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 INTERVIEW 박경진&전준영

JIN PARK | 박경진 (@__jinpark)

‘이렇게 말을 잘한다고?’ 모델 박경진을 마주하고 머리 속을 가득 채웠던 생각이다. 런웨이의 강렬한 모습과는 다른, 사람을 무장해제 시키는 순수함 그리고 무뚝뚝할 것 같은 첫인상과는 달리 자신의 생각을 조리있게 전달하는 ‘갭 차이’를 가진 남자였다.

모델을 시작하게 된 계기 옷이 좋아서. 모델인 어머니에게서 받은 영향도 크고.
내가 꿈꾸는 나의 모습 일 욕심이 많은 편이다. 꾸준히 일하고 싶고 노력하는 만큼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제일 자주 듣는 말 의외다. 생각보다 무뚝뚝하지 않다.
풀고 싶은 오해 또는 편견 무섭다? 저 무서운 사람 아니에요.

최애 아티스트 혁오밴드.
나의 최애템 헤드셋. 음악을 워낙 좋아한다. 요즘 밴드 음악에 꽂혀있다.
요즘 가장 관심있는 것 요즘 설치 미술에 관심이 생겼다. 짬이 나면 전시 보는 것을 즐긴다.
최근의 고민 여행 가고 싶다. 일 때문에 말고.
기억에 남는 한 마디 “너 잘 될거 같아” 이 말은 언제 들어도 좋다.
나의 버킷리스트 매장에 내 사진이 걸린 모습을 부모님께 보여드리고 싶다.
가장 보람찼던 순간 작년에 모델 신인상을 받았다. 영광이었다.
올해의 목표 더 분발해야지. 승승장구!

준영의 첫인상 ‘쟤 뭐야?’ 싶었다. 좋은 의미로. 큰 목소리로 인사를 하는데 준영이 특유의 유쾌함이 단숨에 느껴졌다.
준영과의 에피소드 해외 컬렉션 기간 동안 캐스팅을 위해 런던으로 넘어가는 기차를 탔다. 왜 이 일을 시작하게 되었고, 어떻게 되었으면 좋겠고, 현재의 고민 등 이동하는 내내 이야기가 끊이질 않았다. 아직도 기억에 남는 순간이다.
준영에게 남기는 칭찬 난 너의 뻔뻔함이 좋아! 언제나 분위기 메이커로 남아줘!

 

 

JUNE JEON | 전준영 (@jeon_june_)

전준영의 SNS를 들여다 보면 심상치 않다. 그는 유행어를 만들거나 엉킨 이어폰도 컨텐츠로 승화시키고, 누군가를 웃게 만드는 일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스스로도 ‘장난꾸러기’, ‘항상 즐거운 애’로 기억되길 바란다는 전준영은 미워할 수 없는 그러나 속이 깊은 아이러니한 남자였다.

모델을 시작하게 된 계기 나를 무시하는 사람들에게 ‘본때를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 이런 자격지심이 모델을 시작하게 된 원동력이 되었고.
내가 꿈꾸는 나의 모습 음악을 하고 싶어 서울로 상경했던 것처럼, 음악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제일 자주 듣는 말 또라이. 사람들을 웃기는게 낙이다.
풀고 싶은 오해 또는 편견 누군가는 나의 가감 없는 표현 방법 때문에 예의 없다고 생각할 것이다.

나의 최애템 안경. 편한 모습이 제일 좋다.
최근의 고민 음악과 관련된 것들. 작곡 공부를 시작했다.
기억에 남는 한 마디 “너 탐난다”. 굉장히 인정 받은 기분이 들었다.
나의 버킷리스트 몽블랑의 설원에 다시 오르고 싶다. ‘우리는 굉장히 작은 존재구나’라는 깨달음을 얻은 곳이기도 하다.
올해의 목표 앨범 발매. 음악적으로 성장하고 싶다. 모델로서도 더 큰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싶다. 시너지 효과가 날 때의 희열이란!
자주 출몰하는 곳 아무래도 SOAP. 라인업이 단연 최고다.
불면증을 위한 추천곡 당신이 듣던. 가사가 너무 아름답다.
나의 인생작 강철의 연금술사. 만화에서 인생의 진리를 배웠다. 영화화 되길 바라고 있다.

경진의 첫인상 순진, 순수, 두 단어가 가장 먼저 떠올랐다. 실제로도 선한 눈에 마음이 여린 형.
경진과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작년 여름, 파리 컬렉션 기간에 형이랑 처음으로 레스토랑에서 밥을 먹었다. 정신 없는 기간 동안에 우리가 아주 조금은 여유가 생겼구나, 성장했구나 싶어 의미있는 순간이었다.
경진에게 남기는 칭찬 앞선 선배들의 계보를 이을 모델. 박경진을 대체할 사람이 없다고 생각한다.

Hi! High Boot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싸이하이 부츠

허벅지를 타고 높게, 타이트하게 올라오는 싸이하이 부츠가 돌아왔다. 시크하고 스타일리시한 매력과 함께 슬림한 데님 팬츠, 미니 스커트와 함께 매치해 다리를 더욱 길어 보이게 하는 ‘착한’ 효과까지 갖췄다. 관능적인 싸이하이 부츠의 매력은 오직 지금, 겨울에만 즐길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앵클 부츠

싸이하이 부츠가 부담스럽다면 발목부터 시작해보자. 날렵하고 슬림한 라인의 앵클 부츠가 그 해답이다. 특히 올 겨울은 발목에 ‘착’ 감기는 삭스부츠가 유행이니 참고할 것! 와이드 데님 팬츠부터 다양한 길이의 스커트까지 모두 잘 어울리니 다재다능하다. 비비드한 컬러 혹은 시퀸 장식을 더하면 금새 드레시한 무드를 높일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칼바람을 막아줄 겨울 아우터 4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테디베어 코트

올 겨울 여성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테디베어 코트. 곰돌이 인형을 연상시키는 ‘뽀글뽀글’한 텍스처 덕분에 귀엽고 앙증맞은 느낌은 물론, 진부한 롱 패딩을 대체할 만한 보온성까지 갖췄다. 테디베어 코트는 데님 팬츠와 스니커즈 등 베이직 아이템을 활용해 편안하고 캐주얼한 느낌을 살리는 것이 포인트! 혹은 재경처럼 로퍼와 페도라를 매치하면 시크한 분위기를 완성할 수 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에코 퍼

‘부의 상징’ 모피 코트의 시대는 이미 지났다. 지금은 ‘착한 패션’ 에코 퍼의 전성시대다. 모피에 비해 부담스럽지 않고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에코 퍼는 최근 더욱 비비드한 컬러와 화려한 패턴을 더하며 한층 진화하고 있는 중! 한예슬과 김나영처럼 캐주얼 룩으로 소화 가능하며, 보온성은? 말하기 입 아플 정도!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컬러 패딩

이른바 ‘평창 패딩’을 비롯한 롱 패딩이 직장인들의 교복이 되며 대중교통에서 심심치 않게 눈에 띄는 요즘. 패딩 스타일링에 차별화를 두고 싶다면 흔한 롱 패딩 대신 형형색색 컬러를 입은 패딩 점퍼를 추천한다. 도전하기 쉬운 파스텔 컬러부터 시선을 사로잡는 비비드한 캔디 컬러까지 선택의 폭은 넓다. 특히 봉긋 봉긋한 볼륨감의 퍼프 패딩이 주목 받고 있다. 상반된 분위기의 퍼프 패딩 스타일링을 선보인 아이린과 이선빈의 룩을 참고할 것!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무통 재킷

흔히 ‘무스탕’이라고 말하는 무통 재킷. 무심한 듯 시크한 매력을 발하는 무통 재킷의 존재감은 여전히 빛난다. 오연서와 같이 가장 베이직한 브라운 무통 재킷으로 데일리 룩을 연출해도 좋지만, 투박한 무통 재킷에 원피스를 매치하면 금새 페미닌한 룩으로 변신한다. 블랙 무통 재킷에 화이트 원피스와 싸이하이 부츠로 러블리한 스타일을 완성한 김진경의 센스를 눈 여겨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