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계의 파워 루키, 마린 세레

디자이너 마린 세레.

마린 세레의 2018 S/S 시즌 컬렉션을 소개해주기 바란다. 2018 S/S 시즌을 위한 ‘Cornerstones’ 컬렉션은 2017 F/W 시즌 선보인 내 첫 컬렉션인 ‘Radical Call for Love’의 속편이다. 지난 시즌과 다른 것은 워크웨어로 선보인 수트와 다채로운 컬러가 추가됐다는 점이다. 스포츠웨어와 쿠튀르 룩을 조합한 마린 세레의 유니크한 디자인은 이번 컬렉션에서도 물론 찾아볼 수 있다. 예를 들면 풍성한 드레스에 초록색의 탄력 있는 저지나 코튼 원단을 쓰는 식이다. 모든 요소가 브랜드의 초석을 다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컬렉션을 ‘Cornerstones(초석)’라고 이름 붙였다.

지난해 ‘Radical Call for Love’ 컬렉션으로 LVMH 프라이스 1등을 수상했다. 예상했었나?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LVMH 측에서 내게 연락해 참가하라고 설득하기 전까지는 대회에 도전할 생각조차 하지 못했으니까. 갑작스럽게 참여했지만 이 대회에서 수상한 일은 내 커리어에 많은 가능성을 열어주는 소중한 경험이 됐다.

스포츠웨어와 아랍의 요소가 결합된 컬렉션이 인상적이다. 19세기 아랍 드레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볼륨이 내게 커다란 영감을 줬다. 이를 처음 접했을 때 스트리트 스타일과 만나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막연하게 했다. 고풍스러운 중동과 현대적인 서구 문화의 대비를 보여주는 디자인은 마린 세레라는 브랜드가 자리 잡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매치스패션닷컴과 손잡고 한국에 진출했다. 이 협업은 ‘마린 세레’에게도 특별할 것 같다. 매치스패션닷컴을 통해 막 한국 시장에 발을 들이게 됐다. 아시아의 패션 문화는 프랑스보다 더 대담하고 초현대적인 것 같다. 내가 추구하는 디자인에 큰 도움을 준다. 사실 내 남자친구가 한국 영화의 열성 팬이라서 <올드보이> <복수는 나의 것> <추격자> <설국열차> 등 다양한 작품을 함께 봤다. 그래서 한국이 친숙하게 느껴진다. 이번 협업으로 한국을 방문해 영감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

2018년에 새롭게 계획하는 특별한 프로젝트가 있는지 궁금하다. 2018년은 내게 특별한 한 해가 될 것이다. 2월 말에 파리 패션위크에서 처음으로 컬렉션을 선보이기 때문이다. 또 새롭게 오픈하는 웹사이트와 SNS에 컬렉션을 지속적으로 소개해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브랜드가 점차 성장해나가는 의미 있는 한 해가 될 것 같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The Look

신현지 화이트 코튼 블레이저와 도트 무늬 블라우스, 로고 장식 스트라이프 쇼츠, 시스루 튈 스커트, 블랙 네트 슬링백 슈즈, 격자무늬 캔버스 북 토트백.
정호연 키치한 레터링 패치워크의 도트 무늬 튈 드레스, 안에 입은 스트라이프 보디수트, 블랙 네트
앵클부츠, 격자무늬 미니 쟈디올 플랩 백.
배윤영 스퀘어 비즈 장식 보디수트, 시스루 골드 튈 스커트, 실버 네트 레이스업 부츠 모두 디올(Dior).
정호연 벌룬 실루엣의 블랙 시스루 드레스, 블랙 송아지 가죽 부츠, 아쿠아리움 백팩, 크리스털
브레이슬릿, 메탈 글라스 소재의 펄 드롭 네크리스.
배윤영 체크 트위드 드레스, 송아지 가죽 사이하이 부츠, 아쿠아리움 백팩, 크리스털 드롭 이어링, 메탈 글라스 소재의 펄 네크리스 모두 샤넬(Chanel).
머플러로도 함께 연출할 수 있도록 절개된 체크 울 코트, 안에 입은 레이온 10유로 프린트 드레스, 펜타 부츠 모두 발렌시아가(Balenciaga).
배윤영 데님 도트 무늬 코트와 안에 입은 일러스트 프린트 저지 드레스.
신현지 어깨에 스터드를 장식한 프린트 패치워크 셔츠와 스트라이프 쇼츠.
정호연 팝아트 프린트 원숄더 드레스 모두 프라다(Prada).
브라운 실크 트렌치코트와 안에 입은 레이온 화이트 보디수트, 스트랩 플랫 슈즈, 토프 컬러 나파 가죽 메신저 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신현지 레이스 장식 블라우스와 하이웨이스트 레더 쇼츠, 송아지 가죽 벨트, 깃털 장식 레이스업 힐.
배윤영 가죽 뷔스티에 드레스, 앵클 스트랩 힐, 이어 클립.
정호연 블랙 블레이저와 안에 입은 나비 오브제 홀터넥 브라톱, 블랙 레이스 시스루 가죽 팬츠, 송아지 가죽 벨트, 앵클 스트랩 힐, 브레이슬릿 모두 생 로랑 바이 안토니 바카렐로(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신현지 허리 라인이 잘록한 재킷과 데님 와이드 팬츠, 블랙 양가죽 부츠.
정호연 딥 그린 코튼 오버사이즈 재킷과 팬츠 모두 셀린느(Celine), 버클 장식 가죽 슬라이더 발리(Bally).
배윤영 등에 리본이 달린 레드 오프숄더 드레스.
신현지 크림색 미니드레스 모두 발렌티노(Valentino).
배윤영 베이지 나파 가죽 후드 톱과 펀칭 장식 플리츠스커트, 소가죽 태슬 장식 블로퍼.
신현지 화이트 나파 가죽 재킷과 랩스커트, 다이아몬드 퀼팅 로퍼, 소가죽 셀라 백 모두 토즈(Tod’s).
배윤영 실크 플로럴 패턴 톱과 슬릿 디테일 스커트 모두 막스마라(MaxMara), 플랫폼 슈즈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정호연 야자수 프린트 톱과 팬츠, 플랫폼 슈즈 모두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로고 프린트 스웨트셔츠, 스트라이프 스커트, 비즈 트리밍 스트라이프 재킷, 크리스털 장식 힐, 러버 소재 오버사이즈 고마 백 모두 구찌(Gucci).
배윤영 스트라이프 슬리브리스 셔츠, 컬러 블록 니트 베스트, 와이드 팬츠, 벨트, 니삭스, 새틴 펌프스.
신현지 플로럴 프린트 블루종, 블랙 시스루 드레스, 컬러 블록 니트 톱, 브리프, 니삭스, 스트랩 힐.
정호연 그래픽 패턴 니트 톱과 쇼츠, 버건디 체크 베스트, 벨트, 니삭스, 샌들 모두 미우미우(Miu Miu).

그것이 알고싶다. ‘패션계의 지니어스, 라프 시몬스’

 

 

 

 

라프 시몬스는 산업디자인과 가구 디자인을 전공해 갤러리에서 가구 디자이너로도 활동했다. 월터 반 베이렌동크(Walter Van Beirendonck) 패션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인턴도 했는데, 당시에 파리 패션 위크에서 본 마틴 마르지엘라의 화이트 컬렉션이 그를 패션계로 이끈 가장 큰 결정타였다고 밝혔다.

 

라프 시몬스의 이름을 딴, 라프 시몬스 라벨의 시작은 1995년이다.  2명의 남자 모델이 걸어나오는 비디오 프레젠테이션으로 시작된 첫 컬렉션은 이제, ‘옷 잘 입는 남자들이 즐겨 입는 브랜드’가 되었다. 특히 2016년 F/W 컬렉션에서 선보인 오버사이즈의 스쿨룩은 남성복의 패턴을 뒤집어 엎었다. 스쿨룩에 대한 그의 애정은 1997년과 2000년 컬렉션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2005년, 라프 시몬스는 질 샌더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됐다. 질 샌더보다 더 질 샌더를 잘 아는 디자이너라 불릴 만큼 질샌더 특유의 미니멀리즘을 우아하면서도 캐주얼하게 보여주었다. 또한 화이트 면 티셔츠에 볼 스커트를 매치하여 캐주얼과 오트 쿠튀르를 절묘하게 믹스한 하이엔드 스타일을 선보여 높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그의 마지막 질샌더 컬렉션이었던 2012 F/W 컬렉션은 미니멀 로맨티시즘의 절정을 보여준 아름다운 쇼로 아직도 회자된다.

 

라프시몬스의 디올 첫 데뷔 무대는 환호로 가득했다. 그리고 2016년 마지막 무대까지 매 컬렉션마다 놀라움을 안겨주었다. 우아한 실루엣에 스포티함을 더했고, 다양한 색채와 그래픽 아이디어들을 매치한 것 또한 신선했다. 그의 새로운 시도들은 오트 쿠튀르 세계에 활기를 불어 넣어 주었다. 예술에도 관심이 많은 그는 매 시즌마다 쇼장을 장미, 라일락, 참제비 고깔 꽃 등 생화로 가득 매워 설치 미술과 같은 압도적인 디스플레이를 보여주었다.

 

 

디올을 떠난 라프 시몬스는 캘빈 클라인의 CCO로 돌아왔다. 캘빈 클라인이 설립된 년도는 1968년. 바로 라프 시몬스가 태어난 해다. 여성복, 남성복, 진, 언더웨어, 향수, 라이프스타일뿐 아니라 광고, 마케팅, 홍보까지 전부 맡게 됐다. 2016년 2월 뉴욕에서 열린 쇼는 캘빈 클라인의 새로운 탄생을 알렸다. 미국 브랜드 특유의 실용주의 감성에 라프 시몬스만의 통찰력과 감각이 발휘 되어 캘빈 클라인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또한 캘빈 클라인 바이 어포인트먼트 Calvin Klein By Appointment 라인에서는 라프시몬스의 에술적인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점점 잃었던 개성을 찾아가는 캘빈 클라인의 모습이 앞으로 더욱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