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틱을 벗어던진 뷔스티에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여성스러움의 대명사 뷔스티에. 드레스에서나 볼 수 있던 뷔스티에가 2018년도에는 새로운 매력을 발산할 아이템으로 등극했다. 각 브랜드마다 개성 있는 룩을 선보였지만 뉴 시즌의 뷔스티에 룩들은 하나같이 정숙하고 사랑스러운 무드와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디자이너들은 뷔스티에를 래더 소재로 제작하거나 투박한 부츠 등과 믹스매치해 섹시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그 결과는? 순백의 웨딩드레스처럼 여성스러워야만 할 것 같던 룩은 강렬한 메이크업이나 타투를 가진 모델들과 의외의 조화를 이루었다. 리얼 웨이에서는 프라다나 요지 야마모토의 쇼를 참고해 이너웨어 위에 레이어드 하면 한결 접근이 쉬워지니 참고 할 것. 여기에 군살 없이 날씬해 보이는 체형보완은 덤!

 

연관 검색어

머플러, 이렇게 매봐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꽁꽁 싸매라, 머리카락 보일라!

최강한파에는 역시 머리부터 발끝까지 감싸는 게 답. 머플러 안에 머리카락까지 꽁꽁 싸맨 스타들의 모습을 참고해보자. 여기서 주목할 것은, 온몸을 다 가리는 데일리 룩에도 묻히지 않을 화려한 컬러의 머플러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베이직하거나 특별하거나!

머플러를 한 번 접고 목에 둘러맨 뒤, 한 쪽에 만들어진 고리에 넣어주는 것이 가장 베이직한 방법. 하지만 이번 겨울에는 특히 려원의 스타일링을 시도해보자. 숄처럼 한 쪽 어깨를 감싸듯이 둘러준 머플러 스타일링은 보온성이 배가 되어 훨씬 멋스럽고 더 따뜻해 보인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때론 클래식하게, 때론 쿨하게!

이 머플러 스타일링은 보온이 되지 않을 것 같다고? 천만에 말씀! 아우터의 안 혹은 밖으로 길게 늘어뜨려진 머플러는 생각보다 꽤 따뜻하다. 심지어 코트에 입으면 클래식한 분위기를, 캐주얼한 룩에 입으면 쿨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니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Skin Blossom

브래지어와 팬티 모두 에레스(Eres), 울 코트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Michael Kors Collection).
레이스 브래지어 메종 르자비(Maison Lejaby), 캐멀 컬러 코트 막스마라(MaxMara).
시스루 브래지어 에퓌르(Épure), 스타킹 팔케(Falke), 브라운 체크 팬츠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Michael Kors Collection).
코튼 브래지어 브룩 데어(Brook There), 코튼 팬티 디올(Dior), 크롭트 피케 톱 넘버21(N°21).
레이스 팬티 프린세스 탐탐(Princesse Tam-Tam), 브라운 니트 스웨터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Michael Kors Collection).
레이스 브래지어와 팬티 인티미시미(Intimissimi), 스타킹 세르뱅(Cervin), 브라운 체크 재킷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