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부터 구원

컬러 수트와 안에 입은 톱 모두 김서룡 옴므(Kimseoryong Homme), 슈즈 까날리(Canali).

배우 구원이 배우의 길에 첫발을 내디딘 건 찰나의 감정 때문이었다. 학창 시절을 보낸 뉴질랜드에서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살아갈지 길을 찾지 못한 채 교회에 다니는 청년이라면 누구나 한 번씩 한다는 성극에 참여하게 됐고, 그때 무대에서 느낀 희열을 믿고 무대에 오른 지 2주 만에 한국에 왔다. 하지만 축복으로 시작됐다고 생각했던 그 길은 예상을 벗어났다.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배우 유준상이 연기한 역할의 아역을 시작으로 몇 편의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했지만 그 길은 기대만큼 쉽지 않았고 그는 많은 고민을 안은 채 군대에 다녀왔다. “원래 달을 좋아했는데 군대에서 제가 달을 좋아하는 이유를 깨달았어요. 반짝이는 별 같은 사람이 되기보다는 낮이나 밤이나 모습이 다르지 않은 달 같은 사람이 되고 싶은 거였더라고요. 과거에는 사랑받는 배우가 되고 싶었는데 앞으로는 나만의 색과 모양을 채우고 보여주는 배우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죠. “

달 같은 사람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새로운 용기를 얻은 후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의 주인공으로 돌아오기 전까지 그는 친구들과 여행을 다녀오고, 영화와 책을 보며 하루를 보내고, 운동도 틈틈이 하며 비워 있던 시간을 채웠다. “책이나 영화나 본 걸 또 보곤 해요. 작년 가을부터는 자비에 돌란 감독에게 푹 빠졌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영화도 반복해서 봤어요. 전 디카프리오가 선택한 배우의 길이 너무 멋있어요. <타이타닉>은 내용이 뻔한 영화여도 그가 연기한 ‘잭’을 보며 짧은 생을 살아도 소신 있는 젊은이로 살아야겠다는 용기를 얻어요. 책도 많이 읽었어요. 세상에 돌아왔으니 사회와 인생을 다룬 유시민 작가의 <어떻게 살 것인가> 같은 글도 읽고 제가 좋아하는 세계문학 전집도 읽고, 물론 제 시집도 계속 읽었죠.(웃음)”

촬영 일정으로 부쩍 바빠진 요즘도 그가 빠뜨리지 않고 틈틈이 이어가는 일상이 있다면 글을 쓰는 것이다. “글 쓰는 걸 좋아해요. 중학교 때부터 일기를 썼어요. 저에 대한 기록을 남기는 거죠. 군대에 다녀온 뒤 시집도 냈어요. 글을 쓰는 시간은 제가 스스로를 위로하는 순간이에요. 드라마 촬영을 하는 요즘에도 너무 긴장되거나 부담스러운 장면을 앞두고 있을 때면 아침이나 현장에 가서 글을 써요. 전 스스로도 놀라운 게 뭔가를 한번 시작하면 꾸준히 한다는 거예요.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 피곤해 보일 만큼이요.” 구원은 이런 꾸준함으로 2018년을 새로운 감정과 경험, 그로 인한 새로운 날들로 행복해지는 자신을 기대한다.

형광색 니트 스웨터 오니츠카타이거 × 안드레아 폼필리오(Onitsuka Tiger × Andrea Pompilio).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

연아의 봄 – 김연아 Preview

화이트 시폰 블라우스 허환 시뮬레이션 바이 디누에, 네이비 팬츠 문탄
블랙 오프숄더 드레스 지컴퍼니 바이 디누에
핑크 드레스 레하 바이 디누에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신중한 시작, 홍경

스웨이드 재킷 클럽모나코(Club Monaco), 팬츠 스튜디오 케이(Studio K).

“자다 깨다 했어요. 떨려서···.” 충혈된 눈으로 스튜디오에 들어선 배우 홍경이 해사하게 웃었다.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연기할 때는 좀 덜해요. 한 가지에 완전히 집중했을 때 긴장이 툭 풀어지고 순간적으로 빨려드는 느낌이 있거든요. 오늘도 그래야 할 텐데.(웃음)” 드라마 <저글러스>에서 남치원(최다니엘)을 깍듯하게 모시는 군대 후임이자 좌윤이(백진희)의 동생으로 극의 ‘쾌활’을 맡았던 배우 홍경. 작년 <학교 2017>로 얼굴을 알린 뒤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탈영병,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최성재’를 지나며 자신만의 서사를 쌓는 중이다.

매일 새로운 재능과 끼로 무장한 인재가 수혈되는 배우의 세계에서 홍경은 강렬한 인상을 남기려 서두르기보다 외려 고요하고 차분하게 기본기를 다지려는 배우다. “연극영화학과에 재학 중이다 보니 주변에 끼 넘치는 친구들이 많아요. 그 사이에서 저는 좀 애늙은이고요.” 참고로 그는 주로 쉬는 날이면 그림을 그리거나 책을 읽는데 한번 자리 잡고 앉으면 서너 시간 동안 그림을 그리고, 요즘 가장 자주 가는 곳은 교보문고 합정점이다. “처음에는 이대로 괜찮을까 고민도 많았지만 나대로 해보자 하고 작품에 임하고 있어요. <학교 2017>이나 <저글러스>에서는 맡은 캐릭터가 워낙 밝고 쾌활해서 주변 친구들의 말하는 습관이나 행동, 생각하는 방식 등을 관찰하며 연구를 많이 했어요. 그 과정에서 저 또한 좋은 에너지를 많이 얻었고요.”

반면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탈영병 역할처럼, 쾌활한 역과는 대척점에 있는 캐릭터를 제안받는 건 특유의 맑은 이미지 영향이 크다. “악한 면과 선한 면 모두를 봐주시는 것 같아요. 배우로는 사회적으로 결핍이 있거나 깊은 트라우마를 지닌 역할에도 매력을 느껴요. 아무리 작은 역할이라도 처음 캐릭터를 만들 때 인물의 가정환경부터 짚어나가거든요. 부모님에게 어떤 사랑을 받고 자랐는가가 한 사람의 인격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해요. 그런 면에서 영화 <케빈에 대하여>에서 에즈라 밀러가 연기한 ‘케빈’ 역할이 매력 있어요. 순수한 배우가 되고 싶어요. 겉과 속이 같은 사람. 기술적으로 연기를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웃기지 않으면 웃기지 않는 대로···. 아, 그러면 안 되겠지만요.”

핑크 재킷 오디너리피플(Ordinary People), 셔츠 와이씨에이치(YCH), 팬츠 스튜디오 케이(Studio K), 스니커즈 컨버스(Converse).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