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일은 그렇게, 윤종석

그린 코트와 셔츠, 팬츠 모두 오디너리피플(Ordinary People), 스니커즈 컨버스(Converse).

“오디션 끝나고 안판석 감독님을 다시 만났을 때 ‘너는 분명히 좋은 배우가 될 테니, 지금은 아무 걱정 하지 말고 네가 하고 싶은 거 잘 하고 있으면 된다. 나는 너를 믿는다’라고 말씀해주셨어요. 그 자리에서는 이 꽉 물고 참았지만 JTBC 건물을 나오자마자 주저앉아 울었어요. ‘나 연기 계속 해도 되나 보다, 다행이다’ 하고요. 못 참겠더라고요. 조금이라도 부정적인 평을 들으면 ‘정말 못하나 봐 큰일났다’ 하고, 오디션에 떨어지기라도 하면 ‘대체 뭐가 문제일까’하며 자책하던 때에 들은 선물 같은 말이었으니까요. 보답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드라마 <구해줘>와 <매드독>에서 강렬한 첫인상을 남긴 배우 윤종석. 3월부터는 안판석 감독의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그의 또 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촬영 전까지 목표는 체중 3kg 감량과 힘 빼기. “맡은 역할이 여유로운 캐릭터라 잘하려는 의욕도 덜어내려고 해요. 조금 전 사진 찍을 때도 잘하고 싶고 피해주고 싶지 않은 마음이 앞서니까 입술에 힘이 들어가잖아요. 그보다는 충분히 준비한 뒤 열심히 연습했고, 나쁘지 않았으니까 하는 마음으로 대수롭지 않은 듯 연기하고 싶어요. 원래 큰일은 그렇게 하는 거니까 하면서요.”

배우 윤종석의 가능성을 가늠하기 위해서는 몇 편의 대중 드라마보다 얼굴을 알리기 전 묵묵히 연기해온 수십 편의 독립영화 목록을 보는 것이 더 정확할 것이다. 얼마나 연기를 하고 싶어 하는 배우인지도. 올해는 스크린에서 크고 작은 역할로 그를 자주 만나게 될 듯하다. 배우 공효진 주연의 스릴러영화 <도어락>이 크랭크인 했으며,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시민평론가상을 받은 <누에치던 방>,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단편영화 부문에 출품됐던 <레드스타>,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시민평론가상과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얼굴들>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그에게 영화 <얼굴들>의 개봉을 기대하며 되고 싶은 ‘얼굴’에 대해 물었다. “늘 입에 달고 살다시피 하는 말이 있어요. 건강한 사람이 되고 싶어요. 건강하지 못한 사람이 상대방에게 좋은 기운을 주는 걸 본 적이 없거든요. ‘저 사람 참 괜찮다, 저 사람이 나오는 건 좋은 작품일 거야’ 하는 인상을 주는 얼굴을 갖고 싶어요. 그러려면 먼저 건강하게 살아야겠죠.” 배우 윤종석, 2018년 우리가 감탄하며 보게 될 얼굴이다.

체크 수트 산드로 옴므(Sandro Homme), 스트라이프 후디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MARIECLAIREKOREA 사전동의 없이 본 콘텐츠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연관 검색어
,

2018, 기대되는 스타 웨딩

태양 ♥ 민효린

한결같은 애정을 과시한 커플, 태양과 민효린이 올해 2월 부부의 연을 맺는다. 태양이 군 입대를 앞둔 시점에 하는 결혼이라 서로의 사랑과 믿음이 크다는 사실을 눈치챌 수 있다. 이들의 사랑만큼 결혼식도 예쁘게 꾸며질 듯하다.

 

 

강경준 ♥ 장신영

<동상이몽 시즌2: 너는 내 운명>에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고 있는 강경준, 장신영 커플. 이들은 5월 결혼을 앞두고 셀프 웨딩 사진을 찍는 등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중. 턱시도와 드레스를 입은 모습까지 공개해 다가오는 결혼식을 기대한다.

 

 

해리 왕자 ♥ 메건 마클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에 이은 세기의 결혼식이 올해 또 한 번 열린다.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커플이 그 주인공. 영국 왕실은 혼혈인이자 이혼 경력까지 있는 메건 마클을 새 식구로 포용해 전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패리스 힐튼 ♥ 크리스 질카

패리스 힐튼이 크리스 질카에게 받은 프러포즈 영상을 SNS에 공개해 화제다. 질카가 무려 20억원 상당의 다이아몬드 반지를 건네며 프러포즈를 했기 때문. 곧 결혼까지 예고한 이들이 과연 어떤 초호화 결혼식을 올릴지 사람들의 기대가 크다.

연관 검색어
,

스타들의 웨딩

1 비 ♥ 김태희

결혼식에 롱 드레스를 입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은 이제 그만. 미니 웨딩드레스로 귀엽고 단아한 매력을 선보인 김태희를 주목하자. 무릎 위로 올라오는 기장은 그녀의 아담한 체형을 커버했고, 레이스 소재와 심플한 면사포는 우아함을 선사했다. 여기에 핑크 톤의 메이크업으로 화사함과 사랑스러움까지 더해 완벽한 웨딩 룩을 완성했다.

드레스 스타일리스트 제작
헤어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청담 EAST 점 윤정 부원장
메이크업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청담본점 손주희 원장

 

 

2 오상진 ♥ 김소영

화려한 비즈 장식의 웨딩드레스를 선택한 신부 김소영은 웨딩드레스가 화려하면 얼굴이 묻힐 수 있다는 편견을 깰 만큼 화사하고 아름다웠다. 눈부시게 빛나는 비즈 장식 덕분에 조명을 켠 듯 환해 보였으며 앤티크한 분위기까지 더해 중세시대 공주가 연상될 만큼 우아한 아름다움을 뽐냈다.

드레스 엘리자베스 럭스
헤어 룰루 헤어 메이크업 스튜디오 정미 원장
메이크업 룰루 헤어 메이크업 스튜디오 달래 디자이너

 

 

3 주상욱 ♥ 차예련

머메이드 웨딩드레스의 정석을 보여준 신부 차예련. 그녀는 기자회견과 본식 웨딩드레스 모두 머메이드 라인을 선택해 남다른 드레스 자태를 뽐냈다. 앞쪽의 은은한 플라워 자수가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뒤쪽의 머메이드 라인이 늘씬한 몸매를 강조했다. 손목까지 덮는 시스루한 소재의 소매는 우아함을 더했다.

드레스 기자회견: 아틀리에쿠의 인발 드로어 / 본식: 지춘희
헤어 제니하우스 프리모 선정 부원장
메이크업 제니하우스 프리모 성희 부원장

 

 

4 이상우 ♥ 김소연

서로를 바라보는 눈에서 금방이라도 꿀이 떨어질 듯한 이상우, 김소연 부부. 김소연은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비딩 장식의 웨딩드레스를 입어 식장 안을 빛나게 만들었다. 또한 화려한 드레스를 더욱 돋보이게 하기 위해 액세서리를 최소화하고, 헤어는 포니테일로 깔끔하게 연출해 스타일의 균형을 맞췄다.

드레스 플로렌스
헤어 애브뉴준오 수안 부원장
메이크업 애브뉴준오 오지현 부원장

 

 

5 에릭 ♥ 나혜미

인형 같은 외모의 신부 나혜미는 풍성한 벨 라인의 오프숄더 웨딩드레스를 선택했다. 전체적으로 깔끔한 라인의 웨딩드레스는 그녀의 또렷한 이목구비를 더욱 부각시켰다. 교회에서 치르는 예식답게 메이크업은 최소화하고, 밴드 형태의 티아라를 써 사랑스러운 매력을 더했다.

드레스 소유 브라이덜의 오스카 드 라 렌타
헤어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청담 EAST 점 가희 디자이너
메이크업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청담EAST점 김윤영 실장

 

 

6 이동건 ♥ 조윤희

조윤희는 임신 중이라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아름다운 웨딩드레스 자태를 뽐냈다. 노출을 최소화한 웨딩드레스와 진하지 않은 메이크업, 정갈하게 정돈한 헤어는 그녀 특유의 단아한 매력을 더욱더 돋우며 화려하게 꾸미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다울 수 있음을 증명했다.

드레스 소유 브라이덜의 제이 멘델
헤어 김청경 헤어페이스 김하나 부원장
메이크업 김청경 헤어페이스 방선화 원장

 

 

7 김기방 ♥ 김희경

SNS에서 ‘#희바라기방’으로 깨가 쏟아지는 신혼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김기방, 김희경 부부. 쇼핑몰 바가지머리와 뷰티 브랜드 그라운드플랜의 설립자인 신부 김희경은 결혼식에서 자신에게 꼭 맞는 웨딩 룩을 선보였다. 상체 부분에 자수가 놓인 웨딩드레스가 로맨틱한 분위기를 선사했고, 살짝 웨이브를 줘 내추럴하게 연출한 헤어와 러블리한 메이크업은 야외 예식장과 어우러져 여신 같은 자태를 뽐냈다.

드레스 비욘드 더 드레스
헤어 꼼나나 아영 부원장
메이크업 꼼나나비앙 해은 부원장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8 송중기 ♥ 송혜교

상반기 비와 김태희의 결혼이 화제였다면, 하반기는 단연 송송 커플의 결혼을 꼽을 수 있다. 송혜교는 그녀만을 위해 디올이 제작한 웨딩드레스를 입어 더욱 큰 관심을 모았다. 드레스는 쇄골과 어깨선이 살짝 드러나는 스퀘어넥에 프릴 장식을 덧대 사랑스러움을 더한 점이 인상적이었다. 은은한 핑크 컬러의 블러셔와 장밋빛 립스틱으로 웨딩드레스와 어울리는 메이크업까지 완성했다.

드레스 디올 오트 쿠튀르
헤어 아베다 이혜영 디자이너
메이크업 드엔 전미연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