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박한 슈즈를 골라요

MARNI

패션계는 매 시즌 격변한다. 화려한 비즈로 온몸을 감싸는 글램 룩 이 등장하는가 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 낙서 같은 프린트 중심의 스트리트 무드가 주류를 이루는 식. 다시 말해 트렌드를 좇고 싶다면 계절이 바뀔 때마다 지갑을 활짝 열어두어야 한다는 얘기다.

이토록 급변하는 시장에서 오랜 태동기를 겪고 자연스럽게 메가트렌드로 부상한 아이템이 있다. 다름 아닌 어글리 슈즈. 멀게는 2014년 셀린느의 평범한 슬리퍼를 필두로 인기를 끈 ‘맨달’에서, 가깝게는 지난 2017 F/W 시즌 공개돼 품절 대란을 일으킨 발렌시아가의 ‘트리플 S’ 스니커즈에서 그 발화점을 찾을 수 있다.

그런데 대체 ‘못생긴’ 신발이 왜 인기냐고? 럭셔리 브랜드의 2018 S/S 컬렉션을 떠올려보자. 새까만 고무창을 덧댄 크리스토퍼 케인 × 크록스의 샌들, 반투명한 비닐로 감싼 퍼블릭스쿨의 정체 모를 스니커즈, 앞코가 뾰족하게 말려 올라간 로에베의 스니커즈, 스포티한 디자인을 자랑하는 프라다의 네오프렌 스니커즈 그리고 레트로풍 나이키 스니커즈에 두꺼운 구두 굽을 덧댄 꼼데가르송의 힐(!)까지. 이게 뭐지 싶게 투박하고 못생긴 것 같다가도 자꾸 보니 정이 가고 그러다 왠지 한번 신어보고 싶어지는 것이 바로 어글리 슈즈의 매력이다.

비슷한 분위기의 슈즈가 이토록 연이어 런웨이에 등장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편하고 튼튼한 데다가 존재감까지 확실한 이 아이템의 활약이 제법 오래 지속될 것이라는 암시임이 분명하다. 곧 지금 사면 꽤 유용하게 신을 수 있다는 말씀! 새 것을 사는 대신 신발장에서 멋스럽게 낡은 나이키 운동화와 크록스 샌들을 꺼내도 좋다. 무엇이 됐든 크고 투박한 신발을 받아들일 준비만 마쳤다면 트렌드세터가 되는 건 시간문제이니까.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Promise You

오른손에 낀 플래티넘 밴드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까멜리아 브라이덜 컬렉션 링, 리본 형태의 다이아몬드 이어링, 60개의 다이아몬드로 이루어진 네크리스, 왼손 약지에 낀 67개의 다이아몬드로 이루어진 루반 컬렉션 링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여성 모델이 찬 마더오브펄과 다이아몬드 인디케이터가 돋보이는 화이트 세라믹 J12 워치, 남성 모델이 찬 블랙 세라믹 케이스에 12개의 다이아몬드 인덱스를 배치한 J12 워치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여성 모델이 낀 1캐럿의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플라워 모티프 까멜리아 브라이덜 컬렉션 링, 함께 레이어링한 퀼팅 디자인의 밴드에 3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마뜰라쎄 브라이덜 컬렉션 링, 화이트
골드 코코 크러쉬 브레이슬릿, 남성 모델이 낀 퀼팅 기법으로 장식한 마뜰라쎄 브라이덜 컬렉션 링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여성 모델이 약지에 낀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블랙 세라믹 소재의 울트라 링, 함께 레이어링한 퀼팅 디자인의 밴드에 3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마뜰라쎄 브라이덜 컬렉션, 트위드 소재를 본뜬 스트랩과 64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베젤이 어우러진 보이프렌드 블랙 트위드 워치, 남성 모델이 약지에 낀 블랙 세라믹 소재의 울트라 링, 새끼손가락에 낀 퀼팅 디자인의 마뜰라쎄 브라이덜 컬렉션 링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여성 모델이 왼손 검지에 낀 옐로 골드 코코 크러쉬 링, 약지에 낀 화이트 골드 코코 크러쉬 링,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블랙 다이얼의 스틸 브레이슬릿 코드 코코 워치, 오른손에 낀 53개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베이지 골드 코코 크러쉬 링, 남성 모델이 약지에 낀 코드 코코 화이트 골드 코코 크러쉬 링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트위드 소재를 연상시키는 옐로 골드 코코 크러쉬 이어링, 오른손에 낀 53개의 라운드 컷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코코 크러쉬 링, 미디엄 사이즈의 코코 크러쉬 링, 스몰 사이즈의 코코 크러쉬 링, 왼손에 낀 코코 크러쉬 링 모두 샤넬 워치 앤 화인주얼리(Chanel Watch & Fine Jewelry).

 

Pastel Delight

옐로 모헤어 니트 스웨터 37만9천원 마쥬(Maje), 플로럴 프린트 플리츠스커트 가격 미정 멀버리(Mulberry), 레이어드한 시스루 스커트 가격 미정 프라다(Prada), 약지에 낀 옐로 다이아몬드 솔리스트 링 가격 미정 티파니앤코(Tiffany&Co.), 검지에 낀 볼드한 빵 드 쉬크르 인터체인저블 링 가격 미정 프레드(Fred).
브라운 니트 톱, 크리스털 장식 시스루 홀터넥 드레스, 니삭스, 파스텔컬러 샌들, 위빙 백 모두 가격 미정 미우미우(Miu Miu).
퍼 재킷과 슬립 드레스 모두 가격 미정 코치(Coach), 스팽글 장식 스니커즈 1백15만원 에밀리오 푸치(Emilio Pucci).
베이지 재킷, 와이드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셀린느(Celine), 스니커즈 5만4천원 컨버스(Converse), 니트 비니 가격 미정 나이키(Nike).
스팽글 장식 니트 스웨터 1백80만원 마크 제이콥스(Marc Jacobs), 파스텔 핑크 미니 백 1백20만원대 토즈(Tod’s).
라임 컬러 오프숄더 드레스 2백68만원 블루마린(Blumarine), 비대칭 디자인의 부통 도르 컬렉션 드롭 이어링, 부통 도르 컬렉션 브레이슬릿 모두 가격 미정 반클리프 아펠(Van Cleef & Arpels).
핑크 터틀넥 스웨터 2백10만원대 에스카다(Escada), 핑크 포스텐 브레이슬릿, 바이올렛 포스텐 브레이슬릿, 검지에 낀 바이올렛 컬러의 빵 드 쉬크르 인터체인저블 링, 약지에 낀 핑크 스톤과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벨 리브 링 모두 가격 미정 프레드(Fred).
퍼 장식 카디건 59만8천원 올라 카일리(Orla Kiely).
라벤더 컬러 오버사이즈 스웨터 가격 미정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Michael Kors Collection), 오팔과 다이아몬드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링 가격 미정 베켓(Becket).
소매 위쪽이 트인 셔츠, 밴딩 디테일의 베이지 팬츠 모두 가격 미정 오프화이트(Off-White), 오렌지 스니커즈 5만7천원 컨버스(Converse).
연관 검색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