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브라이트닝

TONE UP

칙칙한 안색을 맑고 화사하게 바꾸는 제품.

1 크리니크 이븐 베터 브라이터 에센스 로션. 200ml, 6만6천원대. 워터 타입의 에센스로 피부에 가볍게 흡수되며 알개 추출물이 피부 속부터 광채를 끌어올리고 녹차 추출물이 색소침착을 억제한다. 2 라프레리 화이트 캐비아 크렘 엑스트라오디네어. 60ml, 88만8천원. 루미도스 성분이 피부에 색소침착을 일으키는 티로시나아제를 차단해 안색을 맑게 한다. 3 끌레드뽀 보떼 쎄럼 꽁상뜨레 에끌라시쌍. 40ml, 24만원대. 망고스틴 추출물과 쑥 성분이 멜라닌 색소의 배출을 촉진해 피부를 환하게 만든다. 로즈 성분이 함유돼 은은한 장미 향을 느낄 수 있는 것도 장점. 4 프레쉬 피어니 인스턴트 브라이트닝 페이스 세럼. 30ml, 9만8천원대. 피어니 뿌리 추출물과 비타민 C 성분이 칙칙한 피부 톤을 맑게 만들고 백합꽃 추출물이 피부를 부드럽게 한다. 5 록시땅 렌느 블랑쉬 화이트닝 크림. 50ml, 9만원. 아이리스 추출물이 멜라닌 색소의 생성을 막아 잡티를 줄여 피부를 깨끗하게 만드는 크림. 젤 제형이라 산뜻하게 마무리된다. 6 샤넬 르 블랑 오일. 50ml, 16만8천원. 매화꽃 추출물이 피부 장벽을 강화해 외부 유해 요인을 차단하고 수분이 증발하는 것을 막아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시킨다.

 

 

DARK SPOT CORRECTOR

국소 부위의 색소침착을 효과적으로 개선하는 제품.

1 입생로랑 블랑 르 꾸뛰르 컨센트레이트. 30ml, 15만원대. 크리미한 텍스처로 피부에 매끄럽게 발리며 멜라닌 분해 효과로 다크 스팟의 색을 옅게 만든다. 2 에스테덤 에스테화이트 타겟티드 다크 스팟 컨센트레이트. 9ml, 8만9천원. 비타민 C가 이미 생성된 멜라닌 색소를 탈색해 피부 톤을 균일하게 맞춰주는 제품. 롤러볼 형태로 원하는 부위에 바르기 편하다. 3 이네이처 지오 브라이트닝 스팟 세럼. 20ml, 2만5천원. 연꽃 추출물이 다크 스팟을 포함한 피부 잡티를 완화해 피부가 환해진다. 4 쏘내추럴 다이아 이펙트 화이트닝 스팟 코렉터. 10ml, 2만6천원. 다크 스팟에 롤러볼로 마사지하듯 문지르면 멜라닌 색소의 추가 생성을 막고 칙칙한 부위를 화사하게 밝혀준다.

 

 

UV PROTECTOR

화이트닝 효과에 자외선 차단 기능을 더해 시너지를 내는 제품.

1 SK-II 애트모스피어 극광 프로텍터 SPF30/PA+++. 30g, 7만원대. 니아신아마이드 성분이 피부 보호막을 강화해 자외선과 유해 물질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2 시슬리 휘또 블랑 브라이트닝 데일리 디펜스 플루이드 SPF50/PA++++. 50ml, 33만원. 맞춤 활성 성분이 피부에 방어막을 형성해 자외선과 미세먼지로 인한 다크 스팟을 예방한다. 3 디올 프레스티지 라이트 인 화이트 더 UV 프로텍터 SPF50+/PA++++. 30ml, 14만8천원대. 자외선은 물론 디지털 기기가 발산하는 인공 광을 차단해 피부를 보호한다. 4 에스티 로더 크레센트 화이트 울트라 라이트 UV SPF45/PA++++. 30ml, 6만2천원대. 항산화 성분이 기미, 잡티 등의 흔적을 완화한다.

 

 

FOR SENSITIVE SKIN

건조하고 민감한 피부를 위한 제품.

1 꼬달리 비노퍼펙트 래디언스 세럼. 30ml, 7만9천원. 포도나무 수액에서 추출한 비니페린 성분이 안색을 맑게 만들고 콜라겐과 엘라스틴의 생성을 도와 피부의
착색을 예방한다. 2 샹테카이 블랑 가디니어 화이트닝 에센스. 30ml, 27만5천원. 치자 꽃 줄기세포 추출물이 다크 스팟을 지워주며 수련 추출물이 피부 손상과 반점이 생기는 것을 방지한다. 3 깔리네스 바이 온뜨레 에끌라 두 비사쥬 래디언트 크림. 50ml, 11만원. 당나귀 밀크 성분을 함유해 피부를 환하게 만들고 식물성 오일이 피부에 자극 없이 수분을 채운다. 4 키엘 저자극 화이트닝 트리트먼트 워터. 200ml, 5만2천원대. 감초 추출물이 피부를 진정시키며 액티베이트 C 성분이 멜라닌 색소가 피부에 침착되는 것을 막는다.

밧줄처럼 꽁꽁, 브레이드 헤어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매 시즌 런웨이에 땋은 머리가 등장하지만, 2018 S/S 시즌의 백스테이지는 유독 ‘브레이드 풍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질샌더와 포츠 1961, 매 시즌 패션보다 백스테이지 뷰티가 더 회자되는 프린 바이 손턴 브레가치까지 많은 디자이너들이 브레이드 스타일을 선보였다. 그 중 가장 화제가 된 질샌더의 브레이드는 헤어 장인 유진 슐레이먼의 작품. 머리카락을 다섯 갈래로 나눠 새끼를 꼬듯 단단하고 촘촘하게 땋아 내리는 신공을 뽐내 백스테이지를 압도했다. 앞에서 보면 단정한 클래식 브레이드 같지만, 옆에서 보면 납작한 모양이 호기심을 자극하고 뒤에서 보면 현란한 매듭이 등장하는 ‘하이브리드 브레이드’랄까?

“단단하게 땋기 위해서는 모발을 부드럽고 매끄럽게 만드는 것이 우선이에요. 빠져나온 잔머리를 정리하고 싶다면 고무줄로 묶은 후 텍스처 스프레이를 살짝 뿌려 잠재우면 되죠.” 유진 슐레이먼처럼 수준 높은 브레이드를 시도하고 싶다면 헤어 스타일리스트 안미연의 조언을 참고할 것. 잔머리 한 올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양 포니테일로 묶은 후 세 갈래로 땋아 내린 피치오네 피치오네 쇼 헤어스타일엔 ‘요가 클래스 브레이드’라는 재미있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 헤어 스타일리스트 더피 역시 포츠 1961 쇼에서 시크한 언더 포니테일 브레이드를 선보였으니 이만하면 브레이드가 이번 시즌 트렌드라는 점에 의심의 여지가 없을 듯. 조금 부스스하고 여성스러운 브레이드를 연출하고 싶을 땐 땋기 전에 볼륨 프라이머를 살짝 뿌리면 도움이 되니 참고하길.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2018 봄 신상 메이크업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EDITOR’S PICK!

까무잡잡한 피부에 홑꺼풀 눈이라 로즈나 브릭, 음영 컬러 같은 ‘MLBB’ 컬러를 선호한다. 올봄에는 여기에 핑크와 오렌지, 코럴 컬러를 더해 화사하면서도 세련된 봄 메이크업을 완성하고 싶다. 뷰티 디렉터 조은선

잡티만 살짝 감춘 깨끗한 피부에 수채화처럼 은은하고 자연스러운 색조 메이크업을 즐긴다. 얼굴에 생기를 주는 블러셔와 립 아이템은 필수. 뷰티 에디터 윤휘진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