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패션위크 #LIVE 📣 #모스키노 #18FW

연관 검색어
, ,

이상한 듯 쿨한 봄 스타일 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KNEE SOCKS

추억의 니삭스가 2018 S/S 시즌 키 아이템으로 등극했다. 단 기존에 프레피한 스쿨걸 룩에서 자주 보이던 이 목이 긴 양말이 로맨틱한 시스루 스커트나 힙한 데님 옷과 찰떡궁합을 이뤘다는 점이 포인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MATRIX SUNGLASSES

당장이라도 레이저가 나올 듯한 1990년대 풍 매트릭스 선글라스가 대세다. 눈동자만 겨우 가릴 정도로 작고 네모난 렌즈가 포인트. 단 얼굴이 크거나 각이 졌다면 단점이 더 부각된다는 것이 슬픈 사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TWO BAGS

스타일이 밋밋해 보인다면 서로 다른 가방 두 개를 같이 스타일링해보길. 올봄 유행할 패니 팩을 허리에 두른 후 큼직한 토트백을 손에 들거나 오버사이즈 토트백과 마이크로 미니 사이즈 숄더백을 한 손에 들어도 좋다. 만만찮은 무게와 지출이 수반되긴 하겠지만 어쩌랴! 이토록 쿨한 것을.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BUCKET HAT

스트리트 룩에 자주 등장하던 버킷 햇이 하이패션으로 진화했다! 특히 달콤한 셔벗 컬러 원피스와 조화를 이룬 로에베의 라피아 햇은 남다른 존재감을 뽐낸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KEY BELT

2018 S/S 시즌 캣워크에 가장 많이 등장한 액세서리가 바로 벨트다. 런웨이의 모델들처럼 무채색 수트에 네온 컬러 벨트 하나로 포인트를 주거나 단조로운 화이트 톱에 와이드 벨트를 가볍게 둘러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해도 좋다. 벌키한 카디건이나 오버사이즈 재킷을 여미지 않은 채 벨트를 둘둘 동여매면 색다른 느낌이 나니 기억하길.

투박한 슈즈를 골라요

MARNI

패션계는 매 시즌 격변한다. 화려한 비즈로 온몸을 감싸는 글램 룩 이 등장하는가 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 낙서 같은 프린트 중심의 스트리트 무드가 주류를 이루는 식. 다시 말해 트렌드를 좇고 싶다면 계절이 바뀔 때마다 지갑을 활짝 열어두어야 한다는 얘기다.

이토록 급변하는 시장에서 오랜 태동기를 겪고 자연스럽게 메가트렌드로 부상한 아이템이 있다. 다름 아닌 어글리 슈즈. 멀게는 2014년 셀린느의 평범한 슬리퍼를 필두로 인기를 끈 ‘맨달’에서, 가깝게는 지난 2017 F/W 시즌 공개돼 품절 대란을 일으킨 발렌시아가의 ‘트리플 S’ 스니커즈에서 그 발화점을 찾을 수 있다.

그런데 대체 ‘못생긴’ 신발이 왜 인기냐고? 럭셔리 브랜드의 2018 S/S 컬렉션을 떠올려보자. 새까만 고무창을 덧댄 크리스토퍼 케인 × 크록스의 샌들, 반투명한 비닐로 감싼 퍼블릭스쿨의 정체 모를 스니커즈, 앞코가 뾰족하게 말려 올라간 로에베의 스니커즈, 스포티한 디자인을 자랑하는 프라다의 네오프렌 스니커즈 그리고 레트로풍 나이키 스니커즈에 두꺼운 구두 굽을 덧댄 꼼데가르송의 힐(!)까지. 이게 뭐지 싶게 투박하고 못생긴 것 같다가도 자꾸 보니 정이 가고 그러다 왠지 한번 신어보고 싶어지는 것이 바로 어글리 슈즈의 매력이다.

비슷한 분위기의 슈즈가 이토록 연이어 런웨이에 등장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편하고 튼튼한 데다가 존재감까지 확실한 이 아이템의 활약이 제법 오래 지속될 것이라는 암시임이 분명하다. 곧 지금 사면 꽤 유용하게 신을 수 있다는 말씀! 새 것을 사는 대신 신발장에서 멋스럽게 낡은 나이키 운동화와 크록스 샌들을 꺼내도 좋다. 무엇이 됐든 크고 투박한 신발을 받아들일 준비만 마쳤다면 트렌드세터가 되는 건 시간문제이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