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의 의리의리한 선수들

쇼트트랙
곽윤기 & 임효준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소문난 마당발 선수 곽윤기. 많은 국가대표 선수들과 친분을 유지하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곽윤기 선수의 SNS에 수 차례 등장한 임효준 선수가 눈에 띄지 않을 수 없다. 임효준 선수가 이번 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첫 금메달을 따내며 화제가 되었을 때에도 곽윤기 선수는 SNS에 장하고 기특하다는 글을 올리며 맏형으로서 동생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들의 우정, 앞으로도 변치말길!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 고다이라 나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최근 이상화 선수가 출전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가 화제였다. 경기도 경기지만 경기 직후 이상화 선수와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 선수가 서로를 다독이며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기 때문! 22년에 열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도 그녀들의 진한 올림픽 우정을 볼 수 있길 바란다.

 

 

피겨스케이팅
민유라 & 알렉산더 겜린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연인 같은 케미를 보여줘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샀던 피겨스케이팅의 민유라, 겜린 선수. 연인을 넘어서 결혼설까지 제기되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졌다. 워낙 성격이 잘 맞아 파트너가 되기 전부터 친구였다고. 아직 스폰서나 공식 매니지먼트사가 없는 두 선수의 베이징 올림픽 출전을 위해 현재 지원금을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4년 뒤 더욱 더 유쾌한 모습의 민유라, 겜린 선수를 꼭 볼 수 있었으면 한다.

 

 

스켈레톤
윤성빈 & 김지수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에 기쁜 금메달 소식을 안겨준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 그리고 함께 열심히 달려준 동갑내기 김지수 선수. 선의의 경쟁을 펼친 두 선수는 경기가 끝난 후 서로에게 덕담을 주고 받았다. 김지수 선수는 좋은 경쟁자가 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 했고 이에 윤성빈 선수는 가능성이 있는 선수라며 자신도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답했다. 앞으로 두 선수의 무한한 질주를 기대해본다.

연관 검색어

강물이 흐르는 서정적인 결혼식

고풍스러운 저택 마당에서 백년가약을 한 두사람.

강물이 흐르는 서정적인 결혼식

박정하ㆍ김민호

박정하와 김민호 두 사람은 신부의 부모님이 계신 뉴질랜드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예식 장소는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시에 있는 모나베일이라는 저택. 고풍스러운 건물과 정원을 따라 흐르는 강이 어우러진 그곳은 그 자체로 아름다웠기 때문에 식장은 장식을 최대한 덜어내고 아늑하게 꾸미기로 했다. 매거진의 패션 디렉터로 활동하며 단련해온 신부의 감각은 공간 곳곳에 묻어났다. 저택 전면에 드리운 흰 커튼은 현지 이벤트 회사에서 단돈 70달러에 빌린 것이었고, 리본과 액자, 촛대는 한국에서 직접 공수 해갔다. 세세한 부분까지 신부의 손길이 닿자 예식 공간은 흠잡을 데 없이 포근하고 서정적인 분위기로 완성됐다.

신부가 결혼식을 준비하면서 가장 공들인 부분은 드레스였다. 앞으로 좋은 일만 가득하길 기도하는 마음으로 한 땀 한 땀 바느질하며 수제 드레스를 직접 지었다. 능력껏 만들다 보니 속도는 느렸지만, 2개월 만에 자신만의 드레스를 마주했을 땐 뿌듯했다. 결혼식 이후 이어진 피로연에서는 편안한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신부는 호주 디자이너 앨리스 맥콜의 도트 무늬 드레스로 갈아입었고, 신랑은 본식에서 입었던 휴고 보스 정장에 보타이에서 포켓치프로 디테일만 바꿨다.

지인들의 도움도 컸다. 부케와 부토니에는 솜씨 좋은 친구가 직접 만들어 선물해주었고, 테이블에 놓인 센터피스는 꽃꽂이에 능한 신부의 어머니와 삼촌의 작품이다. 본식 스냅사진과 웨딩 화보는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동료들이 두 팔 걷고 나서줘 수준 높은 결과물로 완성됐다. 외국에서 올리는 결혼식이라 소중한 지인 30명만을 뉴질랜드로 초대했고, 긴 시간 비행기를 타고 날아와준 지인들을 위해 신부는 작은 이벤트를 준비했다. 식장 앞으로 흐르는 강을 따라 뱃사공이 노를 젓는 곤돌라 배를 타고 등장한 것. 조금 쑥스러웠지만 먼 곳까지 시간을 내어 참석해준 지인들을 위해 이 정도 이벤트는 눈 딱 감고 감수할 만했다.

박정하와 김민호는 부부는 꼭 외국에서 결혼하라 권하지는 않는다. 각자 상황에 맞게 가족과 충분히 상의해 결혼식을 기획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다만 직접 기획하게 된다면 자신들처럼 처음부터 끝까지 최대한 하고 싶은 대로 해보기를 권한다. 어떤 결혼식도 완벽하거나 100% 만족할 수는 없으니, 그래야 한 번뿐인 결혼식에 아쉬움도 없고 그날 그 자리에 있는 모두가 즐겁고 행복할 수 있단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장독대로 만든 버진 로드

남한산성 낙선재를 배경으로 한 두사람의 모습.

장독대로 만든 버진로드

홍경수ㆍ이사라

이사라와 홍경수는 7년간 뉴욕과 독일을 오가는 장거리 연애 끝에 결혼했다. 결혼식을 간소하게 하기로 의기투합한 두 사람은 처음에는 독일 하이델베르크 시청에
서 간단히 혼인 서약만 할 생각이었지만, 독일에 신혼살림을 차리면 아무래도 만나기 어려워질 가족들이 마음에 걸렸다. 고민 끝에 한국에서 식을 올리기로 마음먹고 가족들에게 여유로운 식사를 대접할 수 있는 한옥 공간을 물색했다. 그러던 중 우연히 알게 된 낙선재는 녹음을 뒤로한 풍경부터 넓은 마당, 정갈한 음식까지 모든 것이 마음에 드는 곳이었다.

낙선재의 마당에는 각종 장이 담긴 장독들이 줄지어 서 있었다. 결혼식 당일에 공간을 넓게 쓸 수 있도록 장독대를 모두 치울 수도 있었지만, 신랑 신부는 이를 버진로드로 활용하기로 했다. 장독대 사이로 길을 내고 그 위에 둘만의 추억이 담긴 사진을 올려놓았다. 드넓은 마당을 모두 꽃으로 채우기엔 부담스럽고 한옥에도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아 꽃 장식은 과감히 생략했다. 남한산성의 푸른 나무와 수수한 들꽃이면 배경은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드레스는 야외 결혼식이니만큼 활동하기 편하고 단순한 디자인으로 골랐고 부케와 헤어피스는 지인이 선물해줬다.

예식은 주례와 축가 없이 가족들의 메시지로 채워졌다. 신부의 어머니가 편지를 읽었고, 친척들이 시를 낭송하고 피아노를 연주했다. 가족 모임 같은 단란한 분위기에서 진심 어린 축하를 받을 수 있어 신랑 신부에겐 잊을 수 없는 추억으로 남았다. 외국에서 한달음에 달려와준 친구들에게 신랑, 신부는 신혼여행을 포기하고 며칠간의 애프터 파티로 보답했다. 막걸리 파티와 창덕궁 달빛 기행, 오대산의 한 사찰에서 고즈넉한 템플 스테이까지 먼 길을 마다 않고 와준 친구들과 먹고 여행하고 사색하며 보낸 며칠간의 피로연은 둘만의 기억을 모두의 추억으로 만들어준 탁월한 선택이었다. 아쉬운 점도 물론 있다.

결혼식 당일 가장 가까이서 식을 즐겨야 할 가족의 희생이 따를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식이 정신없이 진행되는 와중에 당사자들이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쓰기가 어렵기 때문. 두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맡길 부분은 미리 확실히 해둬야 당일에 가족과 친지들도 여유로운 마음으로 예식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