯설 수 있다. 프랑스 최고의 양조 전문가 장 클로드 베루에가 고향 이룰레기로 돌아와 생산하기 시작한 와인이기도 하다. 아영FBC

 

프랑스 카리냥·생소 

4 레 빈 우블리에 LES VIGNES OUBLIEES

프랑스 남부 랑그도크(Languedoc)에서 자라는 카리냥(Carignan)은 다른 레드 품종보다도 짙은 와인색을 낸다. 진한 보랏빛으로 타닌과 알코올 도수가 높고, 풍부한 과일향이 나며 스파이시 향까지 갖췄다. 주로 가벼운 생소(Cinsault), 그르나슈와 블랜딩한다.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오가닉 재배 방식, 선별 손 수확, 토착 효모 발효 방식으로 섬세하게 빚어낸 레 빈 우블리에. 야생 자두와 베리 등 검붉은 과일 향을 내며 피니시도 길다. 뱅가드와인머천트

 

스페인 카리녜나

5 파르티큘라르 카리녜나 PARTICULAR CARIÑENA

스페인의 북동부의 지역 이름이자 이 지역을 대표하는 레드 품종인 카리넨나(Cari~nena). 스페인 리오하(Rioja)에서는 마수엘로(Mazuelo), 프랑스에서는 카리냥(Carignan)으로 불린다. ‘파르티큘라르’는 특별하다는 뜻으로 파르티큘라르 카리녜나는 보데가 산 발레로(Bodega San Valero) 와이너리에서 생산하는 특별한 컬렉션 와인이다. 오픈했을 때 농축된 블랙베리와 블랙체리의 진한 향을 느낄 수 있으며, 약간의 스파이시한 향도 품고 있다. 뱅가드와인머천트

연관 검색어

한 철 식당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푸드 스타일리스트의 시즌제 부엌

부어크

푸드 스타일리스트 김채정이 시즌마다 새로운 프로젝트로 꾸려나가는 연희동의 작은 부엌. 전일찬 셰프가 이탤리언 팝업 레스토랑 ‘언더그라운드 키친’을 열기도 했고, 지난 시즌엔 김 대표가 독일 여행길에 들른 카페의 분위기에 반해 ‘베를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시즌마다 그녀만의 스타일로 새로운 푸드 프레젠테이션을 선보이며, 요즘은 파리에서 진행했던 ‘언노운 디너’에서 착안한 프로젝트를 이어가고 있다. 파리에서 지낼 때 날짜를 미리 공지하지 않고 지인들을 초대해 음식을 대접했던 것처럼 연희동에서도 ‘게릴라성 컨셉트’로 진행하기로 한 것. 아담한 공간에 하나뿐인 테이블이 하얀 커튼에 둘러싸여 있고, 곳곳에 빈티지 촛대와 오브제, 머랭 쿠키들이 무심하게 놓여 있어 마치 오래된 상점에 들어와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테이블 스타일링에 꼭 어울리는 디저트가 등장하는데, 바삭한 머랭 쿠키 위에 아이스크림과 초콜릿 소스를 올리고 무화과를 빈티지 나이프와 함께 세팅해 손대기 아까운 비주얼을 자랑한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11길 51
영업시간 13:00~18:00, 월요일 휴업, 인스타그램 공지 확인
문의 02-6397-3700
인스타그램 @seasonby____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셰프 인 레지던시

공공빌라

이태원의 한 빌라에 자리한 곳으로 젊은 셰프들을 위한 인큐베이팅 공간이다. ‘공공빌라’에서는 요리사에게 일정 기간 동안 주거 공간과 주방을 내어주고 그들이 마음껏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단지 주방을 대여해주는 데 그치지 않고 셰프와 적극적으로 협업해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나갈 예정이라고. 대중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찾는 요리사와 창의적인 요리로 실력을 검증받고 싶은 요리사들이 빌라에 입주해 각자 자신만의 레시피를 선보인다. 셰프의 입주 기간은 4~6주로 한식, 양식, 디저트, 파인 다이닝 등 다양한 장르의 미식 세계가 이곳에서 펼쳐진다. 프렌치 비스트로 메뉴를 내놓은 이혜승 셰프의 첫 번째 시즌부터 전국 각지 명인들의 식재료로 한식을 선보인 안주원 셰프의 ‘초겨울 따스한 한 끼’를 거쳐, 이번 열한 번째 시즌에 동참한 이는 최상현 셰프다. ‘새로운 동양의 발견’이라는 주제로 건어물을 곁들인 잡곡밥과 다시마로 육수를 낸 파스타 등 동서양 미감의 합작품을 접시에 담아낸다. 1월 7일까지.

주소 서울시 용산구 녹사평대로 46 길 34-6
영업시간 목 ~ 일 요 일 12:00~21:00 (브레이크타임 15:00~17:00)
문의 02-790-0059
인스타그램 @gongongvilla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자연식 디저트 팝업 카페

뿌리온더플레이트

혜화동에 자리해 있던 비건 디저트 카페 ‘뿌리온더플레이트’가 계동으로 터전을 옮겨 현미 디저트 팝업 카페이자 쿠킹 스튜디오로 운영을 시작했다. 자연식 식탁을 추구하는 주인장 부부가 제철 농산물로 땅의 기운이 고스란히 담긴 음식을 선보이는 공간으로 남편은 현미 디저트를 만들고, 아내는 마크로비오틱 요리 수업을 진행한다. 예약해야만 맛볼 수 있는 현미 디저트는 밀가루 대신 유기농 현미 가루, 설탕과 우유 대신 메이플 시럽과 두유를 사용하는 등 가급적 덜 정제한 농산물과 재료들로 건강한 맛을 완성했다. 현미 초코 케이크와 두부 크림 케이크, 흑임자 머핀 등 달콤한 디저트를 건강하게 즐길 수 있어 정직하고 맛있는 음식을 찾는 이들에게 인기다. 포장해 가거나 계동 공간에서 디저트를 즐길 수 있는 날이 일주일에 단 이틀뿐이니 SNS에서 공지를 확인한 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카페를 열지 않는 날에는 안주인이 마크로비오틱 쿠킹 클래스를 열어 자연과 환경을 생각한 조리법을 나눈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계동길 57 2층
영업시간 금·토요일 13:00~19:00, 인스타그램 공지 확인
문의 070-4133-8126
인스타그램 @ppuriontheplate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매일 다른 요리로

셰어 키친 at 비나리

먹고 마시고 입고 쓸 수 있는 모든 것이 한자리에 모여 있는 복합 공간 ‘비나리’. 셰어 키친을 시작으로 환경을 생각하는 국내외 농장과 디자인 브랜드의 제품들을 판매하는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북카페가 모여, 이곳을 찾는 사람들과 삶에 관한 좋은 생각들을 나누고 실천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특별한 공간을 오픈했다. 무엇보다 셰어 키친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흥미로운데, 요일별로 주방의 주인이 바뀌며 분기마다 새로운 셰프의 요리를 만날 수 있다. 한동안은 일본의 현대적인 가정식을 선보이는 ‘모모키친’과 신소영 셰프가 스페인 창작 요리로 인기를 얻고 있는 ‘마하키친’, 변산반도에서 들여온 친환경 농작물로 파스타와 스테이크를 만드는 ‘서울 시즈닝’이 비나리의 일주일 식단을 책임진다. 이 중에서 특별히 맛보고 싶은 요리가 있다면 스케줄을 미리 확인하고 방문하도록. 비나리의 스케줄과 새로운 셰프들의 소식은 SNS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160
영업시간 07:30~23:00
문의 02-336-4771
인스타그램 @binarish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