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한 시작, 홍경

스웨이드 재킷 클럽모나코(Club Monaco), 팬츠 스튜디오 케이(Studio K).

“자다 깨다 했어요. 떨려서···.” 충혈된 눈으로 스튜디오에 들어선 배우 홍경이 해사하게 웃었다.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연기할 때는 좀 덜해요. 한 가지에 완전히 집중했을 때 긴장이 툭 풀어지고 순간적으로 빨려드는 느낌이 있거든요. 오늘도 그래야 할 텐데.(웃음)” 드라마 <저글러스>에서 남치원(최다니엘)을 깍듯하게 모시는 군대 후임이자 좌윤이(백진희)의 동생으로 극의 ‘쾌활’을 맡았던 배우 홍경. 작년 <학교 2017>로 얼굴을 알린 뒤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탈영병,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최성재’를 지나며 자신만의 서사를 쌓는 중이다.

매일 새로운 재능과 끼로 무장한 인재가 수혈되는 배우의 세계에서 홍경은 강렬한 인상을 남기려 서두르기보다 외려 고요하고 차분하게 기본기를 다지려는 배우다. “연극영화학과에 재학 중이다 보니 주변에 끼 넘치는 친구들이 많아요. 그 사이에서 저는 좀 애늙은이고요.” 참고로 그는 주로 쉬는 날이면 그림을 그리거나 책을 읽는데 한번 자리 잡고 앉으면 서너 시간 동안 그림을 그리고, 요즘 가장 자주 가는 곳은 교보문고 합정점이다. “처음에는 이대로 괜찮을까 고민도 많았지만 나대로 해보자 하고 작품에 임하고 있어요. <학교 2017>이나 <저글러스>에서는 맡은 캐릭터가 워낙 밝고 쾌활해서 주변 친구들의 말하는 습관이나 행동, 생각하는 방식 등을 관찰하며 연구를 많이 했어요. 그 과정에서 저 또한 좋은 에너지를 많이 얻었고요.”

반면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탈영병 역할처럼, 쾌활한 역과는 대척점에 있는 캐릭터를 제안받는 건 특유의 맑은 이미지 영향이 크다. “악한 면과 선한 면 모두를 봐주시는 것 같아요. 배우로는 사회적으로 결핍이 있거나 깊은 트라우마를 지닌 역할에도 매력을 느껴요. 아무리 작은 역할이라도 처음 캐릭터를 만들 때 인물의 가정환경부터 짚어나가거든요. 부모님에게 어떤 사랑을 받고 자랐는가가 한 사람의 인격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해요. 그런 면에서 영화 <케빈에 대하여>에서 에즈라 밀러가 연기한 ‘케빈’ 역할이 매력 있어요. 순수한 배우가 되고 싶어요. 겉과 속이 같은 사람. 기술적으로 연기를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웃기지 않으면 웃기지 않는 대로···. 아, 그러면 안 되겠지만요.”

핑크 재킷 오디너리피플(Ordinary People), 셔츠 와이씨에이치(YCH), 팬츠 스튜디오 케이(Studio K), 스니커즈 컨버스(Converse).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

큰일은 그렇게, 윤종석

그린 코트와 셔츠, 팬츠 모두 오디너리피플(Ordinary People), 스니커즈 컨버스(Converse).

“오디션 끝나고 안판석 감독님을 다시 만났을 때 ‘너는 분명히 좋은 배우가 될 테니, 지금은 아무 걱정 하지 말고 네가 하고 싶은 거 잘 하고 있으면 된다. 나는 너를 믿는다’라고 말씀해주셨어요. 그 자리에서는 이 꽉 물고 참았지만 JTBC 건물을 나오자마자 주저앉아 울었어요. ‘나 연기 계속 해도 되나 보다, 다행이다’ 하고요. 못 참겠더라고요. 조금이라도 부정적인 평을 들으면 ‘정말 못하나 봐 큰일났다’ 하고, 오디션에 떨어지기라도 하면 ‘대체 뭐가 문제일까’하며 자책하던 때에 들은 선물 같은 말이었으니까요. 보답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드라마 <구해줘>와 <매드독>에서 강렬한 첫인상을 남긴 배우 윤종석. 3월부터는 안판석 감독의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그의 또 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촬영 전까지 목표는 체중 3kg 감량과 힘 빼기. “맡은 역할이 여유로운 캐릭터라 잘하려는 의욕도 덜어내려고 해요. 조금 전 사진 찍을 때도 잘하고 싶고 피해주고 싶지 않은 마음이 앞서니까 입술에 힘이 들어가잖아요. 그보다는 충분히 준비한 뒤 열심히 연습했고, 나쁘지 않았으니까 하는 마음으로 대수롭지 않은 듯 연기하고 싶어요. 원래 큰일은 그렇게 하는 거니까 하면서요.”

배우 윤종석의 가능성을 가늠하기 위해서는 몇 편의 대중 드라마보다 얼굴을 알리기 전 묵묵히 연기해온 수십 편의 독립영화 목록을 보는 것이 더 정확할 것이다. 얼마나 연기를 하고 싶어 하는 배우인지도. 올해는 스크린에서 크고 작은 역할로 그를 자주 만나게 될 듯하다. 배우 공효진 주연의 스릴러영화 <도어락>이 크랭크인 했으며,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시민평론가상을 받은 <누에치던 방>,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단편영화 부문에 출품됐던 <레드스타>,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시민평론가상과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얼굴들>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그에게 영화 <얼굴들>의 개봉을 기대하며 되고 싶은 ‘얼굴’에 대해 물었다. “늘 입에 달고 살다시피 하는 말이 있어요. 건강한 사람이 되고 싶어요. 건강하지 못한 사람이 상대방에게 좋은 기운을 주는 걸 본 적이 없거든요. ‘저 사람 참 괜찮다, 저 사람이 나오는 건 좋은 작품일 거야’ 하는 인상을 주는 얼굴을 갖고 싶어요. 그러려면 먼저 건강하게 살아야겠죠.” 배우 윤종석, 2018년 우리가 감탄하며 보게 될 얼굴이다.

체크 수트 산드로 옴므(Sandro Homme), 스트라이프 후디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

2018, 기대되는 스타 웨딩

태양 ♥ 민효린

한결같은 애정을 과시한 커플, 태양과 민효린이 올해 2월 부부의 연을 맺는다. 태양이 군 입대를 앞둔 시점에 하는 결혼이라 서로의 사랑과 믿음이 크다는 사실을 눈치챌 수 있다. 이들의 사랑만큼 결혼식도 예쁘게 꾸며질 듯하다.

 

 

강경준 ♥ 장신영

<동상이몽 시즌2: 너는 내 운명>에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고 있는 강경준, 장신영 커플. 이들은 5월 결혼을 앞두고 셀프 웨딩 사진을 찍는 등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중. 턱시도와 드레스를 입은 모습까지 공개해 다가오는 결혼식을 기대한다.

 

 

해리 왕자 ♥ 메건 마클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에 이은 세기의 결혼식이 올해 또 한 번 열린다.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커플이 그 주인공. 영국 왕실은 혼혈인이자 이혼 경력까지 있는 메건 마클을 새 식구로 포용해 전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패리스 힐튼 ♥ 크리스 질카

패리스 힐튼이 크리스 질카에게 받은 프러포즈 영상을 SNS에 공개해 화제다. 질카가 무려 20억원 상당의 다이아몬드 반지를 건네며 프러포즈를 했기 때문. 곧 결혼까지 예고한 이들이 과연 어떤 초호화 결혼식을 올릴지 사람들의 기대가 크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