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플레이리스트 #음악편

새해, 새 가젯

(시계방향으로) 1 애플 아이폰 X ‘보이는 건 화면뿐.’ 이 한마디로 디자인과 디스플레이 모두 설명된다. 전작까지 고수했던 홈 버튼이 사라지고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화면 가득 곡선을 따라 펼쳐진다. 가장 흥미로운 변화는 트루뎁스(True Depth) 카메라에 적용된 페이스 ID(Face ID) 기능과 애니모티콘 기능. 얼굴 인식 기능으로 잠금을 해제하고 귀여운 동물 이모티콘으로 메시지를 전할 수 있다. 1백 42만원부터.

2 삼성 기어 스포츠 항상 팔에 착용하고 있는 스마트 워치가 제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튼튼한 내구성이 필수. 방수 기능을 강화해 레저 활동은 물론 샤워 중에도 사용할 수 있다. 걷기, 달리기 등의 운동을 자동으로 인식해 운동 시간과 칼로리 소모량을 기록해주는 똑똑한 제품. 29만 9천원.

3 KT 기가지니 LTE 음성 인식 기능으로 지능형 대화가 가능한 인공지능(AI) 스피커. 이제 ‘지니야’ 한마디면 모든 일상을 스마트하게 누릴 수 있다. 이를테면 ‘매운 떡볶이…’라고 하면 “드시려면 ‘떡볶이 배달해줘’라고 해보세요”라는 식의 답변이 돌아온다. AI 스피커 최초로 LTE 라우터 기능을 갖추어 어디서든 LTE 환경을 조성한다. 26만 4천원.

4 삼성 갤럭시 S8 갤럭시 S8의 라인업에 새로운 컬러 버건디 레드가 추가됐다. 매끈하게 빠진 보디와 매혹적인 버건디 레드 색상의 조합이 꽤 근사하다. 갤럭시 S8의 스펙은 그대로 이어받았다. 홍채 인식 잠금 기능으로 보안은 탄탄하고, 10nm 프로세서를 탑재해 앱 실행과 웹 접속, 충전까지 빠른 속도로 지원한다. 1백2만8천원.

5 삼성 기어 아이콘 X 좌우 이어버드 사이의 연결선을 없애 완벽한 움직임의 자유를 선사한다. 음악 감상과 통화 등 주요 기능도 간편한 터치만으로 실행할 수 있다. 블루투스 이어폰의 기능을 넘어 이어버드에 내장된 4GB의 저장 공간에 음악을 담아 감상할 수 있고, 급속 충전 10분만으로도 1시간 동안 재생된다. 22만원.

6 라이카 CL 라이카 특유의 클래식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렌즈 교환식 카메라. 2400 만 화소의 고성능 이미지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4K 비디오 기능도 지원한다. 무엇보다 촬영한 이미지를 내장 와이파이 모듈로 스마트폰이나 PC로 바로 전송할 수 있어 사진 저장이 편리하다. CL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원격 촬영도 가능하다. 3백만원대.

7 뱅앤올룹슨 베오플레이 E8 뱅앤올룹슨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완전 무선 이어폰. 거추장스러운 선을 떼고 가벼워졌다. 사운드 걱정이 필요 없는 브랜드의 총아답게 매끄럽고 강력한 음질을 구현하는데, 심플한 디자인에 사용법도 직관적이다. 이어폰을 살짝 탭하는 것으로 음악을 재생하고 전화를 수신할 수 있다. 39만9천원.

8 비파 레이캬비크 비파의 다섯 번째 블루투스 스피커로 지금까지 나온 제품 중 가장 크기가 작다. 작고 가벼운 미니 백처럼 어디든 들고 다니기 편할 뿐 아니라, 조약돌 모양의 원형 디자인으로 360도 어느 방향으로든 풍부한 사운드를 송출한다. 두 대의 스피커를 연결하면 스테레오 사운드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29만원.

모두가 기다리는 그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

<플로리다 프로젝트>

여섯 살 무니와 무늬 엄마 헤일리는 미국 플로리다 디즈니랜드 건너편에 위치한 ‘매직 캐슬’ 모텔에 산다. 일용직 노동자, 마약 중독자, 매춘부가 모여드는 그곳에서 무니와 친구들은 유쾌하고 엉뚱한 놀이로 자신들만의 매직 캐슬을 만든다. 한여름 플로리다의 경쾌한 색감, 흘러간 팝송, 이와 대조되는 미국 빈곤층의 현실과 그 현실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감독은 사랑스러운 눈으로 바라본다. 2015년 아이폰으로 촬영한 감각적인 영화 <탠저린>으로 마니아층을 대거 형성한 션 베이커 감독의 신작. 1월 개봉.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시네아스트들에게 지금 가장 기대하는 작품이 뭐냐고 물으면 대부분이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을 들 것이다. 동명의 소설(한국어 번역판 제목은 <그해, 여름 손님>)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1980년대 이탈리아의 여름을 배경으로 열일곱 살 고등학생과 20대 교수가 서로에게 끌리는 과정을 섬세하게 다룬 퀴어 로맨스물이자 성장영화로 이미 수많은 상을 받았고, 또 받을 전망이다. 감독은 <비거 스플래쉬>로 매력적이고 독특한 연출력을 선보인 루카 구아다니노다. 2018년 상반기 개봉 예정.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은 2017년 말 LA 비평가협회상 시상식에서 감독상과 촬영상을 받았고 주연을 맡은 샐리 호킨스는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예고편으로 접한 미장센만으로도 가슴이 뛰게 만드는 이 영화는 1960년대 냉전 시대에 미국 정부가 극비로 운영하는 연구소의 청소부이자 언어 장애를 가진 엘리사가 신식 무기 개발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물고기 인간’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판타지물이다. 외로움에서 피어난 사랑은 몽환적인 색감으로 더욱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2월 개봉.

 

 

<코코>

<코코>

픽사의 열아홉 번째 애니메이션 <코코>가 미국 전역을 휩쓸고 한국에 온다. 뮤지션을 꿈꾸는 소년 ‘미구엘’이 우연히 죽은 자들의 세상으로 들어가게 되면서 황홀하고 기묘한 이야기가 펼쳐지는 <코코>는 <겨울왕국>보다 높은 로튼 토마토 지수를 기록하며 2018년 상반기 가장 기대되는 애니메이션으로 자리 잡았다. 영화가 끝나면 자연스럽게 흥얼거리게 될 주제곡 ‘Remember Me’ 역시 관람의 흥을 돋우는 요소 중 하나. 1월 11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