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패션계의 지니어스, 라프 시몬스’

 

 

 

 

라프 시몬스는 산업디자인과 가구 디자인을 전공해 갤러리에서 가구 디자이너로도 활동했다. 월터 반 베이렌동크(Walter Van Beirendonck) 패션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인턴도 했는데, 당시에 파리 패션 위크에서 본 마틴 마르지엘라의 화이트 컬렉션이 그를 패션계로 이끈 가장 큰 결정타였다고 밝혔다.

 

라프 시몬스의 이름을 딴, 라프 시몬스 라벨의 시작은 1995년이다.  2명의 남자 모델이 걸어나오는 비디오 프레젠테이션으로 시작된 첫 컬렉션은 이제, ‘옷 잘 입는 남자들이 즐겨 입는 브랜드’가 되었다. 특히 2016년 F/W 컬렉션에서 선보인 오버사이즈의 스쿨룩은 남성복의 패턴을 뒤집어 엎었다. 스쿨룩에 대한 그의 애정은 1997년과 2000년 컬렉션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2005년, 라프 시몬스는 질 샌더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임명됐다. 질 샌더보다 더 질 샌더를 잘 아는 디자이너라 불릴 만큼 질샌더 특유의 미니멀리즘을 우아하면서도 캐주얼하게 보여주었다. 또한 화이트 면 티셔츠에 볼 스커트를 매치하여 캐주얼과 오트 쿠튀르를 절묘하게 믹스한 하이엔드 스타일을 선보여 높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그의 마지막 질샌더 컬렉션이었던 2012 F/W 컬렉션은 미니멀 로맨티시즘의 절정을 보여준 아름다운 쇼로 아직도 회자된다.

 

라프시몬스의 디올 첫 데뷔 무대는 환호로 가득했다. 그리고 2016년 마지막 무대까지 매 컬렉션마다 놀라움을 안겨주었다. 우아한 실루엣에 스포티함을 더했고, 다양한 색채와 그래픽 아이디어들을 매치한 것 또한 신선했다. 그의 새로운 시도들은 오트 쿠튀르 세계에 활기를 불어 넣어 주었다. 예술에도 관심이 많은 그는 매 시즌마다 쇼장을 장미, 라일락, 참제비 고깔 꽃 등 생화로 가득 매워 설치 미술과 같은 압도적인 디스플레이를 보여주었다.

 

 

디올을 떠난 라프 시몬스는 캘빈 클라인의 CCO로 돌아왔다. 캘빈 클라인이 설립된 년도는 1968년. 바로 라프 시몬스가 태어난 해다. 여성복, 남성복, 진, 언더웨어, 향수, 라이프스타일뿐 아니라 광고, 마케팅, 홍보까지 전부 맡게 됐다. 2016년 2월 뉴욕에서 열린 쇼는 캘빈 클라인의 새로운 탄생을 알렸다. 미국 브랜드 특유의 실용주의 감성에 라프 시몬스만의 통찰력과 감각이 발휘 되어 캘빈 클라인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또한 캘빈 클라인 바이 어포인트먼트 Calvin Klein By Appointment 라인에서는 라프시몬스의 에술적인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점점 잃었던 개성을 찾아가는 캘빈 클라인의 모습이 앞으로 더욱 기대가 된다.

 

덕후를 위한, 덕후에 의한, 덕질 필수 뷰티템

인간의 ‘덕질’은 끝이 없고, 새로운 덕후템을 찾아 나서기 마련. SNS만 팔로우했을 뿐인데 잠자고 있던 ‘덕심’이 부글부글 끓어 오르는 뷰티 브랜드를 모았다. 자, 이제 모두 텅장 예약!

글리터덕후? 스틸라!

 

골드 케이스와 글리터 코스메틱계의 강자 스틸라. 아름다워지고 싶은 모든 여성에게 기존에는 없었던 색다른 제품들을 선보이고 싶다던 그녀의 바램처럼 스틸라는 화려한 글리터 제품이 유명하다. 대표 아이템은 매그니피센트 메탈 글리터와 글로우 리퀴드 아이섀도. 펄과 글리터의 비율이 적절해 광택의 지속성이 좋고 수분 베이스 텍스쳐로 발림성과 발색력 또한 뛰어나다. 스틸라의 SNS에는 제품뿐만이 아닌 다양한 튜토리얼도 만날 수 있으니 자글자글한 펄 입자가 빛을 받을 때 희열감을 느끼는 글리터 덕후라면 대리만족 100%일 듯!

애니덕후? 더페이스샵!

 

월드 디즈니의 피글렛과 도날드덕. 마블 어벤저스의 파워 히어로 캡틴 아메리카와 아이언맨, 스파이더맨, 토르. 드림웍스의 트롤. 여기에 심슨과 카카오 프렌즈까지! 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친구들은 바로 작년 한 해 동안 더페이스샵과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 애니메이션 리스트다. 키덜트라면 한 번쯤은 혹했을 더페이스샵의 콜라보 제품들은 13만 개의 물량이 출시 이틀 만에 동이 날 정도로 그 인기가 대단하다. 더페이스샵의 SNS에서 재빠르게 소식을 접하고 덕력을 파워로 끌어올려야만 제품을 GET 할 수 있다는 말이다  소장 가치 100%의 다음 콜라보 제품이 궁금하다면? 당장 더페이스샵 SNS를 팔로우하길.

환경덕후? 러쉬!

 

리사이클링, 네이키드 캠페인, 팜프리 캠페인, 타르 샌드 캠페인, 에코백 캠페인, 동물실험 반대 캠페인 등, 캠페인 이름만 들어도 심장이 쿵쿵 뛰는 환경 운동 덕후라면? 러쉬의 SNS를 주목할 것. 환경을 이롭게 하는 캠페인을 홍보하는 것은 물론, 직접 참여해 후기까지 세세히 남겨주니 말이다. 러쉬는 회사의 모든 결정에 있어서 환경에 대한 이슈가 가장 먼저 고려되는 브랜드로 지구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한다. 포장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만약 사용해야 한다면 90% 재활용된 재료를 사용하는 것. 환경 보전적으로 생산된 재료만을 원재료로 사용하며, 석유 대신 올리브 오일을 첨가하는 것. 또한 사용 기한이 조금밖에 남아있지 않은 제품은 폐기하기보다는 자선 사업을 위해 기부하기도 한다. 이만하면 둘째 가라면 서러운 환경 덕후 인정?

앤티크덕후? 안나수이!

 

뉴욕 소호 구역에 있는 그린 스트리트 113번지에 보라색의 벽과 붉은 바닥, 검은 앤티크 가구 등 빈티지숍 같은 매장이 나온다. 바로 안나수이의 시그니처가 모여 완성된 부티크다. 부티크의 퍼플 컬러와 고풍스러우면서도 따뜻한 느낌은 안나수이의 SNS에도 그대로 스며들었는데, 마치 할머니의 오랜 화장대를 엿보는 듯 그 재미가 쏠쏠하다. 최근 새롭게 출시된 립스틱에 수놓아진 화려한 패턴의 프린팅, 장미와 나비 양각이 그야말로 빈티지의 절정이다. 앤티크 덕후라면 하나쯤 소장해도 좋을 듯!

아트덕후? 닥터자르트!

 

의사를 뜻하는 닥터(Dr.)와 예술을 뜻하는 아트(art)를 더해 `의사가 예술에 참여하다(Doctor Joins Art)`의 뜻을 갖고 있는 닥터자르트는 이름에 걸맞게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소통하며 예술적 영감을 공유한다. 2017년 진행했던 ‘핑크힐 코끼리’와 ‘블루 피쉬’를 시작으로 올해엔 디자인 스튜디오 세컨드 호텔과 함께 ‘인투 더 미스트’를 기획했다. 춥고 건조한 겨울, 피부에 필수요소인 수분을 안개(Mist)로 시각화 해  빛과 향, 소리 등 다양한 방식으로 수분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한 것. 닥터자르트의 SNS는 그들의 심미안으로 선택된 신진 아티스트들의 작품과 감도 높은 아트 프로젝트 영상을 만날 수 있으니, 예술가의 피가 흐르는 아트덕후라면 닥터자르트의 SNS를 당장 FOLLOW!

집덕후? 런드레스!

 

내가 좋아하는 향, 소품들을 모으고 관리하는 것이 가장 행복한  집덕후라면 런드레스 SNS만 한 게 없다. 샤넬과 랄프로렌 등 럭셔리 패션 브랜드에서 디자인과 경영, 상품 개발에 대한 경험을 쌓은 창립자 린지와 그웬이 런칭한 런드레스는 옷과 패브릭 등을 전문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독특한 패브릭 케어 브랜드다. 천연 세재 뿐만이 아닌 패브릭 케어, 패브릭 퍼퓸, 홈 클리닝, 베이비 케어는 물론 라이프스타일 액세서리 제품을 선보이는데, 특히 SNS에는 제품을 이용해 소중한 옷과 소품을 처음 구입했을 때처럼 최상의 상태로 관리할 수 있는 팁을 공유한다. 애착템을 오랜시간 덕질하려면 잊지 말고 팔로우하길!

냥덕후? 폴앤조 보떼!

 

 ‘폴앤조’의 디자이너 소피 미쉘리가 파리지엔의 여유롭고 자신감 넘치는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며 2002년에 코스메틱 브랜드 ‘폴앤조 보떼’를 선보였다. 가장 큰 특징은 아이템의 앞, 옆, 뒤 어딜 봐도 고양이가 툭 튀어나온다는 것! 특히 이번 2018 S/S 컬렉션에서는 낭만적인 파리의 활기를 가득 담아낸 컬러감이 돋보이는데, 핑크 리본을 한 아이코닉한 폴앤조보떼의 캣은 집사라면 감히 지나칠 수 없는 비주얼이다. 심장 부여잡고 폴앤조 보떼의 인스타를 팔로우해 랜선 덕질을 시작해보자.

연관 검색어
, , ,

머플러, 이렇게 매봐요!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꽁꽁 싸매라, 머리카락 보일라!

최강한파에는 역시 머리부터 발끝까지 감싸는 게 답. 머플러 안에 머리카락까지 꽁꽁 싸맨 스타들의 모습을 참고해보자. 여기서 주목할 것은, 온몸을 다 가리는 데일리 룩에도 묻히지 않을 화려한 컬러의 머플러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베이직하거나 특별하거나!

머플러를 한 번 접고 목에 둘러맨 뒤, 한 쪽에 만들어진 고리에 넣어주는 것이 가장 베이직한 방법. 하지만 이번 겨울에는 특히 려원의 스타일링을 시도해보자. 숄처럼 한 쪽 어깨를 감싸듯이 둘러준 머플러 스타일링은 보온성이 배가 되어 훨씬 멋스럽고 더 따뜻해 보인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때론 클래식하게, 때론 쿨하게!

이 머플러 스타일링은 보온이 되지 않을 것 같다고? 천만에 말씀! 아우터의 안 혹은 밖으로 길게 늘어뜨려진 머플러는 생각보다 꽤 따뜻하다. 심지어 코트에 입으면 클래식한 분위기를, 캐주얼한 룩에 입으면 쿨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니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