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처럼 편안한 결혼식

다정하고 수줍음 타는 표정이 꼭 닮은 고성희, 최민정 부부.

집처럼 편안한 결혼식

고성희ㆍ최민정

프릳츠에서 빵을 굽는 고성희,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최민정은 서로 첫눈에 반해 매일 데이트를 했다. 헤어질 때마다 힘들어 하는 서로를 봐왔기에 결혼을 결심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고. 봄에 만나 그해 가을에 결혼을 했으니! 낮잠을 자던 최민정의 귀에 대고 고성희는 결혼해달라고 속삭였다. 대답은 당연히 예스. 다정하고 귀여운 분위기가 꼭 닮은 두 사람을 보면 ‘이런 걸 두고 천생연분이라 하겠지’란 생각에 엄마 미소가 절로 흘러나온다.

뭐든 잘 거절하지 못할 것처럼 순한 외모를 가진 둘은 사실 결혼식이며 사진 촬영이며 으레 하는 결혼 과정은 죄다 거부하고만 싶은 청개구리 커플이다. 그러니 ‘스드메’ 패키지가 아무 소용 없음은 당연지사. 장소부터 청첩장 봉투까지 꼭 필요한 건 발품을 팔아 직접 결정했다. 남들에게 보여주는 결혼식, 부모님께 효도하는 차원의 결혼식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 두 사람. ‘다른 사람의 말에 흔들리지 말자, 하기 싫은 부분이 있다면 절대 하지 말자’는 둘만의 약속만을 지키면서 하나씩 해결해나갔다. 그러다 보니 주인공인 두 사람에게서 불만이라곤 찾을 수 없는, 가장 편안하고 행복한 결혼식이 완성됐다.

식장은 따스한 햇살이 들어오는 삼성동의 ‘아파트먼트 99’로 잡았다. 최민정 아버지가 두 사람에게 어울린다며 추천한 곳이다. 지미 폰타나가 부른 ‘일 몬도’가 흐르
는 가운데 둘은 세상에서 하나뿐인 식을 올렸다. 결혼식은 꼭 올리길 원한 가족들과 상의한 끝에 하객 인원이 70명이 넘지 않는 조촐한 결혼식을 올리기로 한 것. 아파트먼트 99는 공간을 대여하면 음식, 데코레이션을 컨설팅해주는 장점이 있다. 킨포크 무드의 부케와 장식을 의뢰했는데, 늘 품어온 로망을 아파트먼트 99가 실현해줬다고. 신선한 재료로 만든 양식 코스도 반응이 좋았다. 아무런 장식 없이 수수한 브라이드앤유의 웨딩드레스는 신부에게 꼭 맞춘 것처럼 어울렸다.

사진 촬영에는 전혀 의지가 없는 두 사람이건만 재미있게도 커플링을 맞춘 주얼리 숍에서 폴라로이드 촬영권을 선물로 줬다. 둘의 웨딩 사진은 이렇게 어쩌다 보니 빈티지 카메라로 찍은 폴라로이드 사진 한 장뿐. (여기 실린 사진은 아파트먼트 99에서 보내준 것이다.) 부케 던지기, 식후 사진 촬영도 없는 특이한 결혼식이었는데도 신선한 재료로 준비한 식사, 친구가 반주 없이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말은’을 담담하게 부른 축가는 하객들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했다.

“서로만을 생각해 모든 걸 결정했고 결국 둘 다 아쉬움이 없는 식을 올릴 수 있었어요. 결정이 필요할 때 스스로에게 많이 물어보세요. 다른 사람이 아니라 정말 우리가 좋은지를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마리끌레르의 25주년 기념 캐릭터, #마리

‘마리끌레르’를 의미하는 핑크색 ‘마리’ 턱받이를 한 고양이 마리는 코스메틱 덕후다. 새로나온 뷰티 제품이라면 일단 써봐야 직성이 풀리는 그녀! 사랑스러운 마리의 이모티콘과 그녀의 추천 아이템은 오는 3월 13일 오후 2시, 카카오톡에서 ‘마리끌레르’를 검색해 카카오 플러스 친구를 추가하면 만날 수 있다.

 

평창은 지금 뜨겁다

네덜란드, 스벤 크라머(Sven Kramer) @svenkramer

 

네덜란드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스벤 크라머. 한국을 좋아해 트위터, 페이스북 등에도 한국어로 자주 포스팅하며 두터운 한국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새해에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 한해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길 바랍니다~’라고 제일 먼저 게시할 정도(네덜란드 시간으로는 아직 새해가 되지 않은 시간인데도!). 이승훈, 이상화 선수와도 친하게 지내는 그는 귀여운 얼굴과 장난기가 입덕 포인트다.

 

통가, 피타 타우파토푸아(Pita Taufatofua) @pita_tofua

2년 전에 열린 리우 올림픽의 개막식에서도 상의 탈의를 한 채로 국기를 펄럭이며 등장해 화제가 되었던 통가의 타우 파토 푸아.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구릿빛 피부를 자랑하며 카메라를 향해 웃는 건치 웃음 하나로 개막식 분위기를 핫하게 만들었다. 통가의 유일한 평창 올림픽 출전 선수인 그는 이번에 크로스컨트리 선수로 참가했었는데, 사실 지난번 리우 올림픽에서는 태권도로 출전했으며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는 새로운 종목으로 도전할 예정이다.

 

스웨덴, 오스카 에릭슨(Oskar Eriksson) @oggelit

우리나라와 스웨덴의 컬링 경기가 끝나자마자 인터넷에는 이 선수의 이름을 묻는 글들이 우후죽순 올라오기 시작했다. 스톤을 딜리버리 하는 그의 얼굴에 집중하느라 이름을 못 봤다는 것. 카메라에 잡힌 그의 고민하는 모습은 전세계 여성들을 함께 고민하게 만들었다. 10년 동안 다양한 경기에서 팀의 승리를 이끌어온 오스카 에릭슨은 컬링뿐만 아니라 당구도, 골프도, 낚시도 즐기는 만능 스포츠맨이다.

 

프랑스, 조나단 리로이드 (Jonathan Learoyd) @jonathan_learoyd

2000년생 미소년 스키점프 선수 조나단 리로이드. 웃을 때 나오는 보조개와 입매가 참 매력적이다. 대기 존에서 카메라를 향해 웃는 모습이 방송에 나간 후 그의 인스타그램에는 우리나라를 떠나지 못하게 하라는 뜻의 ‘Burn your passport’라는 팬들의 진심 조금 섞인 농담이 담긴 댓글로 도배가 되었을 정도. 아직 나이가 어린 선수인 만큼 앞으로 다양한 국제 경기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캐나다, 마크 맥모리스(Mark McMorris) @markmcmorris

캐나다의 스노보드 선수 마크 맥모리스. 지난해 목숨까지 위험할 수 있었던 심각한 부상으로 인해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그의 강한 의지와 노력으로 재활 끝에 평창 올림픽 슬로프 스타일 경기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친형과 함께 ‘맥모리스 재단’을 설립해 선수를 꿈꾸는 아이들을 돕기까지 한다고 하니 얼굴, 실력, 마음 삼 박자를 고루 갖춘 선수라고 할 수 있겠다. 평창 올림픽에서 신설된 빅에어 경기를 앞두고 있으니 활약하는 그의 모습을 한 번 더 볼 기회를 놓치지 말자.

 

헝가리, 리우 샤오린(Liu Shaolin) @shaolinliu

윙크 세리모니로 단번에 ‘윙크남’이 된 헝가리의 리우 샤오린. 중국계 아버지와 헝가리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꼭 닮은 그의 동생 리우 샤오앙과 함께 쇼트트랙 불모지인 헝가리에서 국가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쇼트트랙 경기에서 넘어지며 대한민국 선수들도 연달아 넘어지게 만든 바람에 안타까움을 사고 있기도 하다.

 

미국, 존 헨리 크루거(John Henry Krueger) @jhkgr

한국에서 훈련을 받으며 한국어를 조금 배웠다는 존 헨리 크루거는 미국의 쇼트트랙 선수로 지난쇼트트랙 경기에서 은메달을 차지하는 영광을 누렸다. 유행처럼 달린 여권을 태워 한국을 떠나지 못하게 하자는 댓글에 ‘여권 태우기는 그만하자, 한국은 늘 내 마음속에 있다’고 스윗한 메시지를 달기도 했다.

 

독일, 안드레아스 벨링거(Andreas Wellinger) @andreaswellinger

스키점프 노멀힐 경기에서 당당히 금메달을 거머쥐고 감격의 눈물을 흘린 독일 선수 안드레아스 벨링거의 모습은 지켜보는 누나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그 후 라지힐 경기에서 은메달까지 획득하며 2관왕을 차지했다. 인스타그램 속 그의 사진에서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을 보면 쾌활한 그의 성격을 짐작할 수 있다. 실력이 뛰어난 선수인만큼 앞으로도 자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