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링 디어

<더 랍스터>로 2015년 칸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한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이 또 한번 ‘요령부득의’ 작품을 내놓았다. 그리스 뉴웨이브를 대표하는 그의 영화는 상업적이고 매끄러운 척, 그리고 남들이 다 아는 얘기를 하는 척하지만 사실은 그 안에 매우 심오하면서도 철학적인 사유를 담아낸다.

‘성스러운 사슴 죽이기’라는 뜻의 원제를 가진 이 영화는 자식을 제물로 바쳐야 하는 그리스 신화 속 아가멤논의 비극을 연상케 한다. 아내 안나(니콜 키드먼)와 아들 밥(서니 술리치), 딸 킴(래피 캐시디)과 단란한 가정을 꾸리고 살아가는 호흡기 질환 전문 외과의사 스티븐(콜린 파렐)은 사실 알코올 중독자다. 어느 날 스티븐은 술을 몇 잔 마시고 수술하다가 환자를 죽게 만드는 의료 사고를 내고 만다. 수년이 지난 뒤 자신이 그날 죽게 만든 환자의 아들 마틴(배리 케오간)을 만난 그는 처음엔 잘해주려고 노력하지만 이 아이가 자신을 점점 옥죄는 존재라는 사실을 알고 공포에 떨게 된다. 그리고 마틴은 스티븐에게 그의 아이들이 네 가지 저주에 걸려 처음엔 걷지 못하고, 두 번째는 음식을 먹지 않으며 세 번째는 두 눈에서 피가 흐르다 마지막에는 죽게 될 거라고 한다. 스티븐은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아가멤논과 같은 결정을 하게 될까.

그렇다면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은 왜 이런 얘기를 현대화한 것일까. 인간은 죄를 짓기 마련이고 참회하고 용서를 구함으로써 구원받아야 하는데 그러기까지는 누군가 대속(代贖)해야 한다는 것일까. 그리스 신화와 기독교의 원리를 영화적으로 재구성하고 싶었던 것일까. 이 영화를 보고 있으면 누군가가 나를 대신해 내 죄의 대가를 치르는 것만큼 불행한 일도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영화는 그래서, 매우 신화적이고 기독교적이지만 역설적으로 그 모든 것에 회의하고 있다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인생을 고찰한다는 것은 오묘한 것이다. 그런 삶의 단면을 담아내려는 영화 역시 때론 기묘하고 난해하기 마련이다.

 

🎥 2017 | 미국 | 드라마, 미스터리, 호러 | 121분
감독 요르고스 란티모스
출연 콜린 파렐, 니콜 키드먼
일시 2월 22일(목) 오후 8시 30분, 2월 24일(토) 오후 4시 10분
장소 CGV청담씨네시티 비트박스관, 서브팩 1관

일주일 그리고 하루

영화의 제목은 유대교에서 장례식 후 이어지는 7일간의 애도 기간을 의미한다. 아들의 장례식을 마친 후 슬픔을 잊기 위해 서둘러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애쓰는 아내(샤론 알렉산더)와 이제껏 살아온 삶의 방식을 바꿔보려는 남편(샤이 아비비)의 이야기.

남편은 지금껏 살아온 인생의 방향을 완전히 벗어나 의료용 마리화나를 훔쳐 몰래 피우고 아들의 친구와 에어 기타 연주를 감상한다. 그렇게 크나큰 상실 이후 남은 사람은 생을 살아내기 위해 저마다 각자의 방식으로 애도의 시간을 보낸다. 영화는 결코 가볍지 않은 소재를 코미디로 포장하지만 그들이 마주한 슬픔의 무게는 묵직하게 느껴진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2016 | 이스라엘 | 드라마, 코미디 | 98분
감독 아사프 폴론스키
출연 샤이 아비비, 샤론 알렉산더
일시 2월 23일(금) 오후 7시 40분, 2월 25일(일) 오후 2시
장소 CGV청담씨네시티 서브팩 1,2관

위 아 엑스

일본의 헤비메탈 밴드로 세계적으로 3천만 장 이상의 앨범 판매고를 기록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엑스재팬에 관한 다큐멘터리영화. 엑스재팬은 1982년에 결성돼 1997년에 해체했다가 20년 만인 2017년에 재결합해 현재까지도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사이 기타리스트 히데와 타이지가 사망했고, 토시는 옴진리교에 빠졌다가 밴드로 돌아오기도 했다. 이 다큐멘터리는 엑스재팬 자체에 대한 이야기라기보다 이 밴드의 리더이자 환상의 연주 실력으로 두터운 팬덤을 형성했던 드러머 요시키의 최근 모습을 기록한 작품이다. 2015년 뉴욕 매디슨 스퀘어 가든 공연 4일 전, 미국에 도착한 요시키와 밴드 멤버의 모습을 시작으로 지난 30년의 시공간을 오간다. 2016년 선댄스 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 경쟁 부문에 올랐던 작품이다. 로커들의 삶이 처절하다는 사실이 새삼 느껴진다. 전설의 록 그룹 롤링스톤스의 뮤직비디오를 만든 스테판 키작이 감독을 맡았으며 영화 <서칭 포 슈가맨> 제작진이 참여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 2016 | 영국, 미국, 일본 | 다큐멘터리 | 92분
감독 스테판 키작
출연 요시키
일시  2월 23일(금) 오후 6시 45분, 2월 25일(일) 오후 12시 10분
장소 CGV청담씨네시티 서브팩 1, 2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