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작은 가게 ②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경이로운 커피 한 잔

브루마블

브루마블이 위치한 한경면 낙수로는 고요한 동네다. 동네의 오래된 집을 카페로 개조한 이곳의 주인은 원래 서울에서 같은 이름의 카페를 운영하다 1년 전쯤 제주로 와 새로 터를 잡았다고 한다. ‘추출하다’는 뜻의 브루와 ‘경이로운 사람’이라는 뜻의 마블이 더해진 카페 이름은 정작 간판에 없다. 이름을 걸어두는 게 뭐 대수로운 일도 아니고 동네와 어울리지 않는다는 주인장의 생각 때문에 간판 대신 입구에는 사람들이 알아볼 수 있도록 ‘낙수로 1’이라는 주소가 적혀 있다. 세 개의 방을 가진 작은 집은 창틀은 하나도 건드리지 않고 천장과 바닥 등 많은 부분을 고쳐 따뜻한 기운이 감도는 카페로 변신했다. 멋 부리지 않고 기본에 충실한 커피를 내리기 위해 딱 두 가지 블렌딩된 원두를 사용하고 잎차 종류도 단순하다. 겨울이면 생초콜릿으로 만든 핫초코도 인기 메뉴. 이곳에서는 커피 잔을 나무 트레이에 올려 내오는데 트레이째 테이블에 끼우는 방식이 독특하다.

주소 제주시 한경면 낙수로 1
영업시간 10:00~19:00(수요일 휴업)
문의 064-774-0080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작품이 되는 가구와 커피

세컨드 뮤제오 X 프레임 커피

섬 남쪽으로 한참을 달려야 다다를 수 있는 ‘세컨드 뮤제오 × 프레임 커피’는 카페와 빈티지 제품을 파는 가게가 한 공간에 함께 있다. 서울에서 여느 사람들처럼 평범하고 바쁜 일상을 살아가던 부부는 어린 두 아이들과 함께 제주에서 한 달을 지냈고, 도시 생활자들은 누릴 수 없는 제주의 삶을 아이들과 나누고 싶어 이주를 결심했다. 그렇게 남편은 커피를 직접 볶고 내리는 바리스타가 되었고 아내는 근사한 작품이라 해도 손색없는 빈티지 소가구와 크고 작은 소품으로 공간을 채웠다. 아내의 ‘세컨드 뮤제오’는 아름다운 물건을 발견하고 가치를 끌어올려 그 물건이 오래 간직할 수 있는 작품처럼 집 안에 배경으로 놓여 집이라는 공간을 하나의 미술관으로 만들어주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렇듯 물건 하나하나를 가격보다는 가치를 기준으로 고른 덕분에 다른 빈티지 가게에서는 발견하기 힘든 아름다운 물건들이 가게를 가득 채우고 있다. 남편의 ‘프레임 커피’는 테이블을 액자 프레임처럼 디자인해 그 위에 올려둔 향이 좋은 커피와 직접 구운 따끈한 빵이 그림처럼 보이는 공간이다. 주인의 남다른 안목으로 진열된 흔치 않은 물건들을 구경하면서 제주에서 머무는 시간을 더 풍요롭게 하는 커피를 마실 수 있는 곳이다.

주소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8351
영업시간 10:00~17:00(주말, 공휴일 휴업)
문의 070-7771-3008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아주 작은 레스토랑

주르레

‘주르레’라는 레스토랑 이름은 식당이 위치한 동네 이름이기도 하다. 주르레는 하루에 딱 여섯 팀만 식사할 수 있는 아주 작은 레스토랑인데, 오후 12시부터 30분 간격으로 예약 손님을 받고 셰프 한 명이 요리를 만드는 일부터 서빙하고 치우는 일까지 도맡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세 명이 넘는 팀은 받지 않는다. 메인 메뉴는 파스타와 해몰 옹기 푸알레. 해물 옹기 푸알레는 연어와 딱새우, 조개 등을 옹기에 푸짐하게 담아 오븐에 구운 요리로 짭조름하고 바다의 향을 품고 있는 해산물 요리다. 테이블이 두 개밖에 없어 완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예약을 원하는 날짜로부터 보름 전부터 예약이 가능하다. 꽤 인기 있는 식당이어서 서둘러 예약해야 한다.

주소 제주시 주르레길 55
영업시간 11:00~17:00
문의 064-747-2398

연관 검색어
, ,

제주의 작은 가게 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달콤한 제주

냠냠 제주

이제 ‘냠냠 제주’는 더 이상 작지 않다. 제주 당근 가격이 급락해 상당한 양의 당근을 버릴 수밖에 없었을 때 당근을 좀 더 새롭게 소비할 수 있는 방법을 찾다 시작한 냠냠 제주는 원래 수제 마멀레이드를 만드는 공방 한편에서 오가는 손님들에게 제품을 팔았다. 그러다 이름이 점차 알려지면서 2017년 5월 공방 바로 옆에 공간을 마련했고 이어 손님들이 커피를 마시며 쉬어갈 수 있는 카페까지 열게 됐다. 이곳은 제주에서 나고 자란 친구와 부산, 전주에서 제주로 온 친구들이 모여 만들었다. 세 명 모두 재주가 좋은 덕분에 셋이 각자 잼을 만들고 팔며, 라벨을 위한 일러스트를 그리고 레시피를 보여주는 영상도 뚝딱 만들며 꾸려가고 있다. 이들은 더운 여름이든 추운 겨울이든 상관없이 매일 아침 부지런히 솥을 저으며 제주의 친환경 농산물과 유기농 설탕만을 사용해 오롯이 사람의 힘으로 마말랭을 만들어낸다. 이곳의 시작이었던 당근을 비롯해 감귤, 땡귤, 양파, 레드향, 밤호박까지 농부의 땀과 제주 땅의 기운을 받고 자란 건강한 농산물들이 달콤한 재료가 되어준다. 쓰는 재료에 따라 달콤하기도 하고 새콤하기도 하고 매콤하기도 한 마멀레이드는 매장에서 모두 시식해볼 수 있다.

주소 제주시 조천읍 신촌9길 8
영업시간 10:00~17:00( 일요일 휴업)
문의 064-784-5507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어른들을 위한 문방구

여름문구사

여름을 좋아한다는 주인장을 꼭 닮은 ‘여름문구사’는 어른도 당당하게 들어갈 수 있는 문구사가 있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제주 세화리 종묘 가게였던 자리에 문을 연 조그마한 가게다. 30년 동안 종묘사였던 자리는 어른들이 사랑하는 문구사가 되었지만 종묘사의 낡은 간판은 그대로 걸려 있다. 간판의 글씨체가 예뻐 서 쉽게 버릴 수 없었고 여름문구사도 그렇게 오랫동안 어른들의 문방구가 되었으면 하는 주인장의 바람 때문이다. 몇 해 전 제주로 건너온 주인장은 게스트하우스에서 스태프로 일하다 지금의 남편을 만나 결혼하고 제주에 터를 잡았다. 여름문구사에는 ‘덕후’들만이 찾아낼 수 있을 것 같은, 쓸모를 알 수 없는 소품 을 비롯해 친구가 직접 만든 뜨개 제품, 맥주와 꽃을 좋아하는 누나를 둔 평대리 사는 ‘홍이’라는 고양이가 담긴 엽서 등 오롯이 주인장의 취향만으로 고른 물건들이 빽빽히 자리잡고 있다. “제 물욕을 여름문구사가 대신 채워주는 것 같아요. 예쁜 물건들을 사다놓으면서 가게를 꾸밀 수 있으니까요.”

주소 제주시 구좌읍 구좌로 77
영업시간 10:30~19:00(일요일 휴업)
문의 sangdo_ri@naver.com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야기가 있는 게스트하우스

스테이 오조

성산읍 오조리에 있는 ‘스테이 오조’는 주인이 사는 안채 옆에 있는 작은 별채 하나를 게스트하우스로 꾸몄다. 딱 두 명까지 묵을 수 있을 정도로 작지만 오롯이 한 팀만 독립된 공간에서 머물 수 있어 편하다. 이 작은 게스트하우스는 주인장의 반려묘인 ‘히끄네 집’으로도 제법 유명하다. 제주에 정착하기 전 스태프로 일하던 다른 게스트하우스에서 길고양이로 만나 지금은 가족이 된 고양이가 ‘히끄’다. 주인장은 제주 여행을 와 올레길을 걸으며 ‘남들과 다르게 살아도 되지 않을까?’라는 질문의 답을 찾은 끝에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을 찾는 대신 제주에 내려와 지내기로 했다. “섬에 살기 때문에 행복하기만 하고 도시에 산다고 불행하기만 한 건 아니에요. 다만 이런 삶의 방식이 저에게 맞는 거죠.” 이처럼 스테이 오조는 매일 아침 임시 보호 중인 강아지와 산책을 하고 손님이 체크아웃한 날이면 청소를 한 다음 느지막한 오후에 다시 산책을 하는 빈틈 많고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는 주인과 지금의 인연을 만난 후 새로운 묘생을 살아가고 있는 고양이가 있는 곳이다.

주소 서귀포시 성산읍 오조로 75-6
문의 blog.naver.com/ojori149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늦은 봄이 아니어도

만춘서점

언젠가 제주의 작은 서점만 돌아다니고 싶다는 생각이 들 만큼 제주의 여러 마을에 작은 서점들이 속속 들어섰다. 군더더기 없는 건물 외관과 그 뒤로 펼쳐지는 야자수가 묘하게 잘 어울리는 함덕 해변 근처의 ‘만춘서점’은 늦봄이라는 뜻을 지닌, 오즈 야스지로 감독의 영화 제목에서 그 이름을 가져왔다. 10평도 채 되지 않는 서점 내부는 지인이 추천한 책이나 다양한 신간으로 채워져 있는데 한쪽에는 음반과 소소한 문구류도 있다. 책을 고르기에 혹은 책을 읽기에 좋은 배경음악이 흐르는 만춘서점의 풍경은 제주의 고요한 마을처럼 평화롭다. 책장에는 만춘서점의 주인장과 그곳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좋아하는 구절을 적은 메모지가 붙어 있다. 서점을 채운 책을 둘러보며,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고른 구절을 찬찬히 읽어가며 템포를 늦춰보는 것도 제주 여행의 좋은 순간이 되어줄 것이다.

주소 제주시 조천읍 함덕로 9
영업시간 11:00~18:00( 금·토요일 11:00~21:00)
문의 064-784-6137

#마리플레이리스트 #영화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