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독대로 만든 버진 로드

남한산성 낙선재를 배경으로 한 두사람의 모습.

장독대로 만든 버진로드

홍경수ㆍ이사라

이사라와 홍경수는 7년간 뉴욕과 독일을 오가는 장거리 연애 끝에 결혼했다. 결혼식을 간소하게 하기로 의기투합한 두 사람은 처음에는 독일 하이델베르크 시청에
서 간단히 혼인 서약만 할 생각이었지만, 독일에 신혼살림을 차리면 아무래도 만나기 어려워질 가족들이 마음에 걸렸다. 고민 끝에 한국에서 식을 올리기로 마음먹고 가족들에게 여유로운 식사를 대접할 수 있는 한옥 공간을 물색했다. 그러던 중 우연히 알게 된 낙선재는 녹음을 뒤로한 풍경부터 넓은 마당, 정갈한 음식까지 모든 것이 마음에 드는 곳이었다.

낙선재의 마당에는 각종 장이 담긴 장독들이 줄지어 서 있었다. 결혼식 당일에 공간을 넓게 쓸 수 있도록 장독대를 모두 치울 수도 있었지만, 신랑 신부는 이를 버진로드로 활용하기로 했다. 장독대 사이로 길을 내고 그 위에 둘만의 추억이 담긴 사진을 올려놓았다. 드넓은 마당을 모두 꽃으로 채우기엔 부담스럽고 한옥에도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아 꽃 장식은 과감히 생략했다. 남한산성의 푸른 나무와 수수한 들꽃이면 배경은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드레스는 야외 결혼식이니만큼 활동하기 편하고 단순한 디자인으로 골랐고 부케와 헤어피스는 지인이 선물해줬다.

예식은 주례와 축가 없이 가족들의 메시지로 채워졌다. 신부의 어머니가 편지를 읽었고, 친척들이 시를 낭송하고 피아노를 연주했다. 가족 모임 같은 단란한 분위기에서 진심 어린 축하를 받을 수 있어 신랑 신부에겐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남았다. 외국에서 한달음에 달려와준 친구들에게 신랑, 신부는 신혼여행을 포기하고 며칠간의 애프터 파티로 보답했다. 막걸리 파티와 창덕궁 달빛 기행, 오대산의 한 사찰에서 고즈넉한 템플 스테이까지 먼 길을 마다 않고 와준 친구들과 먹고 여행하고 사색하며 보낸 며칠간의 피로연은 둘만의 기억을 모두의 추억으로 만들어준 탁월한 선택이었다. 아쉬운 점도 물론 있다.

결혼식 당일 가장 가까이서 식을 즐겨야 할 가족의 희생이 따를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식이 정신없이 진행되는 와중에 당사자들이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쓰기가 어렵기 때문. 두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맡길 부분은 미리 확실히 해둬야 당일에 가족과 친지들도 여유로운 마음으로 예식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집처럼 편안한 결혼식

다정하고 수줍음 타는 표정이 꼭 닮은 고성희, 최민정 부부.

집처럼 편안한 결혼식

고성희ㆍ최민정

프릳츠에서 빵을 굽는 고성희,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최민정은 서로 첫눈에 반해 매일 데이트를 했다. 헤어질 때마다 힘들어 하는 서로를 봐왔기에 결혼을 결심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고. 봄에 만나 그해 가을에 결혼을 했으니! 낮잠을 자던 최민정의 귀에 대고 고성희는 결혼해달라고 속삭였다. 대답은 당연히 예스. 다정하고 귀여운 분위기가 꼭 닮은 두 사람을 보면 ‘이런 걸 두고 천생연분이라 하겠지’란 생각에 엄마 미소가 절로 흘러나온다.

뭐든 잘 거절하지 못할 것처럼 순한 외모를 가진 둘은 사실 결혼식이며 사진 촬영이며 으레 하는 결혼 과정은 죄다 거부하고만 싶은 청개구리 커플이다. 그러니 ‘스드메’ 패키지가 아무 소용 없음은 당연지사. 장소부터 청첩장 봉투까지 꼭 필요한 건 발품을 팔아 직접 결정했다. 남들에게 보여주는 결혼식, 부모님께 효도하는 차원의 결혼식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 두 사람. ‘다른 사람의 말에 흔들리지 말자, 하기 싫은 부분이 있다면 절대 하지 말자’는 둘만의 약속만을 지키면서 하나씩 해결해나갔다. 그러다 보니 주인공인 두 사람에게서 불만이라곤 찾을 수 없는, 가장 편안하고 행복한 결혼식이 완성됐다.

식장은 따스한 햇살이 들어오는 삼성동의 ‘아파트먼트 99’로 잡았다. 최민정 아버지가 두 사람에게 어울린다며 추천한 곳이다. 지미 폰타나가 부른 ‘일 몬도’가 흐르
는 가운데 둘은 세상에서 하나뿐인 식을 올렸다. 결혼식은 꼭 올리길 원한 가족들과 상의한 끝에 하객 인원이 70명이 넘지 않는 조촐한 결혼식을 올리기로 한 것. 아파트먼트 99는 공간을 대여하면 음식, 데코레이션을 컨설팅해주는 장점이 있다. 킨포크 무드의 부케와 장식을 의뢰했는데, 늘 품어온 로망을 아파트먼트 99가 실현해줬다고. 신선한 재료로 만든 양식 코스도 반응이 좋았다. 아무런 장식 없이 수수한 브라이드앤유의 웨딩드레스는 신부에게 꼭 맞춘 것처럼 어울렸다.

사진 촬영에는 전혀 의지가 없는 두 사람이건만 재미있게도 커플링을 맞춘 주얼리 숍에서 폴라로이드 촬영권을 선물로 줬다. 둘의 웨딩 사진은 이렇게 어쩌다 보니 빈티지 카메라로 찍은 폴라로이드 사진 한 장뿐. (여기 실린 사진은 아파트먼트 99에서 보내준 것이다.) 부케 던지기, 식후 사진 촬영도 없는 특이한 결혼식이었는데도 신선한 재료로 준비한 식사, 친구가 반주 없이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말은’을 담담하게 부른 축가는 하객들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했다.

“서로만을 생각해 모든 걸 결정했고 결국 둘 다 아쉬움이 없는 식을 올릴 수 있었어요. 결정이 필요할 때 스스로에게 많이 물어보세요. 다른 사람이 아니라 정말 우리가 좋은지를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마리끌레르의 25주년 기념 캐릭터, #마리

‘마리끌레르’를 의미하는 핑크색 ‘마리’ 턱받이를 한 고양이 마리는 코스메틱 덕후다. 새로나온 뷰티 제품이라면 일단 써봐야 직성이 풀리는 그녀! 사랑스러운 마리의 이모티콘과 그녀의 추천 아이템은 오는 3월 13일 오후 2시, 카카오톡에서 ‘마리끌레르’를 검색해 카카오 플러스 친구를 추가하면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