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신상 슈즈와 백으로 완성한 리얼 웨이 룩

우드 소재의 스트랩 샌들 9만9천원 에이치앤엠 스튜디오(H&M Studio), 실키한 딥 브라운 슬립
14만4천원대 레이 바이 매치스패션닷컴(Raey by MATCHESFASHION.COM), 데님 팬츠 47만원 아크네 스튜디오 블라 콘스트(Acne Studios Bla Konst), 레더벨트 13만원대 폴로 랄프 로렌(Polo Ralph Lauren).

STRAPPY SANDAL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오버사이즈 백 가격 미정 로우클래식(Low Classic), 니트 브라톱, 벨티드 와이드 팬츠 모두 가격 미정 몽클레르(Moncler), 스니커즈 8만9천원 컨버스(Converse), 스타킹은 에디터 소장품.

OVERSIZED BAG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화이트 스터드 디테일의 레드 슬라이더 가격 미정 발렌티노 가라바니(Valentino Garavani), 핑크 니트 톱, 시스루 스커트, 니트 브리프 모두 가격 미정 몽클레르(Moncler), 버건디 삭스는 에디터 소장품.

STATEMENT SLIDERS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블랙 스퀘어 벨트 백 가격 미정 발리(Bally), 하운드투스 패턴의 재킷 89만5천원, 팬츠 61만5천원 모두 랙 앤 본 바이 비이커(Rag & Bone by BEAKER), 브라렛 3만9천원 오이쇼(Oysho), 이어링 3만9천원 빈티지 헐리우드(Vintage Hollywood).

BELT BAG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Get Dreamy

카무플라주 프린트 클로크, 진주와 스트라스로 장식한 엠브로이더리 헤어밴드 모두 몽클레르(Moncler).
몽클레르 FFF 프로젝트로 탄생한 위트 있는 프린트가 그려진 스웨트셔츠, 브리프, 헤어밴드 모두 몽클레르(Moncler).
아일릿 디테일의 블루 클로크, 어깨끈이 포함된 오버사이즈 나파 레더 백, 헤어밴드 모두 몽클레르(Moncler).
소매에 로고가 프린트된 레드 집업 점퍼 트랙수트, 화이트 코튼 팬츠, 2가지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는 나파 레더 백팩, 테바 샌들, 헤어밴드 모두 몽클레르(Moncler).
카무플라주 패턴의 초경량 다운 재킷, 다운 스카프, 헤어밴드, 패치가 부착된 나일론 퀼팅 백팩 모두 몽클레르(Moncler).
나일론 새틴 소재 크롭트 집업 점퍼, 네이비 코튼 팬츠, 길게 늘어뜨린 벨트, 스트라이프 패턴 스트랩 나일론 백, 스포티한 테바 샌들, 헤어밴드 모두 몽클레르(Moncler).
연관 검색어
,

패션계의 파워 루키, 마린 세레

디자이너 마린 세레.

마린 세레의 2018 S/S 시즌 컬렉션을 소개해주기 바란다. 2018 S/S 시즌을 위한 ‘Cornerstones’ 컬렉션은 2017 F/W 시즌 선보인 내 첫 컬렉션인 ‘Radical Call for Love’의 속편이다. 지난 시즌과 다른 것은 워크웨어로 선보인 수트와 다채로운 컬러가 추가됐다는 점이다. 스포츠웨어와 쿠튀르 룩을 조합한 마린 세레의 유니크한 디자인은 이번 컬렉션에서도 물론 찾아볼 수 있다. 예를 들면 풍성한 드레스에 초록색의 탄력 있는 저지나 코튼 원단을 쓰는 식이다. 모든 요소가 브랜드의 초석을 다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컬렉션을 ‘Cornerstones(초석)’라고 이름 붙였다.

지난해 ‘Radical Call for Love’ 컬렉션으로 LVMH 프라이스 1등을 수상했다. 예상했었나?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LVMH 측에서 내게 연락해 참가하라고 설득하기 전까지는 대회에 도전할 생각조차 하지 못했으니까. 갑작스럽게 참여했지만 이 대회에서 수상한 일은 내 커리어에 많은 가능성을 열어주는 소중한 경험이 됐다.

스포츠웨어와 아랍의 요소가 결합된 컬렉션이 인상적이다. 19세기 아랍 드레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볼륨이 내게 커다란 영감을 줬다. 이를 처음 접했을 때 스트리트 스타일과 만나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막연하게 했다. 고풍스러운 중동과 현대적인 서구 문화의 대비를 보여주는 디자인은 마린 세레라는 브랜드가 자리 잡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매치스패션닷컴과 손잡고 한국에 진출했다. 이 협업은 ‘마린 세레’에게도 특별할 것 같다. 매치스패션닷컴을 통해 막 한국 시장에 발을 들이게 됐다. 아시아의 패션 문화는 프랑스보다 더 대담하고 초현대적인 것 같다. 내가 추구하는 디자인에 큰 도움을 준다. 사실 내 남자친구가 한국 영화의 열성 팬이라서 <올드보이> <복수는 나의 것> <추격자> <설국열차> 등 다양한 작품을 함께 봤다. 그래서 한국이 친숙하게 느껴진다. 이번 협업으로 한국을 방문해 영감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

2018년에 새롭게 계획하는 특별한 프로젝트가 있는지 궁금하다. 2018년은 내게 특별한 한 해가 될 것이다. 2월 말에 파리 패션위크에서 처음으로 컬렉션을 선보이기 때문이다. 또 새롭게 오픈하는 웹사이트와 SNS에 컬렉션을 지속적으로 소개해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브랜드가 점차 성장해나가는 의미 있는 한 해가 될 것 같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