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속의 웨딩 축제

<어바웃타임>의 두 주인공 만큼이나 아름다운 부부의 모습.

숲속의 웨딩 축제

황영락ㆍ권달빛

연애할 때부터 셀프웨딩을 꿈꿔온 권달빛과 황영락은 결정적으로 영화 <어바웃타임>을 본 후 형식적인 결혼이 아닌 모두의 진심 어린 축하 속에서 유쾌하게 식을 올리는 ‘축제’ 같은 결혼식을 올리기로 마음을 굳혔다. 후보로 꼽은 여러 장소 중에서 서울연구원, 올림픽공원, 양재시민의 숲을 놓고 마지막까지 고민했는데 서울연구원은 장소가 협소했고 올림픽공원은 야외 결혼식을 올리기에 좋은 공간을 가지고 있었지만 하객들이 방문하기 불편할 것 같아 양재시민의 숲에서 결혼식을 올리기로 결정했다. 알고 보니 이곳은 신청 전날 밤부터 텐트를 치고 밤을 새 겨우 신청(올해부터는 선착순이 아닌 공개 모집으로 접수 방식이 바뀜)해야 성공할 정도로 예비 부부들에게 인기가 높은 결혼식 장소였다.

부모님께서 주말에 공원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아 혼잡할 텐데 괜찮겠냐고 우려하셨지만 오히려 공원에 놀러 온 사람들이 결혼식을 구경하며 하객처럼 축하해주셔서 무척 행복했다고. 신부가 모든 것을 꼼꼼히 준비했지만 생각지 못한 변수들이 많았다. 우선 업체들 관리가 가장 힘들었다고 한다. 스타일링 업체, 음향, 커피트럭, 도시락, 테이블 및 의자 세팅, 본식 사진 업체, 드레스, 메이크업, 심지어 헬퍼까지 직접 발품 팔아 업체를 알아보고 계획을 짠 후 미팅하고 협의하는 과정들이 직장인인 신부에게는 다소 버거웠다. 변수가 있을 때마다 투덜대는 업체를 상대하는 것도, 비용을 조율하는 과정도 결코 쉽지 않았다. 하지만 막상 당일에는 영화 <어벤져스>에 출연하는 히어로들처럼 모두 각자 역할을 훌륭하게 해줘 결혼식을 무사히 치를 수 있었다. 다만 테이블을 옮기거나 음식을 나눠줄 사람 등 생각보다 많은 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간과해 힘들긴 했다고. 그러나 그 모든 것을 뛰어넘을 만큼의 가치가 있었냐는 물음에 권달빛은 망설임 없이 그렇다고 답한다.

“매일 퇴근 후 신나게, 때로는 아웅다웅하며 계획을 짰던 수많은 밤과, 머릿수를 계산해 기계적으로 찍어낸 뷔페음식이 아닌 자주 방문하던 진짜 맛집에서 공수해온 도시락, 그리고 커피트럭을 불러 즉석에서 내려 대접한 따뜻한 차와 커피, 우리 둘이 직접 구상한 결혼식 순서들과 가장 좋아하는 노래들로 식장을 채운 그 시간이 어찌 의미 없을 수가 있을까요? 단 몇 시간 누군가에 손에서 만들어진 ‘정신없는 이벤트’로는 절대 경험할 수 없는, 우리 부부에게 평생 두고두고 기억할 추억이 생긴 셈이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한옥에서 찍은 복고풍 스냅

의상은 평소 입던 옷으로 색깔만 맞춰 준비했다.

한옥에서 찍은 복고풍 스냅

고우석ㆍ노원경

노원경과 고우석 커플은 결혼식을 앞두고 흔한 스튜디오 촬영을 하는 대신 직접 기획한 복고풍 스냅사진을 찍었다. 보통 패키지에 끼어 있는 스튜디오 촬영은 해가 다르게 유행이 변하는 통에 얼마 지나지 않아 집 한편에 처박힌 채 애물단지로 전락하는 경우가 많다는 걸 잘 알고 있었기에 두 사람은 이왕이면 이따금 펼쳐 보며 행복한 한때를 떠올릴 수 있는 사진을 남기고 싶었다. 틀에 박힌 컨셉트에 따라 인위적으로 꾸민 장소를 배제하고 촬영 장소를 고르던 중에 둘의 프러포즈 장소인 광주광역시의 ‘아웃 오브 오피스’를 떠올렸다. 두 사람은 이곳이 고즈넉하고 평온한 분위기의 한옥이라 이색적이어서 남다른 스냅 촬영을 하기에 그만이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

한옥이니 흔히 한복을 생각하겠지만 신부는 이전부터 레트로 무드를 컨셉트로 웨딩 촬영을 하고 싶었다. 신랑이 평소 클래식한 옷을 많이 입어서 신부는 그 옷에 색깔만 맞춰 자신의 의상을 직접 준비했다. 어울리지 않을까 봐 우려한 것과 달리 사진이 잘 나와서 두 사람 모두 만족했고 한다. 촬영 당일은 날씨가 흐린 데다 설상가상으로 비까지 내려 당황스러웠는데 사진작가의 기지 덕분에 우산 장면을 연출해 베스트 컷을 건질 수 있었던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두 사람은 남들이 볼 땐 다 비슷해 보이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천편일률적인 포즈로 찍은 스냅사진이 아니라 허례허식 없이 당사자 둘만의 컨셉트로 이야기를 만드는 일은 생각보다 재미가 있고 결과물도 훌륭하다며 많은 예비 부부들이 시도해보면 좋을 것 같다고 권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달콤쌉싸름한 초콜릿 숍 ①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카카오빈에서 초콜릿까지

카카오다다

카카오빈을 손수 볶고 으깨서 빈투바 초콜릿을 만드는 곳. 카카오를 직접 선별해 들여와 초콜릿으로 가공하는 과정을 모두 이곳에서 해내고 있다. 초콜릿을 완성하기까지 선택에 선택을 거듭하는 만큼 ‘카카오다다’에서는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인상적인 초콜릿을 만날 수 있다. 먼저 카카오빈은 자란 환경과 품종에 따라 고유한 맛과 향이 달라 다양하게 들여오는데, 과일 맛이 강하거나 꽃 향기 두드러지는 것처럼 개성이 뚜렷한 카카오빈을 주로 선택한다. 페루, 가나, 마다가스카르의 카카오빈으로 만든 싱글 오리진 초콜릿을 판매하며 지난해에는 도미니카공화국에서 들여온 카카오빈으로 만든 초콜릿이 세계적인 초콜릿 대회인 인터내셔널 초콜릿 어워드에서 상을 받을 만큼 국제적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초콜릿을 색다르게 변주한 맛도 경험할 수도 있다. 직접 간 카카오로 구워 자연의 카카오 맛이 진하게 느껴지는 브라우니부터 크루아상에 카카오를 발라 살라미를 곁들여 먹는 초코산도, 밀가루를 넣지 않은 생초콜릿 케이크까지 다양한 초콜릿 디저트가 준비되어 있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희우정로10길 15
영업시간 12:00~21:00, 일·월요일 휴업
문의 02-3446-7007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싱글 오리진 초콜릿 연구소

피초코

베네수엘라에서 온 형제 존과 댄이 초콜릿 연구에 매진하고 있는 곳. 커피나 와인과 마찬가지로 카카오도 테루아에 따라 다양한 향을 품는 데, ‘피초코’에서는 오직 베네수엘라에서 들여온 카카오빈으로 만든 싱 글 오리진 초콜릿을 선보인다. 싱글 오리진 초콜릿은 품질에 차이가 있 는 여러 종류의 카카오빈을 조합해 만드는 일반 초콜릿과 달리 한 지역 에서 수확한 카카오빈만을 이용해 만드는 초콜릿. 피초코에서는 카카 오 품질이 좋기로 소문난 베네수엘라의 각 지방에서 자란 카카오빈으 로 만든 ‘엘레이’의 커버처를 판매하고 이를 활용해 ‘바라’ 초콜릿 바를 만든다. 바라 초콜릿 바는 싱글 에스테이트의 맛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 는 오리지널 라인과 초콜릿과 어울리는 향을 연구해 담아낸 플레이버 라인으로 나뉜다. 독특한 초콜릿의 세계를 맛보고 싶다면 상쾌한 소금 의 맛과 열대과일의 향이 조화로운 ‘솔 트&페퍼’, 얼그레이 향이 풍부하고 부 드러운 ‘밀크 얼그레이’ 등 플레이버 라 인을 선택해 볼 것.

주소 서울 성동구 서울숲길 47
영업시간 12:00~15:00, 일요일 휴업
문의 02-512-0565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희동 동네 초콜릿 가게

쇼콜라티끄

오랜 회사생활을 청산하고 초콜릿을 탐구하던 이태희가 지난가을 문을 연 ‘쇼콜라티끄’. 주 인장은 초콜릿을 만들 때 화려한 겉치레는 되도록 덜어내고 바른 먹거리와 환경에 대한 고민 을 더한다. 연희동 한편에서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집에서 만든 것처럼 친근한 초콜릿을 만 들며 이곳이 누구나 편하게 들를 수 있는 초콜릿 가게가 되기를 바라고 있다. 요즘처럼 쌀쌀 한 날에는 따뜻한 핫초코로 몸을 녹이는 것도 좋다. 향긋한 시나몬 스틱을 곁들여 내는 시나 몬 핫초코와 입 안에 감도는 매운맛이 묘하게 매력적인 카다멈 핫초코, 그윽한 제주 녹차를 곁들인 그린티 핫초코 등 모든 핫초코는 묵직한 초콜릿을 눈앞에서 바로 깎아 소복히 올려 완성한다. 아담한 가게의 주방에서 새로운 맛과 향을 낸 초콜릿을 만들기 위해 연구를 거듭 하고 있는 쇼콜라티끄. 다가오는 밸런타인데이에는 시트러스의 상큼함을 가미한 초콜릿을 준비할 예정이다.

주소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맛로 17-18
영업시간 12:00~21:00, 월요일 휴업
문의 070-8870-6598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내공 있는 초콜릿

카카오봄

대한민국 1세대 쇼콜라티에 고영주의 초콜릿 아틀리에 ‘카카오봄’. 그녀는 프랄린의 나라 벨기에에서 접한 디저트 문화에 반해 수제 초콜릿 전문점의 불모지이던 한국에 초콜릿 가게를 열었다. 17년 동안 사랑받은 스테디셀러 초콜릿이 있는 반면 사라지는 메뉴도 있었지만, 새로운 초콜릿을 꾸준히 개발하고 있다. 오랫동안 한자리를 지키며 다듬은 메뉴들이라 꼭 선물용이 아니어도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을 만한 초콜릿이 많다. 헤이즐넛 크림과 다크 크림이 부드럽게 녹아드는 프랄리네 트뤼플과 키르시 술에 절인 체리의 향이 입 안을 감도는 포르투기스 초콜릿은 섬세한 향이 매력적. 밸런타인데이 와인에 곁들이기 좋은 초콜릿을 찾는다면 ‘살라미 돌체’를 추천한다. 캐슈넛과 크랜베리가 씹히는 살라미 모양의 초콜릿을 썰어 와인과 함께 곁들이면 달콤 쌉싸름한 맛을 즐기며 밸런타인데이를 보낼 수 있을 것이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와우 산로 27 길 6
영업시간 11:00~22:00
문의 02-3141-4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